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이라는 동네 자체가 참 도심이고 땅값도 비싼 주제에 분위기 괜찮은 술집이나 호프집 등이 거의 전무한게 당연하게 되는 동네이다. 그 여파는 동대문역, 동묘앞역, 신설동역 요렇게 쭈욱 이어진다. 신당쪽으로 나간다면 괜찮긴한데 신당역은 굉장히 멀어지기에.


오늘은 지난 며칠전에 아는 동생을 만나기 위해서 다녀온 동대문역 보단 동묘앞역에서 가까운 뉴욕야시장의 후기이다. 예전에는 피쉬앤그릴이 있던 곳인데 브랜드를 아예 바꿔버리고 주인은 그대로 인듯 하다. 



분위기가 역시 이자카야의 분위기 보다는 좀 모던한 느낌이 가득했던 호프집의 느낌이 들었다. 다만 저 파이프관들이 너무 답답한 느낌이 드는건 어쩔수 없었다.



메뉴는 좀 특이한 아이들이 많이 보였다. 스테이크류도 많이 보였고 전체적으로 좀 적당한 가격에 양이 적은 스몰비어의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안주들이 많아 보였다.



원래는 좀 여러가지 먹기위해 플래터세트를 시킬려고 했는데 닭이 먹고싶다는 분이 있어서 닭갈비에 칠리후라이를 시켰다. 그리고 술은 소맥으로 달리기.



이걸 오늘 둘이서 다 마셔야 할 술들이다. 근데 뭐 양이 그렇게 많은건 아니잖아? 어차피 소주에 맥주를 섞는 것은 조금 더 빨리 취하기 위한 목적과 시원하게 마시기 위한 목적이지.



드디어 나온 치즈 닭갈비. 뭔가 양은 많이 보이지는 않지만 안주를 많이 먹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충분히 괜찮다고 생각들만한 양이다. 파스타 면이 들어간건 아주 좋았던 듯 하다.



칠리후라이. 이건 뭘 어떻게 하던 칠리가 쓰레기가 아닌 이상 맛이 없을 수 없는 퀄리티이다. 소주만 먹기에는 튀김이 땡기고 그래서 소맥에 아주 잘어울리는 듯 했다.



이렇게 소맥으로 적절하게 달리고 나서 안주를 한 젓가락씩 먹다 보면 그날 힘들었던 피로도 풀리고 기분도 어느정도 녹는 듯한 느낌도 든다. 요즘 같으면 정말 답답하고 힘든 일이 가득가득한데 그나마 술 한잔이 나를 살려준다.


개인적으로 가격은 좀 쎈편이나 다양한 종류와 적당하게 2차에 와서 시켜도 양이 많지 않아서 좋을거 같은 생각이 든다.


<직접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330-2 2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