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위장에 문제가 생길 정도로 속이 쓰려서

도저히 잠도 못자고 그 좋아하는 맥주하며 국수류니

유제품도 일절 손도 안대고 살았던 약 열흘간의 시간이

지나고 나서 그새 정신을 못차렸는지 라멘이 먹고싶다고

징징대는 내 미각...아니 혓바닥..아니...쎗바닥...


아..물론 코로나는 절대 아니다.

코로나였으면 라멘도 못먹으러 다녔겠지?


한번 안가봤던 곳을 정복해볼까 싶기도 했는데

마침 직장 근처에서 부천이 그렇게 멀지 않다는걸 알고

몇번 가볼까 말까 하다가 쉽사리 도전하기 힘들어서

안갔던 라멘집에 도전해본 이야기.



정말 쌩뚱맞기 그지 없는 동네

라멘이랑은 전혀 상관없을듯한 조용한

아니.. 왠지 좀 오래된 듯한 아파트 단지가

밀집되어 있던 원종동 인근...


한때 친구가 이 곳 원종동 근처에 살아서 부천역에서

꾸역꾸역 버스를 타고 들어왔던 기억이 나는데

이미 그 친구들도 다 서울로 올라간지 꽤 됐고 

왕래도 끊어지니 자연스레 안오게 된 부천..


그렇기 때문에 쉽사리 도전하기 힘들었던

부천 시내에서도 꽤나 먼 곳에 위치했던 원종동..



전혀 안어울릴 듯한 이런 부천...

진짜 이런 곳이 라멘 불모지겠지라고 생각들만한

장소에 있었던 일본 라멘 전문점 멘가고토쿠


어줍잖은 일본어로 해석하자면 면처럼?

일본어 밑천 다 드러나는 필자의 능력..ㅠㅠ


어찌됐건 일본 라멘의 맛집이라고 하면 

보통 홍대, 연남동, 강남이 먼저 떠오를텐데

어째... 이런 조용한 동네에 라멘집이라니... 


김포공항 인근에서 근무를 하니까 오기 쉬웠지

정말 큰맘 먹지 않으면 오기 힘들듯 싶었다.







그래서 그런지 가격도 라멘 메이저 지역이라고 

불리우는 홍대나 연남동 등에 비교해도 굉장히

저렴했던 가격대.. 그리고 필자가 참 좋아하는

쓸데 없는 메뉴없이 전문적으로 보이는 이 느낌..


필자가 원했던 메뉴가 바로 이런것 아니었을까..

자판기 옆으로는 제면하는 공간이 보였었다.



사실 여기를 큰 마음을 먹고 온 계기도

몇몇 라멘만 먹으러 다니는 유저들에게 있어서

이 곳 멘가고토쿠가 한적한 마을에서

츠케멘만 전문적으로 시작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특히나 츠케멘을 좋아하는 필자가 이런 곳을

빼놓을 수 없지 라는 생각으로 다녀온 것도 이런 이유였다.


보다시피 가게가 굉장히 협소해서 

일정 인원 이상이면

굉장히 꽉 차는 느낌이었고

주방도 굉장히 좁아 보여서 

과연 이런 규모로 라멘이

제대로 되긴 할까 라는 의문이 들었다.



그래도 츠케멘만 시작했다고 하기에는

나름 일반 라멘도 하고 있었고 최근 핫하다는

마제소바도 하는듯해 보였다.


아무래도 지역이 지역인 만큼 츠케멘 하나만으로는

너무도 매니악한 음식 장르이기에 

그거 하나만으로 이런 조용하고 한적한

라멘 불모지에서 살아남긴 어려울테니 말이다.



역시 츠케멘이 우선적으로 잘하는 곳이라는

느낌이 들었던 것이 바로 저 와리스프 보온병..


저 보온병이 있기에 찐득하고 짭쪼름한 꾸덕꾸덕

츠케멘 육수인 츠케지루를 호로록

전부 완식할 수 있는 것 아닌가?


라멘 맛집이라고 폼잡는 몇몇 중구난방식 라멘집들

생각을 해보면 여기는 그래도 기대치가 올라간다.



드디어 나온 츠케멘.

면발하며 잘 아부리된 챠슈. 그리고 계란 한개

뜨겁게 잘 달궈진 그릇에 스프가 낭낭히

담겨져있는 츠케지루 육수.


쉽게 오기 힘든 곳이었기에 일부러

오오모리로 주문을 해 봤다.


역시 츠케멘 특성상 다른 라멘에 비해서는

손이 많이 가서 그런지 조금은 늦게 나올수 밖에 없다.



사실 필자는 챠슈 자체가 있으면 좋지만

없으면 섭섭한 수준의 큰 감흥 없는 

인물인지라 챠슈가 한개라도 있다면 언제나

땡큐땡큐를 외치는 사람이다.


불향이 잘 들어간 챠슈 한장

필자에게는 아주 적절한 사이즈.


츠케멘에 있어서 츠케지루 국물

생명인데 여기는 역시 기대치를

어느정도 충족시켜주고 있었다.


인싸식 표현으로 꾸덕찐득한 

이 츠케지루 무엇~~!!??

이런 느낌?







언제나 츠케멘을 맛있게 영접하기

직전의 필자의 의식은 간단하다.


면발 한가닥 먼저 을 본 뒤에 

그 다음 츠케지루 국물을 호로록 본다.


면발은 너무 퍼지지 않고 딱 좋은 삶음새.

굵기도 중면의 수준으로 너무 딱딱하지도

너무 부드럽지도 않은 적당함.


육수는 돈코츠 국물찐하게 해서

그 위에 교카이분. 일명 생선가루가

같이 가미된 느낌 그자체였다.



그렇게 움짤을 남겨보고 츠케지루 육수 

한숟가락 맛을 보고 음...

역시 이 짭쪼름함.


묵직하고 꾸덕한 느낌이 필자가 찾던

그 츠케멘 자체가 맞다.


필자가 먹어본 좀 잘한다는 

츠케멘 맛집 수준에

비견할 수 있는 적당한 염도 농도.


 일본틱하게 가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였다.



그렇게 모든 느낌은 맛봤으니

이제 면을 푹푹 담궈서 콕콕 찍어서

호로록 호로록 하다보면 아팠던 위장은

잠시 잊으시오를 외친 뒤에

이미 위장에는 츠케지루 스프와 면발이 섞여서

조화를 이루어서 내 피와 살이 되는 시간을 갖는다.


그리고 이 곳의 아지타마고... 일명 맛달걀

여기는 다른 라멘집에 비해서는 반숙 그 이상으로

삶은 달걀을 내와 준다.


삶은 정도는 사람마다 호불호지만

필자는 어느쪽이던 상관은 없다.


내가 무슨 라멘전문가도 아니고

그냥 내 입맛에 잘 맞으면 땡인거지..



그렇게 호쾌하게 츠케멘 한그릇

호다닥 피니쉬를 한 뒤에 마무으리~


이제는 많이들 찾는다는 츠케멘이지만

아직까지 츠케멘은 어렵고 까다로운 음식임에는

틀림 없을듯 하다.


홍대에 츠케멘으로 유명하다는 라멘 맛집들도

정말 뼈아픈 고통을 딛고 일어선 만큼

이 곳 부천에 있는 멘가고토쿠도

정말 역대급 불모지에서 꿋꿋이

매니악한 라멘 장르로 버티고 있다는게

놀라울 따름이다.


지하철도 없고 그저 김포공항에서 버스타고

왠 이상한 도로를 타고 나와야 할 정도였으니

이런게 진짜 정ㅋ벅ㅋ 아닐까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부천시 원종동 131-4 1층 | 멘가고토쿠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