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갑작스럽게 돼지갈비 무한리필이 유행을 타는 듯 하다.

특히나 최근에 라디오에서 모 양념갈비 무한리필 집 홍보송도 엄청나게 나오고 있고, 실제로 프렌차이즈가 아닌 양념갈비 무한리필집이 늘어나는 듯 하다.

생각해 보면 예전에는 까르네스테이션이나 맘모스 서울뷔페같은 고기 뷔페가 존재했었는데 그런 고기 뷔페는 정말 소리 소문 없이 다 사라졌다는 점이 특징이다.

오늘은 거주하는 곳에서 가까운 곳에 프렌차이즈가 아닌 개인 가게인듯 한데 돼지갈비 무한리필 전문점이 생겼다고 해서 다녀온 후기이다.



동묘앞역이라고 하기에도 애매모호하지만 창신역이라고 하기도 조금은 걸어서 내려와야 하는 애매모호한 거리에 위치한 숯불돼지갈비 무한리필 전문점 골든그릴에서 식사를 하고 온 후기이다.

생긴지 얼마 안된 신생 고기집인듯 한데 예전에 여기가 고기집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업종을 바꾼건가..





메뉴는 조촐하다. 

기본적으로 1인 13,500원짜리를 머릿수대로 시키면 고기는 시간제한이 있지만 계속 제공되는 방식. 

그 밖에 찌개류나 다른 특수부위는 추가로 판매하는 방식이었다.

점심식사 메뉴도 하는 듯 하지만 방문한 날은 주말이었기 때문에 안되는 듯 하였다.



숯불갈비 전문점이라고 하기에 어울리는 저 연통들.. 그리고 생각보다 화려한 인테리어.

천장은 정말 높고 으리으리했다. 넓기는 정말 넓은듯.



돼지갈비는 처음에는 기본적으로 갖다준 후에 그 다음에는 요청하면 갖다주는 방식이었다.

반찬류는 김치, 콩나물 파무침, 양배추샐러드, 양파, 김치 및 쌈채소류가 전부.

기본에는 충실했다. 

하지만 반찬류가 적은걸 싫어하는 사람들은 별로 안좋아라 할듯한 느낌.

원래 돼지갈비 무한리필 맛집이 반찬은 별로 없는건 당연하긴 하지만 그래도 한두가지 특이한 반찬이 제공되었으면 좋지 않았을려나 하는 아쉬움..

아, 그래도 여긴 밥은 공짜더라. 

반찬대신 밥이라고 생각하는게 좋을려나..





일단 첫번째 판 구워가면서 한입샷.

숯불에 구워가면서 먹는 돼지갈비가 맛이 없을수는 없다. 

모든 단백질은 구우면 맛이 없을래야 없을수 없는 법. 

고기 한점에 소맥 한잔인데 아쉽다.




그리고 무료로 제공되는 음료수. 다른데하고는 달리 음료수가 무료제공되는 곳은 처음이다.

이건 좀 메리트인듯. 열심히 굽고 먹으면서 배 뚠뚠 때려가면서 나왔다.


개인적으로 고기의 질감은 나쁘지 않았지만 아무래도 오픈한 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가.. 숯불로 굽는 고기의 특성이라서 그런가.

양념이 조금은 라이트하게 된 듯한 느낌이 들었다. 

원래 양념이 진할수록 숯불 직화로 굽는것은 금방 타기때문에 위험하긴 한데 그래도 조금은 진한 양념이 더 좋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그 외에는 서비스도 충실하고 나쁘지 않았다.


그래도 역시 고기는 술 잘마시는 사람들하고 와장창 구워가면서 소맥 쫙 말아가면서 실컷 먹어야 하는데 가족들이라 그러지 못한게 조금은 아쉽지만 뭐...나중을 기약하기로..ㅠㅠ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숭인1동 | 골든그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설동을 시작으로 동묘, 동대문까지 참 맛있다고 말하기 좋은 식당들 없는건 어쩔수 없는 노릇인듯 하다. 이 동네에 거주하는 사람들 치고 괜찮은 맛집 하나도 없고 금방 쫓겨나가거나 망해서 나가거나 둘중 하나라고 얘기가 나올 정도이니 말이다.

그런 동묘역의 맛집 불모지라고 불리는 동네에 나름 나쁘지 않은 금액과 가격으로 소머리 국밥과 꼬리찜 등 소고기를 이용한 요리가 나름 선방한다고 하는 식당에 다녀온 후기이다. 



서울 종로구 동묘역. 창신동 쪽에 위치한 소머리 국밥 전문점 옛날집이다. 옛날 가정집을 개조해서 식당으로 운영하는 듯 싶었다. 

여기는 가고 싶어서 간 것은 아니고 엄마 지인분들이 괜찮다는 소릴 듣고 가는거라 걱정반 기대반이 동시에 수렴하고 있었다. 맛집 소리를 들한만한 곳인지 아닌지는 내가 판단할 것이다. 



정말 옛 가옥 구조라고 불리우는 한옥 양식을 개조해서 만든 식당이었다. 뭐 요즘 한옥 스타일에 정갈하고 맛깔나게 인테리어 한 것은 아니고 말그대로 편안하게 식사하기 좋은 수준의 식당 모양으로 개조한 듯 한 느낌이 들었다. 

당시 방문 시간이 토요일 점심시간대인데도 불구하고 동네 조그마한 식당치고 사람들이 많았다. 과연 동묘역 맛집 이라고 부를만한 수준이 될지 한번 냉정히 보도록 하자.



메뉴는 요정도? 소머리 국밥과 수육. 그리고 곱창 전골과 꼬리찜이 주력이었다. 딱히 메뉴의 종류가 다양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이게 맞는 말이긴 하지.

소머리와 소꼬리 등 소고기를 활용한 파생메뉴라면 모를까 그것도 아닌 국적 불명의 음식이 나온다면? 그러면 맛집 소리 듣지 말아야지. 



어차피 거드는 반찬. 찬종류는 딱 국밥 반찬으로 알맞는 수준의 갯수와 구성. 반찬 많이 나오는 거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소 아쉬운 구성이 될 듯 하다. 

그리고 특이하게 공기밥을 먼저 내줬다. 



드디어 나온 소머리 국밥. 겉 보기에도 국물이 굉장히 진해보였으며, 각종 소머리 살코기와 부속물이 나름 실하게 들어간 모습. 그런데도 가격 7천원이면 왠만한 설렁탕 집 가격보다는 저렴한 듯 하다. 

국물은 나름 간도 적절하게 나온 느낌이며, 진했다는 느낌. 속풀이나 든든한 식사를 할때 한끼 든든하게 하기 좋은 곳이었다. 하지만 자리가 다소 불편하고 조금은 정신없는 느낌? 뭐 그만큼 장사가 잘되니까 맛을 어느정도 유지한다고 좋게 생각해야겠지?


어찌됐건 동묘역 인근에서 점심 식사 완벽히 잘 해결하고 간 후기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숭인동 72-61 | 옛날집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참..소재 쓸거 없어서 별거 별거 다 쥐어짜면서 쓰고 있다. 드디어 블로그에 대한 매너리즘이 많이 빠져버린 듯 하다. 그래도 꾸역꾸역 먹고 사는 일상이야기라 생각하고 열심히 올린다.


이 창신동, 동묘앞 동네는 참 먹을거 없기로 유명하다. 

맛집도 없고 그렇다고 주민들이 뭔가 한끼 식사를 해결하기 위해 찾아갈 만한 곳도 없는 현실성 떨어지는 동네 답다. 

(개인적으로 낙산냉면, 깃대봉냉면 맛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니다. 개인 취향이니 존중해주셈!)

 

그나마 이 동네에서 젊은 부부들이나 식사 한끼 때우기 귀찮은 가족들이 많이 찾는 식당인 국수나무 창신점에서 점심 식사를 한 후기이다.




매장은 다소 큰 편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충실하게 배치된 듯한 사이즈의 아담한 식당. 다양한 퓨전 요리들 위주로 파는 듯 했다. 

주로 국수와 돈까스류가 주력인듯 싶다.




나의 선택은 초계국수. 그리고 다같이 먹을 메뉴로 왕돈까스. 각자 알밥과 모밀소바를 시켰다. 알밥과 모밀소바는 사진상에 없다. 

초계국수는 개인적으로 좀 톡쏘는 시큼한 맛에 시원함덕분에 입맛 없을때 한그릇 하기에는 좋았다. 물론 오이를 뺀 전제이지만 말이다. (개인적으로 오이 정말 싫어함.)


그리고 마지막으로 나온 돈까스. 소스는 별도로 따로 달라고 해서 받은 것이다. 뭐 돈까스야 정말 개판으로 하지 않는 이상 맛이 없을리는 없을테니 말이다. 

모양이 일정치 않다는 것은 진짜 고기를 두들겨서 썼다는 의미니까 이정도면 뭐 나쁘지 않다. 


전체적으로 적절한 수준이다.  맛집은 아니다. So So한 수준의 맛

그냥 이것 저것 따지기 싫을때 한끼 간단하고 빨리 해결하기는 좋은 식당의 수준.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들어서 이쪽 창신동도 많은 장족의 발전을 이룬 동네이지만 참 신기하게도 이 곳 또한 상봉동 만큼 간단하게 식사를 할만한 곳이 거의 드문 지역 중 하나이다. (아니, 오히려 상봉동 보다 더 없을 수도..?)


지난 얼마전에 이런저런 집안에 큰 일을 치루고 고생했다고 가족끼리 고기로 나마 에너지를 채우자는 일념으로 간단하게 먹고 온 창신역 인근에 위치한 자그마한 고기집, 용궁가든 숯불구이의 방문기이다.



참 쌩뚱 맞는 곳에 위치한 용궁가든 숯불구이. 뭐 나름 이 동네에서 꽤 오래 장사한 곳이라고 해야할까. 다소 좀 어수선하고 후줄근한 느낌의 외관.



메뉴판을 찍을려고 했으나 다소 각도의 실패. 주력은 돼지갈비하고 숙대파? 숙주 + 대패 + 파절이가 한 세트로 나와서 밥도 볶아 먹을 수 있는 타입이라고 한다. 그리고 남원막걸리가 여기서만 먹을 수 있는 시그니쳐 아이템이라고 하는데 일단 우리가 시킨 것은 돼지갈비 4인분과 남원막걸리.



기본적인 찬 모음. 이날 의외로 사람들이 많았던 것일까. 정신도 없었는지 양배추 샐러드를 주질 않았다. 달라고 해서 받았긴 했지만 사진은 못찍음. 일단 바로 무친 겉절이와 시금치. 그리고 파김치. 다 직접 만들고 좋은 재료를 썼다고 사장님이 엄청 자부를 한다. 



갈비를 깔아서 굽는 모습. 역시 고기를 굽고나면 옷에 냄새 베는건 다소 짜증나지만 그래도 맛은 있으니 할말은 없다. 잘 구워진 양념 갈비이 달작지근한 맛은 정말 피할 수 없는 듯.



요게 그 남원에서 택배편으로 매일 한정된 갯수만 올라온다는 남원 막걸리. 맛이 엄청 신기했다. 탄산의 느낌이 나긴 했지만 부담없이 먹기 좋았던 느낌이지만 역시 막걸리는 많이 먹으면 훅 올라온다는 단점이 있다.


전체적으로 반찬도 그렇고 고기도 그렇고 후줄근한 분위기에 비하면 깨끗하고 맛있었다. 그리고 밥을 시켰을때 나오는 된장찌개가 역시 굉장히 맘에 든 곳.  분위기는 다소 어수선한건 단점.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17-13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