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한 되도 않는 일본어로 포스팅을 하지 않은지가 좀 돼서 그런걸까. 방문객의 느낌이 다소 달라지기 시작했다. 사실 일본에서 한국으로 오는 여행 관광객들을 위해서 소개를 해주려고 한다면 어느 관광객이 가족이나 개인적인 용무가 있지 않은 이상 서울의 윗쪽인 강북구. 특히 미아사거리역. 아무리 나름 번화가여도 볼 거 없는 이 동네에 뭐하러 오겠어.


무튼 지난 며칠전 해외 여행을 갔다오고 여독을 술로 풀어야 한다는 우리 주당의 부름에 또 미아삼거리 (난 이게 더 정감가더라..)에서 한잔 한 곳이다.


고기집 서래갈매기. 요즘 술집으로 잘 안가는 곳인데 고기와 소주로 한잔 해독 시켜야 한다기에 일단 간 곳.



옛날에는 서래 갈매기 진짜 많았었는데 이제는 사람들이 잘 안가는 듯 하다. 솔직히 난 원래부터 옷에 냄새 베는 것을 별로 안 좋아하기에 고기를 좋아해도 고기집은 잘 안가는 편인데 주당을 따라가야 하니까 어쩔수 없이 고고씽.



메뉴는 예전의 서래 갈매기와는 달리 삼겹살이나 항정살. 우삼겹에 갈비. 참 다양하게 판매 하고 있었다. 갈매기는 여전히 한근단위 판매는 그대로 인 듯. 뭐 갈매기 맛이 거기서 거기니까 그러려니.



다소 한산했던 분위기였던 듯 싶지만 사진이 안 찍힌 쪽으로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참 말도 안되는 셀프바. 간이 테이블에 간장과 소스 양파를 올려놓은 느낌의 셀프 리필. 그리고 문이 굉장히 얇아서 그랬나. 아니면 술 먹고 나갈 때 문을 제대로 안닫는지 고기집인데도 은근히 추워서 벌벌벌 떨었다.



일단 기본 찬. 김이 나오는 것은 다소 생소했다. 김은 통조림 참치에 밥이랑 싸서 먹어야 제 맛 아니겠어? 그리고 양파랑 파. 쌈채소들. 이런 것은 다 기본 적인듯.



갈매기가 나오고 불판에 올린 모습. 


역시 구워야 제맛. 그리고 참기름 마늘. 고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꼭 저렇게 먹어야 제 맛이라고들 하더라고. 


난 별로 안좋아하지만.. 그래도 고기는 먹을 만 했다.


불친절 하지는 않았으나 종업원이 많이 없는지 손님 응대가 굉장히 느렸던 느낌. 여기도 최저임금의 늪에 못 헤어난 것일까? 몇 명 안되는 직원들끼리 굉장히 허둥지둥 대는 느낌.


뭐 나쁘지는 않았던 곳이다. 


(직접 사먹은 후기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860-30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른 블로그쪽에서는 이곳을 많이올린 기억이 있는데 티스토리에서는 처음 올린 듯 하다. 역시나 이 날도 우리의 주당꾼들을 만나기 위해서 갔던 서울 강북구 미아사거리역. 옛날 명칭은 미아삼거리지만 편안하게 미아리라고 많이 부른다.


지금은 롯데백화점이 자리잡은 뒷편. 나름 맛집으로 불리던 술집 두군데가 없어진 것이 조금 서글프긴 하지만 이 날은 자주 가는 곳중 한군데인 천원에서 5천원 정도면 안주 거뜬히 먹기 좋은 애들 입맛에는 안맞는 짝태 노가리야 라는 술집이다. 뭐. 호프집이라고 하는게 좋을려나.



작태 노가리야 라는 간판이 굉장히 인상적이다. 다른 튀김요리니 볶음 요리니 그런건 여기서는 있을수 없는 거다. 오로지 마른 안주 위주이다. 물론 아주 없는건 아니지만 여기 주력은 역시 말린 물고기지. 구운것도 아닌 튀긴것도 아닌 그렇다고 회로 뜬것도 아니다.



늦은 시간이고 출근해야 하는 다음날이어서 그랬는지 사람이 없을 줄알았는데 의외로 소소하게들 모여서 한잔씩 하고 있었다. 역시 아재들 뿐이야. 마른안주에 노가리 맥주 .. 이런 노가리같은 인생들아... 난 아직 아재 아냐!!!!



안주는 보다시피 이런 느낌. 주로 노가리 장어포 오다리 등등 마른안주가 위주이다. 완전한 아재들의 입맛에 맞춘 술은 고프지만 안주는 그닥 신경 안쓰고 조용하게 대화하기 좋은 분위기 라고... 하기엔 아재들보다 애들이 더 많이 온 느낌? 그래서 싸이패스가 설치된건가?  미성년자들이 무슨 마른안주 맛을 안다고.



일단 시켜놓은 맥주가 나왔다. 무려 레드락이다. 레드락을 파는 맥주집은 정말 찾기 어려울 정도로 드물다. 하지만 여기서는 유일하게 레드락을 같은 생맥주 가격에 맛볼수있다. 이게 여기 짝태 노가리야 만의 장점이자 내 주당꾼 친구들이 자주 오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일단 카스 생맥주보단 더 진하니까. 


근데 고든램지는 카스가 굉장히 훌륭한 맥주라고 칭찬했다. 자본주의의 노예가 아닌 진심으로. 뭐 입맛은 다양하니까.



드디어 나온 마른안주. 아귀살포와 아귀포. 그리고 가오리날개. 도대체 저걸 무슨 맛으로 먹냐고 하지만 아재가 아직 아닌 나도 음.. 맛이 역시 다르구나 하고 느낄 수 있는 수준이다. 아무리 말린 물고기라고 하지만 식감과 맛은 다른 법이니까. 설마 이것까지 맛이 똑같고 구별못한다고 하면 혀가 이상하거나 아니면 그냥 이걸 싫어하거나 둘 중 하나겠지.



그리고 추가로 나온 장어포와 오다리. 오다리가 매우 좋다. 쫄깃쫄깃하니 통통하고 맛도 좋다. 장어포야 정력따위는 따지지 않는 나였기에 한번만 먹고 그냥 술로 고고고 한다. 


각각의 식감은 다 독특하며 맛도 다 다르다. 그래도 배부르지 않고 실컷 대화하기 매우 좋은 간단한 안주의 비주얼.



고기를 좋아하는 주당 한녀석이 여기 떡갈비가 그렇게 기가막히다고 꼭 시키자고 졸라대서 시켜먹은 떡갈비. 맛은 우리가 흔히 아는 함박스테이크의 질감과 똑같을 수 있으나 소스나 이런 저런 느낌은 다소 다르다. 가성비는 나름 쏘쏘한 느낌.


아무래도 안주가 간소한 곳이다 보니까 술을 많이 마시고 대화하기는 매우 좋은 곳이나 마른안주가 싫은 사람들은 지양할만한 장소일 수 있다. 하지만 뭔들 어떠리오. 한잔 거하게 하고 대화의 꽃을 피우는것도 좋은거 아닐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46-30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