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중심이자. 보물1호가 자리잡은 흥인지문이 있는 동대문역. 도심이자 다양한 서울 모든 권역에 위치한 버스들은 다 온다고 할 정도이며, 심지어 그 보기 힘들디 힘든 심야 N버스도 무려 4개나 존재하는 황금의 위치인 이 곳 동대문 창신시장.


하지만 맛있는 곳은 정말 드물고 모임 가질만한 곳 어느거 하나 그렇게 변변한 곳이 많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나마 외지인들에게는 창신시장쪽의 매운 족발과 에베레스트 식당이 유명하고 오랜 기간 자리잡은 진고개가 알려진 곳인데 오늘은 동대문역 인근 창신시장 쪽에 위치한 호치킨 본점에서 치맥 한잔 가져본 후기이다.



국가비의 남편 영국남자 조쉬 캐럿이 자기 영국 친구들이랑 한번 광고를 하고 간 곳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예전에 지나다니면서 보긴 많이 봤기도 하고 건대점에서 몇번 사먹었지만 본점인 동대문에서 사먹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남자가 유튜브에서 그렇게 추천하길래 어떤지 한번 맛이나 보고 생각해보자.  



메뉴판은 요렇게. 토핑하고 다양한 응용의 메뉴들이 즐비해 있었다. 순살과 뼈가 있는 것의 가격차이가 좀 있다. 순살이 더 비싸던데 국내산이니까 비싼거겠지? 

(원래 치킨집에서 뼈있는것보다 순살이 더 싼 이유는 브라질산이나 미국산을 쓰기 때문에 싼 것임.)


우리가 시킨건 버팔로 스틱스 그거에 간장치킨. 그리고 에이드와 맥주. 나는 당연히 맥주를 마셔야 하는 사람이기에.



여기서 직접 만들어서 제공해주는 비주얼이 느껴지는 치아시드 베리 에이드. 다소 달달한 감이 있지만 뭐 어차피 맥주를 못 마시는 사람을 위해서 자그마한 배려 아닌 배려라고 해야할까. 치맥 아니면 치쏘를 못하는 사람들은 정말 슬픈법이다.



소소하게 나온 버팔로 스틱스. 슈스트링 후라이 급으로 가느다란 느낌이지만 프렌치 후라이인듯 하다. 여기에 케이준 가루가 같이 가미된 느낌. 일단 요거 하나에 술 하나 너끈하지 않겠어? 



우리가 시킨 순살 간장 치킨이 드디어 나왔다. 양념을 바른 방식이 아닌 담궈서 나온식이라 그런지 양념은 고루고루 잘 묻어있는 느낌이 들었다. 


영국애들은 이 간장 소스를 저번에 보니까 땅콩버터맛이라고 하던데 어째서 이게 땅콩버터 맛이라고 할 수 있는지 신기할 따름이다.



오늘도 어김없는 한입샷. 순살이라서 손 대고 먹을 필요없이 아주 편안하게 먹기 좋다. 


치킨이랑 이런저런 감자튀김. 맛은 나쁘지 않았다. 

다만 과연 여기가 본점이라고 해야할 정도로 점원들의 서비스 숙련도가 좋은가? 그거에는 물음표를 던지고 싶었다.

다소 느린 접객 응대. 그리고 무표정의 알바. 이것은 피곤해서 그런거라 생각하지만 몇번을 부르고 그랬는데도 응답이 느린건 예전에 건대에서 포장해 갔던 같은 호치킨에서의 경험과는 달랐다. 심지어는 건대점은 체인점이었을텐데 말이다..


그 외의 접객 응대가 정말 별로였던 점을 제외하면 큰 실망없이 술 한잔 잘 끝내고 왔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578-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