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플래그쉽 스마트폰이 대세라고 하지만

그 금액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은 솔직히 망설일 것이 분명하다.

특히나 다양한 컨텐츠를 활용하지 않는 중장년층들은

비싼 금액을 주고 과시를 하고 싶어도

그만큼의 활용도가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니 말이다.


그런 중장년층인 부모님에게 해드릴 목적으로

이번에 저가통신사이자 알뜰폰 사업자인 KT 엠모바일을 통해서

내 돈 직접 주고 직접 개통해서 구매한

갤럭시 A30의 개통 후 개봉 리뷰 이야기이다.



일단 처음 받아본 패키지의 모습

갤럭시 A30 이라고 떡! 하니

스마트폰의 겉모습과 모델명이

자랑스럽게 써있다.

물론 고급형 모델들과는 달리

하얀색의 박스라서 딱 봐도 저렴한 티가 난다.



그렇게 두근거리며 케이스를 열어보면

케이스 아래갤럭시A30 단말기

사뿐히 숨어 있다.

바로 1층에 있었던 기존 방식과는 달리

조금 더 단말기의 완충 역할을 해주는

박스 덕분에 조금은 안심이 된다.



박스를 뜯어서 등짝..

..아니 구성품 및 내용물을 훑어 보자.

기본적인 충전기 USB-C 타입의 충전 케이블

그리고 보급형에 걸맞는 이어폰..

그리고 최근들어서 삼성 계열의 스마트폰에서

제공해주는 실리콘 투명 케이스.

그리고 설명서 등등...


설명서라고 해봐야 아주 얄팍하고 기본적인

내용만 존재하는 심플한 종이짝.


대체적으로 패키지는 다 똑같으니 일단 넘어가자.



내가 주문한 색상은 블랙.

근데 형광등이나 LED 전구 아래에서 보면

얼핏 코발트 블루 계열의 색상이 돋아난다.

완전한 올블랙 타입이 아닌 약간 네이비 계열이

살짝 가미된 느낌이 드는 블랙이었다.




의외로 심플하고 깨끗한 느낌.

지문 인식은 가운데에 존재하고

2개의 후면 카메라는 아이폰의 카메라 위치와

똑같은 공간에 두고 있었다.


기본 1600만 화소 + 광각 500만 화소

나름 보급형 스펙 치고는 나쁘지 않은 카메라 화소.



전면 디스플레이.

그리고 가운데에 들어간 카메라.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라고 하는데

해상도는 FULL-HD 수준이다.

QHD가 나오는 시대에 조금은 해상도가 딸리지만

그래도 고해상도의 영상을 보기에 충분한 해상도.


것보다 6.4인치라서 그런지 굉장히 크다.



역시 갤럭시 A30 보급형의 한계인가..

뒷판의 재질은 왠지 플라스틱 계열의 느낌이라

자칫하면 금방 부서질듯한 느낌이 들었다.

물론 강제적으로 힘을 주지 않으면

부서질 일은 없지만 조금은 연약해 보이는 느낌.




그래도 보급형 갤럭시 A30 치고는

그립감도 크고 나쁘지는 않았다.

그리고 그렇게 두껍지도 않았다.

배터리 일체형이라서 조금은 걱정이지만 말이다.




하지만 배터리 일체형이라서 기대했던

무선 충전이나 방수기능은 여전히 빠져 있었다.


원가절감을 위한 불가피성이지만

조금은 아쉬운 느낌.



그래도 백문이 불여열견이라

작동부터 시켜놓고 보자.


역시 삼성 갤럭시 A30이라는 문구

제일 먼저 뜬다.


마구 만지느라 지문이 좀 묻었긴 하지만

요즘 출고되는 단말기에는 기본적인 액정 보호필름이 붙여져

나오는 만큼 필름을 사러 굳이 갈 필요가 없어졌다.




그리고 화려하게 뜨는 메인 화면

빅스비 기능이 없기 때문에

플래그쉽 스마트폰에서 처음 작동 시키면

나오는 반가워요 목소리가 없다.


역시 빅스비 보이스가 빠져있다.


그래도 화질 좋다...


사실 이 기종을 선택한 큰 이유중 하나가

DMB와 FM라디오가 동시에 되는

단말기인 점도 선택에 큰 몫을 했고

후면부 듀얼 카메라도 한몫 한 결과도 있다.


몰론 배틀그라운드나 다중 작업 등에는

조금 힘이 딸릴 수 있겠지만

순수하게 인터넷, 동영상, 라디오, DMB, 뉴스등을

목적으로 한다면 탁월한 선택이 될 듯 하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버 블로그를 버리고 와서 티스토리를 할 때 느끼는 건 왜 진작에 티스토리를 안하고 있었을까 라는 의문감이다.

쓸때 없는 것에 체력을 소비해봐야 남는 것도 없는데 말이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네이버 블로그가 아녀서 아쉬운 점은 남들 다 해본다는 체험단도 못해본다는 점이다.

요즘 모 체험단에서 리뷰가 상당히 올라왔던 그 메뉴를 내가 직접 거금을 주고 사서 먹어봤다.



삼양식품의 또 다른 밀리언셀러로 등극된 불닭볶음면의 자매품 작?

불닭라볶이의 후기이다.

내가 구매할 떄 GS25 편의점에서 5500원 이라는 거금을 주고 구매했다.

참고로 이마트, 홈플러스에서 오히려 찾기 어려웠었다.

초창기에는 꽤 많이 봤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말이다. 

어찌됐건 내 돈 주고 아주 냉정하게 사 먹어 본 후기이다.





친히 요리 전문 블로거도 아니지만 남들 해보는거 다 해본다.

구성품은 저렇게 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떡 , 건더기스프, 사리면, 소스 2개. 이게 전부이다.

그리고 조리방법은 500ml의 끓는 물에 재료를 모두 때려 박은 후에 5~6분 사이까지만 끓이면 된다고 한다. 

이게 전부이다.



...칼로리 폭탄이다. 1000Kcal... 1인분 기준 500Kcal.. 

근데 문제는 이 불닭 라볶이 1인씩 소분된 음식이 아니란 점이다.

자취생들이 하나 사서 먹기는 좀 양이 많다. 

필자도 샀다가 소분된 것이 아닌 모든 양을 끓여서 먹으니까 정말 배불렀다는 점이...


일단 물을 계량컵으로 정확히 맞춘 후에 끓여버리도록 하자.

500ml라고 하는데 흔히 우리가 끓여먹는 라면 국물 수준의 양과 흡사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끓는 물에 떡, 면사리, 건더기 스프, 소스를 넣고 낋인다.

끓인다가 아니라 낄인다......

소스를 보기만 해도 매워 보인다는 점이 확실히 느껴졌다.

명색이 불닭볶음면에서 나온 라볶이인데 안매워 보이면 그것도 이상한 것 이겠지?



그렇게 이 불닭라볶이도 움짤 대상에 포함을 한다. 

물이 많아 보이겠지만 떡도 있고 라면도 있기 때문에 적당량 끓이다 보면 어느샌가 확 졸아드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떡이 바닥에 늘어붙지 않게 조심해서 끓여야 한다.  

안 그러면 설거지가 더 힘들어질 테니 말이다.



그렇게 다 끓이고 나서 그릇으로 옮긴 모습이 이쪽의 것.

계란은 미리 삶아 둬서 올려봤다.

사실 계란이 별로 이쁘지 않게 삶아져서 제외시키고 싶었지만 그래도 너무 없어 보여서 올려봤다.





떡과 라면을 한입 샷샷샷! 떡이나 면은 뭐 큰 이점은 없다.

애초 인스턴트 목적으로 판매하는 떡이나 라면에 큰 기대는 안하는게 좋지만 그래도 면의 식감은 나쁘지 않았다.

먹으면서 불닭볶음면 특유의 매운맛은 확실히 느껴졌는데 역시 인위적인 캡사이신의 향은 좀 어쩔수 없나보다.

그리고 심히 불만이었던 점... 바로 5500원이라는 가격이 납득이 안될 정도로 비쌌다는 점..

2인분이라고는 하지만 좀 나눠서 1인분씩 해먹을 수 있게 해놨다면 얼마나 좋아...

불닭볶음면을 생각했다가는 가격에서는 조금은 아쉬울 듯 하다.


그래도 나름 오랫만에 라볶이 먹은 기분이라 좋았다고 생각한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TV에 뭔가 핫하다 싶으면 바로 인기를 끌고 그 상품은 특정 회사에서만의 독점 생산이 아닌 배끼기 상품 및 미러링 상품 등 다양한 상품으로 출시된다는 점은 이미 놀랍지도 않을 정도이다.

특히 다이슨의 무선 청소기는 이미 대기업 뿐만 아니라 중국, 중소기업들도 다 똑같이 카피해서 이미 다양한 카피품이 나왔다는 점은 누구나 다 알 정도니까 말이다.

그 중에서 특히 에어프라이어는 초창기 출시했을 때 굉장히 획기적이면서도 어느 누구도 개발을 또 할려나 의구심 들던 상품이었으나 이미 다양한 업체에서 똑같이 상품화 해서 이제는 가격대도 많이 떨어지고 누구나 한개 쯤 갖게되는 잇템으로 등극된 듯 하다.

오늘은 그런 에어프라이어를 실제로 구매하여 솔직하게 개봉하고 사용해본 후기를 알려드릴려고 한다.

최근 스타필드 , 삐에로쑈핑이니 일렉트로마트 등으로 유통업계에서 나름대로 새로운 방식을 도전하는 신세계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PB상품 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의 실제 구매사용기이다.



박스는 대략봐도 성인 1사람이 안고 들고와도 좀 버거울 정도로 큰 사이즈.

내가 구매한 모델은 AFG-2801

5.5리터의 대용량으로 왠만한 부피가 큰 음식을 요리할 때에도 부담이 없다는 소리를 들었다.

용량이 작게되면 생각보다 요리하는데에 있어서 한계성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에 조금이라도 용량 큰 아이로 선택을 하게 됐다.



구성품은 참 단촐하다. 본체 + 설명서 + 레시피 가이드북

본체에도 기본적인 요리할 때 필요한 온도 및 조리시간기재되어 있음과 동시에 설명서에도 적혀있다.

특히 본체에는 생선, 고기류 등의 자주 활용되는 식재료에 대해서 적정 온도 및 시간이 간략하게 적혀있어서 온도 조절에 신경이 쓰일 떄 괜찮은 듯 하다.



물론 설명서에도 이렇게 간략하게 식재로에 대한 온도 및 시간은 적혀 있기 때문에 안심해도 되며, 레시피 가이드 북에는 이렇게 응용 요리를 하는 법에 대해서 요리 안내서 등이 적혀 있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보고 느낀 바로는 크게 활용 할 만한 요리는 그다지 보이지 않았으며, 어차피 기본적으로 많이 해먹는 요리에 활용되다 보니까 기본 식재료에 추가 레시피만 껴놓은 식이라 요리에 어느정도 일가견이 있다면 굳이 힘들여서 따라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시간 조절부온도 조절부다이얼 방식으로 채택되어 있다.

여기서 단점이 나온다.

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를 실제로 구매하면서 좀 걸렸던 문제 중 하나가 바로 이 다이얼 방식이다.

디지털 버튼 방식이 있었다면 온도 및 시간의 정확성이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요리하는데 있어서 정확한 시간 및 온도 확인이 가능한데 다이얼 방식은 완전한 아날로그 방식에 이 수치가 정확한 온도인지, 정확한 시간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 

1 단위도 정확하게 표출되는 디지털 방식의 온도와 시간이냐, 아니면 다이얼로 얼추 맞췄지만 오차가 발생하는 아날로그 방식의 온도와 시간이냐의 차이이다.



자...어찌됐건 아날로그고 디지털이고 일단 해먹어 봐야 알지 않을까?

우선 삼겹살을 구워보도록 해보겠다.

온도는 다이얼 기준 180도. 그리고 시간은 약 15분.





이렇게 전원을 꽂으면 별도의 안내 없이 전원 램프와 온도 상승 램프가 표시되는 것을 볼 수 있다.

본인이 설정한 온도에 도달하게 되면 온도 상승 램프는 저절로 꺼지면서 지속적으로 음식 가열이 이뤄질 것이다.




삼겹살은 이렇게 약 7분 정도 지난 후에 한번 뒤집어 아랫면도 고루고루 익힐 수 있도록 한다.

나머지 시간동안 계속 익히도록 놔둔 상태라면, 얼마 정도 시간이 지나면 타이머 다이얼이 다시 0으로 돌아간 후에 가열이 종료될 것이다.

그러면 우측의 모습과 같이 고루고루 잘 익혀진 삼겹살의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확실히 삼겹살을 굽고나서 느낀점은 겉은 생각외로 바삭바삭하고 속은 촉촉한데 우리가 흔히 고기구울 때 튀어다니는 기름도 없이 고스란히 조리용기 바구니에서 기름이 쪼옥 빠지면서 익혀져서 나오는 모습을 보니까 굉장히 식욕을 자극시킨다.






그 다음은 냉동 핫도그를 에어프라이어로 조리를 해보도록 하겠다.

전자렌지로 약 1분 30초면 익힐 수 있는 풀O원 모짜렐라 핫도그




비록 한개만 덩그러니 하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다양한 도전을 해보기 위해서 한개라도 익혀봤다.

보통 다른 블로그에서 160도에 5분 정도를 한것 같은데 개인적으로 도전해본 결과

170도에서 10분 (양에 따라 달라짐) 정도가 제일 적당한 듯 하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익혀서 나온 핫도그의 모습이다.

치즈나 빵 부분은 아주 잘 익혀서 나왔으나 내부의 소세지의 경우는 좀 덜 익혀서 나왔다는 점이 아쉬웠다.

물론 해동을 일절 해놓지 않은 핫도그였기 때문일 수도 있다.

해동을 안 했을때의 조리 시간은 다소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자. 이제 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를 실제 구매하여 개봉도 하고 사용도 해본 솔직한 후기 및 요리 후기를 알려주도록 하겠다.


장점 

-. 생선, 고기 등의 냄새기름 튈 문제가 발생하는 요리의 경우 그러한 문제가 거의 없으며, 전용 용기와 내부만 적절하게 닦아내고 씻어내주면 완벽히 해결 가능

-. 특히 기름이 빠지는 문제 덕분에 고열량의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이 가능하다.

-. 튀김을 해먹고 싶었던 사람들에게는 쉽게 해먹기 좋은 굉장한 잇템이 될 듯 하다.


단점

-. 다이얼 방식으로 시간 및 온도에 대한 오차가 발생하는 점.

-. 냉동 식품의 경우는 해동이 필요하다.

-. 상대적으로 전기세를 많이 먹는다. (1700W로 일주일 1시간 사용시 6Kwh 소모. 약 월 2000원 )

-. 일부 식품의 경우는 전자렌지로 조리하는것 보다 더 느릴 수 있다.

-. 조리 시에 발생하는 굉장한 소음. (에어 프라이어의 특성)


이렇게 단점도 존재하지만 하나 정도 있으면 좋을거라 생각드는 에어프라이어.

소량의 기름으로 집도 깨끗하게 요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능력 좋은 장비.

오늘은 신세계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PB상품일렉트로마트 에어프라이어의 사용기였다.


<직접 구매하여 직접 사용한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