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일본 도쿄에 혼자 자유여행을 하던 단체로 가던 비즈니스 목적이던 어찌됐건 도쿄라는 지역에 방문을 하게 되면 꼭 애지중지하면서 방문하는 지역이 바로 아키하바라 그리고 하라주쿠이다. 참으로 이 무슨 반전적인 지역이라고 해야할까.


아키하바라는 각종 애니메이션 관련 오타쿠들이 모이는 성지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하라주쿠는 다소 마이너한 문화와 패션이 공존하는 지역이라고 할 수 있다. 성격상으로도 수줍음이 많은 오빠와 화끈하고 쿨하지만 어찌보면 무섭고 정감있는 언니가 같이 서있는 모습이라고 해야할까..

그런 반전적인 성격을 보여주는 쎈 언니같은 하라주쿠. 이 날은 다양한 패션몰이 집중되어 모여있는 라포레 라는 쇼핑가에 다녀왔다. La foret ラフォーレ原宿 이라는 꽤 높은 건물이다. 이곳에 있는 세일러문 공식 오피셜 스토어 샵에 다녀온 후기이다.



다소 높은 입구로 펼쳐진 라포레 ( ラフォーレ原宿 La foret )의 입구. 위치는 오모테산도와 메이지 신궁 쪽에서 더 가깝게 위치해 있다. 겉으로 보기엔 그냥 일반적인 패션몰같아 보이지만 분명히 얘기한다. 여긴 하라주쿠이다. 절대 평범한 공간이 아니다.

이제는 나이가 먹을대로 먹은 나 미네스도 과거에 좋아했던 패션들이 이제는 잘못입으면 밉상 소리를 들을 수 있기에 이제는 좀 피해야 하지만 아직도 애착을 가지고 이 동네에 올 정도면 뭐.. 어떤 패션인지는 아래에서 살짜쿵 나올 것이다.



지하에 위치한 세일러문 스토어. 우사기짱과  치바 마모루. 한국식 이름으로는 세라와 레온. 저 커플은 참 환상의 조합인거 같다. 그리고 미소녀 전사 세일러문 시리즈 유일한 청일점 남성캐릭터. 세일러문이 나온지 벌써 25주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으면서도 많은 팬 층을 보유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그렇게 한장 한장 더 찍어가면서 스토어쪽으로 가본다. 공식 스토어인 만큼 이쁘게 잘 꾸며놓은 디스플레이 스테이지. 그 앞에서 사진을 찍는 많은 외국인 관광객과 팬층들. 아..뭔가 많이 두근두근 기대된다. 



응 도착..읭!!??? 

이브닝 드레스와 인형. 그외에 가챠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스토어의 모습. 

분명 세일러문 스토어라고 써있는 모습을 봤는데 어째... 뭔가 많이 부족하다. 가방은 미츠코시 이세탄 브랜드에서 출시되는 가방들이지만 이 가방들은 많이 봐왔던 아이들이다. 

이걸 볼려고 라포레 라는 건물을 헤집은게 아닌데...



가챠의 종류를 보아하니 현재 좋은 시즌으로 나왔던 가챠 피규어들은 다 끝났고 구색 맞추기용 가챠만 남은 상태. 

어째...기분이 쎄하다. 내가 봐왔던 세일러문 스토어는 이 모습이 아닌데 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앞에 보이는 한국에서도 많이 보는 에뛰드 스토어는 뒤로한채 그냥 ラフォーレ原宿 La foret 한바퀴 돌고 나가자고 생각하고 걸어가는 찰나에...



어라!? 세일러문 스토어가 또 있네!? 여긴 아까전에 봤던 그 세일러문 스토어와는 차원이 다르다. 

종류도 다양하고 팬심 저격하기 완전 끝장 나는 상품들 그 자체이다. 방문객의 99%는 여성. 그리고 그 중에서도 나이가 많은 2030대의 팬층. 아이들. 아줌마 다양했다.



루나 문양으로 된 아이폰X 케이스 만년필용 잉크를 판매하고 있었다. 그 외에도 지갑도 판매하고 있었으나 케이스는 비싸도 사려고 했으나 갤럭시를 애호하는 미네스로써는 패스. 잉크도 사용할 일이 없기에 패스...



그 외에 노트. 버튼. 과자나 그밖에 클리어 파일 다양한 상품들을 취급하고 판매하고 있었다. 이 날은 일부러 아무것도 안사더라도 나중에 또 올 수 있기때문에 꾹 참고 구경만 하는것으로 대체했다. 다음 시즌에 더 좋은게 나온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보다시피 세일러문을 활용한 다양한 캐릭터 굿즈 상품이 즐비해 있다.



특히 입구쪽 메인에는 가장 이쁘고 가장 잘나가는 상품들을 전시해 놓은 것을 알 수 있다. 다만.. 시즌이 시즌인 관계로 다소 인스타그램에서 봤던 그런 상품들은 많이 줄어든 상태. 뭐 나중에도 기회는 있으니까. 

저 날은 이 쯤에서 끝내고 세일러문 공식 오피셜 스토어 샵은 뒤로 하고 나가도록 한다.



예전보다는 열정이 줄어들었지만 일본은 아직도 비주얼락의 팬층이 여전히 존재하는 듯 하다. 한동안 엄청 좋아해서 노래도 맘껏 찾아서 듣고 즐기고 그랬는데 참.. 어찌 저런 참한 청년들을 비주얼락이라는 이름하에 여장을...



La foret 라포레 (ラフォーレ原宿에는 이렇게 비주얼 바로크 고딕 로리타 의상들도 취급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예전에는 오모테산도쪽 개인 샵들이 많았으나 치솟는 땅값과 개인 샵으로 벌어서 브랜드 유지하기에는 역시 임대료가 비싸서 그런걸까. 이쪽 라포레나 그밖에 상가들이 많이 밀집되어 있는 곳 한쪽 구석으로 들어간 샵들이 많이 있었다.


개인적으로 로리타, 고스, 바로크 드레스 양복 등을 조사하고 싶기도 했지만 한동안 좀 팬층이 많았다가 점점 줄어들고 하물며 펑크패션으로 펑크락을 하던 밴드들도 이제는 아주 점잖은 정장 한벌 혹은 캐주얼 의상을 입고 공연을 많이 하더라. 

그래서 이번 조사에는 제외.


혹시라도 세일러문에 정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라면 꼭 한번 가보도록 하자. 하라주쿠는 일본 도쿄 여행에 있어서 꼭 한번은 필수로 넣고 들어가는 경우가 많으니까 충분히 약간의 시간을 할애하여 다녀올 수 있을 것이다. 




위치 : 하라주쿠역에서 도보로 약 5분 정도 거리에 있으며, 하라주쿠, 오모테산도힐즈와 메이지 신궁을 같이 다닐꺼라면 중간 루트로 낄 수 있기 때문에 계획을 세울 때 참고하도록 하자. 세일러문 공식 오피셜 스토어는 지하에 위치해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대체적으로 어느 성인들이라면 꼭 한번쯤은 구경하고 싶다고 얘기할 만한 이야기일 것이다. 사실 이 내용을 쓰면서도 블로그의 품질이 떨어지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였는데 생각해보니까 이제는 나름 개방적이기도 한 대한민국을 생각해보는 것도 중요하며, 거기다가 이상한 것들은 없으니까 큰 문제가 없을거라 생각이 든다.


오늘 소개할 샵들은 주로 성인들의 건전하고 재밌는 삶을 위해서 보조적으로 판매하는 용품들이 즐비하는 성인용품 샵들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는 폐쇄적이고 뭔가 어두운 이면만 보이는 그러한 샵들이 일본에서는 꽤나 개방적으로 이뤄져 있기에 찾아보고 싶은 사람들이 꽤 많을 듯 싶다.


5월 5일 어린이날이라고 어린이만 행복하라는 법은 없다. 어린이날 전날 기념으로 혹시라도 일본을 여행으로 갈 계획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꼭 한번 필독하자. 단 어른들만. 어른이날 기념!


하나하나씩 소개하도록 하겠다.


(소규모의 샵은 소개상에서 제외하였다. 불법적인 용도의 샵이 아닌 한국 법으로 저촉되지 않는 샵들 위주)



1. 돈키호테 (종합 쇼핑몰)


뜬금없이 왠 돈키호테냐고 하는 사람들이 꽤 될 듯 싶다. 돈키호테의 경우는 우리가 흔히 아는 드럭, 과자, 오미야게, 생활용품만 파는 곳이 아니라 따로 18세 미만은 들어오지 못하도록 천막을 쳐놓고 따로 성인용품 코너를 가지고 있을 정도로 어른들을 위한 상품이 파는 곳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일본 전국 어느곳을 돌아다녀도 만나기 쉬운 쇼핑몰이며, 그 속에서 우리가 흔히 한국에서 만나기 힘든 그 상품들을 만나기 쉽다고 생각하면 된다.


참고로 지점마다 취급을 하는 상품이 다를 수 있으며, 취급을 아예 안하는 지점이 있을 수 있다. (돈키호테 신주쿠점은 취급 안함, 가부키쵸점 취급함)


사이트 주소 : http://www.donki-global.com/kr/




2. 도쿄 아키하바라 러브메르시 (Love Merci)


여기는 아키하바라를 한번이라도 가본 사람들이라면 건물 규모와 크기에서 처음 내리자마자 제일 눈에 띄눈곳에 민망할 정도로 크게 우뚝 서있는 어덜트 굿즈 샵 중 하나이다. 도쿄 아키하바라를 가게 되면 제일 먼저 생각난다고 할 수 있는 장소가 라디오회관. 그리고 그 다음이 바로 요 러브메르시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곳은 주로 좀 특이한 상품들과 코스튬이 주류를 이루며 미국애들과 중국애들이 굉장히 많이 방문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곳은 면세가 불가능하다. 다소 비싼 가격의 성인용품샵이지만 흥미로울 것이다. 









3. 도쿄 아키하바라 M's 엠즈


상대적으로 너무 세련되고 튀어나오지 않은 모습에서 과연 저기가 그렇고 그런 샵이라고 할 수 있나 싶을 정도로 파스텔톤의 느낌으로 꾸며놨다. 실제로 내부도 그렇게 꾸며놓은 것을 알 수 있다.


가격은 위의 러브메르시에 비해서 조금 더 저렴하다는 점과 똑같이 다양한데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에 한해서는 면세도 가능하다는 점이다. 




위치는 아키하바라역 뒷편에 위치해 있으며, 의외로 찾기 어려워 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초록색의 파스텔톤으로 이뤄진 건물을 찾으면 된다, 원래는 이런 게 있어서 찾기 쉬웠는데 어느새 없어졌다.




어찌됐건 아키하바라에는 이렇게 두개의 큰 규모의 우리 어른이들을 위한 샵이 존재한다.





4. 오사카 니혼바시 노부나가 서점. (한글로는 신장서점)


일단 아무래도 제1,2의 도시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도쿄와 오사카에 이러한 곳들이 많은것은 사실이다. 그 중 이번에는 오사카에 위치한 샵이다. 도쿄에는 아키하바라가 있다면 오사카에는 덴덴타운이라는 곳이 있다. 비록 규모는 아키하바라의 그것과는 비교가 안되지만 아키하바라에 있는 왠만한 샵들은 다 있다고 볼 수 있다. 


신세카이와 니혼바시 사이에 위치한 덴덴타운 내에 위치한 노부나가 서점은 위의 샵들과는 달리 각종 기구들 외에도 영상 및 책들도 같이 취급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오사카의 경우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굉장히 많이 가기에 무룻 남자들은 꼭 한번 거쳐간다고 할 수 있다. 


이 곳도 외국인 면세가 가능한 상점이다.


http://www.e-nobunaga.com/shop/







5. 후쿠오카 텐진역 프리미엄 상점. 성인용품 전문 샵 


후쿠오카상대적으로 이렇다 할 샵들이 없는게 현실이다. 사실 후쿠오카 인구가 그렇게 적은 지역이 아닌데도 말이다. 약 500만정도 되는 인구가 후쿠오카에 몰려있는데도 그렇다. 도쿄의 인구야 뭐 1300만명으로 거의 깡패수준이고 오사카도 거의 800만명정도이다.


이 곳은 오사카의 노부나가 서점과 컨셉은 비슷하다고 할 수 있으나 책은 없으며, 더불어 규모도 위에 언급된 곳들에 비해서 초라하기 그지 없을 정도로 자그마하다. 


거의 6층짜리 규모의 건물로 된 샵들만 보다가 딸랑 1층에 넓이도 더 좁은 곳을 보노라면 한숨 나올수 밖에 없는 규모이다. 하지만 후쿠오카에서는 더 좋은 온천이나 자연 경관을 누리고 오는 것이 큰 가치이기 때문이다.





이곳 또한 외국인의 면세가 불가능하다. 

그 외에 후쿠오카의 성인용품 전문 매장 몇개를 더 올리도록 하겠다. 종류도 적고 좀 더 즐겨보는 재미가 부족할 수 있는 만큼 일단 한번 구경해보도록 하자.



<북스 키타텐진>



<텐진서점 天神書店>



<BLACK DROP HAKATA / かんごま2층에 위치>



<셀렉트샵 BODY / 간판은 ADULT라고 되어 있음>



이렇게 주요 3개 지역성인들을 위한 건전한 장난감들을 취급하는 샵들이 있는 곳을 알아봤다. 최근 우리나라에도 개방형 샵들이 많이 생기기 시작했고 취급하는 상품도 많아졌다고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정식으로 만들고 유통하는 나라에 비해 딸릴 수 밖에 없는 것은 사실이다.


새로운 경험도 하고 재밌는 구경거리도 많다고 감히 자부할 수 있기 때문에 혹시라도 커플이라면 민망함은 버리고 일본인의 개방적인 마인드로 한번 돌아다녀보는 것은 어떨까 고민을 해봤으면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