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며칠전에 이어서 계속 이어지는 교토 철도 박물관의 이야기이다. 일본 내에 철도 박물관은 이 곳 외에도 동경에도 약 두세개 정도 있으며 큐슈쪽에도 더 있다고 한다.



마로네후 59형 1호차라고 한다. 이 열차는 우리가 일제 치하에 있을 당시에 운영됐던 나름 고급형 열차라고 하는데 꼭 느낌이 한큐열차의 도색과 똑같다.



바로 보다시피 이런 느낌이다. 내부의 진입은 원천적으로 금지이지만 아주 잘 관리된 내부의 모습을 창너머로 볼 수 있다는게 특징이었다.



이렇게 침대형과 좌석형을 공동으로 사용이 가능한 좌석. 1900년대 초반의 열차라고 하기에는 나름 고급적인 느낌. 하지만 우리 대한민국에 있어서 아픈 역사속의 나름 부귀영화를 누린 열차라고 해야할까.



실제로 저렇게 멀리서 보면 한큐 마크만 박아놔도 한큐열차라고 부를 만한 느낌이 들 듯한 도색이다. 열차 자체가 워낙 잘 관리 된것인지 전시목적으로 다시 유지보수를 한 것인지 잘은 모르겠지만 말이다.



그리고 옆에는 아까전에 봤었던 초기형 신칸센의 그린샤와 구형 열차가 같이 서있는 모습이다. 이렇게 입장한 직후부터 열차의 향연이기에 얼마나 그 규모가 클까 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 실제로 열차는 눈이 돌아갈 정도로 엄청 많다.



이렇게 구형 열차의 경우는 입장이 전혀 불가능하지만 일부 열차에 한해서는 내부 관람이 가능하도록 개방이 되어 있다. 물론 그 이야기는 뒤에서 하겠지만 너무 늦게 가면 내부관람이고 디오라마고 나발이고 국물도 없는 것이 된다.



한켠에는 이렇게 옛날 열차를 개조한 스낵카가 운영되고 있었다. 당연히 실제로 들어갈 수 있기도 하고 실제로 차류나 음식등도 팔고 있었다.



일본열차의 백미는 이렇게 벤또를 파는 곳인데 이 곳 교토 철도 박물관에서도 만날 수 있었...으나 아쉽게도 너무 늦게간 것이 패인이었던 것일까 사먹을 수는 없었다. 물론 교토역 가도 에키벤은 널리고 널렸다. 내 입맛에 안맞아서 안사먹을 뿐이지만 말이다.



어디선가 친숙한 느낌이 들지 않은가? 꼭 우리나라의 서울 지하철 1호선의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저 전철의 모습을 말이다. 오사카 순환선에서 운영했던 JR 열차이다. 물론 로컬 열차이다.



내부는 흡사 우리나라의 옛날 지하철 1호선의 느낌이 고스린하 담겨진 듯한 느낌이 든다. 의자도 앉아보고 싶었으나 먼지가 많을거 같아서 앉는거 까지는 일단 패스를. 하지만 진짜 저 동그란 손잡이하며, 선풍기. 정말 어릴적 초등학교때 엄마손 잡고 탔던 1호선 느낌 그대로였다.



바로 요렇게 선풍기가 달려 있었다. 그리고 얼마전에서야 사용하지 않게 된 형광등의 모습까지. 정말 옛날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열차의 모습을 이 곳 교토 철도 박물관에서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아까전에 봤던 그 스낵카의 전두부 견인차의 부분이다. 정말 완전 옛날 열차의 느낌이 물씬 풍겨진다. 내부를 창문으로 해서 찍을 수 있었으나 아쉽게도 너무 높아서 찍지는 못했다.



하지만 앞모습을 아주 이쁘게 찍을 수 있었다. 나름 도색도 다시하고 때빼고 광내고 닦고 조이고 기름친 모습이 군데군데 유지보수의 흔적이 보였다. 내일도 계속 교토 철도 박물관의 야이기를 할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교토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