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포스트에 상봉역에 위치한 초밥 뷔페 샐러드바인 쿠우쿠우 상봉점에 대한 후기를 올린 적이 있었다. 사실 그때도 내 입맛에는 엄청나게 맘에드는 수준의 뷔페는 아녔다. 일본식 스시를 바라는건 당연히 아니지만 다소 샐러드바의 음식이 뻔한 음식이어서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나만 벌써 3번이나 다녀오고 내 동생은 한번도 못갔다는 이야기에 이번 기회에 가족들이랑 다같이 건대쪽으로 한번 이동해서 먹어보자는 심경으로 매주 한번씩 건대에 볼일이 있어서 볼일이 끝나고 바로 건대입구역 바로 옆에 있는 건대 쿠우쿠우 뷔페에 다녀온 후기이다.



항상 건대역에서 술을 마시고 지하철을 타고 갈 때면 보이는 건물이다. 예전에는 저 자리가 술집이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저런 곳에 초밥 뷔페가 존재할 줄은 몰랐다. 물론 알게 된건 약 1년 정도이지만 실제 방문기는 이번이 처음인듯.



일단 기본 세팅. 어차피 쿠우쿠우 자체 브랜드 세팅이라 자리 세팅등은 다를게 없지. 건대점은 과연 어떨려나.



헐...뭔가 빽빽하고 굉장히 난잡한 느낌.. 좁디 좁은 듯한 느낌마저 든다. 규모는 생각외로 그렇게 넓지 않은 편. 겉으로 봤을때는 클 줄 알았건만 의외였다. 정말 작다... 심지어 음식 받다가 서로 사람 툭툭 치고도 미안하다는 소리가 안 나올 정도로 좁다...



초밥코너. 점심시간이 다소 지난 시간대라 새로 막 만드는 중이신 듯. 어차피 초밥 스시 이런 것은 본인이 평소에 먹던 것만 즐기고 몇개 먹다 보면 배부르기 마련이기에 제일 대중적인 광어와 연어만 먹는 것으로.



그리고 튀김류와 피자코너. 여기가 피자는 상봉점에 비해서는 좀 더 나은듯. 상봉점에는 새우와 감자 들어간 피자는 없었기 때문에..



그리고 샐러드 코너. 육회도 있었고 쫄면도 있었다. 제일 기본적인 라인업. 연어와 치킨샐러드. 그리고 육회만 먹는 것으로.



첫번째 접시는 초밥을 위주로. 그리고 언제나 식전 요리인 크림스프로. 초밥 자체의 맛은 꽤나 괜찮은 편이었다. 밥도 고슬고슬하니 잘 잡은 듯한 느낌.


다만, 참치회? 내가 봐서는 그냥 새치살로 보이는 느낌. 좀 비렸다. 연어는 뭐 애초 비릴수가 없지만. 생각외로 참치회는 좀 피하고 싶었다.



두번째 접시부터는 초밥은 다소 배제하고 샐러드와 튀김 그리고 연어샐러드 위주로. 어차피 연어는 기존의 연어회에 샐러드만 얹은 식이라 샐러드로라도 많이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했기에.


오히려 굉장히 괜춘했던 크림 파스타. 



마지막 디저트는 망고와 푸딩. 그리고 슈크림빵. 커피 한잔.


상봉점이나 건대점이나 맛의 차이는 그다지 크지는 않았다. 음식 구성은 다소 차이가 날 수도.. 오히려 초밥의 기본인 밥은 고슬고슬하니 잘 한 느낌. 하지만 그래도 제일 불만이었던 것은 좁은 점과 그에 따라 음식을 받아 오기에 동선이나 이런 저런 문제가 굉장히 많이 발생하기에 먹는데 불편함은 많이 생기는 듯 했다.


한 두번정도는 더 가겠지만 상봉점도. 건대입구역 옆에 있는 건대점도 똑같이 마찬가지 일듯 싶다. 엄청나게 추천하지는 않는다. 양많고 적당하게 먹기에는 좋은곳.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화양동 7-44 5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긴지는 몇달 된 듯 싶었는데 방문하자 방문하자 그랬으면서 결국 회사 직원분들이랑 같이 가게 될 기회가 생겨서 가게된 상봉역 쿠우쿠우. 


점심 뷔페는 많이 못 먹는 점과 더불어서 초밥은 많이 먹으면 금방 배부르고 질리기에 다소 가고 싶지는 아니했지만 한번 쯤은 조금씩이라도 맛있게 먹자는 마음으로 다녀온 후기이다.



1인당 가격은 평일 점심기준 17,900원. 주말이나 저녁은 21,900원 다소 쎈편이긴 한데 그래도 요즘 물가를 생각하면 나름 쏘쏘한 수준이라고 생각해야 되나 싶다. 결혼식장 뷔페 가격 생각해보면 정말 저렴한거긴 하지.



제일 기본적인 샐러드 메뉴코너. 음식 받아가면서 찍는다고 참 민망하다. 돈받고 하는것도 아닌데도 뭘 이리 열심히 찍는걸까 그러겠지. 블로그 소재가 없어서 찍는거 맞다. 



초밥하고 롤하고 마끼류가 모여있던 코너. 개인적으로 롤보단 그냥 초밥이 좋기에 초밥 위주로 받아본다. 롤에 오이가 들어간 모습을 보고 극혐하는 내 얼굴 표정을 보면 아..하고 롤을 권해주진 않았을테니까 말이다.



회하고 게장코너. 참치하고 연어하고 문어데친거 요정도만 있었다. 참치는 그렇게 좋은 질의 참치는 아녔으며, 그냥저냥 싸구려 맛으로 먹을만했던 참치회였다.



화덕에서 구운 피자? 그리고 면코너하고 파스타 튀김 등등은 있었으나 그냥 안찍고 내가 골라먹은 곳 위주로 찍어봤다. 피자는 싸구려치고는 나름 먹을만했던 느낌.



1차로 받아온 메뉴다. 주로 초밥, 마끼, 샐러드, 튀김, 파스타하고 스프를 받아왔다. 개인적으로 스프로 속을 달래는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특이하게도 여기는 육회 관련된 메뉴가 굉장히 많았다. 품질은? 그냥 쏘쏘한 퀄리티. 연어는 그럭저럭 뭐 똑같고, 다만 타다키는 정말 먹을만 했으며, 오이가 안들어간 롤의 경우는 생각외로 맛살? 그게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생선 특유의 맛이 많이 사라져서 조금은 아쉬운 느낌.



피자하고 파스타는 역시 기본 이상은 해주는 맛. 다만 새우튀기는 다소 닝링했던 느낌. 튀기는 수준은 나쁘지 않았으나 뭐, 가격을 생각하면 이정도면 훌륭하지. 핫도그가 있었는데 핫도그 정말 맛있었다.



그리고 디저트 먹기 직전에 한번 더 먹은 아이들. 쫄면과 야채. 그리고 샐러드 위주로. 속을 달래주고 기름기만 먹은 내 자신에게 반성을 하자는 의미로 먹은 아이들.


개인적으로 가격을 생각해보면 합당하다 싶은 수준의 메뉴들이 많았다. 종류는 같이 같 동료들 말로는 본인이 거주하는 동네쪽의 쿠우쿠우 보다는 다소 구색이 더 잘 맞춰진 느낌이라는 소리를 하였다.


나야 뭐 다른 곳의 쿠우쿠우를 가보진 않았으니 잘 모르겠지만 말이다. 질까지 따지기에는 거리가 멀지만 적절하게 양많고 다양하게 먹기에 좋았던 곳. 이날 배불러서 저녁은 못먹었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101 이지펠리스 3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