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여행이야기이다. 도쿄 자체는 쇼핑과 다양한 볼거리가 어우러져 있으나 자연적인 맛과 유적의 고즈넉함. 그리고 온천의 무릉도원같은 느낌은 다소 떨어지는 곳이다. 그냥 말그대로 서울과 같은 도시의 느낌만 가득할 뿐. 


하지만 오늘 소개할 곳은 도쿄의 동부쪽 태평양 앞바다가 보이는 다소 먼 거리에 위치한 에노시마와 카마쿠라 1일 투어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이 순서대로만 여행을 다녀도 1일동안 꽉 차고 알찬 도쿄 동부 유적 및 자연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포스트는 사진이 다소 많고 설명이 길기에 약 5편으로 나눌 예정이다.



도쿄의 중심가인 신주쿠에서 오다큐선 후지사와행 급행 열차를 타고 약 1시간을 신나게 달리면 볼 수 있다. 우선적으로 신주쿠발 후지사와행 급행열차의 시간표 및 타는 곳의 위치를 꼭 기억하도록 하자.



이렇게 신나게 달려오다 보면 오다큐선 열차는 어느샌가 카나가와현의 중심지인 후지사와역까지 우리를 바래다 줄 것이다. 우리는 바로 카타세 에노시마로 가는 단선 열차를 타야한다. 짧고 간이역 느낌이 물씬 풍겨지지만 나름대로의 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오다큐선 후지사와에서 카타세 에노시마역 종착지까지 오게되면 이렇게 마지막 역임을 알 수 있는 한쪽 방향의 화살표만 있는 행선지를 볼 수 있다. 장장 1시간 30분을 달려서 온 카타세 에노시마의 모습은 어떠할까?



어..어라? 중국의 유적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데 저게 전철역이란 말인가? 라고 할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그렇다. 카타세 에노시마의 역은 비록 간이역 수준의 자그마한 역이지만 알차고 이쁘게 지어놓은 모습을 볼 수 있다. 나름 구색도 잘 맞추고 주변에 사람들도 많다는 것도 알 수 있다.



그렇게 카타세 에노시마역을 내리면 우리가 볼 수 있는 것은 자그마한 다리를 마주할 것이다. 그 곳을 거쳐서 바닷길을 따라서 에노시마섬과 신사가 있는 곳으로 갈 것이다. 


이때부터 체력을 충분히 아끼고 열심히 움직일 준비를 해야 한다.



넘실거리는 바다. 이 쪽에서 동쪽 방향으로 신나게 가면 하와이도 보이고 북아메리카도 만날 수 있는 그 드넓은 태평양 바다를 만날 수 있다. 아쉽게도 일본 앞바다는 후쿠시마의 여파로 많이 오염됐기에 바닷물은 다소 걱정되긴 하지만 뭐 어차피 물 속에 들어갈 이유는 없으니 다행 아닌가?



이제 본격적으로 에노시마 섬의 투어 및 여행 시작이다.  


오다큐선으로 에노시마를 온다고 하면 일반 쾌속급행 후지사와행 열차가 있으며, 그 외에 특급 로망스카를 타고 오는 방법이 있다. 물론 가격은 로망스카가 좌석도 편안하고 더 비싸다. 선택은 본인의 몫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