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인 관동, 관서지역의 여행 명소를 좀 소개해 드렸으나 이제는 조금 더 멀리, 잘 찾지 않는 지역에서 좀 즐기기 쉬운 관광 명소를 찾는 분들이 존재할 수도 있다.

분명 조금은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라고 해도 어찌됐건 관광객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만큼 타 지역에도 즐길거리가 많다.

이번에는 좀 먼 곳에 위치한 명소 소개를 해보려고 한다.


1. 오키짱 극장 - 오키나와



일본 남부쪽 사계절이 따뜻한 오키나와에 위치오키짱 극장.

바로 근처에는 에머랄드 해변과 해양공원. 그리고 오키나와 향토마을이 존재하는 곳이다.

돌고래들의 쇼가 펼쳐지는 오키짱 극장.

나름 돌고래의 생명권도 잘 지키면서 운영되는 곳인지는 모르겠지만 주변의 볼거리도 풍성한 곳이다.




참고 사이트 : http://oki-park.jp/kaiyohaku/inst/77/129




2. 나가노 노자와 온천 소토유 바깥 온천



나가노현 쪽에는 온천마을과 동시에 바깥으로 보이는 소토노유가 굉장히 많은 것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온천물이 바깥으로 흘러나오는 모습을 보노라면 생소하면서도 재밌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인스타 인생샷, 인싸 사진 찍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정말 먼 곳이 서북부 지방이라 쉽게 가기는 어렵지만 잘 기억해뒀다가 바깥으로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온천의 모습을 즐기도록 하자.





참고 사이트 : http://www.nozawakanko.jp/spa/sotoyu.php



3. 야마가타 분쇼칸 (문상관)




야마가타현에 위치한 의사당 겸 청사 역할을 하던 문화재로써 각종 공연도 열리는 장소이다.

르네상스 양식의 기풍있는 건축 양식으로 지어져서 과거의 시대에 지어진 건물이 맞나 싶을 정도로 좋은 평가가 많은 곳이다.






4. 기타큐슈 토토 뮤지엄


일본하면 전세계에서 화장실이 깨끗하기로 유명하고 화장실 관련 편의시설이 너무 잘 되어 있기로 유명하다. 

그러한 화장실 관련 도기 및 관련 장비를 생산하는 기업토토의 박물관이 바로 기타큐슈에 존재한다는 점이다.

흔히 얘기하는 비데부터 시작해서 탈취제까지.

그리고 좁은 곳에 샤워시설 및 모든 세면 시설까지 완벽하게 넣을 수 있는 기술력.

지금의 TOTO가 존재할 수 있었던 그러한 기술력이라고할 수 있을 듯 하다.

국내에는 로얄그룹으로 바껴서 별도로 새롭게 생산하는 듯 하다.




참고 사이트 : https://jp.toto.com/museu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일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의 우리나라에서 블로그좀 한답시고 맛집이니 뭐니 올리는 블로그들 보면 그 중 80% 이상이 체험단 혹은 SNS홍보 등으로 거짓말로 맛집이라고 올리는 식당들이 꽤나 있는 듯 싶다. 


당연히 컨텐츠의 양도 많은데 이런식으로 홍보를 하다 보니까 진짜 맛있는 곳은 어딘가 하고 찾기가 어렵게 마련이다. 진짜 맛집은 결국 저렇게 체험단이나 SNS 홍보등으로 도배한 덕분에 진짜배기 정보들은 다 가려지고 그로 인해 컨텐츠의 질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물론 내 컨텐츠가 그렇게 퀄리티가 좋다고 하기도 어렵지만 내 나름대로 소신을 갖고 하자는 것이며, 이득이야 뭐 애드센스만으로도 충분하니까 말이다.


오늘은 라멘만 소신껏 포스팅 하는 사람들이 꼭 한번씩은 다녀왔다고 하는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 정확히는 후암동이라고 해야할 듯 싶다. 그 곳에 위치한 일본 라멘 전문점 이이네에 다녀온 후기이다.



내 눈이 잘못된 것일까. 지지네로 봐버린건 착각인 듯 싶었다. 다른 라멘집들과는 달리 소뼈를 베이스로 하는 육수가 특징이라고들 하는데 라멘 = 돈꼬츠 라고 생각하는 내 인식을 어떻게 깨 줄지가 궁금해진다.




내부의 모습은 대략 요런느낌. 라멘도 라멘이지만 서울역 인근이라 직장도 많고 그래서 그런지 술 한잔 하려고 오는 사람들이 태반이었다. 물론 라멘도 시키지만 라멘 말고도 여러가지 다양하게 파는듯. 


내 솔직한 심경으로 기대가 안되기 시작했다. 이렇게 술마시기에 좋은 안주들도 같이 판다는 의미는 라멘에 대해서는 그닥일꺼라는 편견이라고 해야할까?



근데 또 메뉴판을 보니까 꼭 그런것은 아닌듯 하고.. 참 종잡을 수 없네. 일본식 분위기가 물씬 묻어나서 그런거는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든다. 여기도 모든 주문은 이렇게 자동 주문용 키오스크를 통해서 주문을 해야 한다. 


술 얼큰하게 취한 사람들은 어찌 할려나 궁금했지만 어찌됐건 술 적당히 마시고 치고 빠지는 이자카야의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라멘이 일단 주류라는걸 알았으니 내 선택은 쇼유라멘. 쇼유라멘에도 육수는 규꼬츠 베이스라고 하니까 일단 지켜보고. 맥주도 시켜봤다. 오리온 오키나와 생맥주로. 



우선적으로 나와 주신 오리온 오키나와 생맥주. 한국에서는 맛보기 힘들 듯 한데 여기서 맛볼 줄은 몰랐다. 사실 처음 먹어보기도 하고 말이지. 라멘을 즐기는 사람들은 라멘에 챠슈나 아지 타마고를 추가하는 경우가 많은데 나는 역시 라멘과의 콜라보는 맥주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드디어 나와주신 라멘규동님. 규동은 흔히 일본에서 볼 수 있는 요시노야, 스키야, 마츠야 방식의 규동이 아닌 고기를 직접 야부리( 토치로 한번 더 그을려서 만드는 방식 )를 해서 얹는 방식의 덮밥이다. 보니까 저 고기를 이용해서 라멘도 하지만 규동도 하는 듯 싶었다. 챠슈동이라고 해야할까?



내 라멘과 맥주와 한장 찰칵. 난 진짜 라멘에는 맥주라고 생각한다. 진하디 진한 현기증 나는 짜고 진한 국물로 한번 머리를 띵하게 해주고 나서 맥주로 한번 브레이크를 걸어서 머리를 한번 더 때려주면 그 짜릿한 맛은 어느 누구도 모를 것이다.



챠슈 규동. 맛은 안봤지만 딱 봐도 구운 고기라서 맛이 없을 수가 없는 비주얼. 튀긴 마늘이 잘 어울린다.



언제나 그렇듯이 맥주 한잔 마시고 라멘 먹다 보면 한입샷을 놓치기 마련인데 정신줄 바짝 차리고 한장 찍어본다. 



역시 맥주 덕후는 어쩔수 없다. 오리온 오키나와 생맥주를 마시고 나서 여기서 판매하는 기린 생맥주를 추가로 주문. 


아...괜히 시켰다. 양이 적어... FAIL!! 여기서는 그냥 오리온 생맥주를 마시는걸로.


라멘의 느낌을 얘기하자면.. 돈꼬츠의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좀 더 깔끔한 맛. 하지만 절대 연하지도 않다. 딱 좋았다.

규꼬츠. 소뼈 사골의 설렁탕 느낌에서 조금 더 진하게 만든 느낌과 더불어서 쇼유를 넣으니까 정말 어떻게든 나도 라멘이라고! 외쳐도 될 듯한 비주얼과 맛이었다.


개인적으로 잘 먹고 왔다.



다 먹고 나와서 내려오는 길에 보이던 남산타워의 모습. 그리고 그 아래로 펼쳐지는 일상의 도로 모습. 우리네 일상도 양날의 검같은 인생인가 보다. 


맛있는걸 먹는 날이 있는가 하면 맛없는 것을 먹는 날도 생기기 마련이다. 약간은 맥주 한잔 마시고 센치해지는 하루.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용산구 후암동 446-43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