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긴린코 호수를 뒤로 한채로 다시 유후인 상업공간인 유노츠보로 다시 돌아와서 상점들을 돌아보는 마지막 포스팅이다.



유후인 유노츠보와 긴린코 호수 방향쪽에 보이는 허름한 건물과 굉장히 오래된 간판. 특정 지역만 발전이 된 채로 한쪽은 을씨년 스러운 모습은 어쩔수 없나 보다.


아. 저쪽 간판쪽에 잠시동안 온천을 즐길 수 있는 가족탕이 있다. 가격도 저렴하니 참고 해서 다녀오면 좋을 것이다.



돈구리의 숲이라고 써있는 토토로 및 지브리 계열의 상품들이 즐비한 상점이다. 역시나 사람들이 다양하게 모여있다. 누구나 눈돌아갈만한 상품들이 많아서 그런지 여기저기서 "엄마! 나 이것좀 사가지고 올께!!" 이러면서 돌아다니는 언니들의 모습이 많이 보였다.



저 굴뚝같은데에 왜 뜬금없이 토토로?



역시 마녀배달부 키키에 나오는 고양이 지지가 앉아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꽃 장식이 되어 있는 맨 상위층에 앉아있으니 정말 귀욤귀욤해 보였다.



허름한 시골 버스 정류장 패널과 더불어서 고양이 버스와 토토로의 인형이 나란히 앉아있다. 이 곳이 캐릭터 상품이 많이 모여 있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일본 가면 누구나 한번 쯤은 사오게 된다는 물 젖으면 사쿠라 벚꽃이 활짝 핀다는 우산. 교토에서도 도쿄에서도 꼭 쇼와 느낌이 나는 거리에서 꼭 하나씩 팔고 있었으며, 우리나라 사람들도 꽤나 많이 사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근데 우산은 기내 반입 금지 품목이며, 위탁수하물 대상이기에 구매 전에 신중하길 바란다. 기내 수하물은 망가트릴 수 있거나 분실될 우려가 있다.



신나게 쇼핑하고 즐기고 나오는 인파들이 엄청 많았다. 당시가 주말이 아녔는데도 말이다. 정말 겨울의 후쿠오카는 누가 뭐래도 성수기가 맞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호텔방도 없을 정도니 말이다.





다양한 피규어 및 애니메이션 캐릭터 상품들. 특히 티셔츠가 굉장히 많았던 곳이다. 오히려 덕후들 보다는 신기해서 덥석 들어가서 구매할 사람들이 보일 법한 곳인듯 했다.



스누피 찻집. 일본인의 스누피 사랑은 정말 대단할 정도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스누피가 생각외로 그렇게 인기가 많지 않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참고로 스누피는 비글이다. 3대 지랄견



키티샵과 캐릭터 등 다양한 샵들이 모여있었다. 참고로 깨알같은 북한글씨 느낌의 우산이 압권이다.



그 앞을 지키고 있는 오리가족. 귀여운 오리들.. 하지만 개냄새 마냥 오리냄새가 너무 많이 나서 쫌..



유후인의 고양이 전문샵. 고양이 관련 상품과 더불어서 고양이 악세사리가 굉장히 많았던 샵이었다. 고양이를 안 키워도 반려묘가 없는 사람들도 흥미롭게 구경하기 좋았다.



여기는 강아지샵이다. 고양이샵과 가까이 위치해 있다. 강아지 관련 용품과 반려견이 아닌 사람들도 구경하기 좋은 상품들이 많았다. 간판은 닥스훈트가 우아하게...



일본의 명물? 헬로키티가 일본의 명물로 불리는 것인가? 산리오 전문샵이다. 보니까 산리오 본사에서 직영으로 아예 유후인에 샵을 놓은 듯 싶다. 


다만 오사카 도쿄 산리오 갤러리에 비하면 규모는 당연히 자그마하지만 그래도 구경하기 좋은곳.


유노츠보, 온천, 긴린코 호수 모두를 즐기기에 적당했던 곳. 소요시간 최대 2시간30분만 잡아도 충분히 구경하기 좋았던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이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11월 1일. 영어로 ONE,ONE,ONE이라고 부를 수 있는 숫자. 일본에서 강아지의 멍멍멍 소리를 왕왕왕 이라고 한다. (ワンワンワン) 그러한 11월 1일이라는 의미있는 숫자의 날짜에 소니는 3세대 아이보 라는 강아지 로봇의 발표를 하였으며 내년 2018 년 1 월 11 일에 발매한다고 발표했다. 


가격은 198,000 엔 (일본 기준 세금 별도. 소니 스토어 판매 가격). 종전 라인업의 "AIBO"는 2006 년에 생산을 종료하고, 약 12 ​​년만의 부활이라고 한다. 



이번 소니 아이보 발표에는 과거의 아이보와는 달리 정말 강아지와 같은 느낌이 물씬 풍겨질 정도로 얼굴과 더불어 발표를 하는 와중에도 눈을 깜빡거리는 모습과 꼬리를 흔드는 모습을 보면 흡사 진짜 반려견 한마리를 키운다는 착각이 들 정도로 굉장히 섬세하고 작은 부분에도 신경을 쓴 모습을 볼 수가 있다.


특히 이번 아이보의 상품명은 기존의 AIBO라는 대문자 상품명을 배제하고 aibo라는 소문자로 조금은 더 캐주얼하고 더 다가가기 쉬운 로봇으로 탈바꿈 된 것이 특징이다.



과거의 아이보(AIBO)는 누계 15 만대를 판매를 하였으나 실제 애완 동물처럼 오랫동안 애용하는 소유자의 경우 서비스 지원 중단시에는 큰 논란의 거리가 되었다고 한다. 이번 아이보(aibo)는 "제품주기의 기본 개념으로 판매 종료에서 총 10 년을 기준으로 생각하고있다. 물론 더 오래 사용될 수도 있으므로 가능한 한 지원하겠다" 라고 했다.



1999년부터 현재까지 나온 아이보의 모든 라인업이 전시된 발표회장의 모습. 많이 발전한 만큼 현재의 아이보는 굉장히 발전된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듯 싶다.



신형 aibo은 길이 30cm 정도의 강아지 로봇이다. 소니만의 강점으로하는 각종 센서 기술로 주변 상황을 판단하고 다양한 모듈 및 인공지능 기술로 생동감있는 몸놀림을 실현한 것이 특징이다. 인공 지능 (AI)에서 학습하고 유저와의 만남을 통해 성장 해 나가는 것 또한 특징. 또한 유저의 요청을 기다릴뿐만 아니라, 능동적으로 사람에 동행 것도 지켜볼만한 기술 중 하나이다.



특징이라고 할 하드웨어적 기술은 22축으로 구성된 액추에이터로 부드러운 움직임을 실현. 크고 동그란 눈동자는 유기 EL이 사용되고있다. AI는 본체내 스토리지 및 클라우드 등 두 시스템 이외에 다른 aibo 정보 (소유자와의 교환 등)를 수집하고 학습을 시키는 시스템의 3 가지 시스템을 이용한다고한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Qualcomm의 Snapdragon 820을 채용. 메모리 (RAM)는 4GB 스토리지는 32GB (ROM). 네트워크는 LTE와 Wi-Fi를 지원한다고 한다.



aibo의 본체 가격은 198,000 엔이지만, 그 외에도 "aibo 기본 계획 플랜"에 가입해야 수월한 사용이 가능하다. 클라우드에서 분석 된 정보를 바탕으로 한 aibo의 성장과 전용 어플리케이션 "My aibo" 와의 연계 등이 가능해진다. 정기적으로 aibo 본체의 데이터 클라우드로 백업도 실시한다. 만일 수리 불능이 되어도 백업 한 데이터를 새 aibo에 복원하는 서비스도 예정하고 있다고 한다.


aibo 기본 계획의 기간은 3 년이며 가격은 일시불로 90,000 엔 (일본 엔화 기준. 세금 별도) 36 회 월부금에 매월 2,980 엔 (세금 별도)으로 가능하다고 한다. 이 밖에 결함이나 고장 발생시 수리비가 할인되는 "aibo 케어 지원" 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물론 이 지원 프로그램 또한 기간은 3년으로 일시불 54,000 엔 (세금 별도) 36 회 월부금으로 매월 2,980 엔 (세금 별도)이라고 한다. 본체와 aibo 기본 계획만으로 약 30 만엔 걸리는 셈이다. aibo 관리 지원을 포함하면 약 35 만엔. 다소 반려견 대용으로 키우는 로봇이라고 하기엔 비싼 금액일 수 밖에 없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지원함으로써 다양한 모드 관리 및 백업 등 여러가지 유지보수를 위한 서비스를 지원한 것으로 보면 정말 최근 들어서 일본의 인공지능 로봇시장은 점점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진출처 : 카카쿠닷컴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