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정말 모임갖기 힘들었던 요 최근..

추운날이지만 그래도 가끔은 미아사거리역에서

다같이 모여서 한잔하는 자리가 참 좋은데

요즘 다들 바쁘고 먹고살기 힘들었기도 하고

작년 연말에도 그렇게 사람들이 많이 모임을

안 갖는 분위기였다는 것을 새삼 체감으로 느끼곤 하였다.


간만에 미아사거리역에서 한잔 한 이야기



예전에 고기 무한리필집이었던 자리가

곱창전문점으로 바뀌었던 듯 하다.

백곱식당이라고 곱창 전문점이라고 하는데

맛집인지 아닌지는 뭐든지 맛을 봐야 알기 때문에

우선 들어가본다.



한 건물을 통째로 사용하다 보니까

꽤나 넓은 곳이었다.


우리가 내려온 곳은 지하1층

얼큰하게들 곱창 한점에 소주들 실컷 마신듯한 느낌.


우리는 이미 그 전에 1,2차를 달리고 온 뒤였기에

이곳 백곱식당에서는 맛집인지 여부만 보고

간단히 먹고 나가기로 결정.






메뉴는 뭐... 똑같지뭐.

곱창 소주 그리고 뭐 각종 곁가지들...

사실 곱창종류가 맛있으면 뭔들 맛이 없겠냐만은..


우리는 모듬곱창으로 시켜봤다.



여기도 밑반찬은 그닥 많은 편은 아니다.

다만 특이한게 좀 있었던 느낌.

김치대신에 백김치가 나오는 것도 신기했고

청양고추는 초장이 뿌려져서 나오는게

느끼함을 잡아주라는 의미인건가 신기하기도 했고.



뭔가 고기국물 느낌이 스멀스멀 올라오던 콩나물국

추운날에 한잔 들이키니까 몸이 녹는 느낌이라 기분도 좋았다.


그리고 간장이 아닌 발사믹소스양배추가 들어간

특제소스라고 하는데

이 것을 곱창이나 각종 부속류에 찍어먹으면 맛있다고 그런다.


백곱식당만의 특징인건가?



그렇게 나온 곱창과 염통 등등..

콩나물이 들어가는건 좀 신기하다.


보통 곱창 좀 잘하는 집들에서 먹었던 스타일과는

조금은 다르지만 나름 신기한 스타일로 나와서 특이하긴 했다.




근데 뭔가 채소류 등으로 가려져서 그런지 

잘 안보이는 것도 문제라면 문제지만 

그것보다 왜... 흔히 보던 곱창의 느낌과는

괴리감이 느껴지는지 잘 모르겠다 싶었다.





으찌됐건 지글지글 끓어 오르면서

곱창과 염통, 부속류들이 잘 익어가기 시작한다.

근데 크게 말들이 없다.

왜 그런것일까..




한입샷을 찍어놓고 나서 나는 느꼈다.

아....우리가 굉장히 다양한 곳에서 먹었지만

고정관념은 어쩔수 없구나...

곱창의 곱이 하나도 없다.


그걸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긴 하겠지만

그래도 인간적으로 곱창에 곱이 있어야 제맛이거늘

곱이 없으니 좀 섭섭하다.


아..뭔가 아쉽지만

그래도 오랫만에 곱창 먹은거에

단순히 위안을 삼자고 하며

조용히 곱창에 소주 한잔 간단히 기울이고

다음을 위해 빠이빠이를 외쳤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예전에 봉구비어나 봉쥬비어 등

스몰 비어가 유행했던 시기가 있었는데

어느순간엔가 다 사라졌다.


사실 내가 생각해봐도 안주가 너무 적기도 했고

그것만 먹기에는 뭔가 심심하기도 하고 좌석도 좀 불편하기는 했지..


그러다가 최근에는 그런 스몰 비어보다는 

조금 더 가격은 나가도 음식은 조금 더 종류가 많은

호프집들이 우후죽순 생겨서 술집 선택에

조금은 어려움이 없는 듯 하다.



지난 고양시 행신동에서 모임 가졌을 때 다녀온

약간 스몰 스타일의 안주 종류가 많았던 호프집 주점

뉴욕야시장의 후기이다.


예전에 동대문쪽에서도 가본 프렌차이즈인데

갈 곳이 없고 맛집 찾는 것도 어렵고

이 정도면 초행길인 행신동에서 

나름 평타 수준은 하지 않을까 싶어서 가게된 곳이다.



미국 뉴욕 스타일이라고 이러한 느낌으로

인테리어를 캐쥬얼하게 한 느낌인데

왠지 떠오르는 곳이 백스비어 같은 느낌.


백스비어도 안주는 그렇게 안비싸면서도 종류은

좀 더 다양하게 나오는 곳이었다.


여기도 안주는 좀 다양할려나 궁금해진다.



뭔가 종류가 다양해 보일듯한 메뉴판

디게 쬐그마한 바스켓에 들어있는 건빵 안주.


거의 손은 안댄 듯 하다.


근데 왜 뉴욕이지? 라스베가스도 아니고 말야..

갑자기 두사부일체서 나온 문장이 생각나버렸다.






이런건 라스베가스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안주 종류는 뉴욕 스타일라고 하기에는

뭔가 라스베가스에서는 진짜 상상하기 어려운 종류의 

안주들이 다양했었다.


어차피 배터지게 고기를 먹고온 만큼 술이 우선이

되어야 하기때문에 술 위주로 좀 시켜서 먹기로 하고

라스베가스 드립은 다음으로...



배부르기 때문에 맥주도 마시고 싶지만

조금 쎄게 마시기 위해서 소맥을 위해서 소주와 맥주를 주문

맥주는 1000cc

소주는 약 2병정도 깐 듯 하다.




요즘 인싸들이 먹는다는 닭껍질 튀김을 주문한 후

아재 아줌매라면 주문한다는 모듬포 주문


은근히 배부를때 대용으로 오징어나 마른안주

나름 안주역할을 톡톡히 해줘서 참 좋은듯 하다.




육포와 오다리. 그리고 먹태?

그리고 반건 오징어와 닭껍질 튀김까지.


그리고 술도 한잔 쫘아악~ 준비해 놓고

다들 사진한번 찰칵찰칵 해준다.


어디 그뿐이랴.. 맥주는 맥주대로 소주는 소주대로 

쭉쭉 들이키고 들이켜서 추운 겨울날의 

외로운 마음을 나 혼자서 라스베가스에 두고...

(헛소리 작렬...)





쥐포 우물우물 거리면서

소주와 맥주를 타서 한잔...


그리고 늙어가는건 또 뒤로...ㅠㅠ

나이 먹는거 정말 싫은데 또 나이먹는다고

하소연 하는 나의 모습...

안봐도 블루레이 디스크..아니 비디오...?


확실히 나이먹었다는걸 체감할 때 예전에는

블로그 포스팅을 열심히 써도 지치지 않았는데

요즘에는 한껏 체력에 부치는 느낌이 든다.




그렇게 우물우물 거리면서 

먹고 이런 튀김류 먹고 질겅질겅 씹어가며

소주 한잔 , 맥주한잔 계속 들이키니까 

체력이 떨어지는거지..ㅠㅠ


아...슬프다.. 

벌써 3월도 이렇게 초반 이상 지나버렸고

2020년도 이렇게 4분의 1이 지나가기 얼마 안남았다.

들어오는건 거북이처럼 들어오는 쥐꼬리만한 월급...

그리고 토끼처럼 튀어나가는 월급들....


그렇게 씁쓸한 인생사

고양시 행신동에 있는 호프집

뉴욕야시장에서 한껏 신세한탄 해 본 후기이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