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이 여행오면 제일 맛보고 싶어하는 음식 중 하나가 바로 부대찌개라고 한다. 사실 전통적인 한국 음식은 아니고 퓨전화 된 한식이지만 그 특유의 고소하고 살짝 매콤한데 부드러운 맛이 일본인 입맛에는 딱인듯 하다.

오늘은 일본 가이드북에 꽤나 많이 나온곳이라고 하는데 한국인인 입장에서는 어떤지 한번 맛이나 보러 가봤다.

今日はソウル江南区の新沙(カンナムク·シンサ)駅から徒歩約10分の距離にある松炭(ソンタン)ブデチゲの話です。

ソウル旅行ガイドにたくさん出た場所だと紹介されていると聞いたが韓国人である私が訪問した後記です。


한 건물을 통으로 쓰는듯한 느낌의 신사역에서 약 10분정도 걸어가야 만날 수 있는 송탄부대찌개.

이런 비싼 자리에 통으로 건물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 아니면 임대해서 들어간 것일까? 궁금해진다. 

주차도 가능한듯 한데 보통 서울시내에서 이렇게 주차 가능한 식당은 뭐다? 비싸다.

新沙(シンサ)駅から意外と少し離れた距離にある松炭(ソンタン)ブデチゲ。 単独の建物です。駐車場もあるかなりいい建物です。

とにかくブデチゲの味はどうなのか一度訪問してみましょう。



정말 저 수수하디 수수한 메뉴판. 가격대는 기본이 만원부터 시작. 

그리고 그 허다 허다한 기본 라면 사리도 여기서는 다 돈받고 판매하는데 1천원도 아닌 2천원이다.

라면사리 원가 알고있으니 정말 한숨 나온다. 

강남 물가 정말 장난 아니다.

솔직히 말하겠다. 내가봐도 사진 정말 맛없어 보인다. 재료도 정말 적게 들어간 느낌이다.

メニューはこちらの物

基本的なプデチゲは10,000ウォン。スペシャルプデチゲは12,000ウォン。ラメンサリが2000ウォン。ラーメンサリの場合はちょっと高いほうです。

プデチゲの価格は普通よりはやや高い水準。 ラーメンサリはちょっと高い水準です。最初に出るご飯は無料です。


주문하자마자 세팅되어 나온 부대찌개. 그리고 반찬 세가지.

일본 애들은 저런 반찬 주는거에도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하는데 글쎄다. 

난 역시 한국인이라 그다지 감흥을 모르겠다.

그리고 라면사리는 신라면. 

차라리 그냥 네모진 사리면을 쓰지 굳이 왜 신라면을..

가루하고 건더기 스프는 모아서 설마 부대찌개 다대기로 재탕하는건 아니겠지?

注文後に出るブデチゲとおかず

基本的なおかずとブデチゲです。

ラーメンサリーは珍しく辛ラーメンを使用します。中のスープと具は入れません。



호오..조금 끓고보니 그럴듯 하다. 파는 다른 식당들과 달리 길게 채썬 방식의 파와 햄. 

전체적으로 재료는 길게 썰어서 넓게 펴지게끔 만든 방식이다.

사실 씹는맛은 많이 살려주지만 혀로 느끼는 맛은 조금 덜한 느낌이다. 

육수는 맑은 육수인데도 대략 느낌은 육류계열의 육수같은 느낌이 들었다. 


完全に沸かされたのではなく,少し煮えた時の姿です。スープにやや辛味のある感じ。 

そして千切りしたネギとハムの種類。



뭐 언제나 끓이는 모습을 찍노라면 이 자체가 정말 푸드 포르노가 따로 아닌가 싶을때도 있다.

어느 맛없는 음식을 사진으로 찍어도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사진을 찍어서 올리면 그 자체가 참 효과가 굉장히 크다.

沸いている姿はこんな感じ。


근데..솔직히 맛은.. 가격을 생각해보면 역시 좀 실망이다.

맛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가격을 생각해보면 좀 납득이 안된다.

딱히 특화된 듯한 느낌의 부대찌개도 아니다. 그 동네에 부대찌개집이 없어서 그런가?

그냥 가격을 생각했을때 그냥 저냥의 평범한 수준의 부대찌개였다.

일본애들 입맛에는 맞을려나..근데 솔직히 일본애들도 비싼건 비싸다고 똑같이 얘기할껄?

걔들도 우리나라 보다 살짝 더 잘사는 같은 경제력 보유자 이고 입맛도 뭐 조금 더 짜게 먹는거 빼면 식생활도 똑같은데 말이다.  


値段を考えたとき味は特別ではないです。値段が少しは高いほうです。

ブデチゲ専門店なので,不足な点はありませんが,特別ではありません。

好奇心にして行って来るのはお勧めです。 でも,大きな期待はしないでください。 


ここよりもっと美味しいブデチゲは,どこでも存在します。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논현동 7-1 | 송탄부대찌개 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름대로 2017년 12월 연말을 알차고 빡쎄게 보냈다는 것이 이번 내 블로그에서 진가가 발휘되는 듯 싶다. 다사다난했던 2017년이 정말 어제였는데 하루 차이로 2018년 무술년으로 변경됨과 동시에 내 나이도 1이 한개 더 늘어남과 동시에 그와 더불어서 시간도 1키로 더 빨리 가는 느낌이 들기 시작한다.


점점 두려워진다는 것을 일단 뒤로 한채 어제가 2017년 이었지? 일단 지난 며칠전에 모임에서 다녀온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신사역에 위치한 서울 3대 족발이라고 불려지는 만족 오향 족발에 다녀온 후기이다.



꽤나 돈을 많이 번 것일까. 무려 단독 건물로 족발집이 차려져 있다. 꽤나 유명한 걸까. 신사역에서는 조금은 외진 곳에 위치한 만족 오향족발 신사역점.



앉자마자 세팅되는 떡만두국과 반찬. 추운 날의 떡만두국은 정말 언제 봐도 반갑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왠지 계속 손이 가게 되는 떡만두국.



처음에는 이게 식혜인가 싶어서 물어보니까 족발이랑 양배추에 찍어먹는 소스라고 한다. 그래서 새우젓은 따로 제공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도 족발은 새우젓 아닌가? 다소 아쉽긴 했지만 양배추를 적셔서 먹어보니 나쁘지는 않았던 맛.



메뉴판. 오향족발과 냉채족발. 그리고 불족발이 메뉴판에 있었다. 다른 곳과 똑같은 듯. 족발은 일단 대자로 시키기로 하기. 그리고 족발 좀 다 먹고난 후에 쟁반국수로 입가심하기로 했다.



주문한 오향족발 대자. 가격에 비해서는 다소 양이 적은 듯한 느낌. 물론 강남이라는 물가를 생각하면 납득할만한 가격. 먹어본 느낌은? 향은 나름 은은히 나는 다양한 향이 식감을 사로잡기도 하였다. 나쁘지는 않았다.


하지만 딱히 글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느낌. 족발은 그저 비싼 가격보다는 저렴하고 푸짐한 가격에 가득가득 먹을 수 있는 것이 족발 아니던가? 조금은 양에서 아쉬운 느낌.



그리고 나온 쟁반국수. 비비기 전에 나온 쟁반국수의 비주얼. 양은 뭐 입가심용이니까 나쁘지 않았다. 직접 비비거나 비벼주는 방식인 듯 싶었다. 다만 매운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다소 맵다고 할 만한 수준의 매움.


고기의 질이나 향은 여느 족발집 보다는 나름 괜찮았던 느낌이지만 양이나 가격을 글쎄. 그리고 3대 족발이라고 칭하기에는 뭔가 임팩트는 확 떨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뭐 입맛은 개인적인 의견이니까 사람마다 다를 수 있을 것이다.


어찌됐건 2018년 첫 포스트이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다니고 더 냉정하고 철저하게 살도록 하는 한해가 되도록 해야할 듯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15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항상 연말이 되면 어느 누구나 바쁜건 매한가지인 듯 하다. 최소한 사회생활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직장에 다니거나 자영업을 하거나 최소한 대학생 등 사회인으로써 할 도리를 하는 사람이라면 이러한 모임도 겸허하고 즐겁게 받아들이는 게 당연한 거 뿐만 아니라 그만큼 열심히 살았다는 나름대로의 증표이기도 하다. 


역시 이 날도 간만에 예전 직장 동료분들이랑 만나서 연말을 맞아 한잔 하기로 했기에 원래는 2차로 간 곳이지만 어쩌다 순서가 꼬여서 올리게 된 서울 강남구 신사역 인근에 위치한 일본식 이자카야 선술집 오토코의 방문기이다.



꼬치구이를 잘한다는 의미인 것일까? 간판에는 일본식 정통 꼬치구이 전문점이라고 써있었다. 오토코. 남자라는 의미이다. 나름 말도 안되는 의미가 있는 일본어로 사업자를 내는 분들도 있는데 뭐. 이정도 쯤이야.



내부 분위기는 나름대로의 일본 분위기를 내려고 그런 것일까. 곳곳에 일본어와 일본에서 유명한 브랜드의 맥주 마크와 더불어서 피규어들로 나름 아기자기하게 꾸며놓은 느낌.



언제나 소주 한잔에 츠케모노로 일단 입가심을 하자고 하는 주당. 까진...아니고 그냥 적절하게 즐기는 우리 예전 직장 동료들. 일단 세팅부터 해놓고 안주를 기다려본다.



오뎅나베가 보글보글 끓여진 채로 나온다. 다양한 어묵들이 가지가지 들어가 있었다. 가마보꼬와 아게모노 계열의 어묵. 내가 집었던 어묵은 연어살로 만들었는지 빨간 색의 어묵을 잡았다. 가격을 생각하면 나름 다양하게 넣은 느낌.



그리고 나온 꼬치 여섯 종류. 간단하게 한잔 하면서 1인 1꼬치로 조금씩 나눠먹었다. 역시 2차로 온 탓인지 배불러서 많이 못먹는게 조금은 아쉬웠던 느낌. 닭날개와 염통. 그리고 베이컨말이, 야키도리 등 고기계열의 꼬치가 있었다.


간단하게 2차에서 한잔 하기에는 적절했던 곳이었다. 원래 자주 모이던 집결지인 영등포를 벗어나서 정말 오랫만에 강남에서 모여서 한잔 하다 보니 감이 많이 떨어졌다. 


옷차림도 후줄근 하고 왠지 모르게 강남은 내 나이가 나름 채워질 만큼 채워졌는데도 아직까지 작아지는 동네.. 참 슬프다.. 내년에는 조금 더 성장 한 채로 강남을 활보 할 수 있겠지? 이런 자본주의의 노예...ㅠ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14-3 2층 | 남오토코 가로수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