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옛날에 드라마 중에서

에릭이 주연으로 나왔던 드라마가 있었는데

거기 보면 우리가 흔히 먹는

치킨에 맥주 조합이 아닌

치킨에 소주 조합으로 먹는 모습에

한동안 열풍적이었던 기억이 난다.


물론 필자는 죽어도 그렇게 먹기는 싫다.

소주는 국물이 국룰 아니던가?


금요일은 그렇다.

사회적 거리두기

일명 소셜디스턴스따위때문에

아직도 모임도 못갖고 되려 몸만 피곤하고

어딘가에 기댈 곳도 없으니

치킨에 맥주나 한잔하려고 하는데

마침 생각나서 시켜먹어본

BHC 포테킹 치킨.


치맥의 조합으로는 괜찮을지...




그렇다. 포장은 비닐 개봉을 못하게끔

깔끔하게 테이프로 봉인을 해놨다.

그리고 꽤나 높아보인 치킨박스.

BHC 특유의 감성따위...


무마니무마니라고 하는데

요즘에는 무가 기본 일팩이라 

별로 그런 씨알도 안먹히는 시기.

기본 캔콜라 하나 대령하시고

소스는 머스타드와 양념소스.








생각보다 비싼 치킨가격.

원래 치맥 잘 안먹는 타입이었는데

동생덕분에 요즘 자주 먹게 된다.


이제 또 안먹어야지...

9000원짜리 저려미 치킨부터

2만원 넘는 럭셔리 치킨까지..

순대국 팔던 회사가

BHC를 인수해서 지금 치킨랭킹

1위로 찍히던데 솔직히 BHC는

정말 처음 먹어본거라 어떤지 모르겠다.




뜯자마자 나온 일반 후라이드 치킨과는

다른 느낌의 포테킹 치킨.

얇게 채썬 감자를 치킨 주변에 감싸서

치킨옷을 입히고 튀긴 그 이상 그이하도 아닌

비주얼 그 자체이다.


음... 어떨려나 모르겠다.



퓨린성분 없는 필라이트로 피쳐링.

그리고 양반은 다리부터라고 하거늘..

일단 한잔 피쳐링 부터 해보고 시작한다.


모구모구모구...

맥주 마시면서 치킨 먹으면

통풍온다고 하니까 가급적이면

발포주로 요즘 선호하는 경향이 큰 듯.


통풍이 무섭거나 통풍때문에

맥주 못먹는 사람들은 그래도 발포주 

정도는 괜찮다는 이야기가 있으니까 말이지...

퓨린 성분이 통풍의 원인이라고 하니까.



참...짭짤하다.

간이 굉장히 잘된 느낌.

그래서 그런지 굳이 소금따윈

없어도 잘 먹기 좋은 스타일이다.


그러고 보면 어렸을때는

정말 고급진 음식이었고 먹긴 먹어도

쉽게 먹기는 힘든 메뉴가 치킨이었는데

이제는 그냥 경제적으로 여유도 있고

더 싸게 파는 치킨들도 많아서 그런지

이제는 누구나 심심할떄 사먹을 수 있는게 

치킨이 된 듯 하다.







그 뿐이랴... 치킨의 시작은 미국이지만

종주국은 한국이라고 할 정도로

전세계적으로 양념치킨 및 다양한 응용된 치킨맛을

만들어낸 한국이 대단하다고 할 정도로

국뽕에 취한 영상들이 많이 올라온다.


아..그리고 찌찌찌찌찌찌!

어디가여~ 모르겠어요~~~

가O리엘이라는 사람이 올렸던

그 치킨먹방...쌌따베이비~


그런 국뽕에 취할 사람들을 위해서 필자도

대한만국의 자랑스러운 발명품

양념소스에도 콕콕 찎어 맛을 본다.



음음... 양반답게 다리부터 먹고

날개도 먹었으니 이제는 부위 따지지 말고

손에 잡히는 대로 처먹처먹 해준다.


인생이 뭐 별거 있냐...

신나게 일하고 기운 빠지고 슬퍼도

뭔가 나를 위해서 슬픔을 위로 해줄 수 있는

수단과 방법이 있다면 그게 최고 아니겠는가...


물론 그 수단과 방법도 과정이 필요하고

때로는 돈도 필요하고 열정도 필요하기에

어려운 법이긴 하지만 말이다..



그렇게 난잡한 치맥 축제...아니...

치킨에 맥주...BHC 포테킹 피니쉬샷

닭의 영혼까지 뜯어서 흡입한듯한 느낌이다.


음... 솔직히 말해본다...

그냥 후라이드가 좀 더 나을듯 싶다.

감자튀김이 있어서 감자 맛이 올라오나 싶었는데

역시 치킨과 감자의 조화는 서로가 분리되어 

있을때의 극강 파워가 올라올 뿐

감자가 또 너무 얇고 기름져서

소스 없이 오리지날로 즐기는

사람들은 물리거나 느끼하다고 할 듯 하다.


근데 BHC 치킨 자체는 꽤나 맛있긴 하네..

그럼...가격을 생각했을때 맛이 없으면

그건 잘못된거 아닌가?


예로부터 그런말이 있다.

조강지처가 좋더라~(이게 아닌데;;;)

치킨은 역시 오리지날이다.

그리고 신입사원도 어느샌가 썩은물이 될 것이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우리에게 있어서 일본 여행의 백미는 역시 맥주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흔히 알고 있기로도 이거..잘못 마시면 돈 엄청 나오는 것 아니야? 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그래서 우리는 흔히 술 마시러 갈때 일본은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 가질 것이다.

하지만 오늘 소개할 곳은 절대 걱정할 필요가 없다. 

안주도 298엔. 술도 298엔. (세금별도, 일부 메뉴 제외) 이 얼마나 좋은가? 저렴한 가격에 한잔 하기 좋은 일본 술집.  



오사카 난바, 타카시마야 백화점 맞은편에 위치한 토리키조쿠 난바점. 요즘같은 불경기에 여행에서도 주머니는 아끼고 싶지만 실컷 먹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정말 적절한 곳이다. 

이 곳 토리키조쿠오사카 외에도 도쿄 및 다양한 지역에 위치한 닭꼬치 전문 술집 체인점이다. (후쿠오카에는 없다.)



닭꼬치를 굽는 모습을 몰래 찍은 사진이다.  상당히 자주 굽는 모습을 보고 워메... 힘겹겠다.. 이 생각이 들었다.

메가하이볼 298엔. 그리고 킨무기 발포주. 그냥 편안하게 맥주보다 저렴하고 같은 맛을 낼 수 있기 때문에 이 술로 주문하도록 하자. 거기다가 800cc의 엄청난 양이기 때문에 가성비가 대단하다. 똑같이 298엔.



이 곳은 메뉴판으로 직접 주문하는 것이 아닌 태블릿을 이용해서 점원을 부를 필요없이 주문하면 된다. 사진이 있기때문에 굳이 일본어를 몰라도 주문하기 수월하다. 

외국어도 있다. 하지만 한국어는 없다. 영어와 중국어 뿐.. 한국어는 한국인이 싫어서 도입을 안한 것일까?



닭꼬치. 그리고 킨무기 발포주 메가 사이즈. 이거 가성비 오졌다. 진짜. 양이 엄청나다.

그리고 저렴한 가격. 많이 먹어도 얼마 안나올 저렴한 가격대. 정말 맛있게 먹고왔다. 

아! 추가로 여기서 양배추를 주문하면 양배추 무한리필(298엔)이 되기 때문에 이 것을 잊지말도록 하자. 

또한 대기줄이 많기 때문에 다른 지점도 많으니까 다른 지점을 검색해서 방문하거나 조금 대기시간을 감안해야 할 것이다. 




위치 : 난카이난바역 타카시마야 백화점 맞은편 무인양품,로프트 옆건물에 위치.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어느 나라를 놀러가건 왠지 한잔 하면서 밤문화를 즐기는 것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꽤나 있을 법 하다. 하지만 돈이 없는 자유여행족들은 언제나 저렴한 가격에 즐길 방법을 꼭 찾곤 한다.


오늘은 일본 도쿄 오사카 쪽으로 여행을 가는 사람들을 위한 정보가 될 수 있을 법한 술집 정보이다. 특히 닭꼬치가 한 꼬치에 298엔밖에 안하고 저렴하게 술도 마실 수 있는 프렌차이즈이다.


닭꼬치 전문 프렌차이즈 토리키조쿠 (鳥貴族) 의 이야기이다.



이렇게 생긴 간판을 찾으면 만사OK인 왠지 난잡하기 그지없는 토리키조쿠의 모습이다. 닭꼬치 전 메뉴 280엔(지금은 세전 294엔)의 가격으로 닭꼬치 및 주류 등을 파는 술집이다.



닭꼬치의 가격은 위와 같이 전 메뉴 280엔(메뉴판 당시의 가격)이라고 호언장담을 할 정도로 싸게 팔고 있다. 사진이 있어서 아무리 일본어를 몰라도 쉽게 부위별로 맛에 따라 본인이 원하는 닭꼬치를 골라서 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그 외에도 다양한 안주 메뉴가 있는데 어느 누구나 다들 안 빠지고 시킨다는 메뉴가 있다. 바로 캬베츠모리 (양배추 한접시) 가 있는데 이유는 술은 더 먹고 싶은데 안주가 부족하다 싶으면 캬베츠모리를 시킨 사람들은 리필 요청을 하면 된다. 


바로 양배추 한접시 메뉴는 무한리필이 가능한 메뉴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당연하겠지만 닭꼬치에는 역시 술이 빠지면 섭한법이듯이 다양한 술을 판매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술의 값은 천차만별이겠지만 만약 정말 빵빵하고 가성비로 술을 마시고 싶다면 킨무기를 주문하도록 하자. 한자로는 (金麦) 라고 하며, 일명 발포주라는 맥주를 갖다주는데 생맥주 대비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이 준다. 그렇다고 맛이 없는 것도 아니니까 걱정 안해도 된다. 


결국 가까운 지점을 찾아야 할텐데 주로 많이 활동하는 지역 (오사카 : 우메다, 난바, 텐노지내), (도쿄 : 신주쿠, 시부야, 아사쿠사 내)에 매장이 있어야 하는게 당연할 듯 싶다.


현재 확인된 정보로는 도쿄는 신오오쿠보, 가부키쵸, 세이부신주쿠쪽에 많이 몰려 있으며, 오사카 또한 난바쪽으로 센니치마에, 긴테츠 니혼바시, 난바 등 외국인 신분으로 자주 가는 동네에도 100% 많이 몰려 있으니 걱정은 하지 않아도 좋을 듯 싶다.


특히 혼자 여행을 다니거나 돈도 없는데 술 진탕 마시기에는 이만한 곳이 없을 것이다.


사이트 주소 : https://www.torikizoku.co.jp


<어떠한 대가도 없이 순수 정보 목적용 포스트임>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