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의 하라주쿠 하면 일반적으로 대한민국 서울로 치면 명동의 쇼핑 문화 + 홍대의 마이너한 문화가 같이 공존하는 쇼핑가로 널리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도쿄 하라주쿠에도 유적이 있다는 사실은 왠만한 일본을 몇번 다녀온 사람들이거나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라면 익히 잘 알고 있는 사실일 것이다.


그 곳이 바로 도쿄 JR 야마노테선 하라주쿠역 선로 옆에 위치한 메이지 진구. 일명 메이지 신궁이라는 것이 위치해 있다. 오늘은 도쿄 하라주쿠의 유적지인 메이지 신궁의 방문기이다.



이렇게 요러한 다리 하나를 경계뒷쪽으로는 도쿄 최대의 마이너 상점가들과 다양한 편집숍들이 즐비한 곳이었다면 다리 건너는 이제 울창한 숲과 더불어 일본 3대에 꼽히는 최대의 신사인 메이지 신궁위치한 곳임을 알 수 있다.



이렇게 교각 밑으로는 JR 동일본에서 운영하는 야마노테선이 다리 아래로 다니고 있다. 어느샌가 이 야마노테선도 일본 도쿄 도심을 상징하는 순환선 열차가 되버린 듯 하다. 마치 2호선처럼 말이다.



다리를 건너면 메이지 신궁 입구에 다다르게 된다. 여기도 이렇게 입구는 도리이가 자리잡고 있다. 다만 여기는 다른 도리이와는 달리 빨간색이 아닌 천연 나무색으로 된 것이 특징이다.



메이지 신궁 입구를 지나쳐서 경내로 들어왔을때의 모습. 정말 수풀림이 장관이라고 하는데 약 365종의 12만 그루의 나무가 심어졌다고 하니 그 위엄은 얼마나 장관일까 라는 생각도 가져본다.



이걸 뭐라고 부르는지 까먹었으나 처음 봤을때 느낀건 아...그냥 술통이구나. 그냥 이쁘게 병을 꾸며놓은 이쁜 술병을 모아서 벽으로 만든거구나 라는 생각을 가져버렸다.



음... 이것도 술통인가?


사실 위의 술통과 저 와인통각 주류업체에서 메이지 신궁에서 행사할 때 사용하라고 기증한 술이라고 한다. 물론 100년이 넘었기에 지금은 다 텅텅 비어있는 상태라고 한다.



이 곳 메이지신궁도 꽤나 넓은 규모를 자랑한다. 땅값 비싸기로 유명한 도쿄 중심지에 이렇게나 큰 신사가 자리잡았다니. 참 대단하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꽤나 많은 거리를 걸었던 것으로 기억이 난다. 드디어 본당의 입구가 보이고 그 마지막을 상징하는 도리이가 한번 더 있다. 이 도리이를 지나면 손을 씻고 들어가는 곳이 나오게 된다.



손을 착착 씻어 내렸으면 이렇게 문을 지나가면 된다. 꼭 우리가 생각했던 큰 대궐의 대문을 지나가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드디어 본당이 나왔다. 일본인 뿐만 아니라 한국인 중국인, 대만인 뿐만 아니라 북미권, 유럽권 사람들도 굉장히 많이 보였다. 도쿄 내에서 굉장히 유명한 신사로 알려져서 그런건지 모르겠으나 평일인데도 관광하러 온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었다.



다만 이날 아쉬웠던 점은 임시 보수 공사가 이뤄진 날이라서 그런건지 다소 구경하는데 아쉬움이 크게 남았었다. 저 사람들도 궁내청 소속의 공사 인력들일까 라는 의문심이 들었다.



왠지 좀 신기해 보였던 운전기사? 혹은 집사? 그런 개념의 어느 노신사. 차를 연신 닦고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한 느낌마저 들었다. 실제로 저런 사람이 일본에 존재할 줄이야..



다 구경하고 나오면 이렇게 유럽느낌과 동양느낌을 전부 다 짬뽕한 쇼와 분위기도쿄 하라주쿠역이 보인다.


메이지 시대의 왕인 무스히토 일왕. 우리나라에게는 일제시대의 아픔을 가진 다이쇼 일왕의 아버지를 알현하기 위한 공간이긴 하지만 말그대로 하나의 유적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방문해도 좋긴 하지만 참배를 하기에는 그닥 좋지 않은 곳임은 확실하다. 


사실 유적이라고 하기에도 역사가 그렇게 길게 된 곳도 아니거니와 인공적으로 만든 신사이기에 다소 유적의 느낌으로는 보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일요일날에는 이 곳 메이지신궁의 다리에 코스프레를 한 사람들이 가끔씩 나와서 코스프레 하면서 노는 모습도 볼 수 있으니 호기심 있는 사람은 구경가도 좋을 듯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