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어제에 이어서 해외 여행의 춘추전국 시대라고 불리울 정도로 해외여행자의 규모는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모든 여행이 다 그렇듯이 이 사람이 여행의 목적이 아닌 불순한 목적으로 오는것은 아닌지 불법체류의 목적으로 입국을 하는것이 아닌지 판단하기 위해서 각 국가별로 출입국 심사라는 것이 존재한다.

이 절차를 안거치는 나라는 아예 없다고 할 정도로 이 절차는 여행에 있어서 괜히 죄 지은것도 아닌데 으레 겁먹게 된다.



특히 출입국 심사의 경우는 본인의 행동 하나에도 자칫하면 입국 거부 혹은 출국 거부를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누구나 얌전해지고 공손해지는 공간이게 된다.

다만 한국은 생각보다 건방진 외국인들 , 질서를 안지키는 한국인에 대해서 친절행정이라는 이유로 너무 엄격하지 않고 외국인들도 질서를 안 지키는 거 같아서 참으로 개선해야할 사항이라고 생각이 든다.



이렇게 굉장히 엄격하고 인상이 가득히 찌뿌려진 두려운 얼굴의 심사관을 대면한 후 간단한 인터뷰가 끝나고 상륙허가 도장을 여권에 받는 순간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될 것이다.

거금을 들여서 비행기를 타고 외국에 왔는데 본인의 이상한 행동과 언행으로 인해 상륙허가를 받지 못하고 재심사까지 들어가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그 순간 시간과 금액이 소비되는 두려움은 이루 말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 두려움도 이제는 안녕이 될 듯 하다.

바로 국내도 그렇지만 각 국가별로 자동출입국 심사 등록을 점점 더 활성화 시키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물론 상륙허가를 받은 후 받는 스탬프의 쏠쏠함은 사라져서 아쉽지만 말이다.


물론 무조건 모든 사람들이 자동출입국 심사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아울러 모든 국가가 자동 출입국 심사를 도입한 것은 아니다.

대표적으로 도입한 국가는 지난 포스트에 설명을 자세히 한 일본 부터 시작하여 

홍콩 , 호주 , 미국 , 영국 , 핀란드 , 네덜란드 , 마카오 , 대만 , 독일 등이 있다.



이러한 국가들의 경우는 일정 비용을 지불한 직후 국내에 있는 대사관에 방문하여 인터뷰 혹은 수수료 납부를 한 직후에 이용을 해야 한다.

그럼 이제 각 국가별로 어떠한 절차로 자동 출입국 심사 사전 등록을 해야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1. 홍콩 E-Channel

홍콩은 입국과 동시에 사진, 지문, 여권만 바로 제출하면 그 자리에서 자동 출입국 심사에 등록이 가능하다.

조건은 만 17세 이상 범죄이력이 없는 자에 한한다.

자세한 정보 : www.immd.gov.hk


2. 호주 Smart Gate

호주는 ePassport self_service 코너에서 바로 등록을 한 직후에 자동 출입국 심사 이용이 가능하다.

한국은 2016년 말 부터 시행되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다.

자세한 정보 : www.border.gov.au


3. 미국 Global Entry

미국은 정말 입국 심사가 제일 까다롭고 무섭고 인터뷰가 길기로 유명하다.

하지만 사전에 자동 출입국 심사를 등록을 한 것이라면 어렵지 않을 것이다.

사전에 한국 내에서 신청서를 작성하여 신청을 한 직후 

특정일에 한국 내에서 인터뷰 및 범죄 이력 조사가 다 끝나서 허가 받은 사람에 한해서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수수료가 $ 100불을 납부해야 하며, 처음 입국한 사람은 1회의 한정된 인터뷰를 통과하고 나서야 미국에서의 자동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정보 : www.hikorea.go.kr,  goes-app.cbp.dhs.gov



4. 영국 Regestered Traveller Service

영국은 지난 2년간 4번 이상의 출입국 이력이 있는 사람에 한해서 영국 자동 출입국 심사를 1년 70파운드의 수수료를 납부하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온라인으로 미리 신청을 한 후 입국 후 1번의 5분짜리 인터뷰에 통과를 한 직후에 이용이 가능하다.

자세한 정보 : www.gov.uk/registered-traveller






5. 핀란드 Automated Border Control

핀란드는 절차가 아주 간단하다.

바로 여권만 있으면 여권 스캔 후 얼굴 인식에 통과만 이뤄진다면 아주 간편하게 출입국 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점이다.

자세한 정보 : www.raja.fi


6. 네덜란드 Privium

네덜란드의 자동출입국 절차는 홍채 인식 방식이다.

다만 누구나 이용한 서비스는 아니며, 프리미엄 방식의 VIP서비스라고 생각하는 것이 편할 거 같다.

이용 비용은 1년에 121 유로 정도이며, 현재 위에 언급된 국가들에 비해서 제일 비싼 비용의 출입국 절차라고 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 : www.schiphol.nl/en/privium



7. 마카오 APC

마카오의 자동출입국 또한 정말 절차가 간단하다.

마카오 또한 홍콩처럼 입국한 직후 입국관리국의 등록 안내소에서 등록을 한 직후 바로 자동 출입국 심사를 이용하면 된다.

자세한 정보 : http://www.fsm.gov.mo/psp/eng/psp_top5_22_1.html


8. 대만 E-Gate

대만 또한 홍콩, 마카오 만큼 자동출입국 절차가 정말 간단하다.

하지만 당신이 대만에서 처음 자동출입국 등록을 하려고 한다면 어쩔수 없이 1회에 한해서는 대면심사를 통과한 직후에 등록 센터에서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한다.

하지만 간단한 절차이기 때문에 출입국 심사를 완료한 직후 바로 여권을 들고 등록센터로 가도록 하자.

자세한 정보 : https://www.immigration.gov.tw/sp.asp?xdurl=bossmail/mailfEN.htm&mp=2


9. 독일 Easy PASS

독일도 대만과 같은 절차로 자동 출입국 심사 등록이 가능하다.

1회에 한해서 대면심사를 통과한 직후 등록센터에서 등록 절차를 밟으면 된다. 

자세한 정보 : https://www.easypass.de/EasyPass/DE/Was_ist_EasyPass/home_node.html





이렇게 특정된 몇개의 국가에 한해서 자동 출입국 심사가 이뤄지고 있어서 굉장히 한정적이지만 그래도 대체적으로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국가들이 도입하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앞으로 다양한 많은 국가가 이러한 자동 출입국 심사 시스템을 도입할 것으로 보이며, 본인이 범죄 경력이나 그 국가에서 나쁜 행동을 하지않고 순수한 여행자로써의 마인드로 활동하고 얌전하게 한국으로 다시 오고 여행가는 건전한 여행자라면 어느 누구보다 더욱 더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해외 여행을 하다보면 꼭 거쳐가는 관문이 되는 공항. 그런 공항의 서비스에 따라 그 나라의 이미지가 좌우 된다고 할 정도로 전세계적으로 공항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한 관광객들을 위해서 공항은 단순히 비행기를 타고 다른 나라로 들어가고 나가는 그런 관문이 아닌 다양한 서비스의 집약체 시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늘은 세계최고의 공항과 최악의 공항 리스트를 두번에 나눠서 소개를 하려고 한다. 오늘은 세계 최고의 국제 공항 리스트이다.

(2017년 기준 리스트)



1.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SIN)


단순히 항공기가 착륙하고 이륙하는 공항 시설이 아닌 엔터테인먼트의 집약체라고 할 수 있는 공항이라고 한다. 특히나 도시국가만의 장점인 경유 비자를 이용하여 작지만 아름다운 싱가포르의 여행지와 더불어 공항의 시설을 만끽 할 수 있다. 



2. 서울 인천 국제공항(ICN)


재작년 2016년에 이어서 2017년에도 2위를 차지한 국제공항이다. 각종 편의시설과 더불어서 엔터테인먼트에 공항 노숙인들에게도 최고로 자리잡고 있다고 한다. 단지, 2위에 오른 이유는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대비해서 출입국 수속 시간이 늦어지는 점 때문에 2위로 밀려났지만 전 세계에서 2위를 하는 아시아 최고의 공항이라는 타이틀은 지속적으로 유지 중이다. 



3.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HND)


도쿄의 허브공항 하면 나리타공항이 있었지만 그 공항을 뒤로 한 채 도쿄 당국은 하네다 공항을 거점 공항의 역할로 점점 더 키우는 중이라고 한다. 


하네다 공항의 특징은 일본인 특유의 침착함과 더불어서 시내에서 가까운 점을 꼽았다고 한다.



4. 핀란드 헬싱키 반타 공항(HEL)


정말 오랫만에 유럽계열의 공항이 올라왔다고 한다. 제 2터미널의 확장으로 인한 시설의 개선과 더불어서 경유객들 및 공항 노숙족들을 위한 최적화된 시설은 그러한 핀란드 헬싱키 반타 공항의 4위 안착이 되는 계기가 됐다고 할 수 있다. 자연 친화적인 공항의 인테리어는 안정감을 제공해주는데 매우 최적감을 줬다고 한다. 



5. 홍콩 국제공항(HKG)


아시아권의 공항이 무려 4개가 올라가 있지만 이 곳 홍콩 국제공항은 정말 해외 여행객들을 위한 허브공항으로 지속적으로 자리 잡는 공항이라고 한다. 전세계에서 완전한 중간에 위치한 지리적 입지와 더불어서 다양한 쇼핑 볼거리가 가득한 만큼 그런 홍콩 국제공항은 상주하는 다국어 가이드와 더불어서 중국계 답지않은 친절함을 제공한다고 한다.



6위 캐나다 벤쿠버 국제공항(YVR)

7위 일본 도쿄 나리타 국제공항(NRT)

8위 독일 뮌헨 국제공항 (MUC)

9위 에스토니아 탈린 국제공항(TLL)

10위 스위스 취리히 클로 텐 국제공항(ZRH)


이 외에 공항은 이렇게 소개가 되어 있다. 다음 편에는 여행객들이 꼽은 세계 최악의 국제 공항 리스트를 소개해 올리도록 하겠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