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일본 도쿄 자유여행의 필수 코스인 도쿄타워 방문기 및 구경 및 방문 정보를 포스팅 하였다. 지난번의 내용이 도쿄타워의 전망대 및 야경이었다면 오늘은 도쿄타워에 이런 곳도 있었어? 라는 생각이 드는 공간들이 펼쳐질 것이다. 



도쿄타워 전망대의 한쪽에는 이렇게 핑크핑크한 다이아몬드로 도배를 한 도쿄타워의 형상 모형을 볼 수 있다. 화려함과 반짝거리는 느낌은 흡사 스와로브스키 혹은 티파니 브랜드에서 만든 듯한 느낌이 펼쳐지는 모형이었다. 

여자들이 굉장히 좋아할 만한 느낌의 디자인이다.




높은 곳 어딜 가던 요즘에는 보기 쉬운 스카이 워크 윈도우. 공중에 떠있는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스릴있고 아찔한 느낌의 바닥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구경해서 그런건지 유리에 흠집이 많이 가 있었다. 아무래도 수십명이 서있어도 거뜬할 정도로 튼튼한 특수 유리라서 그런것일까.

그래도 유리라는 특성상 저거 깨지는거 아냐? 라는 걱정이 들지만 잠깐 올라갔다 내려오면 되는 거니까 걱정하지 말자.



이제 전망대 구경을 다 했다면 도쿄타워가 생기기 까지의 설계도 및 역사를 볼 수 있는 전시관을 만날 수 있다. 1957년 착공이 되어 1959년 완공된 일본 최대의 랜드마크라는 특수성 덕분인지 일본인의 도쿄타워 사랑은 정말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이 의미는 우리나라도 마찬가지 아닐까? 63빌딩이 지금은 아무것도 아닌 일반 건축물이지만 아직까지도 남녀노소 구별없이 기억하는 건축물. 랜드마크와 같은 것 아닐까?


그렇게 과거를 시작으로 고도성장. 그리고 잃어버린 10년과 현재에 이르기까지 하마마스쵸 인근의 도쿄타워는 70년이라는 세월이 지나가면서 그 자리에 일본인의 마음 속 랜드마크로 우두커니 자리잡고 있다.

스카이트리, 모리타워, 신주쿠구청이 그 위용을 다 해치웠다고 한들 말이다. 



그렇게 우리는 도쿄타워에서 바라본 전망대와 역사. 그리고 기념물을 다 보고 끝난채로 나온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와야 하나 엘레베이터는 우리를 1층이 아닌 3층 쯤에서 내려주고 간다. 

사실 상술이긴 하지만 도쿄 타워내 상가 꽤 볼거 많았다. 



내일 포스팅될 원피스 전시관과 스토어. 그리고 카페가 자리 잡고 있다. 이렇게 어느 관광객이던 사진을 찍고 갈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놓고 있었다.



이렇게 원피스 전시장은 별도로 티켓을 구매하여 입장이 가능하나 프로모션 행사가 있는 날에는 메인데크와 원피스 전시장 입장료를 대거 할인하는 경우가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이제 도쿄타워의 이야기는 끝이 났다. 가는 방법은 간단하다. 

JR 열차 야마노테선 하마마스초 역, 도쿄메트로 다이몬역에서 도보로 최대 15분. 

내리자마자 도쿄타워 방면으로 계속 걸어가면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