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한민국의 일본라멘이 도입된지도

벌써 꽤나 많은 시간이 지났으며,

이제는 라멘의 세부 장르 또한 다양하게

늘어났다는 점은 익히 알 수 있는 사실이다.


그러나 보면 라멘을 좀 먹는다는 

매니아들의 만족감을 채워주는

가게들은 좀처럼 많지 않고 입소문으로만

찾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필자의 경우는

츠케멘을 굉장히 좋아하는 편이다.


그런 츠케멘도 엉터리로 하는 곳들이 많은데

이날 다녀온 곳은 완전한 수준은 아니지만

그래도 츠케멘을 놓고 본다면 나름 잘 따라한 듯한 곳.



강남 신논현역에서 KCC사옥 맞은편으로

이동하면 만날 수 있었던 멘야시노기

일본라멘 전문점이라는 느낌이 물씬 든다.


근데 이곳은 강남 라멘 맛집으로

검색을 해도 많이 결과가 나오지 않아서

이제까지 몰랐던 곳 중 하나이다.

그래서 그런지 홍대 연남동 합정동

망원동에 있는 라멘집들에 비해서는

대기줄이 존재하는 그런 곳은 아녔다.



메뉴는 대략 이렇게.

역시 라멘을 전문적으로 하는 곳 답게

메뉴가 심플하고 믿음직 하다.


필자의 선택은 츠케멘과 맥주 한병.

국산맥주라 아주 좋다.

저렴한 가격에 라멘과 맥주의 조화는

지금 생각해도 너무 좋은 듯 하다.







한국의 일본라멘은 참으로 외로운

음식인듯 하다.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하지만

수요가 아직까지는 많이 한정되어 있고

매니악틱하게 가면 분명 먹히기는 하지만

약빨은 한계가 있고

그렇게 일본라멘 쫌 잘한다는 맛집 소리를 듣고

난 뒤에도 그 영향은 장기간 가기가 어렵다.


짭쪼름하고 묵직한 돼지육수는

분명 라멘 매니아들에게는 환호지만

일반인에게는 호불호가 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대략적인 분위기를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해버렸다.



특히나 츠케멘 좀 잘한다는 곳은

가뭄에 콩나듯이 손가락으로 꼽을 정도로

몇군데 존재하지 않기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이 곳 강남에도 츠케멘 잘한다는 곳들 가봤지만

정말 실망감과 분노밖에 생기지 않았었다.


이런걸 츠케멘이라고 파는 이유가 뭘까..

대체 왜 내가 이런 돈을 주고

이런 맛없고 기본도 안되는 츠케멘을

맛집으로 칭송받는 이유가 대체 뭘까..




그렇게 츠케멘 불모지라고 하는 한국에서

과연 이 곳 신논현역에 위치한

멘야시노기는 과연 어떨지 궁금해 하면서

맥주가 먼저 나왔기 때문에 먼저 한잔 마시기

...는 개뿔... 천천히 마셔야지.


누가 도망가냐? 



그렇게 꽤나 시간이 걸려 나온 

이 곳 멘야시노기의 츠케멘


음... 일단 겉보기에는 필자가 원하는

츠케멘의 비주얼이 맞다.


굵은 면발과 멘마.. 그리고 챠슈 한장

그리고 아지타마고.. 일명 맛달걀과 김

그리고  꾸덕하고 진해보이는 츠케지루 육수


국물이 겉보기에도 진한 스프 느낌의

츠케지루가 정말 생명인데 비주얼은 합격이다.







그래도 뜨겁게 달궈졌지만

조금안 덜 뜨거운 느낌이었던 츠케지루

그리고 기본적인 츠케멘의 정체성은

잘 살린 토핑


보는 것만으로도 여기는 잘 찾아왔구나

싶은 생각이 드는 비주얼이었다.


사실 홍대, 부천의 모 츠케멘이

워낙 너무 맛있어서 가고싶지만

직장이 갑자기 인천국제공항으로 옮겨져서

이동하기도 멀고 홍대쪽은

조기 품절 마감이라는 크리티컬을

맞을 수 있어서 안정적으로 왔는데

보통의 비주얼이 아녔다.



우선 면부터 맛을 보면 면의 삶음새는 딱 좋았다.

일반적인 츠케멘 좀 한다는 곳의 수준과 

비견해봐도 만족할만한 수준.


다만 가게 자체에서 제면을 하는 느낌은 아녔고

공장제 면이 아닌 자가제면을 하는 곳에서

납품받는 방식인건지 모르겠지만

제면기가 없는데도 제면기로 뽑은 느낌은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츠케지루는 분명 꾸덕하고 농후한

느낌은 확실히 있었다.


약간의 산미와 생선 풍미의 육수.

다만 엄청나게 진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나름 진하게 하려고 노력한

돈코츠 느낌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움짤샷과 한입샷은 언제나 진리이다.

스프의 점도 및 적셨을때 면과 같이 올라오는

육수의 풍미가 얼마나 잘 빨아 올라오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잘 묻어 올라오는 츠케지루와 면

이거... 이정도면 다른 츠케멘 잘하는 곳의

대안점은 되겠는데?


맛있다. 필자가 원하는 수준의 

츠케멘이었다. 이정도면 만족한다.



기분좋게 치팅데이 느낌 같이

맥주도 한잔 하면서 츠케멘 한젓가락


지친 일상의 우울하고 힘겨운

나날을 어떻게든 마감하고

또 새로운 하루를 위해 노력하는 

필자를 위해 주는 선물이라고 해야할까..




그렇게 완식한 마지막 피니쉬샷


조금 아쉬웠던 점은 츠케멘의 설명이 없는건지

아니면 주력 상품이 아녀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와리스프가 없다는건 조금 아쉬웠다.


조금만 살짝 더 진했으면 좋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만 빼면 나무랄데 없이

기본기와 츠케멘의 정체성을 제대로 잘 지킨

훌륭한 맛집이라고 생각을 하였다.


그 만큼 다른 라멘도 맛있다는 의미겠지?


하루를 마무리 하고 즐겁게 식사를 끝낸 이야기였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반포동 745-6 108호 | 멘야시노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국내에 라멘이 유행한것도 불과 몇년 안됐다고 할 정도로

그 역사는 굉장히 짧지만 그 만큼 라멘만 도전하러 다니는

사람들도 많아졌을 정도이다.


하지만 초창기의 일본라멘은 지금 생각해보면 

참...어떻게 이런 라멘을 먹고도 맛있다고 했을까 

그런 생각을 가질 정도였는데 이제는 다양성과

응용성도 겸비되고 그 만큼 전문성도 갖춘 라멘 맛집이 많아졌다.



사실 오늘 목적이 있어서 다녀온 라멘집은 아니지만

꽤나 오래전에 다녀왔던 

기억이 있어서 다녀온 라멘집이다.

서울 신논현역 논현역 사이..

일명 강남 번화가 중 또 다른 골목쪽..

일명 백종원 없는 백종원 골목으로 불렸던 곳에 위치한 울트라멘



울트라멘 라멘집이 언제 생긴 곳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확실한 것은 지금 생겨서 네임드 되기 시작한 라멘집들이

개업하기 한참 전에 생겼던 곳이라고 할 수 있으니

정말 오래됐어도 한참 오래됐다는 

이 나올 수 밖에 없는 곳이라고 한다.







메뉴는 대략 이런 느낌.

라멘이 주류이긴 하지만 뭔지 모르게

사이드 메뉴도 은근 많다.


원래 필자가 좋아하지 않는 메뉴판 스타일이지만

여기서는 이래도 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왜냐고? 여긴 여기만의 츠케멘

있었기 때문이다.


다른 돈코츠 라멘이야 맛본 기억이 있으니

츠케멘 덕후가 된 이상 여기서도 여기만의 츠케멘을

맛봐야 하지 않을터.



이날은 정말 여기를 와야 하는 운명이었나 보다.


사실은 신사역 쪽에 새로 생긴 츠케멘집이 있다고 해서

거길 다녀올려고 했으나 사실 왠지 안할거 같은 느낌이 들어서

불안불안했던게 예상에 딱 맞아 떨어져서 역시 헛탕...


그렇다고 연남동으로 넘어가려니 시간도 없고

이곳 울트라멘의 선택은 어찌보면 운명이었을라나..



겉보기는 나는 라멘집이오 외치지만

하지만 1세대 로써의 변함은 전혀 없다는 

느낌마저 확실히 받을 수 있었다.


사실 필자가 입맛이 까다로워봐야 무슨

제이미 올리버도 아니고 고든램지도 아니고

그래봐야 소시민이 그냥 즐겁게 라멘을 즐길 수 있고

그나마 필자만의 즐기는 맛이 있기에 라멘을 즐기지만

이날 만큼은 또 다른 맛을 즐겨보려고 한다.



그나마 이 곳에서의 재미...

자동으로 갈아주는 후추통 기계..

그리고 자동으로 갈아주는 깨 기계...


그리고 여기서는 취급하는 국산 생맥주 한잔...


정말 오래전에 다녀오고 오랫만에

와본 라멘집 답게 여전한 느낌이다.







초생강김치...

물론 필자도 반찬을 잘 먹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여기는 여기만의 

스타일이라고 해야하지 않을터인가..


김치에 초생강...그리고 라멘...

싫어할 사람들은 싫어하겠지만

분명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을거 아닌가..


그리고 반찬에서도 1세대의 라멘은 역시

도전의 무서움을 알기에 한국 스러운 김치가

커버를 해준다는 느낌을 받을수 있다.


그 당시의 라멘마일드하지만

그 마저도 과감한 도전이 될 수 있었기에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그 초창기의 라멘들은

그럴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여기도 그랬을것이고 말이다.



그리고 드디어 나온 츠케멘 라지 사이즈.


이 곳 울트라멘 근처에 츠케멘으로 좀 유명하다고 공중파에도

나왔던 다른 라멘집이 있는데 솔직히 거기가 더 가까워서

거길로 가려다가 거긴 아무리 생각해봐도 내입맛에도 안 맞고

이건 절대 먹어줄 수 있는 맛이 아니라고 생각했기에

오히려 이 곳으로 온 선택은 탁월했던 듯 하다.


솔직히 몇년전에 가서 지금도 잘 모르겠지만 

쓸데 없는 도전은 하기 싫어지는 그런 곳이었기에..



이 츠케멘에는 안어울릴 듯한 숙주...

하지만 멘마와 미역 식감을 돋게 만들어주고

챠슈야 뭐 기본은 하고..

면도 그냥 기본 수준...


그나마 다른 츠케멘 집들에 비해서는

중면보다는 조금 더 가느다란 면을 쓰기에

이 점은 확실히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었고.



그리고 드디어 받아본 츠케멘의 핵심인 국물

일명 츠케지루이다..


스프 한숟가락을 떠서 느껴본 것은

역시 1세대의 라멘에 걸맞는 마일드함.


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 그 1세대들에게

도전을 권하는 느낌이 드는 농도와 염도.


물론 필자의 입장에서는 농도나 염도는

굉장히 마일드하다는 느낌..


그리고 얼핏 올라오는 유자향의 느낌..

1세대들에게 접근하기 쉽게끔 하면서도

나름 츠케멘으로써의 기본은 지켜보려고 노력한 흔적.



한입샷을 찍고 챠슈한입샷

엉망진창이지만 그래도 기본은 한다는 느낌.


맛집이라는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다.

라멘도 그렇고 말이다.


지금의 라멘이 현재의 라멘 매니아들을

어느정도 충족했다면 여기의 라멘은

결국 대중화 + 매니악화 이전의 새롭게

접할 기회를 가져오게 하는 그런 느낌의 라멘이었다.








마일드하고 필자에게는 약하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적당한 짭쪼름함을 느낄 수 있는 츠케지루


국물을 한숟가락 호로록 했을때와

면과 함께 찍었을때의 호로록 한입 한 느낌은

역시 츠케멘 좀 한다는 곳들 보다는 굉장히 마일드하고

굉장히 점성이나 스프가 면에 묻어나는 수준은 좀 덜하다


이게 참 묘하다... 여기선 이게 당연한 것이다.



맥주 한잔 콸콸콸 마셔가면서 생각해봐도

물론 지금의 필자가 선호하는 라멘에는 범주가

조금 벗어난다.


하지만 엉터리로 하는 라멘집들하고 비교하면

여긴 최소한 일본라멘으로써의 신조는 버리지 않은 느낌.


그렇기에 제 아무리 필자의 범주에 벗어나도

정말 맛있게 먹었다고 느낄수 있었던 부분.


츠케멘으로써 면의 삶음새굵기도 좋았고

스프..일명 츠케지루도 일반인들이 접하기 쉽게끔

난이도를 낮춘 느낌이라고 하지만 확실한

츠케지루 느낌은 알 수 있었다.



국물을 계속 호로록 호로록 하고 있으니

여자 사장님이 여기 처음왔냐고 물어보신다.


"헤헤.. 처음은 아닌데 안 온지 너무 오래돼서..."


그리고는 국물 더 필요하면 

와리스프를 주신댄다. 얏호!!!!!! 


원래 주는건데 시스템을 잘 모르니 

달라고 얘기도 못했는데 바로 준비해 주신다.


그래... 이거에서 이미 기본 라멘 원칙은 지킨다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었던 대목이다.



이게 나라...아...아니 이게 라멘이다...

그리고 그렇게 확실히 다 먹은 피니쉬샷.


홍대에 논란을 일으켰지만 그건 그거대로

맛이 괜찮았던 그 츠케멘 전문점의 맛이랑 

나름 스타일이 비슷해서 

오히려 마일드한 느낌의 츠케멘으로는

필자도 충분히 맛있게 먹고 온 후기이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166-2 | 울트라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