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여행을 하면서 최근에는 이제 오사카 시내의 온천과 대중탕 센토의 위치가 많이 홍보되고 이제는 스스로 찾아가는 버릇이 많이 생겨서 코스를 정하는데 큰 문제가 없어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쿄 오다이바에 있는 오오에도 온천과 같은 테마파크가 없다는건 좀 아쉬울 따름이었을 것이다.

스파월드, 미노오 온천은 일단 논외로 하더라도 한번 쯤은 유카타를 입어보고 싶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을텐데 온천도 즐기고 유카타를 입고 일본 스타일의 마츠리도 즐길 수 있는 테마파크가 최근에 오픈하여서 그 소식을 알려드릴려고 한다.



오사카 시영 오사카메트로 추오선 중앙선 벤텐초역에 위치한 소라니와 온천이다.

https://www.solaniwa.com

오사카 시내에서는 스파월드가 부동의 1위를 지킬 정도의 규모였지만 그 규모를 깨뜨리고 엄청난 규모의 온천 테마파크가 열렸다고 한다.



기본적인 온천의 모습은 이러하다. 

역시 새로 지은 온천에 걸맞게 고풍적이면서도 현대적인 맛을 같이 살려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 곳 소라니와 온천은 기존의 오사카 베이타워 내의 대형 수영장을 온천으로 개조한 곳이라고 한다.

아울러 온천수 또한 지하 1000m에서 끌어올린 약알카리성 온천이라 피부에 굉장히 좋다고 한다.





다양한 컨셉의 이벤트 욕탕과 더불어 노천온천

비록 다른 지역에 비해서 날씨 및 온도가 낮은 경우가 거의 드문 오사카라고 하지만 노천온천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가 있을 것이다.

바로 뒤로는 벤텐부두가 있는 장소라서 정말 화려함의 극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기본적인 입장료는 성인 기준 평일 2400엔.

토요일, 일요일, 일본 공휴일의 경우는 2600 ~ 2800이다.

아울러 아침 목욕만 하고 즐기다 갈 사람들을 위한 요금 플랜도 있다.

이 가격은 목욕 수건과 유카타 렌탈 비용이 포함되어 있다.

(아침 플랜은 내용에 별도 언급은 없지만 확인이 필요할 듯 하다.)



정식개관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그 다음날 아침 9시까지로 언급되어 있다.

그리고 특정 휴관일이 있는데 위의 휴관일은 별도로 변동사항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홈페이지에서 다시 한번 확인이 필요할 듯 하다.

https://www.solaniwa.com/





이렇게 일본 오사카 벤텐초 역에 위치한 온천 테마파크 소라니와 온천에는 지상 공간산책로 공원까지 만들어서 하나의 작은 마을 느낌을 낼 수 있도록 컨셉을 다부져 놓은 것을 알 수 있다.

낮에도 아름답겠지만 밤에는 더욱 더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온천만 즐기는 공간이었다면 스미노에 온천이나 그 밖에 온천 들이 많기 때문에 굳이 여기를 추천 안했을 것이다.

미노오 온천이 마츠리의 느낌과 컨셉이 조금 부족했다면 이 곳 소라니와 온천의 경우는 마츠리 느낌을 더욱 더 만끽 할 수 있도록 과거의 에도시대 컨셉인테리어와 매장을 꾸며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온천 만끽과 더불어 식당도 같이 즐길 수 있도록 연회장도 마련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기존에 리뷰로 소개했던 미노오 온천이 시간 관계상 다녀오기 어렵고 미노오 폭포에 관심은 없는데 좀 더 일본 느낌의 온천욕과 마츠리를 즐겨보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이 곳 소라니와 온천은 정말 탁월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https://www.solaniwa.com/





가는 방법 

오사카 시영 오사카 메트로 벤텐초 역 바로 앞

(혼마치역에서 약 4정거장)

JR 벤텐초역 바로 앞.


<어떠한 대가 수익 없이 순수하게 일본 여행 정보 제공을 위한 포스팅 내용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도쿄 시내 여행을 하다보면 모두들 하는 생각은 다들 똑같을 것이다. 왜 제대로 된 온천이 하나도 없을까 라는 생각이다. 있어도 센토(錢湯 전탕) 라고 하는  자그마한 동네 목욕탕 뿐일테니 말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도쿄 땅값이 비싸기 때문에 제대로 된 온천이 없는건 어쩔수 없는 사실이다. 그래도 일본 도쿄에 처음 자유여행으로 놀러온 사람들이라면 한번쯤 제대로 된 온천을 만끽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일본 도쿄 인공섬인 오다이바 내에 위치한 오오에도 온센 모노가타리 (오오에도 온천)가 있다. 오늘은 그 곳의 후기를 미네스가 소개하도록 하겠다.



꼭 옛날 가옥 느낌이 나도록 만들어진 입구의 모습. 전형적인 일본 냄새가 물씬 풍겨지는 오오에도 온천의 입구 모습이다.


경전철유리카모메를 타고 오다이바로 들어와서 텔레콤센터에서 도보로 10분 정도 걸어가면 되는 곳에 위치한 오오에도 온천은 지난번에 오사카에 위치한 미노오 온천하고 똑같은 그룹에서 운영하는 오오에도 온천 그룹의 본사격인 셈이다.



입구는 보이는 바와 같이 이렇게 되어 있다. 처음에 들어가자마자 입장료를 지불하고 RFID 타입의 열쇠를 받는다. 그리고 옆칸에서 유카타를 지급받으면 된다. 나올 때는 계산대에서 온천 내에서 RFID로 사용한 금액 만큼 지불 ,정산하고 나오는 입구에서 출점용 티켓을 반납하고 나오는 방식으로 되어 있다. 


먹튀가 굉장히 많아서 인가? 어찌됐건 처음 가는 사람들은 조금은 복잡할 수 있지만 일단 들어가면 유카타를 받은 후에 유카타로 갈아입고 마츠리 장소로 나오면 된다.



탈의실에서 유카타로 갈아입고 나오면 꼭 일본의 여름 마츠리 행사장 처럼 생긴 일본식 포장마차와 술집. 그리고 게임장과 더불어서 다양한 부대시설이 펼쳐져 있다.


온천이라고 하지만 하나의 자그마한 엔터테인먼트 시설처럼 해놓은 것을 보면 얘네들도 참 대단하구나 라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 


같은 그룹의 미노오 온천과는 차원이 다른 느낌이었다. (거기는 다소 한산했던 분위기.)



이쪽이 남탕과 여탕. 정확히는 탈의실에서 나오면 남탕과 여탕이 연결되어 있는 부분이다. 딱 저 가림막 커튼을 펼치고 나오는 순간 부터 마쯔리 (마츠리)는 시작되는 것이다.



중국인 관광객과 한국인 관광객들이 유카타로 갈아입고 활보하는 모습이 보여서 한장 찍었다. 솔직히 말하는데.. 유카타는 여성용이 더 귀엽고 깜찍해 보였다.. 남성용은...하... 나도 사쿠라 무늬의 유카타 입고 싶었다고!!!



정말 옛날 느낌 물씬 풍겨지는 뽑기 게임장. 일본 영화나 만화에서 보면 자주 나오는 물고기 건지기나 총으로 물건 맞추기 등등. 정말 일본 만화나 영화에서 볼수 있을 법한 시설들이 즐비해 있었다.



방문했던 당시에는 겁쟁이 패달의 캐릭터들이 오오에도 온천 홍보대사였던 모양이다. 지난번 미노오 온천에서는 짱구가 홍보대사였는데 여기도 은근 캐릭터로 홍보를 참 잘하는 듯 하다.


온천 사진은 따로 없다. 어차피 사진을 못찍으니까. 기본적으로 설명을 하자면 우리나라 방식의 대중 온천과 노천탕이 존재한다. 아울러 온천수는 일반적으로 느낄 수 있는 유황온천이 아닌 해수물을 끌어서 사용한 온천이라는 점이다. 유황온천의 수질과 비교하면 다소 떨어질 수도 있으나 해수 온천 자체도 굉장히 낭만적일 수 있을 것이다.



온천을 끝내고 나오는 길. 조금만 더 일찍 갔다면 좋았을 텐데 너무 늦게가서 아쉬웠던 오오에도 온천. 여름보다는 가을 겨울에 더욱 더 재밌는 느낌을 가질 수 있을 듯 하다.


요금 : 평시 2,612엔 ~ 2,936엔 (평일 및 주말, 공휴일에 따라 요금 상이)

18시 이후 2,072엔 ~2,396엔 (평일 및 주말, 공휴일에 따라 요금 상이)

위의 요금은 부가가치세 8%가 포함된 금액이다.


이용시간 : 아침 11:00~ 다음날 아침 09:00



http://daiba.ooedoonsen.jp/

참고 : 홈페이지에 오오에도 온천 할인 쿠폰 이벤트가 수시로 있으니 방문 예정인 

사람들은 꼭 한번 확인하도록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