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노시마 섬을 뒤로 하고 이제 도달할 곳은 바로 슬램덩크의 성지인 능남고가 있는 에노시마 고교앞과 에노덴 철길 건널목으로 갈 것이다. 도보로 약 15분이면 갈 수 있는 가까운 거리이다.



역시 시골 동네 답게 요시노야도 굉장히 크게 존재한다. 배고프지만 요시노야 따위를 먹고 응원하기는 싫기에 조금만 더 참고 열심히 걸어가면서 편의점에서 음료수와 빵으로 때우고 저녁에 맛있는 것을 먹기 위해서 열심히 걷는다.



코유루기신사라고 써있는 도리이가 보이는 곳이 있네? 여기도 신사가 또 있다니...정말 신사가 이렇게 많을 줄이야.. 물론 오사카에서도 느꼈지만 카나가와 현에도 정말 신사가 많구나..



드디어 보이기 시작한 에노덴 단선 열차길. 이 곳으로 오래되고 수수한 느낌의 전차가 움직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적자에 허덕이다가 관광객들이 증가함으로써 어렵게 나마 유지하고 있다는 열차.



다소 섬뜩할 수 있지만 저 모든게 다 납골당이다. 우리나라에서만 고인을 모시는 곳이 다소 혐오시설로 분류되지만 일본에서는 그렇지는 않은 듯 하다. 우리나라도 인식을 다소 바꿔야 할 필요가 있는 듯 하다.



드디어 발견할 수 있는 가마쿠라 고등학교. 일명 능남고등학교로 불리던 그 곳이다. 학교 내에는 외부인 출입금지라고 써 있기도 하고 딱히 피해를 주기 싫었기에 들어가지는 못했다.



그래도 이정도에서 내부를 찍는건 되잖아? 실제로 일본 현지인들도 외부인 출입금지네? 하.. 이러면서 다들 알아서 입구 사진만 찍고 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다시 가마쿠라 고교앞 에노덴 전차 역으로 돌아가도록 한다. 이제 내려오다 보면 뭔가 많이 익숙한 느낌이 들지 않은가?



바로 요 모습의 배경이 되던 그 중심지이다. 다소 카메라가 크고 차가 굉장히 많이 다녀서 위험하게 사진을 찍기 어려웠기에 저 정도 거리에서 찍었지만 정말 그 느낌 그대로 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성지순례 완료!




마침 전차 한대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굉장히 자그마한 4편성으로 이뤄진 에노시마 전차. 일명 에노덴. 에노시마역과 가마쿠라역을 이어주는 순환선 열차로 작지만 알차다.



다시 한번 가마쿠라역으로 떠나기 직전에 슬램덩크 배경지 느낌을 만끽 하기 위해서 사진을 한장 더 찍지만 실패.. 하지만 성지순례는 성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노시마 섬은 대략 여행 코스에서 최대 2시간 30분을 잡으면 충분히 돌고 인생샷도 즐기고 오기 좋은 힘은 조금 들지만 그렇게 빡세지 않은 곳이다. 충분히 돌고 가마쿠라로 나가면 첫째 투어의 1번째 코스는 끝났다고 볼 수 있다. 


이제 에노시마 섬을 빠져나올 준비를 한다.



자그마한 도리이와 봉납함이 있는 신전. 역시 어떤 신인지는 잘 모르겠다. 확실한 것은 에노시마 섬에는 에노시마 신사 외에도 자그마한 신전과 신사가 굉장히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도 있다. 나름 역사와 유적과 일본 색을 많이 유지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역시 이런 봉납함을 보면 어느 누구나 남자들이라면 꼭 도전 의식이 생기곤 마련이지. 저 곳에 동전을 던져서 넣으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얄팍한 상술(?)에 넘어가겠지만 결국 나도 했다. 


결과는? 당연히 실패다. 난 운동신경이 저질같기 때문이다.



그리고 한번 또 만난 에노시마 신사. 아까보다 사람이 좀 더 많아진 느낌이? 이번에는 일본인들도 굉장히 많았다. 여기저기서 일본인들의 목소리가 들렸다.



자... 충분히 구경했잖아. 이제 떠나야지? 에노시마 신사. 그리고 에노시마섬. 좋은 구경 잘 하고 떠납니다. 언젠가는 또 올 수 있겠지?



그리고 또 발견한 새로운 불상. 정말 해동 용궁사 느낌이 물씬 풍겨지지만 어째.. 금으로 된 칼과 구슬. 그리고 필지 두루마리.  일단 절은 한번 하고 떠나도록 한다.



올라올 때는 몰랐으나 내려올때 보니까 정말 많은 계단과 많은 걸음을 했구나 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정말 장난 아니구나. 꽤나 높은 곳에 위치한 에노시마 신사와 나름 남산보다는 낮아도 산다운 느낌을 시전해준 에노시마 섬. 



마지막으로 봉납함을 한장 더 찍고 이제 바닷길을 따라서 가마쿠라 고교앞까지 가도록 한다. 이제 슬램덩크를 좋아할 사람들이라면 한번 쯤 기억나게 될 공간이 나올 것이다.



에노시마 섬을 뒤로 하고 다리를 건너 바다를 따라 올라오면 이렇게 에노시마 섬이 보인다. 다소 쌀쌀한 날씨라서 그런지 사람들은 그렇게 많지 않다. 


하.지.만?



이 사진이 나타난다면? 당신은 이제 나이 든 오덕으로 접어들 시기가 시작된 것이다. 슬램덩크라는 명작 애니메이션.


한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본 사람은 없을 정도로 가히 명작이라고 불리우는 이 시대 최고의 만화. 그렇다. 이제 갈 곳이 슬램덩크와 굉장히 관련이 깊은 곳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바다를 따라가기 직전에 주변에 보이는 식당. 우리나라에서는 사라진 코코스 레스토랑이 보인다.


바로 저 바다가 카타세 히가시하마 해수욕장이라고 불리우는 곳이다. 이제 가마쿠라의 이야기가 시작될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