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지금 2019년 가을도 아니고 아직 멀디 멀게 남아있는 초봄에 벚꽃 만끽할 생각은 안하고 왠 가을 단풍이냐 그런다면 오늘 이 포스트는 단풍과 더불어 정말 짧은 시간에 자연과 봄꽃도 만끽하기 딱 좋은 장소이다.

특히 해외에서 잘 만끽하기 힘든 장소중 하나이지만 만끽 하고 오면 정말 좋은 장소.

특히 등산을 즐기는 사람들이라면 짧은 시간 내에 건강하게 다녀오기 좋은 장소 미노오 폭포이다.



오사카 우메다역에서 지하철로 약 20분 정도를 달려가다 보면 만날 수 있는 한큐 미노오역.

그러한 한큐 미노오역에서 걸어서 약 5분 정도면 만날 수 있는 미노오 폭포 산길 입구.

방문했을 당시 단풍이 다소  덜 만개했던 시기였다.

하지만 이 정도의 자연으로 짧은 시간에 등산과 자연. 그리고 싱그러움을 만끽할 수 없을 것이다.


올라가다 보니 만날 수 있게 된 나츠메 소세키 동상.(확실하지 않다. 다른 위인의 동상이 워낙 많아서 나츠메 소세키 동상만 기억하다 보니..)

옛날에는 1천엔의 위인으로 올라왔던 소설가인데 어느샌가 노구치 히데오가 그 자리를 빼앗아서 희대의 난봉꾼이 저명한 과학자로 선동되는 아찔한 결과를 맞이하지만 어찌됐건 미노오 폭포를 만나러 둘레길을 거쳐 가는길에 보였던 나츠메 소세키 동상.



이런 산골 쪽에도 이렇게 자판기와 가게가 운영될까 라고 생각이 들지만 이 곳의 명물은 바로 단풍튀김. 모미지 덴푸라 유명하다.

비록 지금은 판매하지 않을 지 모르겠지만 정말 유명한 명물 오미야게로 불리는 상품이라 제법 사서 먹는 사람들이 쫌 보였다.

물론 내가 내려갈때 말이다..나도 단풍튀김.. 모미지 덴푸라 사먹어 볼껄...

(당시 방문 시각. 아침 10시...)


벌써부터 만나게 되는 자그마한 계곡의 폭포. 그리고 저 멀리 우거진 숲과 같은 나무들.

가을에는 단풍이 우거지겠지만 봄이 되면 벚꽃 혹은 다양한 나무들이 올라와서 더욱 더 멋진 장관을 이룰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일본 오사카 여행하면 먹고 도시 구경, 고궁 구경이겠지만 이러한 조용한 미오노 폭포 산도 즐기고 내려와서 온천도 즐길 수 있는 조용한 등산 둘레길 코스는 어떨까?



미노오 곤충 박물관과 더불어 정체 불명의 고궁과 같은 집이 둘레길 아래에 떡 하니 있었다.

대략 올라온지 약 20분 경과된 직후 만난 장소였다.

생각보다 미노오 폭포를 만나러 가는 등산 둘레길 코스는 짧지도 않지만 길지도 않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렇게 좀 걸어 올라가다가 만나게 된 산자락 아래의 한 찻집. 카페라고 해야할까.

저런 곳에서 여유롭게 커피 한잔 하면서 사색에 잠기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생각을 가져봐도 힘들듯..

그리고 지난 2018년 여름 태풍 제비의 영향으로 현재는 막혀있는 또 다른 등산길 구간.

어째..혼자 올라가니까 음산한 기운 마저 감돈다.

미노오 등산길... 보통내기가 아니다.



그렇게 올라오면서 이렇게 미노오 폭포 등산길 둘레길의 피해 상황 사진과 더불어 복구에 만전을 기했다는 사진을 같이 붙여놓은 것을 볼 수 있었다.

정말 태풍 제비의 파워는 막강했던 거 같았다.

실제 우리나라에 왔었던 매미, 곤파스 영향 수준이라고 해야할까?

그래도 꾸역 꾸역 이 곳 명물인 미노오 폭포를 만나기 위해 열심히 올라간다.

가는 길에 오토바이를 타고 올라가는 지역주민과 인사도 하고 혼자서 열심히 마라톤 운동을 하는 행인도 볼 수 있었다.



그렇게 약 40분 정도를 걸어서 알차고 빡씨게 올라온 미노오 폭포 마지막 자락.

저 멀리 일본색이 물씬 풍겨지는 교각이 보이기 시작하고 사운드부터 남다른 백색소음이 들리기 시작한다.

그렇다. 이제 미노오 폭포가 조금만 있으면 보이기 시작할 것이다.

일본 오사카에서 만나는 싱그러운 자연 공기와 폭포.



멋지게 쭉쭉 내려오는 미노오 폭포의 모습이 실로 장관이다.

단풍이 조금 더 이쁘게 피었다면 더욱 멋졌을텐데 라는 아쉬움을 애써 가져본다.

그렇게 싱그러운 바람마저 느낄 수 있는 미노오폭포.

어느 노년의 행인이 폭포를 보면서 아침부터 깡맥주를 마시고 있었다.

삶이 외롭고 고달픈가... 

백색소음의 ASMR로 나마 본인의 답답한 속을 풀어주는 자연 소화제의 역할을 느끼고 싶었던 것일까.



좀 더 가까이 가서 찍어본다. 

역시 시원하다. 여름에는 정말 시원할 듯한 느낌이 드는데 이 오사카라는 지역 자체가 여름에는 정말 깡패수준으로 기온이 올라가는 지역이다.

그렇기 때문에 굳이 여름에 갈 일이 있을까 라는 의문감을 가져본다.



이렇게 미노오 폭포의 이야기는 끝이다.


대략적인 정보를 알려주자면 미노오 폭포는 미노오 역을 기준으로 최대 2시간 30분을 잡으면 여유롭게 구경하고 산책하다 내려올 수 있다.

아울러 일본 오사카의 단풍시즌은 11월 후반에서 12월 초반이 절정기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나라를 생각하고 단풍을 만나려고 하면 큰 실수이다.


아울러 벚꽃의 경우는 3월20~30일 정도 사이로 지켜보면 되나 미노오의 경우는 벚꽃은 좀 어렵다고 볼 수 있다.

물론 즐길 수는 있지만 일단 단풍이 유명한 지역이라서 오히려 벚꽃을 기대하고 가는 것은 비추라고 얘기하고 싶다.


아울러 미노오 폭포를 만끽한 직후 내려와서 미노오 온천을 즐길 수 있는데 미노오 온천의 정보는 아래 링크를 확인하도록 하자.

https://m-nes.tistory.com/94





미노오 폭포 단풍 놀이. 그리고 등산 둘레길 순회도 즐기고 자연 만끽하면서 온천도 즐길 수 있는 소소한 코스를 계획에 넣어보면 어떨까 라는 생각을 가져 본다.




가는 방법

오사카 한큐 우메다역에서 전철로 약 20분.

급행 열차를 이용하여 이시바시 역에서 하차한 후 

미노오행 단선 열차로 갈아타면 된다.


추  가

이시바시역에서 한정거장만 더 가면 이케다역을 만날 수 있다

그 곳에는 닛신 라면 박물관도 있으니 관심있는 사람들은 방문을 추천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렇게 마지막 맑은하늘의 게곤폭포. 그리고 내가 올라온 일본 중에 가장 높은 곳에서 찍는 마지막 닛코의 사진이다. 

진짜 마지막은 아닐꺼 같다. 언젠가는 오겠지. 그때는 가족들이랑. 

마지막이 아닌 잠시만 다음으로 미루자는 의미로...꼭 약속하자.



엘리베이터는 여전히 올라가는 거리 내려가는 거리가 뜬다. 그리고 TV에서는 닛코의 사계절의 모습과 또 놀러오라는 식으로 자연경관을 굉장히 많이 보여주고 있었다.

이 쪽 게곤폭포 엘레베이터도 닛코시에서 운영하는 것인가 라는 생각을 가져 본다.



자...이제 우리는 내려가는 방향의 이로하자카로 가야 한다. 이 때 유튜브를 하시는 우리 LEIMENT님의 영상소재로 친히 내준 날이 되는 듯하다.

올린 사람은 LEIMENT지만 실제 이로하자카의 영상은 필자인 미네스가 찍은 것이다. 이 점을 들어서 영상을 올려준 LEIMENT에게 감사...는 얼어뒤질... 술 사라 꼭!



원숭이 주의를 하라는 닛코에서만 볼 수 있는 간판....이지만 원숭이를 본 적은 없는 듯 하다.

추워서 원숭이들도 숨어서 살고 있겠지.

그러고 보니까 닛코가 원숭이로 유명한데 원숭이를 본 적이 없다. 원숭이가 있었으면 내 물을 뺏어 먹었을듯..



이제 버스를 타고 이로하자카 다운힐을 만끽 한다.  이 영상은 LEIMENT Tube에 올라온 영상이다.


이니셜D를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이 이로하자카 다운힐 실제 도로 모습 동영상을 만끽해보도록 하자.

아참! 추가로 LEIMENT TUBE의 채널 구독도 많이 부탁한다.



오후 3시쯤 되어서 도착한 토부닛코역. 아침과는 달리 맑고 상쾌한 하늘이 반겨주고 있지만 이제 도쿄가면 어두워지겠지.. 슬프다. 

이제 다음날이면 다시 한국으로 가야 하는 우리는 억울하지만 이제 도쿄로 가서 짐을 챙기고 갈 준비를 해야 한다. 



급행 열차까지 시간이 남아서 밥을 사먹을까 생각을 했다. 그리고 닛코역 에키벤을 사먹을까 고민하다가 참자는 우리 모두의 언행일치. 대신 음료수 정도만 사먹는 것으로 퉁치기.

밥은 편안하게 먹어야한다는 선배의 전언에 따라 결국 밥은 도쿄 시내로 가기로 한다.



때마침 도착한 급행 열차. 결국 아사쿠사까지 한방에 가는 전철은 없기에 미나미쿠리하시역까지 급행으로 달리는 열차에 몸을 싣는다. 

토부그룹이 이런 점을 노린듯 하다. 

돈을 더 주고 그냥 라이너급 열차를 타라고 종용을 하더라..

몇시에 급행이 있냐고 하니까 "그러지 말고 돈 좀 더 주고 지금 10분뒤에 출발하는 라이너 급행을 타라"

...이러는데 돈이 없어서요...ㅠㅠ



결국 미나미쿠리하시역에서 아사쿠사 급행 열차를 타기로 한다. 

도쿄에서 닛코가 얼마나 머냐고? 

서울 기준으로 천안까지 가는 거리라고 생각해두면 쉬울 듯 하다. 그나마 지하철 의자가 편했으니 망정이지

그거 아녔으면 하....



그렇게 미나미쿠리하시역에서 열차를 갈아타고 카스카베역. 짱구는 못말려의 그 신짱구가 사는 그 동네의 역을 거쳐서 어느새 어두워진 도쿄 시내로 들어와서 아사쿠사에 진입을 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아사쿠사에서 내려서 표를 내밀면 승차권은 회수해간다. 기념품 용도로도 안된다고 한다. 애초 승차권이라고 했지 카드라고 하지는 않았으니까 말이다.


그렇게 어두울때 아사쿠사에서 출발하여 어두울때 아사쿠사에 다시 들어온 이날 닛코 여행의 하루는 끝이 났다.

아. 다른점이 있네. 새벽의 스카이트리와는 다른 화려한 조명이 장관저녁의 스카이트리와 더불어 똥구름이 보이는 아사히 빌딩. 

일본내에서도 놀림거리로 전락한 저 똥구름아사히 맥주의 거품을 상징한다고 하는데 어지간히 욕먹는데도 도착한 밤에 저렇게 화려하게 불을 켜놓고 있었다.


언제쯤 다시 닛코를 가볼 기회가 생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 믿고 싶다.

꼭 다음번에는 가족들이랑 다같이 겨울의 닛코를 만끽하러 갈 수 있는 기회가 생길거라는 다짐으로.. 그것도 내 손으로 직접 일궈내서 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드리라고 말이다.


다음 포스트에는 처음 일본 도쿄 닛코 여행을 하는 분들을 위해서 완벽히 코스 정리를 좀 하도록 하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닛코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