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수안보와 괴산. 그리고 경상북도의 문경하고는 생각외로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 특이하다. 보통 경상북도 하면 대구광역시를 떠오르기 때문에 생각보다 멀다고 할 수 있으나 문경을 가 본 직후 그 생각은 싹 다 사라졌다. 


오늘은 충청북도 자유여행 드라이브 코스로도 제격인 경상북도 문경에 위치한 문경새재의 방문기이다.



입구부터 찍을려고 했으나 입구에는 갖가지 다양한 식당들과 프렌차이즈 점포들이 늘어져 있었기에 굳이 사진은 찍지 않았다. 하지만 지금은 일정이 지났지만 문경 사과축제도 이 곳 문경새재에서 열리는 거 같았다. 일단 입구를 들어서기 직전에 문경새재아리랑비가 우리를 맞이하기 시작하였다.



선비들의 도시라고 할 정도로 문경은 과거시험을 보러 가던 선비들이 줄곧 문경새재를 거쳐가지 않으면 안 될 정도의 핵심지역이라고 한다. 그들이 이 곳 문경새재를 거쳐 갈수록 그들의 과거시험 합격률은 높아진다고 하는 속설이 있었다고 할 정도니 그 규모가 얼마나 컸고 많이들 왔을 지 상상이 간다. 


흡사 일본에서는 다자이후덴만구 같은 곳에서 예비 고시생 및 수험생들이 그 곳에 가서 참배를 하고 부적을 산 후에 고시 시험장에 들어가는 비장한 장소하고도 똑같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문경새재의 코스판. 설명도 같이 함께 되어 있다. 고즈넉하게 걷기 좋고 조금만 가면 등신로 코스도 있기 때문에 문경새재 한 곳만으로 하루 일정 스케쥴을 잡아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았다. 주변 식당도 많고 카페도 많기 때문에.



문경하면 사과가 유명한 특산품이라고 할 정도로 사과 나무가 많이 즐비되어 있었으며, 관상용으로 사과가 주렁주렁 달려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물론 저 사과는 다 자체적으로 관리하는 것이기에 함부로 따면 안된다.


태어나서 사과나무에 사과가 달린 것도 사과나무도 처음 봤기에 그저 서울에서 수십년을 살아온 나같은 서울촌년에게는 정말 신기함 그 자체였다.



저 멀리 보이는 문경새재의 관문이자 성벽. 대하 사극 드라마에서나 나올법한 웅장함이 가히 예술적이다. 관문 성벽 뒤로는 또 푸르른 산이 위치하여 싱그러운 공기도 맘껏 만끽할 수 있다.



성벽 앞에는 이렇게 자그마한 또랑이 흐르고 있었다. 과연 어디서 내려오는 것일까. 저 뒤에 큰 폭포가 하나 있다고는 들었는데 과연 거기서 내려오는 걸까?



성벽을 뒤로 하고 한장 찍어본 사진. 이 곳에서 본인이 원하는 곳으로 다양하게 이동이 가능하다. 개인적으로 시간이 없었기에 폭포를 보고 싶었지만 바쁘고 촉박한 일정에 지친 나는 별수없이 문경새재를 봤다는 것 만으로도 만족을 해야만 했다.



문경새재 마지막 길목이자 등산로가 시작되는 곳 옆에는 다양한 대하사극을 촬영했던 촬영소가 있다. 들어 가보고 싶었으나 입장료가 다소 비쌌으며, 민속촌과는 달리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한옥이라는 생각이 강했기에 일단은 패스를 하고 뒤로 했다.



그리고 다른 갈래길쪽으로 내려오던 도중에 보이던 촬영소 세트장의 뒷모습이다. 어차피 기와집에 초가집과 그냥 드라마에서 봤을법한 그런 모습들 뿐이겠지라고 애써 합리화를 시켜본다.



이쪽 통로는 아까 위에서 봤던 통로의 좌측에 위치했던 곳이다. 내려올때는 우측통로로 생각하면 쉬울듯. 옆으로는 강이 흐르고 절벽이 있다. 그 모습은 굉장히 아름답다고 생각할 것이다.



이렇게 윗 사진처럼 진입통로를 통해서 나오면 자그마한 강가와 더불어서 절벽이 깎여져서 만들어 진 듯한 산자락이 하나 보이기 시작했다. 굉장히 오랜 기간동안 산이 바람 혹은 물 등에 맞아가면서 저 모양이 형성됐을 꺼라는 생각을 가져보게 된다.



한켠에는 과거 문경새재의 초가집 같은 것을 전시해놓은 공간이 비치되어 있었다. 대장간과 우물. 그리고 쉬어가는 공간처럼 생긴 곳들이 있었다. 굳이 다른 곳을 안가도 될 정도로 다양한 구경거리가 즐비해 있었다.



마지막으로 주차장으로 가기 직전에 보이던 호수와 인공분수. 그리고 주변에는 다양한 식물들과 자그마하지만 조류가 서식하는 공간도 조성되어 있었다. 꽃을 좋아하는 중년층들은 꽃을 보면서 너나 할 거 없이 스마트폰을 들고 사진을 신나게 찍는 모습이 눈에 자주 띄곤 했다.


입장료도 없지만 의외로 풍성한 볼거리도 가득했고 햇빛만 가득했으면 정말 좋았을 법한 이 곳 문경새재. 다음에 정말 여유로울때 편안하게 산책을 한다고 생각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거 같다.


주차장 이용료 : 2,000~4,000원 (차종에 따라 상이함)

전기관람차 이용료 : 1인 1,000원 (거리가 약 1.3키로 정도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288-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