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외국, 지역을 가던 그 지역의 야경을 보고 있노라면 어두운 검은색 도화지속 보석이 피어난 것 마냥 작지만 소소한 아름다움을 보는 느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멋있는 야경을 보려면 결국 높은 빌딩이나 전망대를 가는 것은 필수인데 상대적으로 모든 타워는 돈을 주고 올라가야 한다는 점이 있다.

후쿠오카에는 바로 후쿠오카 타워가 그런 대표적인 타워인데 후쿠오카 타워와 달리 무료로 운영되고 있는 하카타 포트타워가 있다. 시내에서 그렇게 멀지도 않고 가까우며, 아울러 근처에 나미하노유 및 완간시장이 있는 곳이기에 큰 무리가 없을 것이다. 



저녁 조금 늦게 어두운 시기에 도착하면 만날 수 있는 하카타 포트 타워의 모습이다. 작지만 후쿠오카 시내 및 바다를 한번에 야경을 볼 수 있는 공간 중 한 곳이다. 

후쿠오카 타워에 비해서는 높은 건물은 아니지만 야경을 맛보기에 딱 좋은 사이즈이다.




이 곳 하카타 포트 타워의 입장 마감 시간은 21시 40분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1층에는 박물관이 있는데 박물관은 16시 40분에 종료되는 것으로 나와있다. 야경을 즐겁게 관람하는게 목적이라면 저 시간 안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이 곳 하카타 포트 타워의 입장료는 무료이다.

훌륭한 야경과 전망대를 이용하는데 비용이 무료라는 점은 정말 강점인 것이다. 다만 화장실은 없다.

하카타 포트 타워하카타항에서 운영하기 때문에 이렇게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는 점이 크다.



1층에는 하카타 항구 및 후쿠오카 지역의 역사를 나타내는 지도 및 그림을 쉽게 볼 수 있었다. 바다가 가깝고 최대 교역지인 대한민국과 약 3시간 이내로 가까운 점을 들면서 항상 개방이 되어 있고 상업이 발달되어 있던 역사를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후쿠오카 지역의 사람들은 한국인에 대해서 굉장히 우호적이라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호객행위도 한국어로 하고 있었다.)



엘레베이터는 다소 오래된 듯한 느낌이 들었지만 뭐 어떠하리. 

전망대 구경에 큰 문제는 없겠지. 




사방 팔방이 모두 야경의 향연이다. 

우선적으로 보이는 곳이 바로 하카타항 국제여객 터미널. 배타고 오면 꼭 거쳐가야 하는 관문이다. 이 곳 하카타 포트타워에서도 도보로 10분 밖에 안걸리는 가까운 곳인 점을 들어서 실제 배를 타고 오는 사람들은 미리 이 하카타 포트타워 옆에 있는 완간시장에서 초밥으로 식사를 때우고 이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바로 보이는 완간시장, 나미하노유 건물과 더불어서 그 밖에 저 멀리 보이는 모모치 해변고속도로. 바다가 가까운 자그마하지만 나름 3번째로 큰 도시인 점을 들어서 야경은 역시 훌륭하고 일품이다.

도쿄의 대표 전망대하면 스카이트리와 도쿄타워가 있고, 오사카는 공중정원과 하루카스가 있다면 후쿠오카에는 후쿠오카 타워와 하카타 포트타워가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마지막으로 후쿠오카로 모여드는 선박들을 그림으로 그려놓은 작품으로 이야기를 마무리한다.

이 곳의 방문을 원하는 사람들은 완간시장 초밥 + 나미하노유 해수 온천 코스를 같이 묶는 것을 추천한다.

하카타역 기준으로 하카타역에서 이 곳 하카타 포트타워 및 나미하노유, 완간시장까지 이동하는 방법은 버스 99번을 이용하면 된다.




정류장 이름은 博多駅西日本シティ銀行前F

Hakata Station F 정류장에서 99번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 된다. 성인 기준 약 250엔. 약 15분 소요된다. 

문제는 모든 일정을 끝내고 다시 복귀할때가 문제라는 점이다.

그럴때 기억해야 할 것이 바로 하카타 부두 정류장에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고 텐진역까지 이동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하카타역으로 한방에 이동하는 버스는 한대도 없다는 점이 문제점이다.

보통 텐진키타 (북텐진)에서 내리면 텐진역까지는 진입이 가능하다. 그리고서 텐진역에서 하카타역으로 이동하는 방법밖에 없다.

일본 버스는 우리나라처럼 양방향 노선버스가 아닌 수요방식으로 운영되다 보니까 이런 말도 안되는 노선이 태어난 점도 알아둬야 한다.

만약 텐진역에서 이 곳 하카타 포트타워, 나미하노유로 가려고 한다면 파르코 백화점 앞에 있는 텐진 솔라리아 스테이지 마에 정류장에서 90번을 타고 약 4정거장만 이동하면 된다. 




정리를 하자면 이 곳까지의 이동은 버스밖에 없으며, 버스로 이동시

하카타역에서 99번 버스, 텐진역 쪽에서 90번 버스를 타고 이동

(하카타 포트타워, 나미하노유에서 출발하는 버스는 대다수가 텐진을 거쳐간다. )

(노선번호 46,63,161번 버스)

하면 되며, 모든 일정을 끝내고 시내로 나올 시 무조건 텐진으로 이동 한 뒤 지하철을 이용하여 이동하는 방법밖에 없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에서 후쿠오카 까지 가는 방법은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하나는 배 , 선박. 하나는 비행기이다. 보통은 배를 더 많이 이용하게 되는데 선박을 이용하는 금액이 더 저렴하고 후쿠오카 시내까지 진입하는데 별 차이가 없기 때문인 것도 있다.



오늘은 일본 후쿠오카 자유여행의 시작 지점 하카타 항 (정식 명칭 : 하카타 국제 여객 터미널 )에서 하카타역 시내까지 진입하는 방법에 대한 안내이다.



우리가 처음 일본 후쿠오카를 배 등 선박을 이용하여 진입하게 되면 이러한 모양의 자그마한 사이즈의 하카타 국제여객 터미널이 보이게 된다. 쉽게 하카타 항이라고 읽자.


이 곳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하게 되는데 하카타 항 앞에 버스 정류장이 있으며, 버스정류장 앞에 하카타역 방면 버스가 약 3개 정도 한글로 써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버스는 대략 요런 느낌의 버스를 승차할 수 있다. 일명 니시테츠 버스라고 해서 이 지역에서는 굉장히 유명한 회사이다.


하카타역 방면 버스 노선 : 50, 11, 19 , BRT (2017.12月 기준)



버스는 카드 승차와 현금 승차 둘 중 하나를 이용할 수 있다. 보통 카드 승차의 경우는 일본여행을 몇번 다녀온 사람들만 교통카드를 구매했을 시에 이용이 가능하다.

(스이카, 이코카, 파스모, 니모카 등등의 교통카드)



보통은 승차할 때 이렇게 정리표를 뽑고 앉으면 된다.  그럼 이러한 정리표는 어디에 있냐고?



참고로 일본 버스는 문이 한개만 있는 경우를 제외하고 모두 다 뒤로 승차하여 앞으로 내리는 방식을 채용하고 있다. 이렇게 뒤로 승차를 하면 정리표를 뽑거나 교통카드를 단말기에 승차 태그를 하면 된다.



정리표는 요러한 식으로 나오게 된다. 정말 허술하게 번호만 써있는데 이러한 번호가 본인이 승차한 곳의 위치와 금액이 나오게 된다. 생각외로 합리적인 방식을 채용했다.



바로 요렇게 버스 앞에 본인의 번호와 내릴 곳 기준으로 금액이 나오게 된다. 일본 버스는 이렇게 거리비례제를 사용하고 있으며, 장거리는 굉장히 비싼 요금이 나오게 된다. 


참고 : 하카타 항 국제여객 터미널 -> 하카타역 까지 운임 230엔 (한국 돈 2300원)



그렇게 본인이 하차를 하게 되면 이렇게 하차 태그를 하거나 아니면 현금을 지불하면 되는데 현금 지불은 이렇게 정리권과 돈을 동시에 넣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다만, 처음 일본에 입국하게 되면 잔돈이 아닌 지폐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을텐데 지폐를 잔돈으로 환전이 가능토록 한 기능이 버스 요금함에 설치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1000엔 짜리 한장 정도는 미리 준비하여 잔돈으로 환전하여 금액을 지불할 수 있도록 하자.


5000엔과 10000엔은 이용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환전할 때는 예비용으로 1천엔 짜리는 몇장 준비하도록 하자.


이제 그 외에도 버스가 아닌 도보 이동을 원하는 사람들이 몇몇 있을 듯 싶어서 이번 포스트에 같이 남길려고 하고 있다. 사실 네이버 블로그에도 올렸던 내용인데 시큰둥한 반응 때문에 이 곳에서는 얼마나 호응이 있을지 기대를 하면서 올린다. 


참고로 이 루트는 나 미네스가 직접 다 경험하고 걸어온 결과에 따른 확실한 사실을 기반으로 작성함을 명심하도록 하자.

(도보 이동 소요시간 : 약 40~50분)



하카타 국제여객터미널 항구에서 하카타역 시내까지는 거리로 약 3.5km 이 거리는 동대문역에서 광화문 사거리까지 걸어가는 거리와 거의 똑같으며, 난이도는 그렇게 높은 편이 아니다. 다만 직선거리가 아닌 꺾는 거리가 몇개 있기에 초행길에는 약간의 모험심이 필요로 한다.



1. 처음 하카타 국제여객터미널을 나오게 되면 본인이 하카타 항을 나온 기준으로 우측으로 꺾는다. 그다음 저렇게 생긴 고가다리가 나오는데 한번 신호등을 건너야 한다.

그 다음 우회전 해서 들어가도록 하자.



2. 우회전을 하다보면 저러한 사거리가 한번 더 나오는데 건너지 말고 좌회전 하도록 하자. 



3. 걷다보면 요렇게 생긴 삼거리가 하나 보일 것이다. 어느 곳으로 꺾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 말고 그냥 무시하고 직진하도록 하자. 



4. 그 다음 삼거리가 하나 더 나올 것이다. 그러면 이번에는 한번 우측으로 건너자. 우측으로 건넌 후에 한번 더 건너서 저렇게 우측으로 빠져야 한다.



5. 마지막 관문이 드디어 나왔다. 큰 삼거리가 하나 나오게 되는데 여기서는 건널 필요도 없이 무조건 좌회전으로 해서 나가면 된다. 


이후의 길은 무조건 직진이며 직진으로 한 20~30분 가다보면 본인 기준으로 1시 방향에 하카타역이 크게 보일 것이다. 그냥 딱 봐도 하카타역이구나 싶은 느낌이 들 것이다.


일단 기본적으로 하카타 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하카타역까지는 버스나 택시 외에는 이동 방법이 달리 없다. 지하철도 없다. 그래서 도보 이동도 본인이 다이나믹한 여행 경험을 해보고 싶다면 추천을 해보는 것이다. 더군다나 요즘에는 지도도 워낙 잘 되어 있기 때문에 어려울 것이 없을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