반응형

어쩌다 보니 경복궁 인근 근무가 

이런 행운을 가져다 줄줄은 꿈에도 몰랐다.

알게 모르게 숨어있는 맛집들을 찾아 다닌다는 것

자체가 그리 쉬운것도 아니지만 근무 도중에 만날 수 

있다는 것은 굉장한 큰 행운이기도 하거니와 말이다.

 

이 날은 이미 식신로드나 그 밖에 TV에도

맛집으로 소개된 곳인데 솔직히 그런건 잘 믿지는

않지만 그래도 노포 맛집으로 소개 된 곳의 방문 한 이야기.

 

 

경복궁역 서촌 골목에 위치해 있던 

노포 화상 중화요리 전문점 영화루.

꼭 한번 가보고 싶다고 느낀 곳인데 이번 기회에

제대로 다녀올 기회가 있어서 다녀오게 되었다.

단순히 짜장면만 먹는 것이 아닌

여러가지를 먹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고 해야할까?

주변 사람들이 맛있게 먹었다고 하니

필자도 그걸 느껴봐야 할 때. 

 

 

내부는 딱 봐도 연식이 오래된 듯한 느낌의 

중화요리 전문점 중국집의 느낌이 들었다.

특히 전통과 관광으로 유명한 경복궁역에

숨어있는 노포 중국집인 만큼

저녁 늦은 시간대에도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위해서 방문해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주변의 연예인들의 방문 인증 싸인..

그리고 저 오래된 중국집에서나 볼 법한 메뉴판..

우리나라에서는 과거에나 볼수 있는 메뉴판...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 정취이지만 

이러한 소소한 소품 하나하나가 그 매장의 연식과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려준다.

 

지금 글 쓰면서도 느끼는건데

과거 할머니 손을 잡고 가서 먹었던 짜장면..

그리고 할아버지 손 잡고 가서 먹었던 짜장면...

벌써 오래된 추억이지만 이젠 추억은

추억으로 남겨야 할 나이가 되버린 것이다. 

 

 

우리가 안내 받은 곳은 2층에 위치한

숨어 있는 찐 고수들만 입장 가능한 공간.

일명 영화루를 먹여 살려주는 큰손들을 위한 공간인데

필자는 그런 큰손에 이끌려서 온 만큼

꽤나 제대로 된 대접을 받을 수가 있었던 것이다. 

 

 

메뉴판은 대략 이런 느낌.

물론 옛날의 메뉴판과는 조금 다를 수 있겠으나

메뉴는 우리가 흔히 아는 짜장면집들에서 접할 수 있는

모든 메뉴는 다 있다고 보면 된다.

다만 위치가 위치이고 알려진 이름의 값을 하듯이

세트 메뉴의 가격대는 흔히 우리가 먹어왔던

짜장면의 가격과는 사뭇 다른 레벨이다.

 

물론 이정도 가격은 하는것도 정상적이긴 하지만

과거 어릴적 짜장면의 가격을 생각해보자면

그 가격은 우리가 생각해온 그 짜장면 가격이 아닌

이제는 과거에서나 볼 수 있었던 추억이 되어버렸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세월은 정말 빠르다.

 

 

기본찬과 큰손에 이끌려 온 서비스.

서비스 콜라 사이다...

그리고 큰손들한테만 제공된다는 쨔사이 반찬..

일반적인 중국집에서 쨔사이가 제공되는 곳은

이 곳밖에 없을 것이다.

 

물론 큰손들이랑 따라갔을때 말이다.

경복궁 영화루는 그만큼 우리가 생각하는

그 이상의 먹여 살려준 주변의 큰손들의 영향도

꽤나 작용을 한 듯한 느낌이 들었다. 

 

 

우선 우리가 선택한 메뉴중 하나인

크림새우와 서비스로 나온 물만두.

물만두는 역시 큰손들한테만 제공된다.

 

일반적인 군만두 같은 서비스가 아니다.

 

그 어느날 허영만의 내일출근안해나 백반기행에서

이런 소리를 했었다.

만두가 영어로 뭔줄 알아?

"서비스..."

허허허.... 이게 바로 중세시대 유우머가 아닌가?

 

 

매번 진행하는 한입샷.

만두 한입.

새우 한개 집어서 뇸뇸뇸...

 

만두가 워낙 작아서 이쁘게 못찍힌건

아쉽지만 이 자리에는 나 말고도

다른 분들도 계셨기에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법.

 

그래도 이해해달라...

하지만 언제나 맛있는 음식을 보노라면

기운은 차려지는 법이니 말이다. 

 

 

드디어 나온 유린기와 해물쟁반짜장.

이 음식의 초이스는 오로지 이 곳 경복궁 서촌 영화루를

먹여살려준 큰손의 베스트 픽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글을 작성하는 지금 현시점에

매운고추간짜장은 맛을 봤던 뒤라 어느정도는

납득이 된다.

하지만 필자는 매운 고추간짜장의 매움 수준은

그냥 쏘쏘한 수준...

 

워낙 매운것에 쎈 사람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매운것을

좋아하는 만큼 이 정도 쯤이야...

 

 

각설하고 유린기와 쟁반짜장...

유린기는 제대로 양념된 새콤한 간장소스와 

싱그러운 파와 양상추의 향연...

그리고 잘 튀겨진 닭고기와 조화는 뭐니뭐니해도

안 어울릴 수 없는 맛이 없을수 없는 맛.

 

그리고 쟁반짜장은 말해뭐해...

고소한 맛과 다양한 해물들과의 조화...

그저 한젓가락 꼬로로로~ 말아서

호로록 해주면 그저 극락세계.

 

 

역시 한입샷은 참을 수 없는법

유린기 한입 콕콕콕, 쟁반짜장도 한입샷 콕콕콕!

간만에 이렇게 먹고나서 생각드는것..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

이 아이들은 살이 안쪄요.

살은 너님이 찌는거임 크르릉!

 

음... 그렇게 제대로 된 저녁을 먹고

바닥을 치고 후회하며 탕탕탕 거릴때

어느순간엔가 내 뱃속에는 기름기로 가득찬

슬픔만 가득할 뿐...

 

다행이도 술을 안마셨으니 망정이지

술까지 마셨다면 내 인생은...그저...ㅠㅠㅠ

또 다이어트 실행해도 이상하지 않을 수준..ㅠㅠ

 

 

이 글 보면서 짜장면이 떙긴다면?

https://link.coupang.com/a/jCmiw

 

풀무원 직화짜장면 4인분

COUPANG

www.coupang.com

위 링크는 쿠팡파트너스의 커미션이

블로그 운영에 도움을 제공함.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