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중심이자 심장부라고 할 수 있는 종로구. 정말 다양한 계층을 한꺼번에 볼 수 있는 지역이라고도 할 수 있죠. 바로 건너편으로는 외국어학원이 밀집되어 있어서 학생들을 많이 볼 수 있으며, 젊음의 거리로는 커플들과 아이들이 술마시러 간다고 난리치는 모습도 볼 수 있고 외국인들도 많을 뿐만 아니라 파고다공원(탑골공원)으로는 노인계층과 더불어서 성소수자들 그리고 노숙자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죠. 또한 뒤로는 낙원상가가 있어서 악기를 사러오는 분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답니다.


특히나 저 미네스가 갔다온 유진식당도 파고다공원(탑골공원) 옆에 위치한 곳이다 보니 서울 도심에서는 정말 보기 드문 가격과 더불어서 서울의 또 다른 이면이 존재하는 골목을 볼 수 있답니다.

今日はソウル鍾路(jongno,ジョンノ)。ソルロンタン、冷麺グルメ。飲み物やすい食堂。ユジン食堂の訪問記です。多少狭く待機が長い食堂だが、冷麺は本当に美味しかったです。



바로 옆으로는 우리나라가 일제치하에 있던 아픔이 서려있는 역사적 산실인 파고다공원(탑골공원)이 위치해있답니다. 바로 그곳에 오늘 소개할 곳인 유진식당이 있습니다. 


이곳에는 그 외에도 저렴한 안주로 술 한잔하기 좋은 후줄근하면서도 인간미 묻어나는(사실 인간미라고 해봐야 그 흔하디 흔한 인테리어도 없이 간이 의자와 간이 책상만으로도 조금은 허름하게 운영하는 식당이라고 해야하겠죠?)그런 술집들이 많이 즐비해 있습니다.


ここは、仁寺洞(インサドン)と鍾路(ジョンノ)、明洞(ミョンドン)が近いパゴダ公園の隣です。とても地味な雰囲気のある路地です。



간판도 없이 딸랑 유진식당이라고 붙어있는 창문이 전부. 그래도 입소문은 무섭습니다. 굉장히 유명하다는 것을 눈으로만 봐도 알 수 있었습니다. 초저녁에도 마당에서 술한잔씩 기울이는 노년층과 더불어서 우리 나이대의 2030세대들도 은근히 많이 보입니다.


사실 여기는 예전부터 알고 있었긴 했어요. 중고등학교를 여기와 가까운 곳에 다니다보니까 설렁탕 1천원이라고 써있는 옛날 느낌의 페인트 글씨체로 해놓은 것을 보고 에에.. 저게 진짜 설렁탕일까? 라는 의구심을 가지면서 다녔던 곳인데 나이들고 보니 그렇게 유명한 곳이었구나 라는 것을 이제서야 알게 됐습니다.


待ち行列がとても長いです。庭も座席があります。本当に安くて外国人が経験する困難な雰囲気の食堂です。または飲み屋です。



당시 방문했던 시간은 6시반. 꽤나 대기가 많았습니다. 어차피 저희는 식사만 할 요량이었기에 대충 후미진 자리도 좋다고 그랬으며, 나란히 앉는 자리로 먼저 안내를 받고 들어갔습니다.

当時の時刻午後6時半。約20分を待ってから席に案内。



메뉴는 딸랑 요거뿐. 유진식당이라고만 써있는 멋대가리 없는 메뉴판이지만 가격은 정말 눈돌아갔습니다. 설렁탕과 평양냉면(여기에는 평양냉면이라고는 써있지 않고 오로지 물냉면이라고만 써있네요.)은 정말 저 가격이 맞나 싶을 정도로 저렴해 보였습니다. 돼지수육과 소수육도 절대 저 가격이 쉽지 않을텐데 과연 저게 가능한가 싶을 정도였습니다.


특이하게도 옆에 계신 할아버지의 사진에는 훈장이 떡하니 박혀있었습니다. 굉장히 국가적으로 큰 공로를 하신 분인가 싶더라고요.


冷麺の価格は7000ウォン。お酒は3〜4000ウォン台。チヂミは7千ウォン。牛のゆで肉は万ウォン。豚ゆで肉は7千ウォン。ソルロンタンは4千ウォン。本当に安いですね?



저희가 시킨 냉면이 나왔습니다. 물냉면. 일명 평양냉면. 그리고 돼지수육. 돼지수육은 직접 삶은 느낌은 있었으나 미리 만들어 놓은걸 내주는 식이다 보니까 좀 차갑더라고요.


뭐 여름이잖아요. 아무렴 어때요. 하지만 오이를 빼달라고 얘기하는걸 까먹었다는게 흠이었답니다. 오이가 있을 줄이야. 하.. 그래도 뭐 어쩌겠어요. 그냥 야무지게 먹어봅니다.


冷麺のビジュアルです。スープの色は本当に濃く見えます。調味料がほとんどないの入った退屈なスープ。しかし、味を見ると、中毒になる。



보통 육수의 색상만으로만 봐도 시중에서 파는 육수 느낌이 났지만 국물을 한숟가락 마셔본 순간. 어라? 이거 진짜 뽑은 육수인데? 라는 생각이 딱! 들었습니다. 분명 나도 평양냉면 많이 먹어본 사람이긴한데 분명 다른 평양냉면과 비교했을때 육수가 좀 덜 심심합니다. 하지만 어느정도는 적절한 맛을 낸 느낌은 나지만 가격으로만 생각했을때 업소용 육수를 썼겠구나 싶은 생각이 싹 사라졌습니다. 


직접 뽑은 육수에 면도 직접 뽑는데도 가격이 7천원이라니. 정말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자극적이지는 않아서 평소 냉면을 먹던 사람들에게는 거부감이 있을수 있지만 그래도 입문자로써 편안하게 먹기 좋은 평양냉면의 느낌. 


정말 깜짝놀랄정도였습니다.


この程度のビジュアルは、10000ウォン程度は必要ですが、ここでは本当に安いし。飲み物と一緒に食べると本当に最高。



그리고 수육. 보통 싸구려 수육이라고 하면 공장에서 모양대로 만든 후에 포장만 뜯어서 나오는게 대세인데 여기는 직접 삶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물론 미리만들어 놓은 점 때문에 차갑긴 했지만 차가울때 느껴지는 지방층의 거부감이 없었습니다.


별거 없는데도 아주 무난히 먹기 좋았던 수육이었습니다.


豚のゆで肉も本当においしかった。肉は、あらかじめ煮だろう多少暖かい感じはありません。



면을 한젓가락 뜬 후에 찍은 한입샷. 면이 질기지 않았다는 점과 국물이 심심하면서도 시원했던 점이 매우 좋았습니다. 아쉬웠던 점은 역시 육수의 양이 좀 부족했다는 점. 그래도 육수를 더 달라고 하면 더 줄듯 싶었으나 사람이 너무 많았던 시간대에 방문해서 그렇게까지 달라고 하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조금은 수수하지만 가격을 생각해보면 꽤나 훌륭하게 먹고 오기 좋았던 유진식당.

나중에 종로3가에 또 갈일 생기면 냉면이나 한그릇 또 하러 가야겠어요.


面は自家製麺の面の感じ。工場式面とは感じが違いました。韓国冷麺を安い価格で食べたい場合はここ最高です。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낙원동 22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건대에서는 모임 갖는 것 때문에 자주 갔던 동네인데요. 어느 순간엔가 건대입구역은 아예 얼씬도 안할 정도로 진절머리난 동네로 전락할 줄은 몰랐답니다. 그러다 보니까 건대입구에서 모임을 갖자고 하면 학을 뗄 정도로 정신없고 이제는 나이대도 안맞기에 기존의 자주 가던 동네였던 건대를 이제는 얼씬도 안할 정도가 됐네요.


하지만 어쩌다 보니 이 학을 떼는 동네를 최근 들어서 자주 가게 된 동네가 될 줄은 상상에도 몰랐답니다. 특히나 할머니가 계신 요양원이 요 근처인 것도 있었고 그로 인해서 그냥 이래저래 멀리 움직이기 싫었던 저는 친구를 만나기 위해서 그냥 건대로 오라고 연락을 하였고 그렇게 해서 굉장히 오랫만에 방문한 건대 족발 맛집 꿀족 방문기 입니다.


ここは、ソウル広津区(GwangJinGu) 建大入口(KonKukUniv)に位置している豚足グルメ。クルジョクという食堂の紹介です。



생각보다 후미진 곳에 위치한 족발집. 서울 광진구 모범음식점이라고 되어 있는 부분이 인상적인데요. 사실 저런거 잘 안믿는 편이라 잘 모르겠어요. 내 입에 맛있어야 맛집인 법이니까요. 여긴 아주 오래전에 애증의 모임을 가졌을때 한번 왔던 곳이라 자주 가게가 바뀌는 동네인 점을 생각해보면 오랫만에 갔는데 자리잡고 있을 줄은 꿈에도 생각을 못했답니다.



자리를 잡고 앉았을 때의 모습은 그냥저냥. 좁은 듯하지만 좁지는 않고 2층에도 자리가 있다고 하네요. 뭐 내 앉아서 먹을 자리만 적절하게 넓으면 된거죠. 그렇지 않나요? 



기본적인 찬은 이정도. 뭐 단촐하죠. 기본적으로 나오는 밑반찬들이 다 똑같죠. 그래도 빠질 수 없는건 맥주겠죠? 저희는 같은 값인 클라우드를 보고 클라우드 맥주를 잽싸게 시켰습니다. 같은 값이면 조금 더 진한 맥주를 마시는게 정답 아닌가요?


基本的なセッティング。ビールはロッテから発売されたクラウドのビールです。韓国内発売されたビールの中では一番濃い味です。



자. 혀! 한잔혀! 쭈욱 들이키라구! 



드디어 나왔습니다. 족발. 중자 사이즈로 시켰으며, 특이하게도 넓은 접시가 아닌 오목한 접시에 수북히 올려져서 나옵니다. 직접 삶아서 만들었다는 느낌에 걸맞게 향도 굉장히 좋습니다. 고기를 좀 먹는 사람들이라면 투닥투닥 거릴만 하죠.


醤油と様々なスパイスが一緒に煮た豚足の写真。ビールと一緒ならOK



마무리는 역시 매콤새콤한 쟁반비빔국수를 빼먹을 수 없죠. 그런데 신기하게도 어디서는 쟁반국수, 어디서는 막국수, 어디서는 비빔국수라고 부르고 그러니까 어떤게 맞다고 말하기 참 어렵네요. 연초에 먹었던 거라서 그런지 계란이 없을 줄 알았는데 계란이 있네요. 저 계란 누가 먹었지? 분명 싸움 났을텐데 왜 어딜 가던 계란은 꼴랑 반개나 한개만 줄까요? 투닥거리면서 싸우라고 하는걸까 모르겠어요.


スパイシービビン麺も注文しました。豚足を食べた後、デザートのような感じなんですよ。肉と一緒に包んで食べると最高!!


개인적으로 가격은 좀 비싼 느낌이 드는 그런곳. 그래도 고기는 직접 삶아서 그런지 나름 괜찮았던 맛. 꼬들꼬들한 것을 싫어하는 분들은 다소 부담이 갈 수도 있어요.


*언제나 그렇듯이 제가 직접 돈주고 이용한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화양동 8-3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통 소고기 같은 생고기는 돈많은 회사의 회식에서나 만나거나 혹은 영세한 회사의 경우는 아주 특별한 날의 회식으로 꼽을 정도로 먹기 힘든 메뉴이기도 하죠. 보통은 저렴하게 먹기 위해서 탕류나 회집을 가는게 보통인데 이날은 정말 특별한 날이라고 회사에서 소기기 회식을 하자는 이야기에 이날 만큼은 모든 직원분들이 대동단결로 모였습니다. 소고기가 이렇게 무서운 음식입니다.


오늘은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전문으로 하는 중랑구 상봉동 마을에 위치한 상봉역 좋아육의 후기입니다.




참.. 이름한번 센스있게 지었네요. 좋아육. 좋아요에서 요를 肉으로 바꿔서 부를 생각을 하다니.. 참 기가막힌듯 해요. 상봉동이라는 고요하기 그지 없는 주택단지에 강렬한 간판이 딱 하니 있으니까 눈에 안 보일래야 안 보일수가 없는 간판인거 같아요.  



예약을 해놓은 상태의 차림상. 넓은 철판에는 감자와 양파. 그리고 버섯이 올려져 있으며, 기본적인 양념장이 있어요. 철판위에 있는 받침에는 다 익은 고기를 올려놓고 먹는 방식인듯 싶더라고요. 다소 철판이 넓다보니 다양한 반찬을 올리기는 좀 버거운 듯..



앉자마자 갖다준 파무침과 묵사발. 개인적으로 고기 먹을 때 파무침이 없으면 정말 허전하더라고요. 고기 먹을때 기름기는 죄를 짓는 느낌이기에 파무침은 지속적으로 리필을 요청합니다.

 묵사발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한답니다. 시원하고 매콤한 국물에 묵을 호로록 하다보면 빈속을 일단 달래주고 고기를 받아들일 준비가 됐다는 신호를 위장에게 주는 셈이죠. 아주 좋은거 같아요.



그리고 또 나온 특별 반찬. 양념게장과 생간. 양념게장은 다른 분들에게 넘겨주고 저는 생간으로 지속적인 위달래기를 해봅니다. 저는 양념게장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에 맛을 잘 모르겠지만 드신 분들 말로는 맛있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저는 생간을 호로록 기름장 콕콕 찍어서 먹는게 더 좋더라고요.



드디어 나온 소고기 모듬. 가격이 굉장히 쎘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당연히 가격대비 좋은 부위와 좋은 마블링으로 이뤄진 고기가 나와줘야 진리죠. 뭐 제가 낸게 아니고 대표님이 내신거기 때문에 저희 직원들은 아무말 없이 신나게 폭풍 섭취를 하기 위한 준비를 했습니다.



서빙을 하는 직원이 직접 고기를 지글지글 구워주면서 잘라주는 모습입니다. 모름지기 소고기는 살짝만 익힌 뒤에 야무지게 섭취해줘야 하죠? 양파도 잘라주고 버섯도 한입크기로 잘 잘라줘서 그에 맞게 고기랑 잘 곁들여가면서 먹을 준비를 합니다.



그렇게 구위진 고기의 밭!!! 불은 약하게~ 그리고 섭취시작! 냠냠냠. 아주 맛있었습니다. 더 좋은 부위와 더 좋은 질의 고기가 많긴 하겠지만 그래도 내 돈 주고 먹기 힘든 소고기를 이렇게 맛 볼수 있다는게 어디인가요? 맛있게 섭취를 합니다. 떡심은 덩치큰 막내가 섭취하라고 양보를 합니다. (사실 먹을줄도 몰라서..)



마지막으로 나온 육회. 고기를 실컷 먹고난 이후에 먹은 육회이다 보니 손은 많이 안갔으나 그래도 없으면 섭할 정도로 야무지게 먹었습니다. 아주 잘먹었습니다.


가성비는 솔직히 제가 낸 돈이 아니라서 뭐라 표현하기는 어려웠답니다. 근데 가격을 듣고나서 좀 깜짝 놀랐답니다. 가격을 생각하면 조금 더 좋은 질이나 양으로 나왔으면 좋지 않았을까 라는 아쉬움이 좀 들었습니다. 요것만 조금 아쉬웠던 점.


전체적으로 직원들의 서비스나 이런 건 만족스러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261-10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통 닭갈비하면 제가 어렸을 때만 해도 철판에 여러가지 채소랑 토핑 사리류를 넣고 볶아서 나오는 닭갈비만을 보통 생각 많이 했었던 시절이 있었어요. 보통 종각역, 건대역에 큰 닭갈비 집이 있었고 돈없던 고등학교때 자주 다니던 곳이었는데 지금은 건대만 남아있는거 같더라고요. 그리고 지금은 어릴때 만큼 맛있게 먹을수 있다는 보장도 못느끼는 것도 한몫을 하는 것도 있고요.


숯불 닭갈비는 예전에 직장 워크샵에서 갔었던 춘천에서 처음 맛보고 닭갈비계의 센세이션이라고 외쳤었는데 의외로 숯불로 구워먹는 닭갈비가 최초였다고 하더라고요.


오늘은 동대문과 동묘인근에 위치한 숯불 닭갈비 전문점 군계 숯불닭갈비 방문기 입니다.

今日はトンデムン駅と トンミョウ駅の近くににある炭火カルビ専門店群系炭火タッカルビ訪問記です。




예전에 이 자리가 돼지고기 구이집하고 족발집을 하던 곳인데 솔직히 자리가 엄청 좋은 곳은 아니고 예전에 돼지고기 구이집만 조금 잘 되다가 유행 지나고 시들해져서 망한 자리라 여기도 얼마나 오래갈까 궁금하긴 했어요.

사진은 입구의 풍선식의 간판.

写真入り口風船式の看板です。



메뉴 입니다. 닭갈비는 1인분 9900원. 꼼장어와 돼지껍데기는 1인분에 만원. 닭갈비 2인분과 먹장어 2인분을 주문하였습니다.

メニューです。タッカルビは1人前\9900ヌタウナギ豚皮1人前に\10,000タッカルビ2人前とヌタウナギ2人前注文しました。




ヌタウナギと豚皮です。

돼지껍데기와 꼼장어가 나왔습니다. 돼지껍데기는 미리 익혀서 나온거라서 조금만 구워도 된다고 하네요. 꼼장어만 먹을려고 했다면 약간 아쉬웠을텐데 매콤한 돼지껍데기가 위안을 삼아줍니다.



그리고 닭갈비. 매콤한 닭갈비를 숯붗에 직접 구워 먹는 방식입니다. 과연 춘천에서 느꼈던 그 맛을 느낄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そして鶏カルビ。スパイシー鶏カルビを炭火で直接焼いて食べることです。





숯불에 올린 꼼장어와 돼지 껍데기는 불에서 자기 맘대로 춤을 춥니다. 그 맛에 꼼장어와 돼지껍데기를 먹는 것 일까요? 다양한 소스류와 같이 먹으니 더욱 더 풍미가 가득가득해집니다.



그리고 닭갈비. 춘천에서 먹던 그 느낌은 아니지만 나름 서울 시내에서도 숯불 닭갈비를 맛 볼 수 있다는 것에 굉장히 괜찮게 생각하고 있답니다. 


대체적으로 가격과 맛은 무난했습니다. 분위기도 그렇게 부담스럽지도 않았고요. 나중에 소주나 한잔 할 때 방문하면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을 가져 봅니다.

代替的には価格と味は満足でした。タッカルビヌタウナギ炭火で焼いてを見る良いところでした。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숭인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레하면 일본하고 인도를 생각하는게 보통이죠. 밥위에 얹어주는 밀가루가 들어간 방식의 일본식 카레와 더불어서 다양한 향신료를 이용하여 만들어진 인도식 카레. 일본식의 카레는 주로 카레가루도 많이 나오고 레트로트 방식의 카레도 많이 나오는 추세이지만 인도식의 카레는 실제로 레스토랑 등의 식당을 직접 방문해야 맛보기 쉬운 방식이죠.


오늘은 서울 동대문에 위치한 네팔 인도 카레 요리 전문점 에베레스트에 다녀온 후기입니다.

今日はソウル東大門ネパールのインドカレー料理専門店エベレスト行ってきた後期です。




인도 네팔 분위기에 걸맞는 식기류. 그리고 화려한 양탄자가 깔린 식탁. 분위기가 굉장히 비범합니다. 놋쇠로 만든 그릇이라서 그런지 오래된 느낌이 나는데도 그 자체로도 왠지 이국적인 풍경이 펼쳐지는 느낌마저 감돌고 있습니다.

インドのネパールの雰囲気食器派手なカーペット敷かれたダイニングテーブル雰囲気とても非凡である。で作られたなのでそうか古い感じですが、それ自体なんだかエキゾチックな風景が広がる感じさえ漂っています。


식당 내 분위기도 인도 네팔 느낌의 다양한 장신구가 인상적. 화려한 불빛. 그리고 한국에서는 느끼기 힘든 다양한 색상의 인테리어. 하지만 정신없음. 그래도 이국적인 평범한 식당의 느낌이었습니다.

レストラン内の雰囲気、インド、ネパール感じいろんな装飾が印象的。華やかなそして、韓国では感じるが難しいインテリア。しかし、精神無し。それでもエキゾチックな普通のレストラン感じでした。



우선은 메뉴판을 봅니다. 다양한 커리의 종류. 그리고 난. 그리고 탄두리를 이용한 요리. 저희는 탄두리 치킨과 양고기카레. 그리고 두 종류의 난을 주문합니다.

まずはメニューを見ますいろんなカレー種類。そしてナンーそしてタンドリー使った料理。私たちは、タンドリーチキンとラムのカレーそして二種類のナンー注文します。



주정뱅이들은 역시 생맥주입니다. 우선은 한잔씩 마시기 시작합니다.

酔っぱらいはやはりです。まずは一杯ずつ飲み始めます。



양고기 카레와 두 종류의 난이 나왔습니다. 일반적인 난과 더불어서 버터난. 난을 찢어서 카레에 촉촉하게 찍어 먹습니다. 과연 무슨 맛이 느껴질까요?

ラムカレー二種類ナンー出ました。一般的なとバターナンー。ナンー裂いカレーしっとりとつけて食べました。果たしてどの味が感じかしら。。



오늘도 역시 한입샷을 찍어봅니다. 역시 술쟁이들은 난에 투닥투닥 거리면서 싸우기 시작합니다. 맛있다는 의미였습니다. 맥주에 카레와 난이라니.. 이런 말도 안되는 조합이 최강의 조합이 될 줄이야..

一口ショット撮ってみました。味は本当に最高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탄두리 치킨. 탄두리 치킨의 맛도 아주 좋았습니다. 은은한 숯불의 향도 느낄 수 있었으며, 저 특이한 야채 샐러드와 곁들여서 먹으니 가히 맥주가 계속 들어갈만한 맛이구나 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tvn 수요미식회에도 나왔던 맛집이었던 점 치고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물론 입맛은 상대적이지만 저의 개인적인 생각은 정말 낫베드 했습니다. 방송에 나오는 것은 그다지 믿는 편이 아니지만요. 

tvnプログラム水曜日美食放送されたグルメが、味は本当に最高でした。もちろん口当たりは比較的だが、私の個人的な考えは、非常に最高でした。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148-1 2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오는날에는 막걸리에 파전이 생각나기 마련이죠. 하지만 이렇게 더운 날에는 막걸리 함부로 마셨다가는 쓰리디 쓰린 속으로 인하여 굉장히 크나 큰 숙취에 힘겨운 나날을 보낼 수도 있는 후폭풍이 발생할 수도 있죠. 그래도 술쟁이들은 언제나 투닥투닥 거리면서 막걸리를 홀짝홀짝 거리곤 하겠죠. 오늘은 지난번에 다녀온 서울 미아사거리역에 위치한 팔도 막걸리 전문점 주막에 다녀온 후기입니다.



심플하기 그지 없는 간판명. 주막


특이하고 임펙트 있는 상호명도 아닌 아주 간단한 이름인 주막. 딱 하나만 이름을 걸고서 장사하는 가게죠. 딱 봐도 막걸리와 관련된 안주만 전문으로 운영되는 가게라는 점이 인상적이랍니다.



우선적으로 시켜 본 막걸리입니다. 개도 생막걸리와 진땡 막걸리. 쉽게 마주하기 힘든 브랜드와 지역 막걸리를 이 곳에 오면 맛 볼수 있는 점이 굉장히 인상적이랍니다. 다양한 술을 좋아하는 우리 주당분들은 오늘도 이렇게 다양한 팔도 막걸리의 선택권에서 또 투닥투닥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호기심 삼아서 시켜본 메로니아 막걸리. 네. 달달하고 향기가 독특한 막걸리라는 이야기를 듣고 주문 했는데 FAIL. 다시는 안 시킬 듯 해요. 아스파탐의 인위적인 단맛이 굉장히 쎘던 기억이 나는거 같아요. 다시는 거들떠 안볼듯. 




저희의 선택메뉴가 하나씩 나오기 시작합니다. 첫번째 메뉴는 오꼬노미야끼. 어찌됐건 전종류 맞잖아요. 일본이냐 한국이냐 차이일 뿐이지. 여기 오꼬노미야끼는 전통적인 오꼬노미야끼의 방식은 아니지만 이상하게 중독 되더라고요. 맛도 괜찮았고요. 그래서 주기적으로 오면 감자전하고 꼭 시켜먹게 되는 듯.



그리고 우리 국수를 좋아하는 주당 친구를 위한 비빔국수. 매콤새콤한게 언제나 시켜먹어도 절대 실패할 수 없는 맛없게 하면 안주 모든게 맛없다고 증명할 수 있는 기본적인 안주이죠. 역시 우리 주당들 또 비빔국수에 투닥투닥 거리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국물을 시원하게 마셔주기 위해서 만두국을 추가로 시켜줍니다. 역시 주당들. 국물 없이는 술을 많이 못 넘긴다고 해장하고 마셔줘야 한다고 하네요. 싸구려 만두가 들어갔지만 없으면 섭섭할 듯한 안주인 느낌이더라고요. 


전체적으로 안주는 깔끔하고 맛있게 잘 해주는 술집 맛집 이라고 할 수 있겠더라고요. 사실 여기는 저희 주당들이 자주 다니는 단골집이기도 하고요. 안 가본지 좀 됐긴 했지만 안주가 주기적으로 바뀌는 곳이라 지금은 어떤지 궁금해지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54-25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렸을때 족발이나 보쌈을 먹기란 정말 큰 돈을 쓰지 않는 이상 먹기 힘든 음식으로 인식이 컸는데 지금은 어느정도 주머니에 돈만 있으면 야식으로 뚝딱 해결하기 쉬운 음식이었음이 틀림없죠. 원할머니 보쌈 브랜드는 정말 고기 맛은 좋지만 양이 적기로는 유명해서 자주 가기 힘든 곳 이지만 오늘은 그런 곳에서 점심식사를 해결한 후기입니다.



점심식사로 한끼를 해결하기 위해 방문하였던 서울 중구 황학동에 위치한 원할머니 보쌈 본점. 일명 본가라고 불리는 곳인데 아무래도 본사이다 보니까 타 가맹점 대비해서는 조금 더 넓고 쾌적한 느낌같다는 느낌이 드실 꺼예요. 



생각했던 대로 넓었던 홀과 분위기. 원할머니 보쌈이라는 이미지에는 다르게 다소 세련되고 모던한 분위기가 연출되는 원할머니 보쌈 본점의 모습이예요. 하지마 그렇다고 음식이 맛있다는 법은 아니죠. 어디까지 내 입에 들어가고 내 눈으로 봐야 그게 진짜 내가 알 수 있는 맛이니까요.



메뉴판은 대략 요런 느낌인데 메인메뉴가 아무래도 보쌈과 족발이 메인으로 가다 보니까 첫페이지부터 보쌈과 족발의 세트 및 단품메뉴가 나오네요. 역시 예상했던대로 가격이 좀 쎈 편이죠. 비싸지만 그래도 점심은 해결해야 하기에 다른 페이지도 살포시 펼쳐 봅니다.



이쪽의 페이지가 바로 점심메뉴. 특이하게도 칼국수와 보쌈이 같이 나오는 메뉴만 있고 밥과 보쌈이 같이 나오는 메뉴는 없네요. 일부러 밥은 추가비용을 내고 시켜먹을 수 있게 해놨더라고요. 조금 이런 점에서는 실망감이 드는 대목이었답니다. 저희는 바지락,된장 보쌈 정식과 더불어서 삼겹깍둑찌개+비빔밥 2개를 시켰습니다.


우선적으로 나온 생야채비빔밥과 삼겹깍둑찌개. 특이하게도 매실고추장이 나오는 점이 좀 특이합니다.  찌개에는 김치가 아닌 깍두기와 더불어서 삼겹살이 들어간 점이 인상적이었지만 생야채비빔밥에 곁들이면 금방 소비되는 적은 양 입니다. 



바지락 칼국수 보쌈 정식은 찍지 않았으며, 된장칼국수 보쌈정식에 밥을 추가한 사진입니다. 역시나 적은 고기양과 칼국수는 기본은 하는 맛. 가격이 대체적으로 쎈편이어서 그런 느낌도 들고 점심도 그렇게 저렴한 편은 아니더라고요. 


개인적으로 느낀점은 삼겹깍둑찌개 비빔밥 은 그럭저럭 먹을만 했습니다. 하지만 칼국수 보쌈 정식은 칼국수를 필수적으로 시키게 만듬으로 밥을 선택원하는 사람의 선택권이 다소 없어진다는 점이 아쉽더라고요. 가격도 다소 아쉬웠고요. 대식가들이라면 다소 비추를 할 곳. 하지만 분위기나 깔끔함은 역시 본사다운 면모가 가득가득 했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황학동 1685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채소나 섬유질은 많이 먹으면 많이 먹을수록 왠지 육식만 자주하던 제 자신에게 그나마 반성을 하는 자세가 되는 듯한 느낌이 든다는 것은 어느 누구나 똑같은 생각이기 마련일 거예요. 지난번에 일하느라 고생한 사람들끼리 모여서 중랑구에 위치한 망우 찜쌈밥이라는 식당에 다녀온 후기입니다. 


ここはソウルのジュンナン区に焼肉と色んな野菜があるグルメです。



쌈종류가 굉장히 많아 보였던 디스플레이와 여러게의 주변 지점


저 가게를 기점으로 같은 곳에서 운영하는 가게가 약 서너곳 정도는 돼 보이는 거 같았답니다. 그 만큼 손님들도 굉장히 많이 들어오고 빠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차가 있어야 진입이 가능한 동네인 만큼 발렛도 자체에서 따로 운영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여느 쌈밥집과 다를 거 없는 가격표입니다. 특이하게도 오리와 그냥 삼겹살 중 선택하는 것 같았습니다. 거의 왠만한 분들은 유기농찜쌈밥을 선택하는 것 같아 보였으며, 저희 또한 유기농찜쌈밥으로 시켰습니다.



기본적으로 깔리는 반찬과 고기입니다. 육류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고기 양은 적다고 평할 수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미역국과 김이 나오는 것은 쌈밥집에서는 흔히 보기 어려운 일인데 특이하더라고요.



망우 찜쌈밥의 특별함이라고 할 수 있는 찜쌈과 강된장이 나왔습니다. 저 찜쌈도 찜쌈이지만 강된장이 정말 너무 맛있었답니다. 굳이 고기가 없이도 채소에 밥에 싸서 먹기만 해도 굉장히 어울리고 입맛을 돋구게 만드는 맛이라는 점은 놀라웠답니다.



채소 한쌈을 이렇게 올려서 한입 아~ 해주셔야 맛있는 느낌이 나겠죠? 대체적으로 저 미네스에게는 적절한 양의 맛집이라고 생각 할 수 있었으나 고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가격이 조금 더 오버될 수 도 있는 경향이 있지 않나 싶었습니다. 강된장과 찜채소가 인상적이었던 망우 찜쌈밥의 후기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망우동 410-3 | 망우찜쌈밥 별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물가는 오르지만 임금은 쥐꼬리만큼 올라가고 들어오는 돈은 거북이지만 나가는 돈은 토끼처럼 나가는게 우리네 직장인, 자영업자들의 똑같은 생각이라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특히 어렵사리 들어온 거북이같은 급료는 어느샌가 광열비로 퍼가고 월세로 퍼가고 밥값으로 퍼가고 갑작스레 아프면 병원비로 퍼가고.. 이런 상황에서 모든 직장인들은 점심값 마저도 아끼길 원하는거 같다. 


오늘은 지난 며칠전에 장마로 인해 한바탕 난리가 났던 어느날의 낮에 점심으로 돈까스 주는 국수집인 성북구청 맛집 후룩까스에 다녀온 후기이다.


위치는 성북구청에서 가깝고 한성대와 성신여대에서는 다소 도보로 10분은 걸어가야 있는 곳에 위치해 있다. 보문역에서 상대적으로 더 가까운 거리라고 할 수 있을거 같다. 생긴지 얼마 안 된 식당이라 그런지 굉장히 깨끗해 보이는 간판이었다.



내관은 대략 요런 느낌이었다. 아무래도 건물의 1층을 통째로 쓰고 있어서 그런지 테이블은 부족함 없이 배치된 느낌이었다. 모든 시스템은 셀프 주문 셀프 배식 방식을 채택한 듯 했다. 그만큼 가격이 저렴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점심 하니에 만원 쓰는건 상상만 해도 끔찍하기에 여기는 가격이 어떨지 메뉴판을 한번 봐야겠다.


제일 저렴한 음식이 4900원이고 제일 비싼 음식이 6900원인 것으로 나와있다. 그냥 쉽게 5천원~7천원 사이의 음식들이 주류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가격이 가격이니 만큼 돈까스 양은 적을거 같다는 생각을 일단 기본적으로 하고 국수가 메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날 미네스의 선택은 냉모밀까스로 맥시칸 돈까스로 선택.



주문한 냉모밀과 맥시칸돈까스가 나왔다. 돈까스의 느낌은 그럭저럭 괜찮았다. 소스도 특이한 맛이었다. 냉모밀의 경우는 일반적으로 접하기 쉬운 시중의 냉모밀 느낌과 유사했다. 엄청 맛있다고 하기도 어렵지만 가격을 생각하면 정말 납득하기 쉬운 맛이다. 입맛이 고급스럽지만 않다면 충분히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체적인 느낌은 가격이 엄청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비싸다고 하기도 애매모호한 수준이었다. 그래도 나름 이 가격에 두가지를 한꺼번에 맛보기가 쉽지는 않은데 그런 점을 생각해보면 가격은 정말 적절한 수준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미네스의 입맛은 그렇게 고급스럽지 않고 저렴한것도 잘 먹는 수준이기에 잘 먹고왔다. (비싼 냉모밀을 선택해서 주머니가 살짜쿵 후덜덜 했지만 말이다. )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보문동2가 3-7 | 후룩까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네스에게 있어서 짜장면과 짬뽕은 나름대로의 소울푸드라고 할 수 있는 음식 중 하나이다. 물론 미네스가 태어난 시기가 짜장면이 엄청나게 비싸고 그랬던 시기는 아니였지만 나름대로 짜장면에 굉장히 애착이 있는 음식임에는 틀림이 없기도 하다. 날이 현재보다 덜 습하고 좀 따뜻하기 시작하던 시기에 다녀왔던 신당동 충무아트홀에 위치한 중국요리 맛집 전설의 짬뽕 방문기이다.



-. 신당역 전설의 짬뽕


신당역 근처임과 동시에 다양한 뮤지컬이 열리는 충무아트홀의 맞은편에 위치했던 전설의 짬뽕. 보통 신당역에 오는 사람들의 8할 이상은 신당동 즉석떡볶이를 먹으러 많이들 가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미네스는 그 곳의 떡볶이를 별로 안 좋아하기에 이 날은 중국요리를 선택한 것으로 알고 있다.


-. 기본에 충실했던 메뉴들과 가격


메뉴판에는 기본적인 짜장면 짬뽕류가 있었으며 규모나 인테리어에 비해서는 가장 무난한 요리부로 심플한 메뉴가 인상적이었다. 자질구레하고 정신사나운 메뉴판보다는 적절하고 실패 안 볼 메뉴가 주류였던 듯 했다. 이 날 우리는 쟁반짜장과 짬뽕. 그리고 탕수육을 시켰다.



-. 실패 안하고 무난한 탕수육


소스와 야채를 따로 놓는 듯 하였으며, 오이를 싫어하는 미네스에게 있어서는 아주 적절한 조합의 탕수육이었다. 다만 찍먹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소 거부감이 있을 듯 싶다. 참고로 미네스는 부먹파이다. 



-. 기대와는 달리 너무 평이했던 쟁반짜장


쟁반짜장은 모름지기 살짝 얼큰하고 불맛이 살짝 들어간 풍미가 가득해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나.. 개인적으로는 너무 평이했던 쟁반짜장 느낌이었다. 맛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평이한 수준이기에 다소 큰 기대와는 달리 실망을 한 듯 싶었다. 그래도 해물은 적정한 수준으로 잘 들어가 있었기에 씹는 재미가 입으로 느껴졌었다.



-. 기본은 하던 짬뽕


짬뽕이 전문적이다 보니까 짬뽕에 대한 기대는 하지도 실망도 안하겠다는 생각을 가진채로 평이한 마음으로 맛을 본 느낌은 국물은 나쁘지 않았다. 당시 날씨가 더워지기 직전이다 보니까 홍합은 많이 들어갔던 점이 굉장히 좋았다. 국물을 미리 만든 느낌인지 아니면 그 자리에서 볶은 것인지 까지 구별하는 수준의 고급 입맛은 아니기에 딱히 뭐라 말하기는 어렵다. 미네스는 미식가는 아니기에.


전체적으로 잡다한 메뉴가 많지도 않았고 무난하게 한끼 하기 좋았던 중국 요리 짬뽕집이었다. 찾아가면서 까지 먹을 식당은 아니고 근처에 볼 일이 있다면 방문해서 한끼 해결하기 좋은 수준의 무난했던 중국집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신당동 247-5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