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점점 추워지면 추워질수록 뭔가 더욱 더 따뜻하고 적절한 음식이 생각나는 요즘이다. 특히나 겨울에는 뭔가 불같은 요리가 있으면 추웠던 몸도 노곤노곤하게 녹여주는 맛이 있다고 하는데 오늘은 그런 음식을 먹으러 간 후기이다.


서울 강북구청 수유역 앞에 위치한 곱창 전문점 황주집의 방문기이다.



꽤나 오래된 듯한 외관. 그리고 거짓말은 아닌 듯한 30년 전통. 굉장히 늦은 시간에 찾아갔던 곳이라 왠지 모르게 을씨년 스러운 길거리에 하얗게 켜진 불빛을 보노라면 나름대로 몸을 녹일 곳을 찾았다는 심경이 될 수 있을까?



워낙 실내쪽에서 곱창을 구워서 먹는 곳이다 보니까 신발도 무조건 봉투에 넣고 외투도 전용 봉투에 집어 넣고 기본세팅을 받는다. 


개인적으로 뭔가 구이집을 가면 이게 정말 싫다. 옷에 냄새가 배겨서 첫날 입은 옷이 완전 냄새범벅으로 변하고 제아무리 외투를 봉투에 넣어서 보관한다 한들 냄새가 안배기리라는 보장도 없기에 개인적으로 고기집 종류를 가는걸 꺼려하지만 아무렴... 민주주의 사회에 다수결에 의해 가게 된 것도 있긴 하지만.



가격대는 대략 요래요래. 아무래도 소고기 부위이다 보니까 가격은 당연히 쎌 수 밖에 없는 구조. 그래도 500g에 2~3만원대이면 나름 So So 한 가격이라고 해야할까나..



일단 첫판에 시킨 순곱창. 한판가득 꽉 채우고 채소도 같이 나온다. 그리고 일단 불을 켜놓고 시작하면 진득한 곱이 줄줄줄 새어 나오겠지?



언제나 그렇듯이 지글지글 익는 샷은 꼭 한번 찍어줘야 제맛이다. 이 맛에 먹는 포스트를 올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지. 그러고 보니 이 날 먹은 곱창이 거의 몇년만에 맛본 곱창이라고 할 수 있으니.



얼추 익고나면 김치와 야채와 같이 싸서 냠냠하기 시작하면 된다. 김치를 곱이 흐른 기름에 구워서 먹으니까 그 맛도 나쁘지는 않았다. 곱이 줄줄줄 나올때는 숟가락으로 곱을 떠서 맛을 보라고 사장님이 직접 내어준다.


참 편했던 점이 바로 곱창을 구워 준다는 점이 맘에 들었다. 원래 안구워 주던건가? 늦은 시간에 가서 그랬나.



마지막 마무리는 볶음밥. 참 살찌기 좋은 패턴이다. 그래도 안먹으면 섭하다는 우리 주당들. 곱창 먹고나서 볶아먹는 볶음밥도 나름 특색있고 맛도 괜찮았던 것 같았다.


개인적으로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옷에 냄새 배기고 기름 연기때문에 곱창집 고기구이집은 정말 안가고 싶어하는 장소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가끔은 곱창 생각날때 소주 한잔에 곱창도 나쁘진 않겠다 생각은 하면서도 가급적이면 옷은 후줄근하게 입고 가자고 생각드는 하루였다.


<제 돈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번1동 463-4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