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이고 어딜 가도 요즘에는 작년처럼 번화가의 느낌이라고는 눈에 씻고도 찾기가 어려울 정도로 분위기가 많이 죽은 점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래도 거기서 존버정신으로 버티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악착같이 돈을 벌어가는거고 돈을 못버는 사람들은 망하는 지름길이 되는 것이다.

특히 이대쪽이 그렇다. 

그렇게 죽어버린 분위기를 보고 오노라면 정말 불과 7~8년전의 그 이대 분위기는 정말 그 정도까지는 아녔는데 그 분위기가 다 홍대로 넘어가고 이태원으로 몰리고 강남으로 몰리면서 분위기는 정말 죽은 듯한 느낌 마저 감돈다.

오늘은 그래서 성신여대 쪽으로 다녀왔다.



상호명 참 센스 오진다.

팔백집.

성신여대입구역 에서는 다소 좀 먼 느낌이 들고 오히려 성북구청에서 더 가깝다고 해야할까?

돈암동 성신여대라고 하면 이해가 될 듯 하다. 

이 동네에 오백집, 육백집, 칠백집 이라는 이름의 간판이 있고 이 날 다녀온 곳이 팔백집.

대체 무슨 관련이 있는 것일까?



점심식사도 있지만 어차피 저녁에 다녀온 곳이니까 저녁 돼지갈비다.

TV에 나왔다고 다 맛집은 아닌 거처럼 내 입맛에 안맞으면 그 곳은 맛집이 아니게 된다.

과연 여기는 어떠할까... 



돼지갈비 먹는 방법이라고 나와있는 순서.

이런거 잘 못 맞추면 맛이 떨어지는 법이라 가급적 뭔가 규칙이 있는 맛집은 찾아가기 싫었는데 여기 이런게 있네.

일단 그 팔백집의 돼지갈비 정체나 한번 구경해보자.



얼라리요? 왜 돼지갈비가 물속에 있는거야? 돼지갈비는 모름지기 구워먹는 것 아냐?

분명 양념된 돼지갈비인데 이건 전골의 비주얼과 흡사하다.

한동안 인기를 끌었던 물닭갈비와 똑같은 개념일까? 갑자기 급 궁금해져 온다. 

이 곳 성신여대 팔백집의 돼지갈비가.



돼지갈비가 어느정도 구워...지는게 아니라 끓여진 직후에 투하되는 무생채와 부추. 그리고 버섯.

고기를 구워먹는 것은 자주 봤어도 이렇게 구워먹는 고기를 끓여먹기는 생전 처음이다.

다소 번화가와 먼 곳이기도 하고 성북구청이 바로 근처에 있어서 그런것일까. 

젊은층도 오지만 중년층들도 많이 오는 고기집이었다.



날아오르라 주작이여...가 아니지. 끓어오르라 돼지갈비여!!!

...음... 여전히 돼지갈비는 끓여지지만 향이 어째... 구워지는 냄새와 똑같다. 거 참 신기하다.

그리고 한입샷도 못찍었다. 너무 허겁지겁 먹은 탓인가?

분명 고기는 구워진 느낌은 전혀 안들고 전골에서 잘 끓여진 돼지갈비였다.


하지만 맛은 분명히 돼지갈비의 느낌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다.

요 아이 진짜 신기하다.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개척이라고 할 수 있다.

기존 패러다임이 구워먹는 돼지갈비였다면 이 갈비는 끓여먹으면 더 맛있다는 것이다.



추가 사리도 가능하다고 한다. 전골같은 육수가 있다는 특성 때문일까?

다만 라면은 안되고 이렇게 당면을 추가 사리로 시켜서 먹을 수 있다고 되어 있었다.

그리고 우동 사리도 가능하지만 넙적한 당면사리로 끓여먹는 물 돼지갈비의 맛은 어떨까?



캬.. 당면 사리에서 고기 구워먹는 양념 맛이 난다니...

신기하다.

꼭 어렸을때 서울식 불고기의 육수에 밥을 비벼 먹었을때 그 기분과 똑같다고 느껴진다.

이거 굉장히 신기방기한데? 



그리고 추가로 시켜본 콩나물국.

공기밥 포함해서 제공이 된다는 점이 특징인데 가격이 2천원밖에 안된다.

캬.. 이거 굉장한데?

여기는 소주 한잔 기울이기도 좋지만 정말 배고플때 고기 시킨 후에 추가 콩나물국이나 밥 종류를 시켜서 먹을때의 그 맛이 최고일 듯 한 느낌이다.

매번 성신여대 돈암동에서 다니던 곳만 다니다가 이런 곳에 오니까 정말 신박한 느낌마저 든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동선동2가 172 | 팔백집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자주 안가게 되는 미아사거리역. 일명 옛날 이름으로는 미아삼거리. 역시 이 곳도 불황의 여파에 이기지 못하는지 길가에 사람들이 많이 없다. 특히 연말이고 해도 예전보다는 오고가는 사람들이 많이 줄어든 듯한 느낌.

사람들이 점점 주머니에서 돈을 안꺼낸다는 말이 실감이 날 정도이다.

그래도 추운날 어디선가 소주 한잔 하고 싶은 날이 바로 이런날인듯 하다. 씁쓸하디 씁쓸한 연말. 싸구려 인생에 뭐 어찌하겠냐만은..



이것저것 따지기 귀찮다는 우리 간수님은 추운날인데 뜨끈한 곱창전골 하나에 소주나 말아먹자는 이야기에 가보게 된 원조할매곱창.

돼지곱창이 전문인데 돼지곱창으로 전골이 되나 싶은 생각이 들었지만 뭐 끓이면 똑같은 전골이기 때문에 한번 맛을 보도록 해본다.



딱 봐도 돼지 곱창이 주류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더불어서 닭고기 철판류도 취급하지만 우리의 눈에는 그저 따뜻한 매콤한 곱창 전골 국물에 소주 한잔이 땡길 뿐이고.. 

어느 누구도 방해받지 않고 소주 한잔 하는게 중요한 시기이기에. 여기도 대기가 있다.

일단 대기를 하다가 자리를 안내 받고 들어간다. 맛집인가 궁금해진다.



조촐한 찬거리. 부추김치와 양파절임. 양파절임 없으면 느끼한 기름을 우찌 없애겠어.

많은 반찬류는 아니지만 적당하게 필요한 반찬만 뚝딱 나와준다. 일단 소주 일병.



그렇게 나온 곱창전골 2인분. 비주얼만 봐도 소주를 불러준다. 가볍게 목을 축이고 바글바글 끓여준다.

깻잎의 향긋함이 돼지 곱창 특유의 비린내를 사라지게 만들어주고.. 

한번 더 끓여본다.


추운날 보면 흥분해버리는 움짤. 어느 누가봐도 맛집 느낌 내기 좋은 움짤.

전골 요리는 이렇게 끓어오르는 모습이 일품이지 아니한가.

한소끔 끓여서 소주 한잔에 국물 한숟가락. 그리고 또 소주 한잔. 연말이 지나가고 한살 더 먹는 억울함을

쓰린 속에도 소주한잔으로 달래본다.


맛은 뭐 그냥 저냥 나쁘지 않고 가격을 생각해보면 나쁘지 않다. 다소 돼지 특유의 쿰쿰한 향은 어쩔수 없지만 납득이 되는 가격이고 맛도 괜찮았기 때문에 뭐.


이렇게 또 쓰린 속의 소주 한잔과 국물로 추운 겨울의 연말을 지새워 본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55-46 | 원조할매곱창 미아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백종원이 지난 tvN에서 방영했던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맛집 정보 중 후쿠오카의 맛집 정보 마지막 포스트이다. 

후쿠오카 라는 작은 소규모의 도시이지만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고 많이 오는 만큼 후쿠오카로 프로그램 제작자가 선택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1. 하카탄 사카나야 고로


여기는 닭고기 토리 나베 보다는 로바타야키 등의 생선요리가 유명한 곳인데 닭고기 전골이 주력으로 되버리니까 자칫 식당의 정체성이 흔들리는 것은 아닐까 참 아이러니컬한 곳이었다.


전골만 먹기에 분위기는 술집의 느낌과 가까운 곳이기에 조금은 고민해봐도 좋을법한 식당이다.

위치는 장난아니게 좋다. 

나카스 카와바타역 바로 앞이기도 하고 코스에 나카스카와바타를 거쳐가는 코스는 후쿠오카 여행자들이라면 꼭 한번 쯤 수록되어 있기 때문에 고민해봐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2. 카즈토미



여기는 애초에도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직전부터 한국인에게도 유명한 식당으로 변했던 곳이다. 

특히 고독한 미식가의 이노카시라 고로가 왔다간 그 이자카야이다.

백종원은 이 곳을 따뜻한 밥 한끼 하기 좋은 곳이라고 하는데 저 사장님은 밥도 밥이지만 다른 술안주들은 더욱 훌륭하게 하는 곳이며, 실제로 평상시에도 이자카야의 특성상 굉장히 웨이팅이 긴 곳이기에 가기 좀 어려운 곳이다.

여긴 밥보다는 술이다. 

낮에 식사 영업은 절대 안한다. 

방송 상에 나온 것은 특별히 백종원을 위해서 일찍 문을 연 듯 하다.

여기 위치도 끝장난다. 

바로 근처로 나카스카와바타 역이 있으며, 특히 바로 나가기만 하면 24시간 영업하는 돈키호테가 있는 그 곳이다.




https://tabelog.com/kr/fukuoka/A4001/A400102/40014859/


3. 마누 커피 & 와타나베 거리 상점가





이 곳은 특별히 맛집이라기 보다는 유유자적히 커피 한잔 하면서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곳 카페의 특징은 바로 이렇게 상점가의 디저트 등을 사온 후에 마누 커피에서 커피 혹은 드링크류를 구매한다면 매장 내에서 유유자적 하게 쉬다 갈 수 있는 공간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이 곳의 위치도 참 애매모호하다. 

와타나베도리역 근처이며, 제 아무리 나카스 카와바타 나카스강 근처라고 하여도 이 곳의 접근은 조금 애매모호하기에 시간적 여유가 많은 사람들은 추천하겠다.




https://tabelog.com/kr/fukuoka/A4001/A400103/40037432/



개인적으로 이번 편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여행으로 접근하기는 거리가 먼 곳들 위주였다는 점이 흠이었다. 

특히 마누 커피나 고마 카페와 돈코츠 라멘 집은 맘 먹고 가지 않는다면 접근하기 어려운 수준. 

(길을 잘 아는 사람들은 껌이지만 모든 여행은 초행길 기준으로 보는 것이 더욱 좋은 법)


아울러 후쿠오카는 모츠나베도 유명하고 함박 스테이크도 유명한데 그 요리가 왜 빠졌는지가 의문이었다.


그리고 미야케 우동과 야타이는 제외를 하였다. 미야케 우동은 이미 초창기에 포스팅 하면서 이번에 다시 재 업데이트 후에 리포스팅을 하였다.


그리고 야타이는 개인적으로 추천해주고 싶지는 않다. 왜냐면 비싸기도 하고 같은 값이면 더 먹을 곳이 많기 때문이다.


도쿄편에 대비해서 상대적으로 너무 동선이나 확실한 맛집 정보가 부족한 내용이었다. 의외로 먼 거리들이 많았던 점도 그렇고.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번 편에는 나카스 카와바타와 관련된 식당이 많은데 이 곳이 좀 위험한 거리이기 때문에 혼자 다닐때는 몸조심을 꼭 하도록 하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