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어제에 이어서 해외 여행의 춘추전국 시대라고 불리울 정도로 해외여행자의 규모는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모든 여행이 다 그렇듯이 이 사람이 여행의 목적이 아닌 불순한 목적으로 오는것은 아닌지 불법체류의 목적으로 입국을 하는것이 아닌지 판단하기 위해서 각 국가별로 출입국 심사라는 것이 존재한다.

이 절차를 안거치는 나라는 아예 없다고 할 정도로 이 절차는 여행에 있어서 괜히 죄 지은것도 아닌데 으레 겁먹게 된다.



특히 출입국 심사의 경우는 본인의 행동 하나에도 자칫하면 입국 거부 혹은 출국 거부를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누구나 얌전해지고 공손해지는 공간이게 된다.

다만 한국은 생각보다 건방진 외국인들 , 질서를 안지키는 한국인에 대해서 친절행정이라는 이유로 너무 엄격하지 않고 외국인들도 질서를 안 지키는 거 같아서 참으로 개선해야할 사항이라고 생각이 든다.



이렇게 굉장히 엄격하고 인상이 가득히 찌뿌려진 두려운 얼굴의 심사관을 대면한 후 간단한 인터뷰가 끝나고 상륙허가 도장을 여권에 받는 순간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될 것이다.

거금을 들여서 비행기를 타고 외국에 왔는데 본인의 이상한 행동과 언행으로 인해 상륙허가를 받지 못하고 재심사까지 들어가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그 순간 시간과 금액이 소비되는 두려움은 이루 말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 두려움도 이제는 안녕이 될 듯 하다.

바로 국내도 그렇지만 각 국가별로 자동출입국 심사 등록을 점점 더 활성화 시키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물론 상륙허가를 받은 후 받는 스탬프의 쏠쏠함은 사라져서 아쉽지만 말이다.


물론 무조건 모든 사람들이 자동출입국 심사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아울러 모든 국가가 자동 출입국 심사를 도입한 것은 아니다.

대표적으로 도입한 국가는 지난 포스트에 설명을 자세히 한 일본 부터 시작하여 

홍콩 , 호주 , 미국 , 영국 , 핀란드 , 네덜란드 , 마카오 , 대만 , 독일 등이 있다.



이러한 국가들의 경우는 일정 비용을 지불한 직후 국내에 있는 대사관에 방문하여 인터뷰 혹은 수수료 납부를 한 직후에 이용을 해야 한다.

그럼 이제 각 국가별로 어떠한 절차로 자동 출입국 심사 사전 등록을 해야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1. 홍콩 E-Channel

홍콩은 입국과 동시에 사진, 지문, 여권만 바로 제출하면 그 자리에서 자동 출입국 심사에 등록이 가능하다.

조건은 만 17세 이상 범죄이력이 없는 자에 한한다.

자세한 정보 : www.immd.gov.hk


2. 호주 Smart Gate

호주는 ePassport self_service 코너에서 바로 등록을 한 직후에 자동 출입국 심사 이용이 가능하다.

한국은 2016년 말 부터 시행되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다.

자세한 정보 : www.border.gov.au


3. 미국 Global Entry

미국은 정말 입국 심사가 제일 까다롭고 무섭고 인터뷰가 길기로 유명하다.

하지만 사전에 자동 출입국 심사를 등록을 한 것이라면 어렵지 않을 것이다.

사전에 한국 내에서 신청서를 작성하여 신청을 한 직후 

특정일에 한국 내에서 인터뷰 및 범죄 이력 조사가 다 끝나서 허가 받은 사람에 한해서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수수료가 $ 100불을 납부해야 하며, 처음 입국한 사람은 1회의 한정된 인터뷰를 통과하고 나서야 미국에서의 자동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정보 : www.hikorea.go.kr,  goes-app.cbp.dhs.gov



4. 영국 Regestered Traveller Service

영국은 지난 2년간 4번 이상의 출입국 이력이 있는 사람에 한해서 영국 자동 출입국 심사를 1년 70파운드의 수수료를 납부하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온라인으로 미리 신청을 한 후 입국 후 1번의 5분짜리 인터뷰에 통과를 한 직후에 이용이 가능하다.

자세한 정보 : www.gov.uk/registered-traveller






5. 핀란드 Automated Border Control

핀란드는 절차가 아주 간단하다.

바로 여권만 있으면 여권 스캔 후 얼굴 인식에 통과만 이뤄진다면 아주 간편하게 출입국 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점이다.

자세한 정보 : www.raja.fi


6. 네덜란드 Privium

네덜란드의 자동출입국 절차는 홍채 인식 방식이다.

다만 누구나 이용한 서비스는 아니며, 프리미엄 방식의 VIP서비스라고 생각하는 것이 편할 거 같다.

이용 비용은 1년에 121 유로 정도이며, 현재 위에 언급된 국가들에 비해서 제일 비싼 비용의 출입국 절차라고 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 : www.schiphol.nl/en/privium



7. 마카오 APC

마카오의 자동출입국 또한 정말 절차가 간단하다.

마카오 또한 홍콩처럼 입국한 직후 입국관리국의 등록 안내소에서 등록을 한 직후 바로 자동 출입국 심사를 이용하면 된다.

자세한 정보 : http://www.fsm.gov.mo/psp/eng/psp_top5_22_1.html


8. 대만 E-Gate

대만 또한 홍콩, 마카오 만큼 자동출입국 절차가 정말 간단하다.

하지만 당신이 대만에서 처음 자동출입국 등록을 하려고 한다면 어쩔수 없이 1회에 한해서는 대면심사를 통과한 직후에 등록 센터에서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한다.

하지만 간단한 절차이기 때문에 출입국 심사를 완료한 직후 바로 여권을 들고 등록센터로 가도록 하자.

자세한 정보 : https://www.immigration.gov.tw/sp.asp?xdurl=bossmail/mailfEN.htm&mp=2


9. 독일 Easy PASS

독일도 대만과 같은 절차로 자동 출입국 심사 등록이 가능하다.

1회에 한해서 대면심사를 통과한 직후 등록센터에서 등록 절차를 밟으면 된다. 

자세한 정보 : https://www.easypass.de/EasyPass/DE/Was_ist_EasyPass/home_node.html





이렇게 특정된 몇개의 국가에 한해서 자동 출입국 심사가 이뤄지고 있어서 굉장히 한정적이지만 그래도 대체적으로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국가들이 도입하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앞으로 다양한 많은 국가가 이러한 자동 출입국 심사 시스템을 도입할 것으로 보이며, 본인이 범죄 경력이나 그 국가에서 나쁜 행동을 하지않고 순수한 여행자로써의 마인드로 활동하고 얌전하게 한국으로 다시 오고 여행가는 건전한 여행자라면 어느 누구보다 더욱 더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부는 지난 몇년전부터 문화생활의 소외계층으로 분류된 저소득층. 특히 차상위계층 및 기초생활수급자들을 위해서 윤택한 문화생활에 보탬이 되라는 모적으로 매년 문화누리카드 발급 사업을 하고 있다.

2018년도 문화누리카드 또한 발급이 종료된 상태이며, 2019년도 문화누리카드의 발급 일정도 보다시피 바로 공지가 나왔다.



카드 발급 개시 : 2019년 2월 1일 금요일 주민센터 및 온라인 동시 발급

카드 발급 기간 : 2019년 2월 1일 부터 2019년 11월 30일 까지 (예산범위 도달시 발급종료됨)

카드 사용 기간 : 발급일로부터 2019년 12월 31일까지.

지원금액 : 연간 개인당 카드 1장 8만원.

카드 발급 대상자 : 발급 날짜 기준 기초생활수급자 , 차상위계층 , 한부모가정, 교육급여수급 학부모



카드는 실물 카드로 발급 되며 사업 시작일인 2월 1일에는 사람들이 많이 밀리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인터넷 온라인 신청 혹은 사업 시작일로부터 약 1달뒤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그렇다면 이 카드는 어떠한 곳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어떠한 곳에서 혜택을 누릴수 있을까?


현실적으로 사용이 가능한 장소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다.








1. 전국의 모든 극장 (카드 사용 및 저소득층 할인 혜택)

전국의 모든 극장 CGV , 메가박스 , 롯데시네마, 서울 극장, 대한극장 등 영세 극장에서 할인 혜택 및 문화누리카드 사용이 가능하다.

단, 각종 멤버십 할인은 불가능하니 이 점 유의해야 한다.  

신청 , 발급하고 쓸 곳이 없다면 이 곳에서 쓸 수 있으니 잊지 말자.





2. 철도 기차 KTX 및 고속버스 , 시외버스 이용

장거리 여행 목적의 교통수단에 대해서는 여행 문화생활에 맞춰서 문화누리카드의 이용이 가능하다.

저소득층에 대한 할인혜택은 별도로 없으며, 특히 KTX의 경우는 저소득층의 내일로 패스 발급 혜택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추가 : 공항버스 이용 가능하다. (인천국제공항 내에서 카드 결제가 가능할 시 에 대한 한정.)

공항리무진 및 서울버스리무진의 경우 승차 후 카드 태그 방식의 경우는 사용이 불가능하다. 





3. 각종 카셰어링 및 렌터카 사용

이건 은근히 모르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렌트카 및 카셰어링의 경우도 여행 문화 생활에 수렴하기 떄문에 사용이 가능하며, 실제로 가맹점에 등록이 되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별도의 할인혜택은 주어지지 않으며, 요금 초과시의 금액은 당연히 별도로 부담해야 한다.

주로 SK 쏘카, 롯데 그린카 , 롯데 렌터카 , AJ 렌터카 , SK 렌터카는 대표적으로 왠만해서는 다 사용 가능한 가맹점에 분류되어 있다.





4. 각종 테마파크 놀이 공원 및 박물관 , 고궁

당연히 여행 문화생활에 해당되기 때문에 사용 가능한 가맹점으로 분류되고 있다.

특히 롯데월드 , 에버랜드 , 서울랜드 , 국립중앙박물관 , 과학관 , 경복궁 등 다양한 장소가 가맹점으로 분류되어서 혜택을 볼 수 있다.



5. 각종 서점 및 문고 (온 오프라인 공통)

책을 취급하는 모든 서점 및 문고는 공통적으로 이용이 가능한 가맹점으로 분류되고 있다.

특히 오프라인의 교보문고 , 영풍문고 , 반디앤루니스 , 종로서적 등이 해당되며, 그 외 중소 영세 서점도 가맹점에 분류가 된다.

아울러 온라인 서점인 예스24 , 알라딘 등도 해당되오니 혹시라도 책을 구입하려 한다면 문화 누리 카드 이용을 적극 생각해봐도 좋다.





6. 전국 주요 온천 (일반 목욕탕 불가능)

일반 목욕탕은 해당이 안된다. 반드시 저 온천 마크가 붙어있는 온천에서만 사용 가능하다.

서울 기준으로 사용가능한 주요 온천은 장안동의 장안온천. 구의동의 우리유황온천 , 중계동 서울온천 , 구파발 북한산온천비젠 , 강남역 황금온천 등이 있으며, 경기도는 화성 율암온천, 월문온천 , 북수원 온천 , 포천 일동제일온천 등이 있다.

온천은 여행관련 사업과 맞물려서 그런지 가맹점으로 모두 등록이 되어 있는 상태인 듯 하다.

물론 온천 입장료 외의 사용은 절대로 불가능하다. 


이외에 각종 스포츠 관련, 국내선 항공권 등에 사용이 가능한 문화누리카드.


2019년 8만원으로 1만원 인상되어 2월 1일부터 신청 받으니 잊지 말고 대상자는 신청해서 혜택을 받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일 일요일 KBS1 TV에서는 벌써 수십년째 한결같이 빠짐없이 12시 10분만 되면 시작하는 방송이 있다. 진부할 듯 하면서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인물들과 다양한 에피소드가 펼치는 이 프로그램.



바로 전국노래자랑이다. 

벌써 수십년째이자 앞으로도 계속 꾸준이 이어질 듯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이 든다. 

특히 각 지방의 특색과 교류를 이 방송을 통하여 할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하니 지자체들이 이 프로그램 하나 섭외해 오려고 얼마나 많은 공을 들일까 생각이 든다.



자칭 그리고 타칭 일요일의 남자 송해 할아버지. 벌써 90인데도 여전히 정정하시고 참 열심히 방송하신다. 오죽하면 실검 1위로 이 할아버지의 이름이 뜨면 전국민이 덜컥 놀랜다고 할 정도이니 말이다.

아. 물론 이 할아버지도 건강이 건강인지라 지난 몇번은 송해 할아버지 대신에 허참 아저씨가 대신 사회를 본 적도 많다. 

전국노래자랑 사회는 아무나 보는게 아닌가보다. 왠만한 진행경력은 저리가라 할 베테랑급만 하는거일테니..


뭐튼 각설하고. 이런 전국노래자랑. 나도 참가하고싶다! 라고 외치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을 것이다.

상금이 문제가 아니고 나도 이정도의 끼가 있다고! 자랑하고 싶은 사람들 은근 많을테니 말이다. 오늘은 그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1. 그 지역 예선일 기준 직전부터 홍보에 들어가고 각 동 주민센터에서 신청을 한다.

참가를 하고싶으면 당연히 예선 심사를 봐야 하는데 관할 동 주민센터에 내방하면 참가신청을 할 수 있다. (안해도 할 수 있긴 한데..)

(아래의 사진은 2011년도 당시의 사진임)



2. 진짜 예심 심사에 참석한다. 

보통 예심은 특정일 오후 2시부터 시작된다. 대략적으로 예심에 참가하는 사람들만 100명에 육박하는 수준.

그렇기에 거기서 거의 10~20%만 합격시키고 떨어트리는 방식이기에 정말 딱 한소절 듣고 땡! 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심사는 큰 구민회관이나 강당을 빌려서 하는 방식.



듣기로는 합격의 기준노래 실력이 아니라고 한다. 노래실력이 좋으면 당연히 합격이 가능하지만 어느정도의 퍼포먼스. 그리고 본인이 속한 계층 및 직업, 연령대, 성별등을 고루고루 포진시켜서 그 분야에서 재밌다 싶은 사람들을 뽑는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한다.



저 아이는 당시 기억하기로 합격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학생. 자영업자. 공무원. 공익근무요원. 어린이. 노년층. 장년층 등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루고루 뽑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사진을 보면서 느꼈겠지만 무대에서 어떻게 찍었냐고? 

물론 나도 출전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내 나이대, 내 직업군의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그랬나.

당연히 광탈. 딱 한소절 부르고 "수고하셨습니다~" 

하... 노답이다.



그리고 1차 예심 합격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2차 예심 신청서. 안뺏어 갈껀데 사진찍겠다니까 그대로 찍으라고 하는 제 3자..

저 엄지에 힘이 들어간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본인이 합격한것도 아니고 합격자가 맡겨놓은거면서 뭘 당당하게..ㅡㅡ;;

그 만큼 합격자를 주는데 굉장히 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보통 심사는 2시부터 시작하지만 절대 일찍 안끝난다. 보통 밤 10시에서 11시 사이에 끝나고 모든 심사가 다 끝나고서 합격자들만 따로 모아서 공고문을 배포한 후에 끝이 난다.


실제로 타 시군구에서 이거 하나 참가하려고 몰래 주소까지 속여가며서 오는 분들도 있다. 왜냐면 이거까지 주민등록 확인 사항은 아니기때문에..

하지만 워낙 심사위원들이 자주 봐서 그런가 "어르신.. 여기까지 또 오셨어? 어르신 내가 또 떨어뜨릴껀데? ㅎ" 이런 장난까지 친다.


위의 사진은 2011년 당시 실제로 참가해서 N모 블로그에 올렸던 것을 삭제하고 다시 이쪽 티스토리로 옮긴 이야기이다.

실제 경험담이며 현재는 다소 바뀌었을 수 있다. (저 당시는 김인엽 단장님이 심사위원이었던 시절.)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