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가끔은 한잔씩 기울이고 싶은 시기가 발생하는 법이지만

이상하게도 나이가 들면 들 수록 그 그룹과 집단은

점점 좁아들게 되고 각자의 상황과 생업에

젖어들어서 결국은 그러한 모임마저도 점점 줄어드는건

어쩔수 없는 상황임에는 틀림없다.

 

 

그런 와중에도 한잔하기 위해 간만에 모인 

미아사거리역. 옛날의 미아삼거리 번화가 뒷편에

위치해 있었던 

깃든 해물갈비찜 전문점.

꽤나 이 동네나 몇몇 티비프로그램에서는 맛집으로

선정된 듯 한데 필자가 경험해보지 못했으니

맛집이라는 판단은 일단 접어두고 들어가서 맛을

봐야 알지 않을가 싶다.

 

 

내부는 대략 이런 모습...

꽤나 넓은 모습인듯 하면서도 

불을 이용하여

즉석에서 끓여먹는 음식의 특성상 

홀이 넓어도 그만큼 차지하는 공간이

크기에 좁을수도 있고 애매모호하지만

나름 깔끔한 인테리어와 컨셉.

 

 

우선 앉자마자 깔려나오는 

밑반찬과 먼저 주문한 한라산

비싸지만 깔끔하게 

잘 넘어가는 한라한 한잔부터

쭉쭉쭉 마셔준다.

 

 

이 곳 미아사거리 깃든 식당의 

메뉴판은 이런 느낌.

가격대가 가격대인 만큼 한두명 보다는

세네명 이상은 모여야 괜찮겠다 싶은 구성이다.

굽는메뉴라고 해서 삼겹살도 있지만

여기의 시그니쳐는 해물갈비이다.

우린 당연히 해물갈비로 주문.

 

 

그리고 얼마 안된 시간에 나온 

해물갈비 중자 사이즈 등판.

꽤나 다양한 구성이다.

오징어와 곤이 생태, 새우나 조개류..

얼핏 보면 해물탕이 

떠오를 수 있는 비주얼이다.

 

 

그렇게 재료를 확인하고 

뚜껑을 닫고 익혀주면 된다.

그 동안은 이런저런 소주를 마시면서

밑반찬을 안주삼아 

쓰디쓴 술을 기울여 본다.

끓이는 시간이 좀 걸리는 만큼 

이런 저런 많은 이야기가 오가다 보면

어느 순간에 색깔이 변하는 마법을 경험.

 

 

바글바글 끓어오는 해물갈비..

해물이 싫다면 고기만. 고기가 싫다면 해물만

조질 수 있는 합리적인 선택과 집중.

그리고 빨간 국물의 묘미는 역시 

소주 한잔 빨리 마시기 참 좋은 색상이다.

역시 한국인은 국물이다.

 

 

그렇게 어느정도 익힌 뒤에는 

오셔서 직접 해물을 잘라주시고 

분리해주시면서 먹어도 된다는 신호를 준다.

흡사 신호등으로 치면 

보행신호가 떴으니 건너가라는

의미와 같다고 해야할까..

 

 

자... 그동안 기다리느라 지쳤던

먼 걸음 한 미아사거리역 번화가에 위치한

깃든의 그 유명한 해물갈비..

과연 맛은 어떨지 이제 느껴봐야 하지 않는가?

실행에 옮길준비를 한다.

 

 

우선 새우와 오징어부터 한입샷을 찍고

해물 공략을 시작한다.

호오... 역시 바로 익혀서 먹는 새우와 

오징어의 맛은 가히 일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얼큰한 국물과의 

조화가 참으로 예사롭지 않다.

 

 

그리고 이제는 곤이와 갈비를 공략해야 하니까

한입샷 후다닥 찍고 공격개시.

이 정도 바로 끓이는 해물과 고기..

맛이 없으면 이상할 수 밖에 없다.

최소한 생물과 육고기의 만남은

조화가 이상할지 언정 

거기서 우러나오는

감칠맛은 가히 비할바가 

아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

 

 

그렇게 소주도 조지고 해물과 육류도 조지면서

국물도 호로록 하면서 과감한 피니쉬.

3명 기준으로는 살짝 부족한듯 아닌듯 애매모호

할 수도 있지만 소주안주로 매우 좋았다.

가격대가 조금 나가는 만큼 1차에 먹기보다

2차에 먹기에도 좋지 않을까 싶은데

워낙 유명한 곳이라 웨이팅도 살벌할 듯한 곳이었다.

1차로 먹는다면 밥과 함께 해도 좋을듯하다.

무난무난하게 잘 먹은 하루.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