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이 곳 독립문역과 서대문역 인근은 

경찰청이나 충정로 쪽으로

좀 나가야 식사 해결이 가능한 

식당들을 찾을 수 있을 정도로

점심식사에 애로사항이 꽃피는 

지점 중 하나이다.

특히 비싼 가격대와 

선택권 한계가 존재하는 만큼

매번 새로운 식당 찾는 곳이 

곤욕인데 새로운 곳을 발견했다. 

 

 

독립문역 영천시장에서 

조금 더 아래로 내려가면

만날 수 있는 본가국수.

직접 뽑은 국수를 이용해서 

다양한 국수 메뉴를 판매한다는 곳이었다.

 

 

메뉴는 몇개 안되지만 

국수메뉴에는 충실한 곳.

면이 맛있으면 각종 국물이나 

재료는 살짝 변죽을

줄 수 있기에 응용이 다양하게 가능한 것은

당연한 사실이기에 말이다.

 

 

바깥에서 봤듯이 메뉴는 이렇지만

대체적으로 많이 먹는 메뉴가

부추국수와 닭개장국수, 쫄면을 많이 

선택하는 경향이 커보였다.

필자는 부추국수를 선택했다.

 

 

근데 가격을 보니까 일반 국수와 

부추국수의 가격이 좀 차이가 많이 났다.

사실 부추가 토핑격이니 당연히 좀 더 비싸도

할말은 없지만 가격차이가 

좀 많이 나니까 당혹스러운건

어쩔 수 없는 듯 하다.

그래도 그냥 국수만 먹기엔 밋밋 하기에..

일반 생면이 아닌 소면도 가능하다고 하는데

역시 필자는 생면이 더 좋아서 생면으로 선택.

 

 

사장님이 낚시를 굉장히 좋아하시는 건지

천장에는 다양한 낚시대가 즐비해 있었다.

저렇게 올려놓는것도 보통 노력이 아닐텐데 

나름 맛집이라고 불리우는 곳들 인테리어 모방?

목적은 잘 모르겠다.

 


드디어 나온 부추국수.

아무래도 면을 뽑고 끓이는 시간이 있기에

생각보다는 빠른 시간에 나오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일반적인 밥집에 비해서는 

나름 빨리 나오는 편이었다.

 

 

정말 심플한 부추국수이다.

국물과 면. 그리고 기본적인 재료에 

부추무침을 면 위에 올려서 토핑을 했다.

흡사 돼지국밥 먹을 때의 느낌과는 또 다를 수 잇지만

돼지국밥에는 특이하게도 부추무침...

일명 정구지라고 하는 것을 같이 곁들여서 먹기 때문에..

 

 

그렇게 이 날도 한입샷을 찍어봤다.

시원한 국물... 당연히 말해뭐해..

그리고 부추와 국수 한입... 맛은 괜찮다.

시원하게 한끼 하기 좋았다.

 

 

그맇게 피니쉬. 가격생각하면

이 가격에 점심한끼 해결...만만찮은데

참 좋았다.

다만 아쉬운건 역시 부추국수에 부추만 좀 더 

들어가는 이유로 이렇게 가격차이가 나니까

부담스러운건 사실인건 확실하다.

가성비 맛집이라고 하기엔 살짝 아쉬운 부분..

국물이 시원해서 술 마시고난 다음날 해장으로는

정말 제격일 듯 한 느낌이었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