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미네스가 사용하는 맥북은 MC207KH/A 라는 2009년 버젼의 유니바디 모델이랍니다. 나름 맥북이랍시고 잘 사용하고 있긴한데 더워져서 그런건지 아니면 이제 슬슬 노인을 보내라는 계시인건지 모르겠으나 트랙패드에 점점 문제가 발생하곤 하더라고요. 


맥북 관련 모임 등 커뮤니티에 올라온 답변들을 보면 하나같이 트랙패드 (터치패드)를 교체하라는 이야기만 무성한데 트랙패드까지 교체해야 할 정도라면 그냥 사용할 만큼 사용하고 새로운 맥북으로 가겠다는 의지가 있기에 꿋꿋히 고치지 않고 해결할 방법이 없을까 여러 곳을 통해서 검색을 해봤습니다.


그 결과 PRAM 초기화 혹은 SMC를 초기화 하라는 이야기가 있더라고요. 이 방식은 맥을 사용하는 모든 분들에게 해당되는 사항이며, 일반적으로 포맷이 하드디스크의 내용을 초기화를 한다고 하면 PRAM과 SMC는 하드웨어를 초기화 한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럼 왜 PRAM을 초기화 하는 지 이유부터 볼까요?


- 부팅에 문제가 발생 하였거나 부팅 시간이 현저하게 딜레이 되는 경우

- 부팅시에 사과모양이 아닌 폴더에 물음표가 표시되는 경우

- 비디오 칩셋의 문제와 같이 화면에 잔상이 남거나 화면 이동이 매끄럽지 못하고 버벅거리는 경우

- 팬이 온도에 맞춰서 작동하는 것이 아닌 계속 최고 속도를 도는 경우

- 키보드 백라이트가 불안하거나 오동작을 일으키는 경우

- 어플을 실행시키면 장시간 동안 풍차가 돌아가는 경우

- 볼륨 조절이 의도치 않게 맘대로 되는 경우



이러한 경우에 주로 PRAM (Parameter Random Access Memory) 을 초기화 한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PRAM을 초기화 하는지 알려 드리겠습니다.


PRAM 초기화방법


- 우선 맥을 시스템 종료한다.

- 전원을 넣기전에 키보드의 Command + Option + P + R 네개의 키를 모두 누르고 있는다.

- 키보드를 계속 누른 상태에서 전원을 넣는다.

- Tada~♬ 하고 부팅음이 들리면 계속 키를 누르고 있는다

- 어느 순간 꺼지고 다시 Tada~♬ 하는 부팅음이 들리면 키보드에서 손을 뗀다.





일단 PRAM을 초기화 하였으니 그 다음은 SMC 초기화를 하는 것 입니다. 왜 SMC 초기화를 하는이유도 알아봐야겠죠?


- 팬이 맥북 자원의 사용량이 많지 않고 정상적으로 환기되고 있는데도 컴퓨터의 팬이 지나치게 빠른 속도로 회전

- 키보드 백라이트 기능이 있는 Mac 컴퓨터에서 키보드 백라이트가 오작동하는 경우 

- 전원 단추를 눌렀을 때 컴퓨터가 응답하지 않을 시

- 덮개를 열거나 닫을 때 맥북이 올바르게 응답하지 않을 시

- 컴퓨터가 갑작스레 종료되거나 잠자기 상태로 전환되는 경우

- 배터리가 제대로 충전되지 않을 때

- MagSafe 전원 어댑터 LED에 작동이 올바르지 않다고 표시가 되는 때

- 맥북이 너무 느리게 작동할 시 

- 실행 시 응용 프로그램 아이콘이 오랫 동안 Dock에서 튀어 오르고 실행이 늦게 되는 때

- 응용 프로그램이 열린 후 제대로 작동하지 않거나 응답을 멈출 시

- 디스플레이 모드가 갑자기 변경되거나 색농도가 변질되는 경우

- 트랙패드에 충격이나 파손될 원인이 없었는데도 제 멋대로 움직이는 경우


주로 하드웨어적 문제가 발생 할 시에 초기화를 하게 됩니다. 이제 맥북의 SMC 초기화(System Management Controller)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다만, 모델별로 초기화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꼭 본인에게 알맞은 내용을 보시고 따라하셔야 합니다.


 배터리가 분리 가능한 모델의 경우

- 맥북을 종료한다.

- MagSafe 전원 어댑터가 컴퓨터에 연결되어 있으면 이를 분리한다.

- 배터리를 분리한다.

- 전원 단추를 5초 동안 길게 누르고 있는다.

- 눌렀던 전원 단추를 놓는다.

- 배터리와 MagSafe 전원 어댑터를 다시 연결한다.

- 전원 단추를 눌러 컴퓨터를 작동 시킨다.


배터리 분리가 않되는(케이스를 열어야 하는 기종들) 모델의 경우

- 맥북을 종료시킨다.

- MagSafe 전원 어댑터를 전원 공급원에 연결하고 Mac에 꽂아둔다(연결되어 있지 않은 경우)

- 내장 키보드에서 좌측에 있는 shift-control-option 키와 전원 단추를 동시에 눌러준다.

- 눌렀던 키 모두와 전원 단추에서 동시에 손을 뗀다.

- 전원 단추를 눌러 컴퓨터를 작동 시킨다.



생각외로 간단하죠? 참 쉽죠? 이렇게 하시면 트랙패드 터치패드 문제 뿐만 아니라 하드웨어적으로 말썽을 일으키던 아이가 나름대로 쌩쌩하고 잘 돌아가는 모습으로 다가왔다는 모습을 맥북에서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참고로 이 방식이 모든 맥북의 하드웨어적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는 방식이 절대 아님을 유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래도 해결이 안되는 경우는 주변의 센터나 맥북 AS 전문점에 맡기셔야 할 것 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 미네스가 사용하는 맥북의 경우는 유니바디 맥북이기에 특성상 윈도우7에서 간혈적으로 터치패드 오류가 발생하곤 하더라고요. 맥북 자체의 문제인지 아니면 그냥 오래돼서 그런건지 터치패드가 고장난건지 원인을 찾지는 못하였지만 어찌됐건 윈도우를 사용할 때는 터치패드가 작동 안되도록 해야하는데 맥북은 이것 마저도 못하도록 막아버렸죠.


굳이 트랙패드가 없이도 윈도우는 마우스만 있어도 사용이 가능하기에 윈도우7 ,  윈도우10 작동하는 분들에게 있어서 트랙패드 혹은 터치패드의 사용을 막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나름대로의 팁이라고 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편법이지만 잘 확인 부탁드릴께요. 



1. 시작 -> 내컴퓨터 -> 마우스 우클릭 -> 속성 클릭


우선적으로 시스템정보 속성으로 들어가야 하는 절차를 밟아야 합니다. 따라만 하시면 어려우실꺼 없습니다.



2. 시스템 항목에서 장치관리자 클릭


시스템의 사양 및 컴퓨터 이름 등 다양한 정보가 나오는 창이 나오는데요. 이 때 장치관리자로 진입함으로써 하드웨어 사용 및 중단을 제어할 예정입니다.



3. 마우스 및 기타포인팅 장치 (사용자마다 다름.)에 삼각형을 클릭한 직후 HID 규격 마우스 하나씩 사용 안 함 -> 사용함을 번갈아 가면서 클릭해본다.


여기서 정말 주의하셔야 합니다. HID규격 마우스를 하나씩 사용안함, 사용함을 번갈아 가며서 꺼보시고 다시 사용으로 돌리셔야 합니다. 자칫하면 다른 장치가 작동 안되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으니까 말입니다.


계속 번갈아 가면서 트랙패드를 작동시켜보세요. 커서가 안움직이면 그 때는 사용함을 클릭하지 마시고 놔두시면 됩니다.


다소 정석적인 방법은 아닙니다. 다만 이렇게라도 사용하셔야 마땅한 분들이라면 최고의 정보가 아닐까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