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춘천에 가거나 막국수를

쫌 한다고 하는 곳이면 자주 찾아 다니곤 했는데

그럴만한 기력도 없거니와 굳이 한번 먹겠다고 에너지 쏟는것도

이제는 지쳐서 어쩌다 보니까 동네에서 가까운 곳을

찾아 다니곤 했는데 집근처 신당동에도 막국수를 

나름 할듯한 곳이 있어서 다녀온 곳이다.



신당역에서 조금 걸어가면 나오는 왠만한

막국수 프렌차이즈 봉평메밀촌

특이하게 원조 강영숙 봉평메밀촌이라고 써있었다.


특출난 막국수 맛집 찾기 힘들때 그나마

어느정도 보장되는 프렌차이즈 느낌이다.



메뉴는 대략 요래요래 하다.

가격대는 여타의 막국수집들과는 차이 없이

비싸지는 않은 수준.







당시 방문했던 시기가 3월 말쯤이었다.

내부는 대략 요래요래 넓은 수준인데

그놈의 신형 코로나19 일명 중국발 폐렴의 영향으로

보통의 따뜻한 날씨에 이렇게 손님이 없다니..

정말 자영업자들은 힘든 시기일듯 하다.

다들 배달을 시켜먹고 바깥 외출을 자제하고

외식도 자제하는 분위기가 한몫을 했을 듯 싶다.



반찬은 여타의 막국수집들과는 차이가 없었으며,

그렇게 조금 시간이 걸려서 나온 비빔 막국수.

넓은 그릇에 냉육수 조금과 양념이 좀 많이 들어간

막국수가 드디어 나왔다.



그리고 추가로 시킨 보쌈 한접시.

특이하게도 회무침 조금과 김치가 조금씩

나온 구성이었다.


적당한 양과 구성.

가격대를 생각하면 막국수를 먹으면서 같이

걸쳐먹기 딱 좋은 구성.



막국수를 비벼가면서 한입샷샷샷!

보쌈 고기도 한번 싸먹으면서 샷샷샷!


맛은 굉장히 안정적인 느낌.

특출나게 맛집 찾기 어려울때 좋은

무난하게 맛있는 비빔 막국수.







그리고 서비스로 나온 감자만두.

만두도 무난무난하게 먹을만했다.


이정도 구성에서 맛없게 한다면

그거 자체가 이상하다 싶을 것이다.


그정도 수준으로 뭔가 막국수가 땡길때

찾으러 갈만한 수준의 막국수이다.


다만 아쉬웠던 것은 물막국수에 나오는

육수를 조금 요청드렸는데 그걸 몰라서

면수를 주신건 좀....ㅎㅎ;;;

그걸 요청한건 아닌데 말이다.


아까워서 안준건지..아니면 

그냥 몰라서 안준건지...


뭐튼 먼 거리에 있는 막국수 기량좀 한다는

맛집들 찾아가기 어려울때 집근처에서

해결할만한 수준의 막국수인듯 하다.


아주 특별하게 멀리서 찾아갈만한

막국수 전문점이라고 하기는 어렵고

딱 적당하게 찾기 좋은 수준의 무난한 맛.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신당동 52-228 | 원조강영숙 봉평메밀촌 신당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번 요즘 방송이나

특정 맛집 그밖에 SNS맛집이라고 하면

노포, 레트로, 뉴트로 등등을

울부 짖고 찾아가는 경우가 다수 있다.


오늘 다녀온 곳도 SNS에서는 노포로

유명했고 특히 최자로드에도 나와서

꽤나 유명한 곳이라고 하는데 

일단... 그냥 처음부터 까놓고 물음표를 찍는다고 얘기하겠다.



을지로에 있던 산골막국수가

동묘앞과 또 한군데 어디지?

하튼 그 쪽으로 옮겨서 재개장했다고 한다.


그래서 집에서도 나름 가깝지도 않지만

을지로보다는 가깝다고 생각했기에

한번 다녀와야겠구나 싶어 다녀와봤다.


맛집이라는 타이틀은 정말 무섭다.

그냥.. 호기심으로 남겨둘껄..하고

지나쳤어야 하는데 뭐... 매 맞아보고 나서

다시는 피하면 된다는 식이라고 해야할까..



그래도 역시 TV에도 꽤 나왔고

나름 서울미래유산이라는 타이틀도 가진 곳.

메뉴야 뭐 막국수가 메인이고

닭으로 만든 요리들이 그 다음 메인인데

막국수를 먹자고 왔으니 일단 막국수 정식으로 시켜본다.



서울미래유산...

물론 그렇다.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그 맛을 계속 유지해서 꾸준히 유지한다면 모를까.. 


사실 노포의 맛집들은

들어가기만 해도 알 수 있다.


제 아무리 외관이 낡고 지저분해도

맛있다는 곳은 매번 문전성시다.





먼저 내와주는 면수

화장실 옆의 어디선가 중고로 사온 듯한

가스렌지에서 중탕을 하여서

손님들이 오면 한 주전자씩 제공되는 듯 하다.



새로 개장한 가게 답지는 않게

내부는 꽤나 어수선하다.


아무래도 이쪽 동묘역의 분위기와

똑같은 분위기의 정신없는 내부..



우선적으로 정식에 나온 수육과 녹두전

동치미에서 나온건지

어디서 나온건지 모르겠지만 백김치와 깻잎 절임

사실 뭘 해도 맛없을 수 없는 조합이긴 하다만..



수육이야 뭐 쏘쏘....

다만 녹두전은 뭔가 좀 씁쓸한 맛이 났다.

대체 뭐지... 전의 고소한 맛은 온데 간데 없고..

에... 뭐지...

너무 큰 기대를 해서 그런건가...





그리고 여기서 히트템이라고 하는

막국수가 나왔다.

그래도 오이는 안들어가니 참 좋다.

닭무침에 들어가는 닭살도 같이 넣어줬는데 

막국수 면 먼큼은 그래도 진짜 직접 뽑은 느낌이 확 들었다.



육수는 따로 제공해주는데

조금씩 부어서 먹으라고 친절히 안내해 주신다.

그래도 비비기전 한번 먹고 육수를 부어본다.



생각보다 육수동치미 베이스인 느낌인데

자극적인 맛은 좀 덜하다.

그리고 양념장 또한 뭔지 모르겠지만 

임펙트는 많이 떨어지는 느낌이다.


사실 그런 통용된 맛을 찾는다고 했다면

여긴 좀 실망감이 몰려올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결론은 호불호가 있으며, 사람마다 입맛은 다르다

내 입맛에는 조금 아녔던 느낌...


이날 면은 분명 순 메밀 면의 느낌은 들었지만

뭔지 모르게 면의 삶음새가 좋지는 않았다.


무엇보다 서빙이 생각보다 느렸으며

왜 이렇게 파리가 많은가 좀 고민이 드는 느낌이었다.


새로 개장한 가게임에도 조금 어수선한

분위기가 조금은 아쉬웠던 곳.


이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분명 있을 것이다. 입맛은 상대적이니까.


최자로드는 나랑 안맞는걸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숭인동 278 | 산골막국수 동묘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