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오사카통이라고 할 정도로 이제는 오사카의 왠만한 길은 다 외우고 꿰뚫고 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평소 오사카에 가면 주로 묵었던 숙소는 니혼바시 근처의 한인 민박에서 주로 묵곤 하였는데 역시 아무래도 혼자 편안하게 자는 것을 선호하다 보니까 이번에는 처음으로 새로운 곳에서 묵어보자는 마음으로 갔던 곳이다.


오사카 메트로 신사이바시역과 혼마찌역 사이에 위치한 애매모호한 거리에 조금은 접근성이 좋지 않은 레벨 높은 사람이 가야 좋을 듯한 숙소. 호텔 카고의 후기이다. 영어로는 HOTEL CARGO



언뜻 보면 높은 건물에 꽤나 큰 느낌의 호텔같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천만의 말씀이다. 나름 천장이 높은 캡슐타입을 생각하고 갔다가 내 실수가 굉장히 컸다는걸 느끼고 난 후의 호텔이기 때문이다. 



자..보다시피 침구류와 개인 메이컵테이블. 그리고 조그마한 거울. 이 것이 전부이다. 난 천장이 높을거라 생각했는데 역시 제대로 선택 못한 나의 잘못이다.

하지만 캡슐호텔이라고 하기에는 침구류나 그 밖에 내부 시설은 평균 이상의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었다. 



참 대단하다. 비상구의 위치 및 안내도가 나와있는데 내가 묵었던 방의 사이즈를 봐도 얼추 좁아보이는게 사실인데 이런 좁은 한 층에 무려 방이 16개나 존재한다는 점이다. 정말 공간활용의 끝판왕이 무엇인지를 아주 여실히 보여준 케이스였다. 

물론 일반적인 캡슐방과 비교해봐도 개인적인 짐들을 본인의 캡슐방 공간에 넣을 수 있다는건 굉장히 큰 메리트라는 점이다. 물론 좁디 좁아서 문제지만 말이다..



캐리어랑 개인 짐을 놓고나니까 침구류 위에서 움직이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못한다. 

옷걸이는 옆의 옷장에 넣으면 되고 개인용 금고가 있기 때문에 개인용 금고를 활용해서 귀중품을 보관하면 된다고 하지만 참...좁은 공간에 오밀조밀하게 필요한건 다 넣은 듯 하다. 



심지어 tv마저 미니 tv로 설치되어 있다. 이 tv에 머리를 부딪친게 한두번이 아니다. 정말 힘겹다. 당연히 스피커는 없으며 소리를 듣고 싶다면 본인 방에 설치되어 있는 헤드셋을 통해서 청취하면 된다. 



영수증과 설명서를 제공해준다. 1박에는 대략 5,200엔. 물론 나는 이 가격에 묵지 않았다. 라쿠텐 여행을 통해서 예약을 하였으며, 포인트 사용 신공까지 했기에 1박 비용은 거의 면제가 된 것이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체크인과 체크아웃 시간을 전부 알려주고 있으며, 주의사항도 알려주고 있었다. 뭐 이런건 보면 다 아는 내용이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카드키가 있어야 각 층 및 호텔 내 사우나 등을 이용 가능하다. 출입도 가능하다. 다만 문제가 이 카드로 엘레베이터도 작동시킬 수 있어서 골치가 아프다. 너무 어려운 시스템이라 오히려 외국인인 나보다 일본인인 현지인들이 어? 뭐야!? 이거 안되잖아! 하면서 당혹스러워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렇게 호텔에서 묵으면서 저녁 술이 모잘랐던 나는 자기 전에 세븐일레븐에서 판매하는 로스트 비프샌드를 구매해서 먹었다. 이거 정말 맛있다. 무조건 먹어야 한다. 두번 먹어야 한다. (번외성 이야기 ㅈㅅ)


호텔의 장단점을 얘기해보도록 하겠다.


장점.

-. 정말 친절하다. 저렴한 가격의 호텔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친절하다.

-. 깨끗하다. 저렴한 가격의 호텔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컨디션이 좋다.

-. 저렴하지만 비품 제공도 꽤 넉넉한 편.

-. 정말 쬐그마하지만 목욕탕도 제공되고 있다. 

-. 캡슐호텔 치고는 개인 짐을 개인이 보유하고 있을 수 있다.

-. 이 가격에 혼자만의 공간을 가지고 있을 수 있다. 


단점. 

-. 위치가 상당히 안좋다. 신사이바시, 혼마찌에서도 초보자가 찾아 오기에는 굉장히 어려운 위치에 있다.

-. 역시 캡슐호텔의 한계성이다. 좁다. 좁아도 너무 좋다.

-. 역시 캡슐호텔의 한계성이다. 방음, 방광이 안된다는 점이다.

-. 목욕탕 정말 쬐끄마하다.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 사우나 수준이 아닌 정말 쬐끄마하다.


거리는 미도스지선 신사이바시역 기준 700m미도스지선 혼마찌역 기준 950m

사카이스지선 사카이스지혼마찌역 기준 700미터이다. (평균 5~6분이지만 이 거리가 그닥..)

분명 이 곳은 오사카의 길을 너무 잘 아는 베테랑 수준의 사람들은 싫어할 것이다.

겨우 난바에서 신사이바시, 혼마찌를 지하철로 타는것도 억울한데 그것도 역에서 꽤나 걸어가야 한다니.. 억울하기 짝이 없을 것이다.


선택은 본인의 몫이다. 지하철 이동을 즐기는 사람들은 추천하겠지만 지하철 타는 시간이 더 짜증나는 사람들에게는 그닥이라고 할 수 있다.


홈페이지 : http://www.hotel-cargo.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며칠전에 같이 사업을 하던 선배분이랑 가라오케 방식의 노래타운에서 호프 한잔에 노래를 불렀는데 새로운 노래를 들었는데 알고보니 신해철의 노래였고 70년대에 바침이라는 노래였다. 보석같이 숨겨져 있는 노래를 발견한 느낌이었다.


그런 식당을 예전 오사카 사업자 시장 조사를 하던 시절에 발견했었다. 물론 내가 알던 곳은 아니고 새롭게 알려준 곳이었는데 정말 찾기 힘든 곳이었다.


일본 오사카 사카이스지 혼마찌 지하상가 아케이드에 위치한 명물 스테이크 전문점 큐브의 후기이다.



한창 후끈후끈하게 덥기 시작하던 오사카의 5월 다녀왔던 곳이다. 다른 곳 대비 유난히 만석이고 대기도 많았던 곳이었다. 

생선만 즐겨먹을 줄 알았던 일본인일 줄 알았건만 그것도 아니더라. 고기 엄청 좋아한다.



기본적으로 나오는 물과 오시보리 (물수건) 그리고 테이블이 아닌 카운터석으로만 이뤄진 소규모의 식당. 주로 이 쪽 오사카 사카이스지 혼마치 인근에서 사업을 하거나 직장을 다니거나 하는 사람들을 위주로 장사를 하는 곳이다 보니까 외국인은 정말 보기 드문 위치임에는 틀림없다. 



다양한 종류의 스테이크. 나는 물론 기본적인 세트로 시켰다. 

소고기 스테이크이지만 천엔밖에 안하는 저렴한 가격. 고기먹고 힘내서 열심히 시장조사하고 일일 걸음 수 4만 걸음은 찍어야 하기에 어쩔수 없는 법이다. 

양에 따라 달라지지만 2천엔이 넘는 메뉴는 없었다. 



샐러드적당히 익힌 소고기 스테이크. 소스류는 테이블에 다 놓여져 있다. 물론 나는 겨자와 우스터 소스를 곁들여서 섭취.

밥은 한번 리필 무료. 물론 나는 양이 그렇게 무지막지하지 않기에 밥은 이 걸로 시마이.



스테이크이지만 미소시루 (된장국)이 있다는 것은 아메리칸 화풍 스테이크이다. 노하라 히로시가 호쾌하게 큰 과업을 이뤄내고 스테이크를 먹는 모습을 보면 그들도 똑같은 짜잘한 돈에 쩔쩔매고 언제나 용돈을 조절하는 인간임에 틀림없었다.


유일하게 사카이스지 혼마찌 지하에는 다른 식당들은 그렇게 많이 변경됐는데 이 곳 스테이크 전문점은 여전히 건재중이다.

점심타임이 일찍 끝나기에 쉽게 가기는 어렵겠지만 이 쪽 사카이스지 혼마치 쪽에 일이 있다면 한번 꼭 들러보길 추천한다.




https://tabelog.com/kr/osaka/A2701/A270106/2701628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통의 아이스크림은 그냥 달달하고 부드러운 맛이 일품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할 곳은 아이스크림을 아삭! 깨무는 순간 치아가 시릴 정도로 싱그럽지만 달콤한 맛이 일품인 자그마한 아이스크림 겸 디저트 가게에 실제로 다녀오고 먹어본 후기를 올릴려고 한다.


일본 오사카 사카이스지혼마치역에서 약 5분정도 걸어가면 만날 수 있는 제로쿠 (ゼー六) 카페이다.



104년 거의 1세기를 넘긴 수준의 굉장히 오래됐지만 유명한 곳인 만큼 평소에도 웨이팅이 긴 곳이다. 내부에서 먹고 마시는건 가능하지만 주로 아이스크림만 사서 가져가는 사람들은 웨이팅이 좀 긴 곳. 


딱 보기만 해도 뭔지 모를 옛날 분위기가 한껏 묻어있는 느낌. 이런 분위기를 일본에서는 쇼와풍의 찻집이라고들 많이 한다.



"독특한 풍미. 아이스크림 아이스 모나카"

현재는 130엔으로 올랐다고 한다. 그래도 그렇게 비싸지 않은 저렴한 가격.

저 오래된 메뉴판과 홍보간판부터가 굉장히 세월이 오래된 느낌을 고스란히 전해주고 있다.



이 아이는 내가 주문한 아이스모나카. 참고로 굉장히 쬐끄마해 보이지만 저 쬐끄마한 아이가 굉장한 큰 파워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모를 것이다.


보통 아이스크림 과자라고 부르기도 하고 편안하게 아이스모나카라고 하지만 어찌됐건 맛을 봐야 알겠지?



"차...차가워!!! 치아가 너무 시릴 정도야!!"

도저히 못느끼시겠다고요? 금니, 레진치료, 치경부마모증 등 치료를 한 사람들이라면 분명 한입 베어 무는 순간 머리가 찌릿찌릿함과 굉장히 치아가 시린 느낌이 동시에 올 것이다.


그리고 치아가 튼튼한 사람도 입에 넣는 순간 꼭 뜨거운 음식을 입에 넣은 거 마냥 호호~ 거리면서 차갑다는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104년 전통 그대로 대대로 이어져서 나오는 아이스크림 디저트. 일본 직장인들이 식사를 한 후에 한개씩 사먹는 모습을 볼 수 있었던 시간대인 오후 12시 40분에 방문을 하였기에 다소 웨이팅이 있었지만 한번 꼭 지나가다가 맛을 봐야 한다고 할 정도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


위치 : 오사카 시영 사카이스지선 사카이스지혼마찌역에서 도보로 약 2~3분 소요.

가격 : 130엔부터 다양함.

참고 : 오사카 우메다역과 굉장히 가까우며, 오사카성에서는 도보로 약 15분 소요됨.




http://www.ze-roku06.jp/index.php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누구나 일본에서 사업을 위해 시장 조사를 돌아다니게 될 것이다. 하지만 이제 일본도 다양한 아이템을 찾아 다니기엔 워낙이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된 지역이기에 메리트가 떨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퀄리티 및 고정적으로 찾을 수 밖에 없는 브랜드 파워. 그리고 아이디어 요소가 풍부한 상품 및 잡화. 인테리어적 요소가 풍부한 상품을 찾는다면 결국 일본은 꼭 한번 다녀와야 하는 지역이기도 하다.


간만에 올리는 무역이야기로 오늘은 오사카 혼마찌에 위치한 판바 테라우치 이야기다. 원래는 더욱 더 방대하고 자세히 얘기 하려고 했으나 사진을 많이 못찍은 아쉬움이 커서 있는 사진들을 위주로 이야기 하겠다.



저 멀리 보이는 초록색의 무디기 무딘 ファンビ Fanbi 寺内의 간판이 보인다. 참고로 혼마찌는 야인시대에서 봤던 그런 혼마찌가 아닌 도매상가가 밀집되어 있는 동네이다. 참고로 이 곳에는 판비를 기본으로 시작하여 다양한 도매시장이 형성되어 있다. 실제 일본 오사카 여행을 오는 사람들은 이 곳 혼마찌는 다들 지나치게 된다. 관광지도 아니고 아는 사람들만 다니는 곳이기 때문이다. 



제일 먼저 들러야 할 판비 건물. 오사카 판비 테라우치는 4~5개의 별도의 건물로 취급하는 상품도 다양하다. 일단 기본적으로 시장 조사 및 사입을 하기 위해 한번은 꼭 거쳐가야 하는 만큼 간판은 외워두는 것이 좋다.



판비 테라우치 입구. 그 흔하디 흔한 관광객들을 맞이하는 문구도 없고 다른 상점들과 달리 어느 누구도 안내해주는 사람도 없다. 물론 직원들은 다 상주하고 있다.



특이한 상품을 발견했던건지 사진이 남아있었다. 자전거 안장용 시트. 최근 한국에서도 자전거 수요가 늘어서 안장은 먹히지 않을까? 특히나 남성미가 펄펄 넘치는 자전거에 여성여성한 귀욤귀욤을 첨가한다면 어떨까?



참 일본만큼 디즈니 계열 캐릭터를 좋아하고 다양한 상품이 나오는 나라도 없을 것이다. 이 상품은 책상위에 올려놓는 피규어와 같은 것인데 음악이 나오면서 뒤뚱뒤뚱거리면서 춤을 추는 인형이다. 굉장히 귀여워서 잠깐 만져본 기억이 난다.



그리고 헬로키티가 진짜로 태어난 곳 답게 이 곳의 헬로키티 상품은 다양하고 실용적인 상품들이 많다. 


최근 판비도 한국인에 대해서 안 좋은 인식이 너무 많아져서 문제다. 특히 상품을 주문 해놓고 No Show를 해버리는 파렴치한 인간들이 많아져서 요즘 걱정이랜다. 장래의 사업을 위해서 준비해야 할 선의의 분들도 못들어오는 것은 아닐까 말이다.


이렇게 오사카의 판비 테라우치는 기본적으로 사업을 하기 위해 필요한 첫 관문이기도 하다. 상품을 보는 눈도 키우면서 동시에 가격적 요소 및 내가 어떻게 구색을 맞추고 어떠한 컨셉으로 나갈껀지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오사카 혼마찌에 위치한 사업자 전용 도매시장 판비 테라우치 (ファンビ Fanbi 寺内 )의 이야기는 여기까지.


혹시라도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답변 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