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란 전제가 결국은 그 나라의 특이점을 구경하러 가는 것도 한몫을 하는 점은 분명하다. 오늘 다녀오고 소개할 곳이 바로 그런곳이다. 

일본 후쿠오카 여행 코스로 잠시 다녀오기 좋은 곳으로 일본 최대의 거대한 와불상이 있는 가까운 듯 먼듯한 후쿠오카 하카타역 시내에서 약 20분 거리에 위치한 난조인. 남장원 이라는 사찰에 다녀온 후기이다.



시간이 멈춘듯한 모양의 역명판 간판.  이곳 역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바로 간판에도 한자로 보이는 남장원이다. 그리고 그 아래에는 와카스기자연둘레길을 의미하는 듯한데 총 도보 3시간 30분 거리로 가까운 거리는 아니기에 패스하자. 

어차피 우리의 목표는 남장원 한군데 뿐이니까.


JR큐슈 하카타역에서 전철로 약 20분 거리를 달리다 보면 만날 수 있는 이 곳 키도난조인마에역.




그래도 열차는 옛느낌이 풍겨지는 전철역과 달리 열차는 깨끗하고 속도 빠른 열차로 달리고 있었다. 우리가 타고온 열차가 바로 저 열차이다. 



정신없던 하카타역 시내를 뒤로하고 불과 20분밖에 달려오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엄청나게 조용하고 고즈넉한 시골분위기가 물씬 풍겨지는 동네에 다다르게 됐다. 

전철역 앞이라고는 하지만 키도난조인마에 역 앞에는 정말 아무것도 없다. 

심지어 이 곳 난조인 (남장원)에 구경오는 현지의 일본인들 마저도 길을 헤멘다. 정말 시골 느낌 그 자체이다.



이 곳 남장원의 내부는 이렇게 되어 있다. 의외로 많이 넓을 것으로 생각이 들지만 딱 1시간 정도면 모든 코스를 다 돌고도 남는 충분한 넓이의 사찰이다. 

특히 이 곳이 유명한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저기 보이는 누워있는 불상인데 저 불상의 사이즈를 보면 놀랠 것이다. 



제 아무리 절이면서 신사가 아닌 불교계열이지만 이 곳에서는 부적과 오미쿠지(점을 치는 종이)도 판매하고 있었다. 은근히 점 치는것을 좋아하는 일본인이다.



입구에서 약 15분 정도를 걸어오면 만날 수 있는 일본 최대의 와불상 난조인의 모습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근엄한 표정으로 누워계시는 부처님의 모습이 정말 웅장하다. 

정말 웅장하고 크다. 일본최대의 좌불상이 가마쿠라 에노시마에 있는 고토쿠인 다이부쓰가 있다면 이 곳 큐슈에는 이렇게 누워있는 와불상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아 그리고 표정도 보면 간토지방의 다소 비범한 표정을 짓고 계시는 부처님의 얼굴과는 달리 이 곳의 와불상은 굉장히 편안한 표정이다.


이 곳 난조인이 유명한 것은 비단 저 대불상만이 아니다. 바로 이 발바닥이 굉장히 유명한데 실제로 이 발바닥을 만지고 나서 일본 복권에 당첨됐다고 한 사람들이 꽤나 많다고 한다. 

그런 이유로 굉장히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와불상이다. 특히 이 불상의 발바닥쪽 저 무늬를 잘 보면 사이사이에 동전을 끼워놓은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바로 신도 및 일반인들이 발바닥을 만지고 동전을 꽂고나서 기도한 사람들이 꽤나 많다고 그런다.



구경을 다 끝내고 그 외에 다른 공간으로 한번 넘어가보다.

바로 이곳은 남장원의 대형 와불상을 보기전에 지나오는 터널인데 이 곳에는 칠복신이 모셔져 있다고 한다. 이 칠복신은 일본의 7대 신 리스트에 들어가는 신들이 다 모여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에비스. 편의점 가면 만날 수 있는주 중 하나인 에비스 맥주의 그 이름이 바로 일본의 칠복신 중 한명으로 일컫는데 사업하는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중요한 신이라고 볼 수 있다.

에비스 신어업상업복을 깃들어 준다는 신으로써 일본 내 사업을 하는 사람들 치고 에비스신에게 한번도 참배 안해본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도 에비스신에게 굉장히 참배를 많이 한다고 한다.)




시원한 물줄기가 졸졸졸 흐르는 자그마한 폭포수. 그리고 도깨비. 이렇게 자연경관과 불교신화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조형물. 그리고 대불상

드넓고 깨끗하지만 쉽게 보기힘든 일본의 시골풍경과 더불어서 일본 최대의 와불상도 같이 만나고 행운도 깃들어 준다는 인상을 심어주는 그런 난조인. 남장원. 여행코스로 짜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것 이라는 생각도 들게 만든다.




가는 방법 : JR 하카타역에서 直方(노가타)역 방향으로 가는 열차를 타고 약 20분 소요. 도보로 약 5분 정도 소요된다.

운임은 하카타역에서 키도난조인마에 역까지 370엔. 다시 하카타로 돌아갈 때에는 반대편에서 열차를 타고 돌아가면 된다.


열차의 배차간격이 굉장히 긴 곳이다. (약 30분에 한대 간격)

시간표는 이쪽에서 확인하도록 하자. -> 링크 

篠栗행 열차를 타면 안되며, 무조건 直方행 열차를 타야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고토쿠인 다이부스 대불상에 가는 이야기이다. 가마쿠라 내에서도 굉장히 유명한 대불상이며 굉장히 큰 문화재로 유명하다. 


첫 사진부터 다소 혐오스러울 수 있다. 주의하도록 하자.



언제나 전쟁의 야욕을 일삼는 자민당(이라고 쓰고 일본인민공화국 만들기를 일삼는 당)의 현재 일본 총리인 아베신조 총리(라고 쓰고 일본인민공화국 주석)의 사진이 있었다. 그리고 옆에는 다함께당, 공명당, 그리고 저 여자는 민주당이다. 뭔가 선거가 있었나? 알게 뭐야.



가다가 혐짤을 만나고 굉장히 힘에 겨운 고토쿠인 다이부스 대불상을 보러 가는 길. 고즈넉하고 조용한 마을을 거쳐가는 길인 듯 했다.



참 다행이도 친절하게 고토쿠인 다이부쓰 대불상을 만나러 가는 길이 잘 안내되어 있다. 물론 겁나게 멀다는 것은 함정이지만 말이다.



조용하고 깔끔하게 잘 정돈된 거리가 일반 여행객이 만끽하기 힘든 일본인의 일상을 맞이할 수 있었다. 이런 광경도 여행이나 해야 경험하지. 우리나라의 일상은 나도 일상이기에 딱히 생소하지도 않지만 외국에서는 모든게 다 생소하잖아?



드디어 도착한 고토쿠인 다이부쓰 대불상 입구. 입장료는 200엔. 당시 왜 800엔으로 기억하는 걸까? 머리가 어떻게 된듯하다. 비싸다고 안들어갈려다가 애들이 빵 한번 덜먹었다 생각하라 해서 들어간 기억이 난다.



어찌됐건 티켓을 구입하고 사진 한장. 나름 티켓이 소장 가치는 있어 보인다. 



여기도 이렇게 손 씻는 공간이 존재한다. 역시 절을 하기 직전에 깔끔하게 손을 씻으라는 의미인건가.



드디어 들어온 청동으로 만들어진 굉장히 큰 대불상. 다이부쓰. 고토쿠인의 시그니쳐와 같은 불상이다. 유네스코 맞나. 하여튼 문화재로 등록된 불상이라고 한다.



크기가 가늠이 안된다면 사람들과 멀리 보이는 모습을 기준으로 한번 확인하면 그 크기가 얼마나 큰 지 가늠이 될 것이다. 이 곳 고토쿠인 다이부쓰 대불상이 이 대불상 외에도 유명한 것이 하나 더 있다.



바로 이 법당이다. 일명 간게쓰도. 관월당이라고 불리는 우리나라의 건물이라고 한다. 이 건축물을 어떻게 들고 왔는지 알 수 없지만 조선시대에 조선척식은행에서 금융담보로 제공한 것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기증했다는 이야기 보다는 담보로 압류된 건물이라고 하는데 문화재의 가치는 없을 정도로 많이 훼손되고 시멘트로 떡칠 된 상태라고 한다.


다소 안타까운 우리나라의 건축물이다.



이제 구경을 다 하고 나오는 길에 발견한 인력거. 장사가 안되는지 자리는 안지키고 어디 간 듯하다. 



다시 왔던길을 따라서 돌아온 가마쿠라역. 이 곳에서는 전차를 타지 않고 쓰루가오카 하치만구로 갈 예정이다. 바로 도보로 5분거리에 분위기가 다소 달라지는 화려함을 볼 수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에노시마 전차를 타고 가마쿠라역 혹은 하세역으로 가서 고토쿠인 다이부스를 보러 가야 한다.  오늘 포스트에는 고토쿠인 다이부스 가는 과정만 보여줄 예정이다. 



굉장히 자그마한 간이역처럼 오래된 느낌이 드는 에노덴 전차역 가마쿠라 코코마에 (가마쿠라 고교앞역)에서 가마쿠라 방면으로 가는 전차를 타야 한다. 우리는 바라보는 방향 기준으로 좌측방향으로 가는 열차를 타야 한다.



짧게 이뤄진 간단하고 수수한 느낌의 에노덴 열차 노선도. 굉장히 수수한 느낌마저 든다.



가마쿠라 고교앞에서 가마쿠라역 까지는 260엔 상당의 전철 비용이 소요된다. 다소 비싼편이지만 여행이니까 이 정도 쯤이야.



드디어 도착한 열차. 굉장히 오래된 듯한 느낌이지만 나름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래핑까지 한 열차이다. 경쾌한 엔진음과 철로 마찰음이 매력적이다.



그리고 더 매력적인 내가봐도 귀엽고 멋있게 생긴 차장 직원. 나 이상한 사람 아니니까 좀 오해하지말자...솔직히 귀엽잖아.



일단 가마쿠라 역에서 내리면 이 곳에는 가마쿠라 시청이 위치해 있다. 이곳도 자민당이 한자리 잡고 있는 지역이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자민당 글씨가 굉장히 많았다. 



우리는 원래 목적이었던 겐지야마 공원 때문에 가마쿠라역에서 내렸으나 결국 겐지야마 공원이 굉장히 멀다는 이야기를 듣고 다이부스를 보러가기 위해서 행선지를 따라서 걸어갔다. 


걸어간 시간은 대략 15분 소요. 꽤 멀다.



이렇게 우여곡절 끝에 도착한 고토구인 다이부스. 입장료는 굉장히 비싸다. 그 이야기는 다음 포스트에서 지속될 예정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