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이제 김포공항에서의 업무도 모두 종료됐다.

필자의 직장 퇴직전의 패턴은 이랬다.

평소에는 지쳐있고 말라있다가

꼭 퇴직하기 임박하게되면 살이 디룩디룩 찐다는 점..

 

이 날도 그런날이었다.

김포공항 롯데몰에는 꽤나 괜찮은

맛집들도 있지만 의외로 좀 꽝인 곳들도

군데군데 보이곤 하다.

 

오늘은 꽝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김포공항 국제선쪽 롯데몰에 위치한

인도식 커리 등 요리 전문점 아그라

프렌차이즈형 인도 레스토랑이다.

 

사실 인도식 카레다 뭐다 하는 맛집이라고

즐비한 곳들은 대체적으로 동대문에 많이

밀집되어 있는데 동대문이 아닌

다른 곳에서 먹을 생각을 하니까 궁금하긴 하다.

사실 아그라를 약 7~8년전 쯤에

다니던 회사에서 저녁 회식으로 먹었던

기억이 아직도 남는다.

그래서 기억이 새록새록 나는데

그때 기억으로는 그닥 유쾌하지 않은 맛이라

그렇게 큰 기억에 남지는 않았다.

 

과연 여긴 어떨지...

메뉴는 보다시피 가격대가 좀 있는 편

원래 물건너 온 장르의 요리류는

한국에 오면 비싸지는법이다.

물론 한국요리도 물건너 가면

비싸지듯이 말이다.

 

우리의 선택은 점심 특선 런치메뉴

버터치킨 마크니, 치킨 빈달루로 주문

필자는 치킨빈달루 + 플레인 라씨로 주문.

같은 값이면 역시 라씨라고..

 

그렇게 먼저 나와준 라씨.

플레인이지만 괜찮아.

소화에도 좋고 유산균도 많으니까.

오리지널 현지의 라씨 맛을

보질 못해서 모르겠지만

요구르트 느낌이라 매우 좋다.

그리고 드디어 나온 런치 세트 메뉴.

윗쪽이 버터치킨 마크니

아랫쪽이 필자의 초이스

치킨 빈달루.

매운것을 좋아하는 필자에게는

딱 적절한 수준의 색상.

 

근데 뭐 이렇게 카레도 조금밖에

안나오면서 그릇은 화려하니...

물론 보기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보기 좋게하려는 목적이 있지만

프렌차이즈들은 대체적으로 

실망을 많이 했던 경험이 많아서 말이다.

그리고 여기서 실망한것은 바로 

난이 가히 처참하다...

수분이 많이 머금은건지 

아니면 구운 뒤에 습한 기운을 뺴지 않은건지

부분 부분의 바삭한 식감도 같이 느낄수 

있어야 하는데 그런 느낌은 없었다.

 

그리고 밥도 그렇다.

우리가 흔히 먹는 일반 찰기가 있는

밥으로 나왔는데

그래도 현지 느낌 물씬 풍겨지게끔

살살 날라다니는 안남미를 썼으면

이국적인 음식이니까 잘 어울린다는

이미지를 가질텐데 왜....

어찌됐건 매번 그렇지만 

백문이 불여일식이라고

우선적으로 매콤한 치킨 빈달루를

난을 살짝 찍어서 콕콕 찍어먹어본다.

아... 이거 치킨빈달루 자체는 매콤하긴 한데

역시 그 특유의 향신료는 좀 덜한 느낌이다?

그리고 난은....그래....

이건 또르띠아 느낌이 물씬 느껴진다.

그리고 버터치킨 마크니를 살짝 뺏어먹어본다.

자극적이지 않고 부드럽고 고소한 느낌.

하지만 역시 흔히 우리가 먹었던 현지의 카레에서

느낄 수 있는 향신료의 느낌은 많이 안느껴졌다.

대중화를 위해서 로컬화를 안하고 

프렌차이즈에서는 이러한 선택을 한듯 한데

역시 로컬은 못따라가는듯...

어찌됐건 야무지게 먹고 피니쉬.

부담도 없고 느낌 살리기에는

프렌차이즈에서 인도식 카레를 배우는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프렌차이즈에서 로컬을 바라는건

과한 생각...혹은 도둑놈 심보인 것일까..

가격도 비싼 만큼 로컬의 느낌을

살릴 수 있는 선택권을 주는건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왜냐고?

비행기도 못타는데 로컬을

어떻게 느껴~?

동대문에 즐비한 로컬 맛집은

멀다고 못가는 사람들도 있을테니까 말야.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일본에 가면 꼭 먹어본다는 음식이 하나씩은 존재한다.

특이하게도 일본 전통음식은 아닌데도 말이다..


그 중 하나가 돈까스. 그리고 오므라이스,

그리고 바로 카레이다.


카레는 원래 인도음식인데 반해서 특이하게도

카레의 문화가 일본에서 발전하여 그 문화가

한국으로 퍼진 스타일인 편이다.


그래서 일본의 전문적으로 카레를 하는 식당들이

있을 정도니 말이다.


하지만 필자는 일본에 가서 카레를 사먹지는 않는다

원래 카레를 즐겨먹지도 않을 뿐더러 그 보다 우선순위인

요리가 많기 때문이다.



그런 필자가 일본에서도 가지 않아본 카레 프렌차이즈를

한국에서 가볼 줄은 몰랐다.

다녀온 곳은 서울 김포공항 롯데몰 안에 있는 코코이찌방야

일본 프렌차이즈 카레 맛집으로 알려진 브랜드인데

필자 입장에서는 별로 확 와닿는 식당이 아녔었다.



그도 그럴것이 코코이찌방야의 카레

일본에서의 이미지는 저렴한 가격에 한끼 식사 잘 해결하는

무난한 수준의 카레 맛집까지는 아녀도 적당한 수준의 식당

이라는 이미지가 강했기 때문에 한국에서의 코코이찌방야 가격을

보고 안가게 된 것도 있지만 오사카에서는 후쿠지마 조토 카레.

도쿄, 후쿠오카에서는 고고카레가 있기 때문에

굳이 일본까지 가서 카레를 일부러 찾아서 먹으러

다니지는 않았던거 같다. 





물론 일본의 경제구조와 한국의 경제구조.

그리고 외식 패러다임이 약간씩은 다르기 때문

가격의 차이가 나는건 어쩔 수 없지만 어찌됐건

카레라는 음식을 이 정도 비싼 가격에 주고 먹는다는건

필자의 입장에서는 크게 납득이 잘 되지 않았기

메뉴 선택에 조금 애로사항이 꽃피었다.



그래서 이 포스트를 작성하는 지금도

일본 현지의 코코이찌방야 하고 가격차가 

얼마나 나는지 한번 비교를 해 보았다.


로스카츠 카레 기준 10600원...

일본 기준 809엔... 통상 8700원 정도..

소세지 카레도 같은 수준의 가격차이..


스탠다드한 카레의 가격이 다른 브랜드에

비해서 조금 비싼편인것도 그렇지만

개인적으로 조금은 비싼 가격이라 잘 선택은 안했던

것이 바로 카레였거늘...




그래도 어찌됐건 선택은 해야할터이니

필자의 선택은 비프 카레우동..

우동에 밥도 나온다고 하는데 어찌됐건

카레국이라는 느낌이 왠지 클 듯 하다.


췟... 옆동네 본사 일본에서는 앙상블 스타즈

관련 굿즈도 준다고 하는데 한국 코코이찌방야는 

대체 뭘하고 있는거야...




그렇게 투덜투덜대면서

일단 주문은 하고 카레를 기다리기 전에

뭔가 모를 안내문을 찍어본다.


생각해보니까 어느 지역에 가도 볼 수 있었던

거의 이건 뭐 요시노야나 스키야, 마츠야 수준으로

만날 수 있었던 코코이찌방야 인데 한국에서는

몇개 되지도 않는 매장이지만

이상스럽게 고급브랜드화가 되어버려서

뭔가 부담없이 먹고 가기에는

이미 가격 자체가 너무 부담이다.






그래도 카레 좋아하는 사람들은

그나마 일본식 스타일 카레 맛집으로는

기본 이상은 하기 떄문에 맛없다는 소리를 해본 적은

없는 듯 하다. 그냥 다른거 없다.


한국에서는 가격이 부담스럽다는 점...

아..근데 파스타데코코는 진출 안하나....

같은 수준의 가격대로 나온다고 한다면 

성공하고도 남을텐데 말이다...



그렇게 주문해서 나온 평소에는 잘 못먹어 보는 카레우동.

헤에... 카레우동은 역시 일반 카레와는 달리

조금 더 묽고 국물 느낌이 나도록 한 느낌이 물씬 풍겨들었다.


야인시대의 이정재 대답이 1차적으로 떠올랐다.


"이 집 해장국은 정말 일품이란 말이야. 

국물도 FuckFuck하고 고기도 꽤 많이 들었어."



그렇게 카레 우동을 뒤로한채 오븐 그라탕 방식

함박카레가 나왔다. 양이 적어보일 지 몰라도

의외로 카레의 진함과 밥 떄문인지 굉장하게 배가 부르다

소리를 많이들 하곤 했다.



그렇게 담겨나온 그라탕 스타일의 카레는 

보기만 해도 좀 진해 보이는 구나 라는 느낌을 가졌다.

하지만 역시 필자가 원하는 수준의 진함에는 좀 못 미친다.

그래도 가격대가 가격대니 만큼 안에 들어간 

토핑들 만큼은 꽤나 토실토실했다.



그렇게 FuckFUCK한 국물의 카레 우동

아즈망가 대왕에서 괜히 카레 우동을 고르다가

옷에 튈까봐 무서워서 못고르던 것을 생각하면서도

언제 먹어보겠냐.. 카레도 즐기지도 않는 주제에 라는 생각을

가져가면서 호로록 하였다.


어....어라..? 뭔가 카레같은데 시원한 느낌이 든다.

술먹고 난 뒤의 해장으로도 딱인 느낌이다.

토핑, 밥 없이 국수 만으로도 이 정도의 

카레맛이 나면서도 속풀이가 된다니... 처음 알았다.

의외의 발군인듯 하다.


옷에 튀는거는 감수하고 먹어줄만은 한 느낌.

다만 카레를 즐기지 않는다면 한두번 정도는 먹을듯.

가격도 그렇게 저렴하지는 않지만 밥이랑 먹으니

역시 양이 많았다.


언제나 매번 얘기하지만 일본애들은 절대 소식주의자가 아니다.


그 국룰은 한국에도 똑같이 적용이 되는걸까..


어찌됐건 일본에서도 먹지않는 프렌차이즈 맛집을

서울 김포공항 롯데몰에서 직접 사먹은 이야기이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