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또 철도 박물관 이야기이다. 철도 하나만으로도 이렇게 이야기가 무궁무진한데 우리나라는 참 아쉽게도 철도는 부동산과 직결되는 이야기이기에 다들 민감해지는 듯 하다. 물론 그렇다고 국내에 철도 매니아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이렇게 가족들이랑 직접 운전을 할 수 있는 철길 체험 공간도 조성되어 있었다. 저기 보이는 조그마한 차량이 바로 철길을 왔다갔다 하는 열차인데 자전거 페달을 밟듯이 움직이는 것이다.



그리고 이쪽은 각종 극한의 공간에서 열차 노선이 어떻게 만들어지는 지 알 수 있는 공간인데 특히 다리의 경우는 도개형 다리 (부산의 영도대교가 같은 느낌)로 열차 철길 및 고압선까지 같이 올라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뚫려 있지만 산아래 및 터널 등 다양한 공사를 할때 어떻게 진행하는지 알 수 있는 모습도 전시되어 있다.



그리고 그 곳에는 또 다른 열차 모형이 있었다. 다만, 정황상으로는 일반 승객차량을 끌고 가는 목적으로 사용됐던 열차는 아닌 듯 싶었다.



아울러, 이렇게 동차가 또 한대 전시되어 있다. 바로 같은 공간에서 말이다. 다만 이 열차는 승객 운송목적이 아닌 제설을 목적으로 운행한 열차이다. 바로 북해도 같이 눈이 많이 내리는 곳에서 말이다.



과거의 고속열차 모형도 이렇게 디테일하게 잘 꾸며놨다. 창문쪽을 자세히 눈으로 보면 의자 하나하나까지 아주 디테일하게 전시해 놓은 모습을 볼 수 있다. 정말 수집광들이 굉장히 좋아할 만한 모습이다.



그리고 모든 일본 열차에는 특히나 그 열차만의 특성에 맞춰서 열차 이름을 지어놓는다. 우리나라도 무궁화, 새마을, 산천, 청춘 등 다양한 이름을 붙여놓지만 얘네는 이렇게 그림으로도 표현해서 이런 열차라는 모습을 나타냈다.



그리고 JR500도 전시되어 있다. 현재 현역으로 열혈적으로 활동중인 고속전철이다. KTX와 같은 역할을 하는 열차로 속도는 최고 320km/h 까지 낼 수 있는 고속 열차라고 한다.



옆모습은 이렇게 생겼다. 물론 시간이 늦은 관계로 내부의 입장은 어려우나 언젠가는 타볼 수 있는 열차이기에 크게 미련은 갖지 않았다. 특히 이 열차가 유명해진 것은 에반게리온 컨셉 열차로도 활동을 했기 때문이기도.



우리가 흔히 쉽게 부르는 밥통 열차이다. 급행형 열차로 전차로Go를 해본 사람들이라면 알 법한 열차이다. 오래된 열차의 모습에 비해서 나름 속도도 빠르고 좌석도 편안한 열차이다. 



특히 이 열차는 신주쿠에서 하치오지까지 운행을 해왔던 열차의 그것과 똑같다. 물론 급행이며, 돈도 따로 내야하는 단점은 존재하지만 말이다.



그리고 이렇게 조금만 넘어가다 보면 옆에는 증기 화차가 모습을 드러낸다. 굉장히 유지보수 및 전시 목적을 위해서 깨끗히 전시해 놓은 모습이 인상적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교토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