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 여행이란 즐거운 추억도 만들어지는 법이지만 최악의 추억도 생기고 다양한 상황에 발생하는 법이다. 

보통 일본하면 깨끗함의 대명사라고 생각하기 쉬울 것이다. 오래되고 뭔가 80년대 초반의 느낌이 나지만 그 와중에 깨끗이 잘 관리된 건물과 거리.

그러한 점을 생각한다면 어딜가도 성공한다는 생각을 많이 할 것이다. 나도 그랬다




하지만 오늘 소개할 목욕탕은 늦은 관계로 온천 대신 다녀온 목욕탕이다. 일명 센토. 도톤보리 이치란 라멘 뒷편쪽으로 가까운곳에 위치한 목욕탕 아카시유 목욕탕이다. 

겉으로 보면 일반 평범하고 서민적인 수수한 목욕탕이 생각날 수 있다. 



신발장은 역시 옛날 스타일. 저 열쇠가 나무로 되어 있다. 저거를 보면 옛날것도 잘 쓰는구나 라는 감탄을 할 수 있겠지만 뭐 거기까지이다.

그리고 티켓을 끊고 들어가야 한다.  하지만 딱히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왜 가깝고 조금 늦게까지 한다는 이유만으로 이 목욕탕을 선택했는지 이해가 안간다.



대인 기준 수건 대여 비용까지 670엔. 같은 비용이면 스미노에 온천이 더 저렴할 수 있다. 

더불어서 조금 걸어가는 한이 있더라도 쿠로몬 시장에 위치한 스에히로유아메무라쪽의 시미즈유훨씬 나을 수도 있다.

다른것을 다 떠나서 여긴 시설관리가 하나도 안되어 있다.

더불어 여타의 센토, 목욕탕처럼 주기적으로 청소나 관리를 안하는 듯 했다. 먼지가 굴러다녔다.

씻고나면 그 먼지가 내 발에 묻는다는 느낌?

목욕탕만 청소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것보다 더욱 최악의 이유는 바로 얼마나 청소를 안했으면 바퀴벌레가 기어다니냐는 것이다.

살다살다 바퀴벌레가 목욕탕에 있다는 점은 처음이다.

분명한 점은 그 이야기를 카운터에 얘기하니까 친절하게 죄송하다고만 한다.

근데 그걸로 끝인듯하다.


여긴 정말 급히 씻어야 할 목적이 아니라면 절대 가지도 말아야 할 목욕탕 중 하나이다. 

생각해보면 이 목욕탕 주변이 다 캬바쿠라 혹은 소프 등의 풍속계열 가게들 위주라서 그런듯 하다.

어쩔수 없이 간 곳이지만 여긴 다시는 쳐다도 안볼 듯 하다. 




혹시라도 일본어를 몰라서 뭣 모르고 보이는 목욕탕을 갈 수 있기 때문에 지도를 보고 피할 수 있으면 가급적 피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지도를 올린다.

진심으로 비추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래 드라이기는 그냥 보이는 싸구려를 많이 썼는데 워낙에 출력도 약하고 싼거 살 수 있는데도 급하게 미용재료 같은거 파는데 갔다가 낚이고 안사면 죽일 듯한 눈빛을 보였던 몇년전의 헤어 드라이기가 망가진 이후로 새로 사야 했다가 좀 기간이 됐지만 그 때 당시 사서 지금 까지 쓰고 있는 헤어 드라이어.


먼저 미리 얘기하지만 추천해주고 싶은 헤어 드라이기는 아니다. 

나름 일본 감성을 생각하고 구매했던 파나소닉 헤어 드라이어가 아니기 때문에 혹시라도 일본 여행했을 때 사용했던 그 일본 감성 물씬 풍겨졌던 파나소닉 헤어드라이기를 생각하지 말라는 의미에서 개봉 및 후기를 올릴려고 한다.



모델명은 파나소닉 (Panasonic) EH-NE15 이오니티 헤어 드라이어이다. 

우리나라나 해외에는 파나소닉으로 많이 선전되고, 일본에서는 내쇼날이라고 많이 불렀지.

요즘에는 헤어 스타일러라고 많이들 부르는데 그냥 드라이기가 입에 착착 잘 감긴다.


패키지는 단순 그 자체의 모습.

 


이 아이의 특징은 참 작다. 근데 출력량은 1500W라고 한다. 

근데 여기서 나는 낚이지 말았어야 했다.

이 1500W의 기준은 250v를 꽂았을때의 출력량이었으며.... 

220v인 대한민국 환경에서는 1300W...

제대로 낚였다.



그래도 접었다 폈다 가능한 핸디형 타입이니까 문제는 없다. 

단계수도 3단계까지 조절 가능하다는 것은 찬바람도 잘 나온다는 의미겠지? 

주둥아리는 다소 작다. 

그리고 주둥아리 출력부 윗쪽으로는 음이온이 방출되는 곳이라고 한다. 

뭐 음이온 많이 방출되겠어? 1500 와트도 사기친 와중에..


자... 이제 마지막 실제로 사용한 후기를 말하자면... 정말 제대로 낚였다. 

파나소닉의 그 풍부한 감수성은 온데 간데 없고 찬바람은 그저 그냥 약한 바람만 출력될 뿐 힘쎄고 강한 찬바람이 아녔다. 

아울러 뜨거운 바람으로만 말려야 하는데 나는 흡사 어디 후지디 후진 목욕탕가서 공짜로 제공해도 모자랄 헤어 드라이기를 백원짜리 유료 헤어 드라이기를 억지로 썼더니 이게 왠걸... 찬바람도 안나오고 내 맘대로 조정도 안되고...

난 대체 이걸 왜 샀을까 라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헤어 드라이기였다. 

요즘 같은 가격대이면 국내 생산된 더 좋은 헤어드라이기가 더 많고 차이슨도 이것보다는 나을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집 구매하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임에는 틀림 없는 듯 하다. 월세 살이 만큼은 피하자는 의지만으로 어떻게든 전세집을 찾다가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전세집을 얻고 월세 비용을 굳히기 위한 목표는 어느정도 이뤄냈다. 하지만 여기는 옵션이 거의 없다 시피 하다보니 내게 필요한 것은 직접 다 준비해야 했다. 


이번 전세집을 다음 목표로 빚을 내서라도 내 집을 사야겠다는 의지가 더욱 더 불타올랐다. 그런 마음으로 난 앞으로 더욱 더 열심히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은 그런 집에 없는 책상을 준비하기 위해서 그냥 큰 기대를 안하고 오픈마켓에서 구매이지심플 이라는 회사에서 나온 철제 H형 120 책상을 직접 구매하여 조립한 후기를 올려보려고 한다.



택배를 받아본 결과는 아주 심플하다. 정말 자그마하게 잘 왔다. 쌀 20Kg만큼의 사이즈이기에 혼자 옮기기는 좀 무리감이 있지만 그렇다고 아주 옮기기 어렵지는 않은 사이즈. 



대충 내용물은 요래요래. 책상 윗판과 철제앵글. 그리고 나사못과 설명서. 심플하다. 일단 조립을 해보도록 하기로 하고.



설명서.. 이거 정말 할말 많다. 나사못에 대해서 확실히 규격과 표시를 해줘야 하는데 아무리 내 손이 똥손은 아니라고 한들 이건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엉성하고 복잡하게 해놨다. 나사못 별로 자그마하게 표시라도 해줘서 구별이 어렵지 않게 해야 하는데 너무 어렵게 되어 있다. 


이로 인해 마지막에 최악의 참사가 일어날 줄은... 그 누구도 생각 못했을 것이다.



일단 이 할말 많은 나사못. 분명 빠진 거 없이 잘 오긴 했다. 하지만 나사못 보다 더 할말 많은게 또 있다. 그건 마지막 후기에 말하도록 하겠다.



일단 저 윗판을 대고 만들어야 한다. 만들고 나서 책장 조립은 오롯이 또 내 몫이다. 



조립한 책장을 붙이기 직전에 또 다리를 조립해준다. 그리고 X자형 철제도 붙여줘야 한다. 하지만 한개는 못붙였다. 이게 바로 문제였다. 



얼추 조립은 완료했다. 소요시간 30분. 혼자서는 절대 불가능한 조립이다. 무게가 가볍지만 누군가가 잡아줘야 구멍과 구멍이 잘 맞게끔 되어 있기에 다소 혼자 하기에는 어려운 감이 있다. 거기다가 모든 나무 판자는 싸구려 나무 찌꺼기로 뭉쳐놓은 판자이다 보니까 퀄리티는 떨어지고 가루가 날린다. 


이런 가구들의 특징은 2년 정도 나갈때 쯤 되면 문제가 꼭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리고 더 큰 문제점...



나사 못 하나 잘 못 끼웠다고 이렇게 큼지막한 구멍이 생겨버렸다. 이건 정말 최악이다. 나무판자의 퀄리티가 얼마나 안 좋다는 의미인지 깨달게 되는 부분이다.


현재 각종 가격비교 사이트에서 최소 38,000원에서 최대 50,000원까지 하지만 평균 4만원대 초반에 구입하지 않으면 손해보는 듯한 느낌의 상품이다.


이 상품은 내가 중국에서도 눈여겨 봤다가 도저히 무게 단위로 들여오기 감당이 안돼서 포기한 상품이다. 물론 나도 소호 무역을 하지만 이런 상품은 소비자로써 구매하는 기회가 간혹 생기기 마련이다.


일단 총 평을 하자면..


1. 술값 한번 , 옷 한번 못사입은 채 2년 쓰고 대형폐기물업체에 1만원 주고 버릴 생각하자.

2. 조립은 은근 까다롭나사못도 잘 구별해야 한다.

3. X자 철제빔을 끼워야 할 책장쪽의 구멍이 안뚫려 있어서 결국 그냥 쓰긴 하지만 이렇게 뭔가 오류가 꼭 하나씩 있다.

4. 돈이 있다면 더 좋은거 구매하자. 돈이 없고 전월세 살이 전전긍긍해야 하는 사람들이라면 술 한번 덜 먹었다 생각하고 그냥 쓰고 버리도록 하자.

5. 나사 별로 사이즈 구별을 확실히 설명서에서 알려주고 그에 따른 표시를 색깔 등으로라도 좀 해줘야 하는데 그런 표식이 하나도 없어서 초보자들이 조립하기에는 다소 까다로운 감이 있다.


결론. 돈 아끼고 대충 쓰다 버릴꺼면 이만한 것은 없다. 하지만 내상은 꽤 크게 당하고 조립하기 까다롭기 때문에 술 한번 안먹는 값 버린다 생각하도록 하자.


(직접 구매하여 직접 조립한 후기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