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본에 유명한 회전초밥 체인점을 꼽자면

대표적으로 스시로와 쿠라스시, 하마스시, 캇파스시와 우오베이를

꼽을 수 있을 정도이다.


분명한 점은 이런 일본내 기업형 회전초밥 체인점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최소한 일정 이상의 퀄리티는

보장한다고 할 수 있는 맛과 신선도이다.


실제로 필자도 가끔 일본에 업무 혹은 여행

목적으로 방문이나 관광을 하게 된다면 꼭 한번쯤은

저 스시 체인점중 한군데는 꼭 방문을 한다는 점이다.


그 중 오늘은 국내에도 진출했다는 스시로와 캇파스시 중

일본 회전초밥 업계 1위로 유명한 스시로의 

한국 체인점 중 하나인 서울 청량리 지점의 스시로에 다녀온 후기이다.



간판도 똑같다. 일본의 그 스시로와 똑같다.

개점 및 폐점 시간은 뭐 보나마나...

일본 내에서는 이미 프렌차이즈 맛집으로 정평이 난 

스시로의 한국 지점이라.. 


솔직히 엄청난 기대는 안해도 사람이란게

심리 때문에 한번은 먹어봐야 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약간의 기대는 안하진 않았다.



테이블이 꽤나 많이 나갔는데도 공간이 생각외로 협소해서

대기번호가 그렇게 늦은 번호가 아닌데도 

웨이팅이 꽤나 길었다.


당시 방문한 시기는 조금 된 시기이긴 하지만

어찌됐건 점심이 지난 시기여서 여유로울 줄 알았는데...








태블릿은 똑같다. 일본의 그것과..

다만.. 아...이거 터치 정말 안먹힌다.

중국산 태블릿을 쓴건지 아니면 노후화가 된건지

다음 메뉴 넘길때도 굉장히 딜레이가 심했다.


모든 주문 요청은 저 태블릿으로 하면 되는 스타일인데

태블릿부터 말썽이다.



회전트레이의 방식도 일본의 그것과

완전히 흡사하다.


아...근데 좀 더 다른 점이 있다고 한다면

일본은 주문한 스시가 도착하는 

전용 트레이 구간아 있는데

이곳 청량리역 스시로에는 없다.


그럼 어떻게 받냐고?

그건 아랫쪽에 또 얘기할 예정이다.


것보다 재고관리를 빡빡하게 하는걸까...

초밥 트레이 초밥이 해도해도 너무 없다...



기본적으로 제공해주는미소시루

그리고 간장은 종지에 부어서

별도로 제공해준 1회용 와사비

취향에 맞게 풀어준다.


일부 일본과 다르지만 뭐 어느정도는 똑같다.

다만.. 가루 녹차가 없는건 좀 아쉽다.



여기서 정말 충격적이었던 점...

주문한 초밥이나 단품 요리

어떻게 내쪽으로 오나 싶었더니만....

기본적으로 주문한 초밥이 도착한다는 내용과

알람벨은 일본의 그것과 똑같았다. 이건 심플하다.

다만...



에.....일반 회전초밥 트레이에 똑같이 이동해서

내 자리에 가까이 올때쯤

잽싸게 잡아채야 한다.


일본은 주문 서빙 전용 트레이가 따로 있어서 

주문한 테이블에 알아서 

도착해서 가져가는 방식인데

우리나라의 스시로는 옛날 구형 방식인듯 했다.

일반 트레이와 주문 트레이를 같이 쓰는 방식..


아...이거 누군가가 내꺼 주문한거 가져가 버리면

곤란한 케이스가 생길텐데...

분명 그런 악의적인 사람들이 일부 있을 것이다.


나도 이거 먹고싶었는데 내가 낚아 채야지! 하고

가져가는 몰상식한 사람들이 없긴 하겠지만...







어찌됐건 필자가 주문했던 참치 초밥

연어 초밥. 그리고 단새우 초밥..


에.... 뭐 보기에는 그냥저냥 평타는 치는 수준..

비주얼은 좋지도 않지만 나쁘지도 않다.

그냥저냥 적당한 수준...



한입샷을 찍고나서 필자는 느꼈다.

아니..TBS의 잡튠에서도 초밥에 굉장히

공을 들이는 그 스시로에서 관리하는거 맞지?


라고 생각을 했는데...

TBS의 잡튠이라는 토요일 밤 8시에 하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대형 프렌차이즈급 초밥 체인점들이

일본의 초밥 장인들에게 심사를 받는 코너가 있다.


그 체인점중에서는 스시로도 나왔었고 

그만큼 생각보다 다양한 연구와 품질 관리를

하는 것을 봤었는데...



아... 그런거였구나... 이런게 바로 훼이크였구나..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나왔던 명짤이 기억난다..

힝..속았지!?


값은 일본의 그것보다는 더 비싼데

맛은 일본의 그것보다 떨어진다..


그래... 쌀의 품질도 그렇고 이래저래

일본의 초밥 제조 환경을 생각해서 

어느정도 패널티 감안을 하더라도

아... 이럴때 생각나는 대사가 떠오른다.


이 중대장은! 너희에게 참 실망했다!


내가 알고있던 일본의 초밥 맛집은

이러지 않았는데.. 그리 맛있게 먹었던 초밥은

온데간데 없고 왠 OEM이 흉내내다가 만 느낌이...



그리고 먹은 갯수...참고로 2명이서 들어가서

이정도만 먹고 정산을 하였다.


하..... 배가 고파서 많이 먹을 줄 알았는데..


에....왠지 미리 매를 맞고 난 느낌이다.


필자가 간 날이 컨디션이 안좋았던 날인걸까

아니면 그냥 본사에서 시키는 FM대로 안한것일까

아니면 그냥 관리를 안하고 주먹구구식을 하는 곳일까..


거... 필자가 TBS 잡튠을 보고난 것과

더불어서 일본 내에서도 먹어본 초밥을 기억 하고 있으니

차라리 이 정도 가격에 이 정도 퀄리티라면

동네에 만원짜리 초밥이 오히려

더 기억에 남을듯한 느낌이다.


필자 미각 퀄리티가 떨어져서 그런거일수도 있다.


과연 다른 일본의 초밥체인이 국내에

진출을 한다면 일본내에서 하는 수준의

퀄리티와 가격으로 똑같이 할 수 있을까...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588-1 3층 307호 | 스시로 청량리역사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한때 고등학교, 대학교 시절 패밀리 레스토랑 하면

조금은 분위기는 있지만 몇명이서 돈을 조금씩 더치페이를 해서

분위기 있게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으로 기억이 남아 있다.


그러고서 식문화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지난 예전에 아웃백에

다녀온 거 외에는 그 외의 패밀리 레스토랑은 가본 기억이 없는데

어쩌다 보니까 좀 잊혀지기도 했고 그다지 좋은 기억이 없었던

패밀리레스토랑 브랜드였지만 꽤 좋은 기회가 있어서 다녀온 이야기..



청량리역 민자역사 내에 위치한

나름 패밀리 레스토랑 중에서는 네임드했던 

맛집으로 불렸던 TGI 티지아이 프라이데이 레스토랑.

잠시 죽어가는 듯 했지만 다시 재건한 아웃백, 애슐리..

그리고 이제는 그 흔적마저 없어진 베니건스..

그나마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TGI 티지아이 프레이데이 빕스..



필자가 기억하는 패밀리 레스토랑..

쉽게 팸레로 줄여서 얘기하곤 했는데 그 외에도

과거에는 스카이락, 코코스, 마르쉐, 씨즐러, 토니로마스, 세븐스프링스

그리고 정말 꼬맹이였을때 명동의 OK코랄이라고 하는

뷔페식 패밀리 레스토랑에도 가봤던 기억이 있다.


그리고 고기뷔페형 레스토랑인 

까르네 스테이션까지...

(필자가 완전 초등학생 시절때 듣기만 함..)


거의 이 중에서 지금 남아있는게 무엇이 있을까...

확실한 것은 저 중에서 명맥을 유지하고 남아있는 것은

거의 없을 듯 하다. 


이유가 뭘까?





우리나라 사람들의 식생활 문화는 점점 더 발전하고

한 곳에만 머무르는 것이 아닌 다양한 것을

접하려고 노력하는 느낌을 받고 있다.


한식 뷔페도 그렇고 씨푸드 뷔페에...

심지어는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등의 SNS에서 보면

정말 다양한 퓨전 요리와 더불어서 

특정 트렌드에 포인트가 맞춰져서 

홍보문구를 보노라면 정말 에휴...


거기다가 음식은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과다한

오바질에... 생생정보통도 아니고 말야...



어찌됐건 지난 6년전의 명동에서 식사했던

티지아이 프라이데이인식은 뒤로 하고 다시 한번

청량리역 점에 위치한 티지아이에서 메뉴를 한번 훓어봤다.


대략 메뉴는 요래요래...



스테이크, 샐러드, 버거 및 파스타류는 

뭐 예나 지금이나 큰 변함 없는거 같고..

아직도 명맥을 나름 유지하고 있다고 하지만

대체 뭐가 특징적이어서 여길 계속 오는 사람들이 있는걸까...



개인적으로 아웃백의 경우도 지금은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스테이크라는 메뉴에서

벗어나서 타깃층 고객과 그밖에 다양한 할인 혜택..

그리고 그만큼 제공되는 양을 잘 고려해서 했을때

아직도 아웃백이 명맥을 유지하는 이유가 

바로 그거 때문일텐데 말이다..



테이블 구성도 똑같다.

그냥 시즌별 메인 디쉬 프로모션도

여느 패밀리 레스토랑이랑 똑같고..

과연 내 눈에 찰 만한 것이 뭐가 있을까..





예전에야 이런 인테리어를 보면

와아....레스토랑 킹왕짱! 싱기방기!

하면서 외치던게 엊그제 같은데

지금은 아주 평범하면서도 그냥저냥의

나름 고급지게 보여주려고 하는 캐주얼 레스토랑의 느낌.




우선적으로 나온 샐러드.

우리가 주문한 것은 치킨샐러드이다.

그리고 옆에 딸려나온 소스.

과연 뭐가 더 특별하다고 해야할지..


조금 더 신선한 채소 및 치킨?

조금은 임펙트가 있는 머스타드 타입의 소스?

그리고 또?



그리고 찹스테이크글레이즈드 립..

그냥 아웃백의 수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느낌..

무엇보다 음식이 하나 이상 나오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기에 좀 더 심심한 것도 있었지만

티지아이는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다녀본게 전부라서

뭔가 티지아이만의 아이덴티티한 것들 보이지 않는데.



내가 이용하는 방법을 잘 몰라서 그런걸까..

아니면 그냥 내 입맛이 쓸데없이 까다로운 걸까...

오늘의 수프도 한번 주문해봤는데 흠...

맑은 육수로 낸 베이컨 수프라고 하지만

이것은 호불호가 갈릴 듯 하다.


일반인 시선에서 수프 = 크림계열..

조금 음식 레벨이 높다맑은 계열도 수프

분류를 하겠지만 우리 집안 입이 굉장히 싸구려라서

수프에 손을 대지 않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레벨을 쓸데없이 높게 잡았네...


다른 음식들의 레벨을 높여야지...


근데 확실한 것 하나는 알 수 있었다.

글레이즈드 립찹스테이크는 너무 평범했다.

볶음밥도 감자도....





오히려 이 파스타가 훨씬 낫다고 할 수 있겠는데

파스타만 놓고 봤다면 역시....

티지아이 프라이데이에서 예전에 파스타를

맛봤던 기억이 나는데 그때의 파스타도

임펙트 없었고 가격만 너무 비싸

실망했던 기억이 있는데

역시 조강지처가 더 좋더라가 왜 나온지 알겠다.


아웃백이 아직도 살아남고 버틸수 있는 이유...

의문의 1승 아웃백.



한입샷을 찍어는 봤다지만 딱히 의미도 없고 그저 그런

평범하기 그지 없는 음식의 느낌....


다음에 청량리를 가더라도 티지아이는 조금 더

고민을 해볼 듯 싶다.


누군가 같이 가고싶다고 그러면 따라갈 의향은

있겠지만 내 돈주고는 굳이....

아! 근데도 웨이팅은 꽤 되더라구...

굳이 내가 안가도 갈 사람은 갈테니..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588-1 청량리민자역사 3층 305호 | T.G.I.FRiDAYS 청량리역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