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명 일식 다이닝이라고 하면

보통 가격대로 필자가 생각하는

10~20만원대로 그날 그날의 점장의

추천에 맡겨져서 질 좋은 생선과 재료 등으로

초밥 니기리 혹은 각종 튀김, 음식류를

제공하는 것을 생각 하게된다.

 

이 날도 또 경복궁역 서촌 통인동쪽

점심 식사로 맛집으로 방문한 곳인데

특이하게 일식 다이닝 전문점이었다.

디너 타임대와 점심 타임대의 메뉴가

다른 만큼 이 곳의 메뉴가 궁금해진다. 

 

경복궁역 서촌 골목에 자리잡은 

사토루 더 서촌.

1층은 다찌 스타일의 다이닝.

2층은 식사 고객들을 위한 테이블이 

자리잡고 있었다.

 

2층에서도 다이닝 코스가 가능한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사실 다이닝을 먹으러 온 것은 아니다.

이 곳은 점심 메뉴가 꽤 괜찮다고

극찬을 받았기에 맛집으로 직장동료의

아우성에 이끌려 다녀온 곳이다. 

 

역시 가격대가 좀 나가 보인다. 

 

이렇게 2층은 이러한 타입의 테이블형

식탁들이 자리잡고 있다. 

 

 

점심은 주로 카이센동 식사를 주류로

이뤄지고 있었으며, 저녁 메뉴를 본 순간

아... 1층에서는 캐쥬얼한 다이닝 스시...

그리고 2층에서는

술마시는 사람들을 위한 테이블석...

 

납득이 되었다. 

카이센동 가격대와 저녁 다이닝 가격을

따져보니 캐쥬얼하면서도 튀지 않고

깔끔하게 운영되는 일식 전문점이었다. 

 

 

지금이니까 올리지만 이 날

추운 몸을 녹이기 위해서 직장동료

한분이 술을 마시고 싶다고 해서

몰래 하이볼을....(이건 다른 사람들에게 비밀!)

꼴깍꼴깍 하면서 점심을 먹었다.

크으... 하이볼 왜이리 맛있니...?

 

그리고 드디어 나온 카이센동. 

 

 

필자는 히라메사케동.

그리고 나머지 두분은 카이센동으로 선택.

사실 참치속살이나 전복도 좋지만 

광어와 연어만을 제대로 즐기고 싶은 마음에

어쩔수 없는 선택이 되었던 듯 하다.

 

특이하게도 가락국수 같은 우동이 나오는데

바로 앞에 내어지자 마자 향이 솔솔 올라온다. 

 

 

 

신선한 선도의 광어와 연어...

언제나 광어와 연어의 고소함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극강의 고소함을 지니고 있다.

 

그리고 가락국수 우동...

쯔유가 어떤건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인상깊은 향이 났었다.

 

그리고 새우튀김과 샐러드.

 

가격대를 생각해보면 꽤나 출중한 구성.

 

 

그리고 추가로 시킨 고로케.

고로케는 직접 만든건지

아니면 납품인지 모르겠지만

그냥 딱 봐도 맛이 없을 수 없는 

기대가 되는 비주얼이다. 

 

 

마 치아라 마!

느그들은 맛집 찾는다고

인간 난로같은 손을 꼭 잡고

이성간의 데이트를 하고 있지?

 

마! 나는 일하면서 술 마신다!

이 따뜻한 5월중에

1월 포스팅하면서도 옆구리 시린건

참 처음이다...

 

그때는 이 하이볼로 옆구리를 따뜻하게

해주기라도 했지...지금은...?

 

 

우선 기대가 되었던 가락국수..

그리고 새우튀김...

 

우동의 느낌인데 우동은 아니고

면의 가느다란 식감이 부담스럽지도 않고

메인을 죽이지 않는 깔끔함을 준다.

 

쯔유가 좋으니 면을 뭘 넣어도

잘 어울리고 없었으면 참 아쉬웠을텐데

옆으로 새는 느낌 없이 면의 초이스가 참 좋다.

사이드 역할로써 잘 비춰준다. 

 

 

우선 히라메사케동의 회를 한점씩

오리지날로 맛을 본다.

 

사실 일본어로 카이센동이라고 하지만

그냥 쉽게 해산물 백반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회와 밥을 같이 먹는 격.

사실 회에 밥을 먹는것보단 술인데

이렇게 회만 먼저 먹어보니 선도와

향이 참 좋다... 살의 탄탄함도 딱이다.

 

이래서 하이볼이 필요했구나... 

 

비록 점심 식사로 먹지만

해산물 돈부리...

이거 맛집 소리 들을만 하네...

 

 

그리고 기성품인지 직접 만든건지

궁금했던 고로케...

포실포실한 내용물이 굉장히 

따끈따끈하고 맛있었다.

 

남은 하이볼 홀짝홀짝... 

 

 

그냥 말할거 없이 또 피니쉬샷!

아...이거 괜찮은데?

비싼만큼 가치가 있었다.

 

데이트 코스로 맛집 투어한다고 

오는 사람들도 있었으나

역시 돈좀 잘 버는 직장인들이 

 더 많이 보이는건

기분 탓이 아니었다.

 

그 만큼 깔끔한 분위기와 구성..

그리고 조금 더 비싸도 신선한 재료는

초이스함에 있어서 괜찮은  듯..

 

경복궁역 서촌 사토루 일식 후기는

여기까지.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