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어느샌가 한국에는 다양한 인종과

다양한 국가의 외국인들이 거주하고 

그에 따라 그 지역에 특정 국가인들의 마을이

형성되기 시작했다.

 

특히 과거의 동대문역은 중국인들이 가장 많이

모여살던 곳이라고 한다면 요 10년전부터는

네팔, 파키스탄, 베트남쪽의 인구가 많이 분포되었고

그 근처 명륜동으로는 필리핀 사람들의 인구 분포..

 

그리고 동대문이지만 정확히 동대문운동장

일명 광희동이자 DDP가 있는쪽으로는 중앙아시아

몽골,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그리고 최근의 골칫덩어리 러시아인들이 많이 왕래하는

중앙아시아인의 거리가 있다.

 

이 날은 그런 중앙아시아인의

거리에 위치한 현지 로컬 스타일의 식당에 방문한 후기.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바로 근처에 위치한

중앙아시아 거리에 위치했던 금호타운빌딩에

위치해 있었던 잘루스 레스토랑.

이 곳에서 몽골요리 1티어로 불리우는 곳이

두개가 있는데 필자는 주로 여길 자주 다녔었다.

 

이 날도 어김없이 이 곳 잘루스에서 식사겸 술을..

이미 워낙이 입소문 많이 탄 현지인 스타일 맛집이라

알만한 사람들은 많이 아는 곳일 것이다. 

 

 

뭔가 몽골분위기라고 하기에는 엄청 평범한 느낌의

식당임을 인식할 수 있었다.

그냥 주변의 식사하는 사람들의 분위기가

몽골 현지인들이 많아서 그렇다고 하지만

정말 몽골분위기라고 느낄 수 있었던 것이 바로

저 몽골 국영방송의 실시간 송출...

위성방송으로 신호를 받아서 보는건지

아니면 다른 방법을 쓰는건지 모르겠지만 이건 이거대로

색다른 맛이 있었다.

 

 

메뉴는 보다시피 이런 느낌.

가격대가 생각보다 높지도 않고 아주 좋다.

우리의 주문은 양갈비와 양고기국.

그리고 칼국수볶음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맛보기 힘든

특이한 스타일의 칼국수라고 보면 된다.

 

그렇게 세개를 픽한 후에 술을 마시기로 하였다. 

 

그 외에 다양한 메뉴가 있었으나 우리의 선택은

양고기가 대표적이기에 양고기를 중심적으로

주문을 해봤다. 

 

(방문은 2022년 4월, 2022년 5월 방문)

 

 

드디어 나온 메뉴들.

뭔가 하나하나가 다 열량과 기름진 느낌이

좔좔좔 흘러오는게 가뜩이나 

지금의 더운 분위기에서는 으어...컥...

그냥 보기만 해도 추운날에는 딱이겠구나 싶을

기름짐이다. 

 

말로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양고기 자체가 기름이 많지만

나름 불포화산이라는 이미지도 있지만

그래도 기름진것은 어쩔수 없지.

 

하지만 추울때 뭔가 보호막을 해준다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실제로 엄청 추운 몽골에서의 추위를

견디기 위해서는 이렇게 열량이 높은

메뉴를 많이 먹을 듯 하다. 

 

 

양고기국은 정말 뭐라고 해야할까

곰탕에 양고기완자하고 이런 맑은 국에 잘 

안 들어가는 감자와 당근이 들어간다고 보면

쉽지 않을까 싶다.

 

특히나 소주를 마시면 왠지 모르겠지만

소주의 쓴맛과 현기증을 국물이 싸악 씻겨주는

느낌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그리고 칼국수 볶음.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타입의 

기름진듯 하면서도 좀 뻑뻑하게

양고기와 볶아내어 나오는 살짝 밍밍한

몽골식 야끼소바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그리고 양갈비. 

흔히 우리가 생각해왔던 양갈비 구이와는

조금 다르게 나오는 양갈비.

매쉬드 포테이토와 밥이 조금씩 나온다.

그리고 소스가 같이 끼얹어 있는데

생각보다 누린내도 덜하고 먹을만 했다.

 

아무래도 기름짐이 있는건 사실이지만

캐쥬얼하고 편안하게 먹기 좋은 구성이다.

 

이 사진에서는 한입샷을 안찍었으며 그 다음 방문에서

한입샷을 찍어놨다.

 

아쉽게도 양갈비 구이에는 한입샷이 없지만

맛을 설명하면 부드러운 양고기와

감자의 조합이 굉장히 좋았다.

 

기름진데 또 기름진 거국적인 맛이라고 해야할까..

 

강한자만이 살아남는 요리 같았다. 

 

 

 

 

그리고 두번째 방문때 찍었던 사진.

이 날은 맥주대신 소주를 주로 마셨다.

이 날은 메뉴 구성을 좀 다르게.

양고기볶음과 감자볶음을 시키고

칼국수만 그대로 시켰다.

 

그 만큼 뭐라고 해야할까..

칼국수볶음은 뭔지 모르게 중독되는 맛이라

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이다.

 

호불호가 있을 수 있지만 걱정하지 말아라

먹는 방법은 다양하니까 말이다. 

 

 

양갈비와 달리 양고기볶음은 깍둑썰기 방식으로

볶아져서 나오는 요리였다.

여기도 특이하게 메쉬드 포테이토가 올라간다.

그리고 칼국수볶음을 여기서 다시한번 얘기해보자면

일전에 지상렬과 꼰대희가 술먹는 모습을 

유튜브로 본 적이 있었다. 

 

거기서 간짜장에 소주를 먹는데

간짜장을 일부러 불려서 먹는데

플라스틱 씹는 맛이라고 표현을 하였다.

그 정도로 뻑뻑하게 먹는 모습을 보고 순간

이 칼국수가 생각났다.

 

비주얼은 뻑뻑하다.

하지만 양고기의 기름덕분인지

모르겠지만 물이 없는데도 뻑뻑함은 있을지 언전

딱딱한 플라스틱 씹는 맛은 전혀 없었다.

 

아니, 오히려 뭔가 오묘한데 계속 땡기는 맛.

몽골요리에 일가견이 있던 일행은

이 칼국수 한입에 케챱 조금과 간장을 섞으면

완즈니 울란바토르가 따로 없을것이라고 했다.

한입샷에서 따라해봤다. 

 

 

 

그리고 요 감자볶음...

아... 우리가 흔히 먹는 감자채 볶음 느낌이지만

거기에 양고기가 들어간 느낌이다.

 

감자는 어떻게 먹어도 맛이 없을수가 없다.

하지만 필자는 감자채 볶음을 그닥 즐기는 편이 아닌데

여기는 흡사 두꺼운 감자튀김처럼 볶아낸게 

식감도 좋고 양고기가 또 들어가 있어서

굉장히 맛의 조합이 좋았다. 

 

 

아, 요기서 뺴 놓을 수 없는 일품..

우유차. 이거 완즈니 리마리오가 따로 없다. 

 

음식이라는 것은 그 나라의 문화와 환경을

표현한다고 하는데 잘루스의 음식은

확실히 몽골이 어떤나라이고 어떤 특성이고

왜 이런 요리가 잘나가는지 알려주는 대목이었다.

 

우유차는 정말 느끼하게 웃는 리마리오가

살포시 다가오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이거 완즈니 런닝셔츠만 입고 추운 겨울에 

뛰어 다녀도 땀이 날듯한 기름짐이었다.

 

그런데 이 우유차에 소주라...

캬.... 그냥 추운날에 먹었다면 주당들은

우유차 한모금에 소주 한병각이다.

 

역시 우리 국밥충들은 어쩔수 없다. 

 

 

 

그렇다. 바로 하라는대로 해봤다.

칼국수볶음 한입 + 간장 조금 + 케챱 조금

쒜낏쒜낏 해서 한입샷!

 

혹시라도 이 메뉴를 먹는다면

먼저 오리지날의 칼국수볶음을 먹고난 뒤

중간에 변주는 주는 방식으로 응용하길

강려크하게 추천하는 부분이다.

 

이거는 무조건 대한항공..아니...

제주항공타고 몽골행 비행기에 올라타도 될

수준의 음식이었다.

 

아... 이런 느낌이었구나... 

 

 

그리고 감자볶음과 양고기볶음..

말이 필요가 없다. 

중국식 양꼬치를 먹다가 뭔지 모르게

향신료는 거의 없으면서도

양고기 특유의 육향도 느끼면서 고소함을

더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느낌의 요리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고소함은 정말 극강이다.

양고기 특유의 육향은 정말 말할 것 없다.

다만 중국식 스타일의 향신료 양고기를

기대했던 사람들이라면 조금은 호불호가

갈릴수도 있을 것이다. 

 

고기 좋아하는 필자 입장에서는 

아주 좋았다. 

 

 

 

그리고 한입샷도 못찍고 후다닥 먹어치워버린

몽골 스타일의 군만두.

컵과 비교해도 얼마나 큰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요건 가위나 나이프로 슉슉 잘라서 

그저 만두 먹듯이 먹으면 되는데

안에 들어있는 고기의 조합...

요것도 특이한 느낌이다.

 

잘 튀긴 빵 옷에 고기를 넣은 느낌..

 

이제 총평을 좀 해보도록 하겠다.

여기는 가격대비 양이 좀 많고 기름진 편이다.

1차로 오기엔 좋지만 2차로 오기엔 조금 

헤비한 느낌이 올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여긴 술마시기 보다 식사하기 좋다.

 

그리고 몽골 사람들 특유의 분위기로 인해서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호불호가 갈릴 수 있지만

문화적 차이라고 생각하면 좋고 그냥 그 사람들 특성이

그런 느낌일 뿐 잘 챙겨준다.

우리나라 처럼 어서오세요 이런 인사가 아니라

주문 잘 받고 주문한대로 잘 챙겨주고 필요한거 

다 갖다주는 스타일. 

 

그리고 이국적인 분위기와 국내 체류하는

그 나라 사람들에게는 소울푸드 찾기 좋은 느낌의

식당이라는 점에서 어느정도 맛집의 검증은 된거구나

싶은 분위기..

 

이렇게 별거 아니지만 한잔 거나하게

그리고 헤비하게 그레이시하게 잘 먹고온 후기이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