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일본 도쿄 자유여행의 필수 코스인 도쿄타워 방문기 및 구경 및 방문 정보를 포스팅 하였다. 지난번의 내용이 도쿄타워의 전망대 및 야경이었다면 오늘은 도쿄타워에 이런 곳도 있었어? 라는 생각이 드는 공간들이 펼쳐질 것이다. 



도쿄타워 전망대의 한쪽에는 이렇게 핑크핑크한 다이아몬드로 도배를 한 도쿄타워의 형상 모형을 볼 수 있다. 화려함과 반짝거리는 느낌은 흡사 스와로브스키 혹은 티파니 브랜드에서 만든 듯한 느낌이 펼쳐지는 모형이었다. 

여자들이 굉장히 좋아할 만한 느낌의 디자인이다.




높은 곳 어딜 가던 요즘에는 보기 쉬운 스카이 워크 윈도우. 공중에 떠있는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스릴있고 아찔한 느낌의 바닥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구경해서 그런건지 유리에 흠집이 많이 가 있었다. 아무래도 수십명이 서있어도 거뜬할 정도로 튼튼한 특수 유리라서 그런것일까.

그래도 유리라는 특성상 저거 깨지는거 아냐? 라는 걱정이 들지만 잠깐 올라갔다 내려오면 되는 거니까 걱정하지 말자.



이제 전망대 구경을 다 했다면 도쿄타워가 생기기 까지의 설계도 및 역사를 볼 수 있는 전시관을 만날 수 있다. 1957년 착공이 되어 1959년 완공된 일본 최대의 랜드마크라는 특수성 덕분인지 일본인의 도쿄타워 사랑은 정말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이 의미는 우리나라도 마찬가지 아닐까? 63빌딩이 지금은 아무것도 아닌 일반 건축물이지만 아직까지도 남녀노소 구별없이 기억하는 건축물. 랜드마크와 같은 것 아닐까?


그렇게 과거를 시작으로 고도성장. 그리고 잃어버린 10년과 현재에 이르기까지 하마마스쵸 인근의 도쿄타워는 70년이라는 세월이 지나가면서 그 자리에 일본인의 마음 속 랜드마크로 우두커니 자리잡고 있다.

스카이트리, 모리타워, 신주쿠구청이 그 위용을 다 해치웠다고 한들 말이다. 



그렇게 우리는 도쿄타워에서 바라본 전망대와 역사. 그리고 기념물을 다 보고 끝난채로 나온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와야 하나 엘레베이터는 우리를 1층이 아닌 3층 쯤에서 내려주고 간다. 

사실 상술이긴 하지만 도쿄 타워내 상가 꽤 볼거 많았다. 



내일 포스팅될 원피스 전시관과 스토어. 그리고 카페가 자리 잡고 있다. 이렇게 어느 관광객이던 사진을 찍고 갈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놓고 있었다.



이렇게 원피스 전시장은 별도로 티켓을 구매하여 입장이 가능하나 프로모션 행사가 있는 날에는 메인데크와 원피스 전시장 입장료를 대거 할인하는 경우가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이제 도쿄타워의 이야기는 끝이 났다. 가는 방법은 간단하다. 

JR 열차 야마노테선 하마마스초 역, 도쿄메트로 다이몬역에서 도보로 최대 15분. 

내리자마자 도쿄타워 방면으로 계속 걸어가면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도쿄타워의 이야기이다.  지난번이 티켓을 구매하고 난 뒤 입구 직전까지의 이야기였을 것이다. 

왜 이렇게 이야기를 쪼개냐고 하겠지만 초행길에 있어서 조금이라도 더 즐기기 위해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자유 여행족들을 위해서라는 핑계아닌 핑계를 대본다.

특히 첫 여행 경험인 사람들은 처음 가보는 공간에서 멍해지고 이걸 어찌해야 하나 싶을 정도로 시간 분할에 대략 애로사항이 꽃을 피울 수도 있기 때문에 대략의 모습을 보면서 아... 제대로 왔구나 라는 감을 살리는 것도 중요할 것이다. 



이렇게 도쿄타워 입성을 위해 정해진 루트를 따라 티켓을 들고 입장하면 된다. 도쿄타워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엘레베이터를 타고 가는 것은 필수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설마 걸어 올라갈수 있겠냐 만은 설령 걸어 올라간다고 해도 스탭들이 다 감시하고 있기 때문에 꼼수는 쓰지 말도록 하자.


이렇게 티켓은 엘레베이터 승차 직전 입구에서 보여주면 확인 절차를 걸친 후에 엘레베이터에 탑승하도록 되어 있다. 엘레베이터의 내부 모습을 찍지는 못하였으나 꽤나 노후한거에 비해서는 나름대로 지속적인 관리와 리모델링을 통했는지 깔끔하고 소음이 없었다.


그리고 그렇게 성능 좋은 속도 빠른 엘레베이터를 타고 올라오면 이렇게 화사한 어둠과 형형색색의 조명이 펼쳐져 있는 도쿄타워의 메인데크 전망대에 도달할 수 있다. 당시 방문한 시기가 초봄의 시기였기에 벚꽃 컨셉으로 꾸며놓은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그 전망대 넘어로 보이는 도쿄 시내의 모습. 하마마스쵸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만큼 마루노우치, 긴자, 신바시 등 대규모의 마천루가 모여 있는 도시의 모습을 우선적으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야경은 뭘 어떻게 봐도 안 이쁠수가 없는 만큼 화려한 백색등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듯 하다.



그리고 밑을 내려다 본 모습. 저 철탑에 의지해서 우리는 높은 곳에 올라와 있다. 그 상황이 어찌보면 긴장이 될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높은 곳으로 올라와서 야경을 만끽할 뿐만 아니라 높은곳에 올라온 짜릿함도 같이 맛볼 수 있다.


정말 작아보이는 차와 건물들.. 그런 우리의 존재는 얼마나 작고 가엾스러운지...



한번 더 찍어 본 야경의 모습. 폰카가 참 사진이 요즘에는 잘 나온다고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SLR카메라에 비견할 바는 아닌 듯 하다. 특히나 유리로 가려진 만큼 비춰지는 주변의 모습까지 지우기에는 카메라로는 역시 한계성이 나타나는 수밖에 없다. 



그렇게 야경을 다양한 방향으로 바라본 후에 잠시 느껴보는 여유. 그런 스카이 뷰를 보면서도 그 아무리 지진이 많이 나는 국가인 일본 이어도 역시 마천루가 정말 많구나 라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된다. 물론 내진설계는 빵빵하게 해 놓았겠지? 카페도 있고 기념품샵도 있지만 아직 이 도쿄타워의 이야기는 몇 편 더 이뤄질 것이니까 걱정은 붙들어 매도록 하자. 



이렇게 우리가 올라온 메인데크의 위치는 150미터 상공에 위치해 있다. 솔직히 높은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우리가 볼 수 있는 도쿄. 그리고 일본의 랜드마크라고 불리우는 도쿄타워의 모습 자체를 보고 들어온 것 만으로도 충분히 크고 보람찬 결과를 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도쿄타워에 왔으니 기념품은 못 사더라도 기념 스탬프는 남길 수 있는거 아냐? 그렇게 기념 스탬프를 남기고 추억도 같이 남기고 가는 공간이 있다. 보통은 엽서를 구매하거나 다른 종이에 찍어 가지만 티켓도 모으는 내 입장에서 티켓에 찍은 스탬프의 모습은 영롱하기 그지 없다.


다음 편도 일본 도쿄 도쿄타워의 모습이 계속 될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일본 도쿄 자유여행의 필수 코스 도쿄타워 방문 및 정보를 안내하려고 한다. 

일본 도쿄의 전망을 볼 수 있는 곳이 세군데라고 할 수 있는데 공통점이 한가지가 있다.

세 지역 모두 도쿄메트로를 이용해서 갈 수 있고 도쿄메트로 열차가 더 편하게 이동하기 쉽다는 점.


도쿄타워만이 유일하게 JR열차로 이동이 가능하오며, 토부 스카이트리, 롯폰기 모리타워는 무조건 도쿄메트로를 이용해서 이동하는 방법밖에 없다. 


어찌됐건 이동 방법은 마지막에 설명이 될 예정이오니 오늘은 즐겁게 그 도쿄타워의 모습을 보면서 침을 질질 흘린 후에 도쿄 여행을 계획 한 사람들은 일단 가슴을 쿵턱쿵턱 거리면서 설레는 마음을 더욱 부풀려 보도록 하자.



우리는 이렇게 하마마스초 역에서 내려서 근 10~15분 정도를 걸어오면 영롱하면서도 저게 에펠탑인지 통천각의 뻥튀기인지 구별이 안되지만 어찌됐건 밤에 보면 너무너무 이뻐서 침도 질질 흘리고 왠지 인생샷 각 오지는 느낌의 인스타 허세질과 페이스북 좋아요를 부를 듯한 셀카샷 담기 좋은 모습의 도쿄타워의 모습이 나오기 시작한다. 


바로 사거리쪽 신호등에서 찍으면 이렇게 힘겹게 배경을 찍을 수 있는 모습이 나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제 신호등을 사뿐히 건넌 후에 나오는 도쿄타워 정문. 그리고 이 곳 도쿄타워가 최근 들어 더욱 더 활력을 불어넣어 주고 있는 아이템이 생겼으니... 

바로 지난 내 블로그에서도 소개가 된 원피스 스토어 및 대관람장이 바로 이 곳에 마련되어 있다는 점이다.

물론 입장료가 좀 쎄기도 하지만 밤 늦게 온 우리로써는 할 수 없이 전망대 구경만을 생각하고 이동하였다.

자세한 정보는 http://m-nes.tistory.com/154 참고 바란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건지 모르겠으나 중국인 관광객과 서양권 관광객들. 그리고 유럽권 관광객들이 굉장히 많았다. 

제 아무리 도쿄타워가 우리나라의 63빌딩처럼 한 시대를 풍미하고 지금은 그 마천루의 1등 역사를 잡고있던 자리 마저 도쿄타워는 스카이트리에 내어주고, 우리나라는 롯데월드타워에 내주는 수모를 겪고 말았지만 역시 짬밥은 무시 못한다고.

도쿄타워의 인파는 모리타워에서 겪었던 인파 그 이상이다. 

무엇보다 가격은 더욱 더 저렴하다는 점인데 가격은 아래에서 더 설명을 하도록 하겠다.




도쿄타워 바로 옆에 있었던 한 빌딩의 모습이었는데 그 빌딩 유리에 비춰진 도쿄타워의 모습이 굉장히 영롱하고 맑게 빛나고 있었다. 

멘션역할과 더불어서 식당도 같이 운영되는 듯한 느낌이 들었는데 시오도메, 긴자, 마루노우치가 가깝게 자리잡은 도쿄타워 인근의 빌딩인 만큼 꽤나 비싼 임대료가 붙어 있겠지?



티켓의 가격은 다음과 같다. 성인 기준 중간의 150m 전망대까지 가는 비용 900엔. (세금포함) 그 이상의 높이로 올라가는 비용은 원피스 대전망대와 같이 묶여있는 패키지 금액으로 할인된 금액 2900엔이다. 


표를 살 때 다소 여기서 어려울 수 있을 것이다. 안내 직원이 타워 모형을 들고서는 900엔은 중간의 전망대까지 관람 가능하오며, 2900엔을 사시면 원피스 관람전과 더불어 꼭데기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한다. 

(패키지 2900엔은 한시적 할인 금액이며, 지금은 확인이 필요하다. 이 가격은 2018년 3월 기준 가격임을 확인하도록 하자.)

가격을 보고서 본인이 선호하는 티켓으로 구매하면 될 듯 하다. 나의 선택은 900엔 짜리 티켓.



자... 이 티켓을 보면 뭔가 어라!!?? 할 수 있는 가격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 나 미네스는 630엔이라는 할인된 금액으로 입장을 할 수 있었다.


이유인 즉슨, 일본에서는 JCB 브랜드 카드를 쓰는 것이 여러모로 여행할때 큰 도움이 된다는 점이다. 필자인 미네스는 신한 JCB카드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도쿄타워 할인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이다. 


이 할인 행사 또한 현재는 확인이 더 필요하오니 구매 직전 DC 여부를 확인하도록 하자.



자... 150미터.. 이제는 높다고 하기도 참 애매모호한 높이인 약 30층 높이 정도에 불과하지만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고 도쿄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도쿄타워

매년 많은 자유여행 목적으로 오는 관광객들이 몰리는 이 곳. 과연 어떨까 기대하면서 표를 보여주고 들어가도록 한다. 


이 이후의 이야기는 다음 편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