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파워는 정말 가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정말

필자가 알고 있는 쉐프 혹은 요리인 출신의

방송인 중에서는 단연 탑이라고 할 수 있을듯 하다.


그와 똑같은 사람이 바로 이연복.

이미 필자의 생각에는

백종원과 이연복 만큼은 이미 금단의 영역으로

자리매김한 수준으로 그들이 하는 방송의

파급력은 굉장하다고 생각이 든다는 점은

확실하다.


오늘은 그런 요리연구가이자 방송인으로

유명한 백종원 브랜드인 백스비어 사당점

또 한번 다녀온 이야기.



나름대로 유동인구가 꽤나 있었던 사당역

맛집들이 가득가득 모여있는 번화가 쪽에

위치해 있었던 거리에 있었던 백스비어


그의 브랜드 중 하나인 돌배기집도 같이

있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언제나 먹었던 것으로 먹을려는 생각을

갖고 갔더니만...



....!!!!!???

으아니...챠!?


파스타샐러드는 어딜로 간겨?

그리고 함박스테이크어딜로 팔아먹은겨?

아니..통오징어 튀김은 또 어딜로 팔아먹은겨?


이거 갑자기 당황스러워진다..

골목식당에서 보여줬던 백종원 스타일의

메뉴 맘대로 바꾸지 말아라..


평소에 제공했던 서비스를 꾸준히 제공하고

변하지 말라고 했는데.....


.....대체 왜....어째서........







갑자기 실망감이 확 밀려온다...

어찌됐건 브랜드이니 만큼 다른 매장들도

똑같이 변했으리라는 생각을 하는데

갑자기 이렇게 메뉴가 확 줄어드니 정신이

확...나가버렸다. 술이야 뭐 그렇다 치자 쳐도...



그리고 갑자기 당황스러운 기본 안주 메뉴...

정성스럽게 튀겨져서 나오던 팝콘은 온데간데 없고

마카로니 과자로 바뀌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허...만약 여기가 골목식당 솔루션 대상 매장이었다면

백종원은 분명 이랬을 것이다.


"아니... 이게 뭐에유~~!!!"

"왜 지난번 보다 더 못하냐고요.."

"누가 이렇게 하랬어유?"


그래도 조보아씨나 정인선씨를

부를 정도는 아니니 망정일까.



그래도 분명한 점은 백종원이라는 브랜드

파급력이 굉장했던 것일까...


안주가 줄어 들었어도 손님들은 굉장히 많다.

결국 백종원이라는 브랜드

그러한 매장의 퀄리티가 낮아져도

기본 이상의 현상유지가 가능하다는 의미

되는 듯 하다.


일반 자영업자였다면 상상도 못했겠지...?



컵도 특색없는 주류업체 납품용 컵으로

바뀌어 있었다. 


뭐 이건 그럴 수 있다.

사실 지난번의 길쭉한 컵보다는 

이 컵이 심리적으로 맥주 양이 많아

보이게끔 만들어 주는 효과는 크기 때문에.


하지만 그것도 거기까지 이다.



우리가 주문한 반건오징어

순살치킨 + 감자튀김


가격대 만큼의 딱 그 정도로만

제공되는 수준의 딱 그 퀄리티의 안주.


솔직히 이 전의 안주도 가격대에 

딱 맞는 수준의 안주였던 점은

똑같다.


다만 그래도 기존의 메뉴를

기억하고 먹었던 가락이 있는데

그 메뉴를 생각하고 들어갔는데

나름대로의 여기서만 맛볼 수 있었던

시그니쳐 메뉴가 없다고 하니

실망을 금할 수 없었다.







그래도 배부른 사람들에게 간단히 마시고 간단히

빠지기 좋은 수준의 스몰비어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예전의 백스비어도 

그런 스몰비어의 특징은 똑같았는데

어디가서나 만날 수 있었던 뻔한 안주에

뻔한 레파토리에 조금은 실망감이 밀려온다.



그래도 맥주는 잘도 들어간다만...

나름 사당에서 모였을때 이것 저것 

따지기 싫을때의 좋은 장소였건만 특색마저

줄어들고 특색있는 안주마저 없어진

조금은 김빠진 사이다 같았던 사당역 백스비어의 

후기라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사당역 번화가에는 맛집 전쟁이라고

할 정도로 많은 곳이 있는데 이제는

조금 다른 곳으로 눈을 돌려봐야 할 듯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방배동 446-9 지하1층 | 백스비어 사당역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몇달 전에 사당역에 있던 백스비어에 굉장히 실망을 한 직후

같은 곳에서 또 가까운 곳에 백스비어가 있어서

가성비는 그래도 나쁘지 않기에 

그냥 속는 셈 치고 다녀온 술집 이야기이다.

2차는 깔끔하고 적게 먹기 때문에 선택지의 변동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게 다녀온 백스비어.

경기도 버스 정류장이 모여있는 복잡한 곳에 위치해 있던 곳과 달리

이곳의 사당역 백스비어는 서울매트로 본사 옆쪽?

물론 번화가지만 조금은 외진듯한 장소였다.



약간은 올드한 건물에 위치해 있어서 이거 맞나 싶었는데

제대로 지하1층에 위치해 있었다.

봉구비어, 봉쥬비어 같은 스몰비어 보다는 더 나은 선택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선택한 듯 하다.



여기도 분위기는 똑같다.

지난번에 다녀왔던 다른 사당점과 똑같은 인테리어.

여기도 넓기는 오지게 넓다.

다만 시간대가 조금은 일러서 그랬나?





언제나 시작은 맥주.

여기서 눈여겨 봤다.

지난번의 그 지점은 맥주를 성의없이 서빙해서

사람마다 맥주의 용량이 달랐는데

여긴 딱 봐도 정량을 잘 맞춘듯 했다.

이래야 생맥주지

지난번에는 정말 해도해도 너무한 수준 ㅡㅡ^



그리고 처음으로 시켜본 샐러드 파스타.

이거... 진짜 깔끔하니 좋다.

국수는 좋아하는데 뭔가 느끼한건 싫다면 좋을듯.

산뜻하고 뭔가 은근히 포만감도 준다.

의외로 맥주 안주에 참 잘 어울렸던 듯한 느낌의 맛.

샐러드에 고기류나 어패류가 아닌 국수류도

이렇게 어울릴 수 있었다니.. 기발하다.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통 오징어 튀김.

꼬치로 꽂아서 튀긴게 특이했다.

가위로 일일히 해체를 한 후에 먹으면 되는 듯.


오징어도 꽤나 부드럽고 먹을만 했다.

가격도 나쁘지 않았던 기억.


일단 백스비어 자체가 가성비도 그렇고

뭘 해도 맛없을 수 가 없는 기본은 해주는 느낌인데

지난번의 그 사당점은 해도해도 너무 할 정도로 맥주의 양도 못맞췄다.

그 뜻은 엉성하게 맥주를 관리한다는 의미인데

여긴 정말 딱 맞춰서 줬다.


오히려 지난번에 비해서 여기에서 먹었던 백스비어가 맘에 들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방배동 446-9 지하1층 | 백스비어 사당역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뭔가 배부르게 먹고도 또 한잔 땡기는 시점.

그렇다고 뭔가 더 빵빵하게 먹기는 어려운게 당연한 듯 하다.

간단한 스몰비어를 찾던 도중 예전에 미아사거리에서 다녀왔던 백스비어가 사당에도 새롭게 생겼다는 것을 보고 다녀왔다.



백종원 얼굴은 이미 요리연구가가 아닌 연예인 급이 되어버렸다.

기업인이면서 연예인처럼 입담과 행동력이 참 대단한 듯 하다.

백스비어 사당역 점의 간판에도 이렇게 백종원의 얼굴이 당당히 붙어있다는 것은 백종원 본인이 자부심 가진다는 의미겠지?





역시 매장 자체가 굉장히 넓었고 맥주를 따로 관리하는 공간이 있었음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기본으로 제공되는 팝콘. 

저 살찌는 기본 안주.

리필은 자유롭게 되는 듯 했다.



메뉴는 대체적으로 요러한데 가격대가 그렇게 높지는 않다.

오히려 1차보다는 2차에 와서 간단하게 한잔 하고 짧게 갔다오기 좋은 구성의 메뉴들이 주를 이루고 있었다.

나야 뭐 몇번 미아사거리에서 다녀온 경험이 있으니까 그렇다 치지만 처음 온 사람들은 메뉴 가격에 조금 놀랄 듯 하다.

하지만 분명한 점은 가격에 딱 맞는 수준이라는 것이다.





그렇게 우리가 주문한 것은 함박스테이크 생맥주.

아 근데 여기 사당점만의 단점은 바로 맥주 서빙을 더럽게 못한다는 점.

안주야 뭐 맛이 없을 수 없지만 이 사람들 맥주 거품이 너무 하다 싶을 정도로 같이 간 일행과 차이가 나게끔 서빙을 하고 있었다.

아무리 바쁘고 사람이 많다 치지만 맥주를 이렇게 더럽게 못 따르는 곳은 처음봤다.

미아사거리점은 이러지 않았는데 여긴 왜이럴까.. 

맥주에 거품은 맛있는 느낌을 제공하지만 그만큼 손해보는 양이 많기 때문에 심리상 좋지 않다.

그런 점 빼고는 나쁘지 않았던 분위기와 안주의 맛. 


간단히 잘 마시고 나온 후기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남현동 1062-15 2층 | 백스비어 사당역남현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아사거리도 점점 상권이 바뀌고 죽은 가게는 점점 더 죽어가고 살아나는 가게는 점점 더 살아나가는 느낌이 들었다. 어느샌가 갔었던 술집은 사라지고 새로운가게가 들어오고 임대문의 간판 및 리모델링 중인 가게들이 눈에 띄었다.


오늘은 백's 비어 이것도 백종원 브랜드인듯하다. 어찌됐건 서울 강북구 미아사거리역에도 이러한 브랜드가 있었길래 가본 후기이다. (다소 오래전에 가본 후기이기에 지금과는 분위기가 다를 수 있다.)



PAIK's BEER 백's 비어 ... 백종원이라는 이름 자체 하나가 이렇게 브랜드가 된 거고 점점 더 커져서 이제는 다양한 방송에도 출연할 정도로 그 사람 하나가 브랜드로 등극된 인물이 프랜차이즈로 운영되는 술집 인듯 하다. 그냥 간단하게 맛있을 수 있는 브랜드라고 하지만 어떨지는 들어가서 느껴보기로.



골뱅이와 돈까스 샐러드. 그리고 샐러드 파스타. 샐러드 파스타가 궁금했긴 했으나 역시 육식을 좋아하는 우리 주당님들은 돈까스 파스타를 선택. 그리고 나머지 안주들과 맥주로 고고씽을 하기 시작한다.



순살치킨. 나초. 양파링. 가격이 다소 저렴한게 특징이긴 하지만 뭐 양은 적겠지라고 생각을 해본다. 어찌됐건 맛은 어떨지 궁금해진다.



생맥주 500cc로 주문. 역시 주당들은 크림따윈 필요없다. 액체가 많아야 한다고 알바한테 신신당부를 한다. 역시 무서운 주당들. 한방울도 아깝댄다. 



사진 찍기전에 한모금 해버린 500cc 생맥주. 역시 거품이 없으니까 맥주가 꽉 찬 느낌. 하지만 다소 잔이 작은 듯한 느낌이 드는건 기분 탓일까?



주문한 돈가스 샐러드. 돈가스와 아랫쪽에 샐러드가 가득 깔려 있었기에 나름 죄책감을 못느끼고 먹을 수 있는 느낌이 들었다. 양은 그나마 적절한 소소한 수준.



순살치킨에는 감자튀김이 같이 포함되어 나왔다. 양은 적지만 그래도 맛은 적절하니 괜찮은 듯 싶었다. 감자튀김 하나만으로도 맥주를 가득가득 먹을 수 있다는 걸 잘 아니까 말이야.



그리고 술에 취해 먹다가 못찍은 맥시칸 나초. 이건 양이 너무 적은 느낌.. 대체적으로 가격은 저렴하지만 안주가 그만큼 적기에 조금은 아쉬운 느낌이었지만 그래도 나름 먹을만한 수준이었다. 


조금 퀄리티 좋은 저렴한 안주를 찾기에는 좋은 느낌이 들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860-262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