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서래마을에서

식사를 한 이야기이다.

알다시피 서울의 부촌이라고 하면 

평창동~성북동, 이촌동, 우면동 등 다양하지만

특히 서래마을은 연예인과 프랑스학교가 있기에

외국인들도 많이 보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 곳에 위치한 식당인 만큼 다양한 감성을

인테리어나 건물에 굉장히 담은 것을 알 수 있는데

이 날도 그런 곳에 다녀온 이야기.

 

조금은 찾기 힘든 간판으로 작게 숨어있는

재패니즈 다이닝 소울(疏鬱)

트일 소, 막힐 울... 굉장히 어려운 한자다.

이 정도 한자면 일본애들도 잘 안쓸법한

굉장히 고급레벨의 한자인듯 하다.

확실히 그 의미에 걸맞게 간판은 탁 막혀있지만

들어가면 이렇게 트여있는 마당이 있었다. 

 

 

 

 

층고가 낮아서 막혀있는듯 하면서도

테이블은 트여있는 듯한 캐주얼함.

이게 트이고 막힘의 캐주얼함으로 

다이닝도 편안하다는 것을 보여준 의미인지

그래서 소울이라는 이름으로 지은듯 해 보인다.

 

특이하게도 좀 추운 날씨의 벚꽃 장식이

재미를 준다.

 

메뉴는 대략적으로 이런 느낌인데

점심메뉴는 주로 돈부리류가 주류를 이루고 

있었으며, 특이하게도 마제소바를 취급하는데

이 곳의 마제소바 레벨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다.

 

저녁은 대체적으로 깔끔한 이자카야 분위기의

메뉴를 주로 취급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술한잔 가볍게 기울이기 좋은 메뉴들로 즐비했다. 

 

이날은 팀장님의 플랙스로 무려 우나기동!

장어덮밥의 선택....

그냥 듣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메뉴이다.

 

 

드디어 나온 민물장어덮밥이 나왔다.

각종 반찬들은 자그마하고 캐쥬얼하게 준비된 느낌.

느낌은 돈부리라기 보다는 오차즈케 느낌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돈부리 타입으로 쇼가나 락교는

따로줬어도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살포시 해본다.

(사실 음식이 맛있으면 반찬은 그닥 손에 안가는 타입)

 

 

 

그래도 여타의 음식들과는 달리

담음새도 깔끔하다.

스푼과 젓가락도 큐티폴을 사용한듯.

가벼운 느낌의 우동국물

 

 

장어는 머리쪽부분이 아닌 꼬리부분을 사용한듯 하다.

꼬리의 힘이 굉장하기에 단백질의 고소함이

조금더 잘 살아있기 때문이기도 하기에 좀 더 좋은

부위로 통하는데 여기는 모든 장어덮밥을 이쪽 부위로 

쓰는듯 해 보였다.

 

그리고 깔끔하게 담겨진 반찬..오카즈라고 해야지?

그리고 식전 샐러드로 입을 달래주기 좋고.

저 건어물 가루는 뭔지 모르겠지만

밥에 비벼먹으면 짭쪼름하니 괜찮을 듯해 보였다. 

 

 

역시 예상이 맞았다.

오차즈케 느낌이라고 느낀게

이러한 보온병을 제공해주는데 녹차가 있으니

밥을 어느정도 남기고

물을 부어서 즐기면 된다고 한다.

사실 장어덮밥 자체가 맛있는데 일부러

밥을 조금만 남기고 즐겨보기로 한다. 

 

 

우선 장어부터 한입 즐겨보고 느낀다.

역시 꼬리를 제일 먼저 선택해서 냠냠!

그 다음 밥과 와사비..그리고 초생강도 같이

얹어서 장어와 크게 한입 앙~!

말해뭐해... 맛이 없으면 이건 반칙이지. 

 

 

그렇게 피니쉬샷도 확실히 하고 난뒤의 모습.

오차즈케로 마지막 시메를 완료!

시원하게 한그릇 잘 하고 나왔다.

 

대체적으로 가격대가 조금 나가는 편이지만

이 동네인 서래마을 특징을 생각해보면

납득은 된다. 

그만큼 분위기도 한몫을 하기도 하고

재료의 선택과 서비스되는 모습도 보노라면

일반적인 맛집의 모습이라기 보다는

다이닝의 분위기를 최대한 살리면서도

캐쥬얼함을 담아낸듯한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무튼 잘 먹고 온 이야기.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