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 글은 필자의 견해가 아닌 작성된 칼럼을 인용한 내용입니다.*

이미 암이라는 질환은 2012년도에

AI 기술을 기반으로 이미 정복이 가능한

치료제가 나왔었다고 한다.

대체 무엇일까?

이름은 킴리아라고 불리우는 암 질환 치료제이다.

제약회사는 노바티스 제약에서 만들어졌으며,

실제로 의학계에서는 혁명적인 치료제라는 

썰이 아닌 썰이 불리우는 약물이라고 한다.

 

이 약의 특징은 암투병을 하고 있는 환자에 

이 약을 투여하게 되면 유도미사일처럼 

특정 암세포만 골라서 죽이는 방식으로

역할을 하는 약이라고 한다.

 

이러한 킴리아의 암 질환 치료제의 메커니즘은

아래와 같이 구성된다고 한다.

자신의 혈액 세포를 재프로그래밍을 진행하는

유전자변형이라는 단계가 관건이라고 한다.

이미 AI기술로는 암세포 변형에 대한 연구는

이미 끝난 상태라고 한다.

 

이러한 AI기술은 현재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백신 개발 및 치료제 개발에도 한몫을 한것처럼

암세포와 관련된 내용도 이미 해독이 된 상태라고 한다.

 

특히 지금의 AI기술은 거의 10년이 다되어 가는

지금의 2021년하고 비교하면 AI기술은

지속적인 발전과 끊임없는 연구 덕분에

2012년의 AI하고는 비교도 할 수 없는 기술에

들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더불어서 AI로 유전자 조작을 가한 뒤에 

이론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인간의 모든 병을

완치하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고 봐도 과언은 아니라고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또한 그렇다.

백신 생산이 느린 이유는 다른게 아닌

물적네트워크..

(원료 및 각종 정책 문제 등등...)

킴리안이라는 치료제는 CAR-T 기반으로 한

치료제인데 점점 그 기술을 이용한 치료제가

속속들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BMS제약의 아베크마)

 

다만 현재 국내에는 도입은 됐으나 사용의 

한계성과 더불어서 가격의 문제가

대두되고 있으며,

위와 같은 원료 생산 및 아직도

산적된 과제가 많다고 한다.

현재는 일부의 혈액암 환자에 한해서 사용이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그래도 희박한 끈이라도 기대하는 사람들에게는

크나큰 좋은 소식이 아닐 수 없으리라고

생각이 든다.

*이 글은 필자의 견해가 아닌 작성된 칼럼을 인용한 내용입니다.*

*이 글이 필자의 견해는 아니라는 점 확인 바랍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