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에노시마 신사를 빠져나오면서 형성된 길을 따라 열심히 걸어본다. 다양한 상점 및 자연적으로 형성된 수풀림 그리고 식당들이 자리잡고 있었다. 흡사 부산의 해동용궁사 길목과 똑같은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에노시마 신사를 보고 나오는 길에 보였던 부엉이 및 고양이 공예품등을 모아서 팔던 곳. 요즘에 부엉이를 굉장히 좋아하는 사람들이 우리나라에도 많은데 일본에도 꽤나 많은가 보다. 그리고 깨알같은 시바이누.



이게 바로 돈을 주고 올라올 수 있는 에스컬레이터이다. 하지만 여행의 묘미는 구경과 고생인데 이런거를 타고 온다면 그건 여행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돈이 아까워서 궁색한 변명을 하는 것은 아니다.)



에노시마의 꼭대기까지 올라오면 굉장히 높은 전망대와 흡사한 모양의 우뚝선 모양의 건물이 하나 모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저 멀리 산자락과 바다. 날씨가 참 큰 도움을 준 듯 하다.



그리고 우리가 내려 가야할 길에는 이렇게 카페 및 식당. 그리고 개인이 거주하는 주택들이 있었다. 흡사 우리나라로 치면 강화도에도 사람들이 거주하는 구나 라는 생각을 갖게 만드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가다가 보이던 불상. 불교신자라면 꼭 한번씩 절을 하고 가도록 하자. 정성은 본인이 빚는 만큼 나오는 법이기 마련이다.



그리고 또 하나 더 보이던 상. 그리고 손을 씻을수 있는 공간이 같이 있다. 저 물은 참배를 해본 사람들이라면 알 것이다. 손을 깨끗이 하고 부처님 앞에서 경건한 마음으로 절을 한다는 의미라고 할 수 있다.



뭔지 모르는 곳이지만 도깨비 두명이 입구를 지키고 있다. 보통 입구에 도깨비를 지키는 이유는 잡귀들이 못들어오게 막는다는 속설이 있으나 믿거나 말거나. 어찌됐건 소소한 볼거리가 굉장히 많았던 에노시마 섬의 모습.



이렇게 에노시마 섬에는 청동으로 만들어진 도리이가 굉장히 많이 존재하고 있다. 사실 그렇게 큰 의미는 없지만 에노시마 만의 시그니쳐급 도리이라고 한다. 딱히 봐도 잘 모르겠다만 말이다.



하나의 신사를 발견한 듯 하다. 하지만 어떤 신을 모시는 곳인지는 잘 모르기도 하거니와 지난 포스트에서 에노시마 신사를 다녀온 후라서 그런지 그냥 지니나가다가 중국인 관광객들이 신기하다는 모습으로 보는 것을 보고 사진을 한방 찍어봤다.



드디어 열심히 걸어서 나온 에노시마의 끝자락. 바다가 보이는 곳에 도달했다. 이렇게 부산의 해동 용궁사 마냥 절의 뒷자락에는 돌부리와 바다가 맞이하는 곳을 볼 수 있는 곳이 에노시마에도 존재한다. 멋있는 인생샷 찍기에는 딱 제격이다.



어쩜. 이렇게 으리으리하게 돌산 위에 길을 닦고 비석도 세우고 굉장하지 아니한가? 이곳이 바로 치고가후지 비경이라고 불리우는 곳이다. 



....하코네 산은 찍혔네. 후지산은 아니다. 눈발이 없어 보이지만 하코네 산하고 후지산하고 헷갈릴 수 있다. 절대 후지산이 아니다.



조금 걷다보면 이렇게 인공적으로 멋있게 길을 만든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여기를 다 걷는다면 시간은 모자랄 수 있기도 하고 경험자의 말에 의하면 딱히 더 가봐야 볼 것은 없다고 한다. 여기까지만 와도 인생샷이니 인생 경험 다 했다고 볼 수 있기에 다시 돌아가도록 한다.



돌아가는 길에 마주할 수 있었던 굉장히 큰 나무에 참배를 하는 듯한 느낌의 장식이 달려 있었다. 수령으로만 꽤나 오래 머문 듯한 나무인듯 하다. 이 지역을 지키는 수호신과 같은 역할이라고 해야할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