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의 김포공항은 밤 10시만 되면 모든 항공기의 노선이 종료되어야 할 정도로 시간에 대한 제약이 많았던 공항이다.

그도 그럴만한게 김포공항의 가까이에는 강서구, 양천구, 김포시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밀집되어 있어서 소음의 문제가 심하기 떄문이었다.

그런 문제에서 벗어난 곳이 바로 인천국제공항.

매일 24시간 하루도 불이 안꺼지고 계속 돌아가는 인천국제공항. 


단점이라면 접근성이 참 별로라는 점인데 특히 새벽 시간대 출국하는 사람들의 문제는 이만저만이 아닐 것이다.

심야버스의 좌석은 한정적이고 입석도 금지.

지하철도 아침 일찍 시작 안한다는 점. 그 때문에 공항 노숙이 현실적이겠지만 여행지에 도착해서 피로감이 누적된채로 여행은 좀 아니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래서 인천국제공항 가까이에 있는 찜질방에서 하룻밤을 자는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을 한다.



그래서 인천국제공항에서 약 2정거장 차이가 나는 운서역에서 내려보자.

사실 필자는 아침일찍 점심까지 공항에서 근무 후 저녁에 또 공항에서 일이 있었기 때문에 공항을 벗어날 수 없어서 운서역에서 내렸던 것이다.

영종도에서 그나마 제일 번화한 동네가 이 동네일 것이다.

롯데마트도 있고 하워드존슨호텔도 존재하며, 술집들도 꽤나 많았다.



뭔가 돔구장 처럼 생긴 운서역의 외관.

그 운서역을 뒤로 하고 약 도보로 5~10분 정도.

그렇게 먼 거리가 아니고 언덕이 없기 때문에 캐리어가 있어도 문제는 없을거 같다.





그렇게 찾아온 24시 불가마 사우나.

이 건물 6층에 위치해 있었다.

찾기 어려울 줄 알았으나 길만 조금 외우면 바로 찾아가기 어렵지 않게 있었다.



목욕만도 가능한 듯 싶었다. 

목욕비용은 주간 8천원. 야간 9천원.

찜질복은 천원만 내면 된다고 써있었다.

어차피 잠을 자려면 찜질복은 필요할 듯 하니 찜질복을 빌려본다.



아침시간대라 사람이 많지 않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정말 많았다.

특히 중국인, 베트남인, 동남아 애들까지..

잠좀 자려고 했는데 너무 씨끄럽다.

메너가 없어 메너가...





우여곡절끝에 자리는 잡고 매트와 베개를 가져와서 잠을 청해본다.

생각보다 씨끄러워서 잠자기가 어려웠다.

그래도 어떻게 어영부영 잠이 들었고 어느정도 잔 후에 찜질방은 이용하지 않고 바로 사우나에서 목욕을 하고 나왔다.

사우나의 경우는 그냥 저냥 깨끗하지도 후줄근하지도 않은 보통의 수준.

엄청 화려한 시설을 바라지는 않는 것이 좋을거 같다.


잠시 쉬다가 가기에는 적절하지만 중국애들이랑 배트남 애들이 있을때는 그냥 그 날은 잠 못 잔다고 생각하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될 듯 하다.

운서역에서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까지는 약 10분거리로 900원의 운임이 발생한다.

혹시라도 새벽 이른 시간대의 비행기를 이용해야 한다고 하면 추천한다.

아침 5시부터 제3출국장이 오픈하기 때문에 빠른 체크인 후 출국심사를 할꺼라면 3출국장으로 이동하는 것을 추천한다.


<직접 돈 주고 이용한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799-2 | 24시불가마사우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천국제공항 이하 인천공항을 이용하여 해외로 출국하는 사람들의 수가 점점 더 늘어나고 있으며 그에 따라서 공항이용 서비스도 나날이 늘어가고 있다. 오늘은 지난 2월에 광저우에 다녀오면서 우연치 않게 이용할 기회가 생겨서 이용하게 된 셀프 체크인셀프 수하물 처리인 셀프 백드랍을 이용한 후기 및 사용 방법을 알려줄 것이다.



우리나라 인천공항에 비치되어 있는 셀프 체크인 키오스크 장비의 모습. 이 곳에서 여권과 예약번호를 인식시키면 자동적으로 티켓이 발급되며, 그에 따라서 수속을 진행하면 되는 방식이다. 주로 우리나라에 많이 취항시킨 항공사들이 이러한 체크인 방식을 채용중에 있다.



일단 제일 많이 이용하는 국적기와 저가 항공사 그리고 일부 해외 항공사들이 채용중에 있다. 아쉽게도 내가 주력으로 이용하는 해외 항공사와 저가항공사는 보이지 않는다는게 단점. 그래도 위에 명시된 항공사들은 편안하게 셀프 체크인으로 처리하기 쉬워서 다행인듯 싶다.



이 날 내가 이용한 항공편은 광저우로 가는 아시아나 항공기였다. 이렇게 셀프 체크인을 마치면 티켓이 나오기 시작하며, 그에 맞춰서 수하물도 셀프로 위탁처리를 하여야 한다. 항공사가 일일히 해주는 것이 아닌 출입국에 들어가기 직전까지 내 손으로 다 해야한다.



인천국제공항 사이트에 나와있는 공식 프로세스는 이러한 절차를 밟도록 규정하고 있다. 셀프 체크인을 마치고 나서 셀프 수하물 처리까지 하면 확인증이 나오면 출입국으로 출국 심사를 받으면 만사 오케이.



우선적으로 개인 인적사항과 여권을 저 기기에 읽히면 된다. 그리고 티켓도 저 곳에 있는 바코드 기기를 이용하여 스캔을 하면 된다. 그리고 나면 셀프 수하물 처리기가 있는 저 곳의 문이 열린다.



내가 위탁해야 할 수하물을 이렇게 컨베이어 벨트 위에 올리면 된다. 뭔가 내 수하물을 우주선에 싣어서 보내는 느낌처럼 보이지만 보면 별것은 아니다.



컨베이어 벨트에 싣어 놓은 가방은 무게가 자동으로 측정되어 결과값이 나오게 된다. 무게에 따라서 초과되는 수하물은 이곳에서 처리가 안되고 카운터로 가서 처리하거나 별도 등록된 결제수단으로 가능하다고 하는 듯 싶다.



무게가 다 잰 직후 수하물 태그가 인쇄되기 시작한다. 그 인쇄된 태그는 모니터에 나오는 순서대로 비닐을 벗긴 후 캐리어 가방 혹은 수하물 고리쪽에 깔끔하게 부착을 해 준다.



그 다음 무게 측정 및 태그가 부착된 수하물은 이렇게 문이 닫히고 수하물 처리장으로 이동이 되어 내가 승차할 항공기까지 이동하게 된다. 


참고로 이 절차가 끝난 직후 셀프 백드롭 수하물 위탁장에 약 5~10분 정도 대기를 하도록 한다. 이유는 배터리 및 라이터 혹은 반입불가 물품등이 세관 엑스레이 검사에서 발각됐을 시 출입국 심사 도중에 불려가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모든 절차가 다 끝난 셀프 수하물 위탁 처리 창구에서 발급 받은 클레임 영수증은 잘 가지고 있도록 한다. 내 수하물을 찾을때 정말 중요한 영수증이기 때문이다. 


처음 해외여행을 하는 사람이거나 이런 전자기기를 만지는 것에 익숙치 않은 사람들. 혹은 수하물의 양이 많은 사람들한테는 다소 어려울 수 있으나 개인 수하물이 작은 사람들에게는 유용한 정보가 될 수 있다.


이제 연말 겨울방학 그리고 다양한 해외여행 계획이 있다면 남들보다 더욱 더 빨리 출국수속을 밟고 여유롭게 출국장에서 커피 한잔 마실 수 있는 위너가 되길 기원하며. 오늘의 포스트는 여기까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중구 운서동 2851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