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렸을때 한창 돈없을때 

대학로에서 3천원짜리 삼겹살에

소주를 마시면서도 즐거웠던 시절이 있었다.

그때는 정말 쇠도 씹어먹을 나이라고 할 정도였으니..

 

하지만 지금은 절대로 불가능한 이야기다.

마음이 청춘이면 뭔들하리..

몸은 이미 삐쩍 골아서 이미 썩을대로 썩은

몸뚱아리..유통기한 줄어드는 소리..ㅠㅠ

 

그런 면에서 대학로도 많이 변했다.

정말 새벽에도 택시가 안잡히는

나름대로의 핫플레이스이자 

그 당시의 인싸구역이었는데

지금은 코로나도 코로나지만

그 전에도 이미 대학로는 쇠퇴의 길을 가고 있었다.

 

이 날 방문했던 민들레처럼 홀씨하나.

아니지 지금은 홀씨둘인가..

어찌됐건 편안하게 민들레처럼 이라고 부르던

이 곳 술집은 나름 한때 가성비 맛집으로 

불렸던 약간 민속주점 같은 이미지였다.

예전에는 저 먼곳 지하에 있었는데

어느샌가 단독 독채의 건물로 운영하고 있었다.

이거... 가격대가 저렴했던 옛날의 

그 이미지가 사라진건 아닐려나...

얼추 분위기는 그럭저럭 느낌있네.

하지만 확실히 몇년전 명륜동 뒷쪽에 있던

민들레처럼은 분위기도 조금 더 편안하고

느낌은 있어도 부담이 없었지만

왠지 지금의 민들레처럼은 부담감이 있었다.

물론 필자가 없이 살아서

쓸데 없는 착각...아니...

쓰레기같은 생각을 하는 거일지도?

메뉴는 요렇게.

보통 안주거리에서 한상세트로

시키곤 했는데 예전과 구성이 좀

달라진 느낌이 든다.

 

그리고 같이 간 친구놈들은

파전을 먹자고 한다.

먹고 싶은거 먹으라고 일단은

김치전 + 파전에 동동주 한사바리.

역시 시간이 변하고 물가가 올랐으니

가격대가 오르는건 필연적인 거겠지?

동동주가 드디어 나왔다.

이 날은 비도 안내렸는데 왜 이걸 마셨을까..

역시 소주나 청하를 마실 정도로 

술들이 그렇게 쎈 인물들이 아니라서 그런가..

동동주 한잔으로도 적당한 이야기가

가능할테니까 말이야.

(아...근데 나 막걸리류에 약한 사람인데..)

코로나는 정말 너무도 많은 것을

바꿔놓은 듯 하다.

이 날도 참 어렵게 만난듯 하다.

 

점점 4차대유행이다 뭐다 해서

모임도 못가지고 5인이상 집합금지는

지속적으로 유지되고 있고 말이다.

그래도 이 정도 모임을 가지는거에

아니.. 이제는 소소함의 행복을

만끽해야 하는 현실이 참 슬프다고 

해야할 듯 한다....

쓸데없는 잡설은 그만두고 나온

김치전 + 파전.

겉보기에도 어줍잖은 파전들과 비교해도

실한 토핑이 가히 예술이다.

해물이 굉장히 큼직하다.

그리고 굽기도 참 예술이다.

기름만 많이 머금은 튀기듯이 구운

파전들과는 다른 느낌이다.

정말 잘구웠다고 할 정도.

한입샷이 참 구리고 구리지만

원래 술에 취해버리면 구려보여도

맛있는 법이다.

한잔 쭉쭉 들이키고 먹는 김치전.

이거 매콤함과 바삭 부드러움의 경계선을

잘 지켰다고 해야할까....

 

그리고 새우 튼실하게 들어간

튼실한 파전도 맛본다.

원래 파전을 그렇게 즐겨먹는 위인은 

아닌데도 불구하고 이 날의 파전은 정말 맛있었다.

술을 제외한 안주 킬러들이라

역시 파전이 크긴 커도 금방 동난다.

건강을 생각한다고 오미자주를

주문하는데 허허...

이거 굉장히 쎌텐데....ㅎㅎ

농익은 색상의 오미자주에

다들 얼굴을 팍! 찡그린다.

결국 거의 반이상은 필자인 내가

다 마신듯 하다.

역시 이 안주킬러는 

파전이 모자란다고 다른 메뉴 도전보다

파전을 한번 더 조져보고 싶다고 하기에

그래. 파전으로 하나 더 추가 주문!

이번에는 김치전이 빠진 해물이 가득한

파전으로 조져본다.

 

기본적으로 가격대가 좀 되는 만큼

그에 걸맞는 수준의 큼지막한 해물이

뙇! 하니 들어가있다.

 

오미자주는 내가 다 접수해준다!

그리고 이대로는 못끝내겠다고

필자가 주문해버린 금정산성 막걸리.

 

다소 산미가 좀 센편이긴 한데

아쉽게 끝내기 보다는 한잔 더하기 좋은 

수준의 적절한 막걸리인듯 했다.

어...어라라???

파전만 두개 주문해서 먹다보니까

뭔가 굉장한 서비스를 내어 주신다.

도토리묵과 청포묵을 같이 무친

무침요리를 서비스로 내어 주신다.

 

워낙 먹성 좋아보여서 그랬는지

서비스로 내어준듯 하다.

 

아... 가격은 비싼 파전이었찌만

이런 상냥한 서비스....  주당들이었으면

안주 더 시켰을텐데 껄껄껄...

절묘하게 잘 무친 묵무침이

맛이 없을리가 없고 매콤달콤한 묵으로

느끼한 파전의 기름기를 해결해주다 보니

시간도 다되어서 막거리를 마지막으로 해산!

 

기름만 많이 머금고 쓸데없는 토핑만 

넣어서 국적불명의 파전을 만들어서 내어주는

그런 곳들에 비해서는 기본기 탄탄하고

내용물도 튼실하니 아주 좋은 파전이었다.

 

한창 청춘이었을때 민들레 처럼을 

다녀본 사람들이라면 잘 알 것이다.

여기는 원래 가성비 맛집이었다는 것을.

 

시대의 흐름은 결국 거역할 수 없다고

여기도 가성비 맛집은 될 수 없을듯 하다.

하지만 분명한 점은 안주 맛이 좋았기에

그 가성비 점수가 깎여도 문제는 없다는 점.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