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 필자가 아닌 필자의 친동생이 

어떻게든 라섹 수술을 해서 젊은 생애라도

안경없이 편안한 삶을 살고 싶다고 그래서 그렇게 

큰 맘먹고 몇달전부터 다녔던 안과에서 상담받았던 후기

좀 올려보려고 한다.


딱히 특정 병원을 추천한다기 보다

그냥 이러한 느낌이었다는 것을 소개하고

다른 병원들은 어떤지 잘 모르기 때문에

그냥 비교삼아 올려본다.



동네에도 그렇고 강남이나 그런 성형수술이나

안과적 수술...치과등이 몰려있는 지역으로 가려고 했으나

이런저런 외래진료도 편안하게끔 하려고 가까운 곳을 보다보니까

100년 넘게 운영중인 종각역 르메이에르 빌딩

내에 위치한 종로 공안과에서 라섹 수술관련 상담을 받고 수술까지 한 

간단한 이야기가 될 듯 하다.



검사실진료실은 꽤나 많았고

다른 병원들처럼 화려한 느낌도 없이 그냥 

심플함 그 자체이다.


보니까 3층 4층 별도로 나뉘어져 있었으며

여기는 수술실이 있는 4층 수납창구였고

3층은 의사실과 다양한 검진을 하는 곳이 있었다.







동생 녀석이 그렇게 수술 상담과

수술과정. 그밖에 수술 후의 유의사항 등을

꼼꼼히 알려준다고 그랬었다.


질환별 상담 리플렛이 굉장히 많았는데

라섹라식관련 이야기도 있었다.

다만 요즘 인기라고 하는 스마일 라식이니 그런

수술은 전혀 없었다. 



다른 인증은 필요없이 받아온 약과 더불어서 

수술을 하고 수납한 뒤 받아온 영수증의 모습이 이쪽의 것.


내부나 모습은 대략 저래저래 했으며

종로 공안과에서 라섹과 라식 수술 상담을

받은 이야기는 대략 이러한 느낌이었다고 한다.


-. 꽤나 나쁜눈이라서 라섹을 추천해줬다. 다만 수술 해도

엄청나게 좋아진다는 기대는 하지말라는 조언.


-. 라식과 라섹중 본인에게 맞는 것을 추천해주는데

다른곳에서 상담했을때는 돈되고 빠른 라식을 추천해주는데

여기서는 안전성이 우선인지 라섹을 추천해줬다. 


-. 그래도 수익을 생각하기 때문에

수술하지말라는 소린 안한다.

다만 본인의 기대치만큼의 시력이 나오지는

않을수 있다는 내용과 더불어서 그래도 처방만큼은

조금 보수적으로 본다는 느낌이 있어서 그랬는지

다른거 제치고 이 곳을 선택했다고 한다.


솔직히 종로 공안과에서 라섹이나 라식 수술을

했다는 후기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뭔가 상담을 받아도 잘 할까 의문이지만

어찌됐건 나름 서울에서 유명한 안과니까

믿고 수술을 시켰고 수술도 잘 되어서 

지금은 회복중이다.






대략 종로 공안과의 느낌은 이랬으며

여기가 좋다고 추천하고 그런것이 아닌

혹시라도 후기가 될만하다면 후기가 될 수도 있고

상담 받고나서의 느낌은 대략 이랬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첫 방문때는 안구관련 종합검진이 있어서

가격이 좀 비싼편이지만 여러가지로 꼼꼼히

상담해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선택은 본인의 판단이며, 직접 수술비를 다 내고

동생이 라섹 수술을 하고 온 이야기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청진동 146 르메이에르종로타운 311호 | 공안과의원 신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베짱이 2020.04.29 0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영등포 김안과에서 시력교정술 받으려고 갔다가
    렌즈삽입술만 가능하다고 해서 겁을 먹고 그냥 온 기억이....
    검사비용으로 30만원만 지출한... ㅠ..ㅠ 기억이 떠오르네요.
    아무래도 눈은 소중해서 그냥 안경 쓰는 게 나은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나이가 먹어갈 수록 외모에 크게 신경을 안쓰다 보니... 잘 한 선택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20대때 군대 전역하고 이성에 대해 어필하기 위해 시력교정술을 알아보던 거라.. ㅋㅋ

  • 신인 2020.09.20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로공안과 엄마가다닌곳인데 간호사들 정말 불친절에 보호자가 왜따라갑니까? 환자가 나이드신분에 잘 모르시닌까 같이가는건데 보호자한테말하지않고 엄마한테 말하고 대답도듣지않고 자기말만하구서 한시간을 기다리게하고 의사또한 제대로 된설명도없이 수술 날짜만 잡으려하구 정말 갈때마다 솔직히 여기가 100년전통의 그곳인가싶을정도로 의심 스러운곳. 누가간대면 절대가지말라고 말리고싶은곳. 결국 더좋은 곳에서 수술하기로 했어요. 그곳은 모두가 친절하고 손님도 많고 의사쌤도 설명 잘해주시고 수술만 잘될수있길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