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일이 있어서 갔었던 중화역

그리고 잠시 시간이 남아서 이래저래

태릉시장과 동부시장을 구경했지만

동부시장은 조금 삭막하고

태릉시장은 흡사 불광동에 있는

대조시장의 느낌과 완전히 흡사했다.


정겹기는 태릉시장이 조금 더 정겹다고 

느꼈는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허기가 져서

이래저래 방황하다가 들어간 칼국수집이었다.



중화역에서 조금은 멀고 태릉시장 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었던 

고향만두 & 칼국수

내부를 보니까 사람들이 꽤나 많아서

맛집인가 싶어서 들어간 듯 했다.



메뉴판을 보니까 칼국수 3500원..

헐퀴... 이렇게 저렴하다고?


물론 떡국이나 다른 부가 메뉴도 있지만

여기는 무조건 칼국수가 우선이겠지?

다른거 각설하고 칼국수로 주문.





주방에서 칼국수를 홍두께로 밀어서

기계로 뽑는건지

아니면 직접 칼로 잘라서 칼국수 면을

만드는 건지 잘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면을 직접 손으로 들고가는 모습

볼 수 있었다.


몇가지의 단일 메뉴만 하다보니까

꽤나 회전도 빠르지만 

홀은 계속적으로 꽉 차 있었다.


비록 점심시간이 좀 늦은 시간대였지만 말이다.



우선적으로 나와준 김치.

김치가 굉장히 시원하고 맛있다고 그런다.


김치 맛을 잘 모르지만 

딱 봐도 김치가 좋은 맛을 내는 거 같다에는

틀림 없었다.



그리고 나와준 칼국수

...에? 양이랑 크기 실화임?

이게 1인분이랜다.


헐... 이거 많아도 엄청 많은거 아냐?

그래서 그런지 일부 테이블에서는 주문하면서

면 양을 조금 줄여서 주세요~~


하고 요청하는 분들도 있었다.


처음 와본 우리 입장에선 납득이 갔다.



별거 없는 듯한 고명.

그리고 국수김가루 쪼끔 솔솔솔~


그리고 기호에 맞게 청양고추와 양념장을 넣고

휘휘 저어서 먹으면 된다.


국물은 여타의 칼국수와 똑같은데

멸치 육수와 조개류가 살짝 들어간 듯한 

느낌의 육수 느낌이 났다.


탁하지만 그렇게 탁하지 않은

맑은 느낌의 육수




그리고 휘휘 저어서 한입샷.


너무 배가 불러서 다 먹지 못하고 남겼으나

국물도 그렇고 면발도 그렇고

가격을 생각했을 때 굉장히 훌륭했다.


굉장히 시원한 느낌이었던 국물의 기억...

이 정도 수준에 3500원..


요즘같은 불경기에 정말 저렴한 것 아닐까 싶다.


둘이 먹어도 7천원이니 1명 식사분으로

2명이서 식사를 했다고 할 수 있는 수준.


가성비로 만족하고 맛에 만족한 후기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중화동 312-25 1층 | 고향만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가 한동안 몸담고 있었던 중랑구.

그리고 매번 지나다니던 중화역 인근...

그 곳에서 자주 보곤 했던 맥도날드가 있었는데

오늘 사실 개인적인 용무 관계로

거진 1년만에 중화역에 갔었는데

그 곳에는 소문의 햄버거 프렌차이즈를 발견했다.



바로 신세계 그룹에서 런칭

노브랜드 버거.

신세계 이마트에서 운영하는

노브랜드 스토어와 같은 컨셉으로

노브랜드를 적극적으로 밀고 나가는 듯 했다.


원래 이 자리는 맥도날드 자리였는데...


버거킹, 롯데리아, KFC, 맥도날드, 파파이스

그리고 모스버거, 맘스터치, 쉐이크 쉑 등 다양한

햄버거 브랜드가 난립한 이 상황에서

신세계의 이러한 전략은 성공한 건지 궁금해진다.


가뜩이나 내년초에는 아비스 햄버거가 국내에

들어온다고 하는데 바야흐로

햄버거 프렌차이즈 춘추전국시대 일려나..



가격대는 제일 저렴한 세트가 3900원

그리고 제일 비싼 세트가 6900원으로

일반적으로 생각할 만한 롯데리아, 맥도날드 세트보다

저렴한 가격대임에는 틀림 없었다.

하지만 사진과 흡사하게 푸짐하고 크게 나오는지 의문이 될 듯 하다.


결국 그렇다면 뭐다? 주문을 해봐야 알겠지?





기본적으로 모든 주문은 아까 봤던

키오스크 자동 주문 기기를 통해서

주문 해야 하는데 현금은 카운터에서 주문한다.


상대적으로 카운터쪽의 주문은

디스플레이 되는 메뉴가 일부 빠진 듯 해서

주문에 다소 애로사항이 꽃 필듯 하다.



한쪽으로는 얼음 디스펜서와 

음료수 디스펜서가 준비되어 있었다.

그리고 빨대, 티슈, 음료수 봉지

셀프로 사용할 수 있게끔

준비가 되어 있었다.


여타의 햄버거 프렌차이즈와는 조금은 다른

KFC의 일부 매장에서 도입한 방식.



나의 선택은 노브랜드 이름이 들어간

NBB 오리지널 버거 세트.

그리고 포장. 현금 결제.


아..근데 쇼핑백이나 뭔가 들고 갈 것을 달라니까

두개 이상 사야 쇼핑백이나 들고 갈 것을 제공해준다.


차라리 100원이라도 받고 팔던가...

여기서 조금 하... 노브랜드 조금 더

공부해야 겠구나 생각하고..



포장지의 모습은 대략 요래요래..


영어로 써있는 내용..


Why pay More?

It's good Enough...


과연 그 영어 내용대로 저렴한 가격에

충분한 퀄리티인지 궁금해진다.





대충 세트의 모양은 요래요래..

기본적인 햄버거와 콜라. 그리고 감자튀김.



감자튀김맥도날드 등의 일부 브랜드처럼

가늘가늘한 스타일이 아닌 나름 감자 결이 살아있는

생감자를 잘라서 튀긴 느낌의 감자였다.


굵기도 꽤나 굵어서 씹는 맛이 나쁘지 않았던.



포장해서 가져와서

대략 2시간 정도 지난 후에

다시 데워서 꺼낸 모습은 요렇다.


흡사 버거킹의 와퍼 주니어처럼 생겼다.


다만 높이가 조금 더 높아서 

얼핏 봐도 여타의 햄버거에 비해서는 좀 더 큰 느낌



빵은 생각외로 뻣뻣하지 않고

나름 보들보들하고 폭신폭신한 느낌.


그리고 같은 가격대의 맥도날드는

최근 깨찰빵의 번을 쓰지 않고

밋밋한 플레인 번을 쓰는데 반해서

나름 깨가 들어간 번을 쓰고 있었다.



내용물도 나름 양배추가 실하게

들어간 모습과 더불어서

토마토..그리고 소스와 치즈..


패티도 나름 두꺼울듯 한데 맛은 과연 어떨지..



한입 베어 물고 찍어본 단면의 모습.

양배추는 정말 튼실하게 들어갔고

패티또한 여타의 브랜드 프렌차이즈 햄버거에 대비

두껍게 들어간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소스 또한 특이한 맛이 났었는데

거부감 없이 조화로운 맛이었다.


가성비나 퀄리티 등을 봤을때

나름대로 초창기로 런칭한 햄버거 프렌차이즈

치고는 나름 맛집 소리는 들을법하다.


하지만 대기업인 신세계 그룹에서 운영하는 만큼

나중에는 이 퀄리티가 제대로 유지될지..


이게 지금은 진짜 소문난 잔치이지만

시간이 지나고 진짜 소문난 잔치에 먹을거 없다는

소리가 들리는 그저 그런 브랜드가 되기 싫다면

초심에 런칭했던 그 느낌 그대로 가야 할 것이다.


재료 단가 상승이라는 핑계...

그리고 인건비 상승이라는 이상한 핑계는

대지 않고 잘 유지되길 바랄 뿐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중화동 305-42 1, 2층 | 노브랜드버거 중화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